한반도 대운하

주의. 경솔한 수정 혹은 삭제 시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이 문서를 독자적으로, 혹은 사실 확인 없이 편집할 경우, 나무위키의 토론란에서 비생산적인 논쟁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단, 이를 악용해 신문고성 토론 발제 시 규정에 따라 제재될 수 있습니다.

1. 개요
2. 내용
3. 결과
4. 기타
5. 관련 항목

1. 개요

6개의 섬

2006년 말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가 17대 대선의 공약으로 제시한 사업으로, 한강낙동강운하로 만들어 궁극적으로는 서로 연결하고, 그 밖에 금강 등 호남지역이나 장기적으로는 북한까지 아우르는 운하 수운망을 구상한다는 계획.

2. 내용

조령선박터널을 뚫어 (남)한강낙동강을 잇는다는 경부운하 안이 가장 잘 알려져 있다. 2차 아이디어가 금강영산강까지 잇는 호남운하. 오송 환승할 기세(정확히는 상주충주 환승 #) 수심 6미터 강폭 300m로 강을 넓힌다는 것. 심지어 장기 계획으로 북한 지방의 운하 건설도 포함되어 있었다. 관련 내용은 운하 항목 참조.

3. 결과

이 공약을 제시한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되자 실제 사업 추진 여부를 두고 한동안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다. 이후 2008년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포기했으며, 관련 사업들 중에는 경인운하만이 실현되었다. 그러나 2010년 경 제시된 소위 4대강 사업이 대운하 사업의 축소판 또는 기초 공사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어 4대강 사업에 대한 여론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대운하 사업은 제시될 때부터 막대한 규모로 진행될 토목 건설의 현실성과 환경 파괴 문제, 경제성, 구상했던 리조트 등의 수요, 예산 문제 등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 한편 박근혜 후보는 당시 대운하에 대해 열차페리를 대안으로 주장했으며, 현재는 더는 이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 여당이었던 대통합민주신당의 경우 개성공단과 한반도 대운하를 일종의 대결구도로 주장하였다. 사실 민주당 정동영 후보가 내놓은 공약은 모든 철덕들의 로망을 담은 1175㎞의 한반도 내 5대 철도건설과 러시아와 중국을 모두 연결하는 대륙연결철도망 구상이 공약이었다. 일명 철도동영[1]. 결국 대선을 이명박 후보가 승리하면서 철도 실크로드 대신에 한반도 대운하가 본격적으로 정국의 주도 논의 대상이 되었다.

이에 대해 비판적인 네티즌들은 위의 '일본 대운하'나 칠레 대운하와 같은 현실성이 전혀 없는 운하 안을 제시하며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풍자하였다.

이는 촛불집회 이후 공식적으로 포기되면서 그 자리를 4대강 정비 사업이 메우게 된 것으로 보였으나 2013년 감사원 감사 결과 4대강 사업은 한반도 대운하용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4. 기타

워낙 황당무계한 계획인지라 온갖 개드립이 온라인상에서 나왔다. 한반도 대연성진, 크툴루 소환을 위한 한반도 대소환진등..

독일 바이에른의 한 시민단체 대표의 연설을 담은 영상. 그런데 정작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의 한반도대운하 공약을 총괄하는 '한반도 대운하 특보'는 독일 출신으로 귀화한 이참이었다. 완벽한 귀화

5. 관련 항목


  1. [1] 그리고 이 구상은 이후에 무려 이재오가 들고나오기도 했으며 한나라당 측도 고려한 구상이었다고 한다. 다만 이 경우 북한과의 우호적 관계라는 절대적 요구사항이 있기 때문에 실패.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