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초콜릿

1. 개요
2. 상세
3. 제조회사 및 제품군
4. 좋아하는 캐릭터

1. 개요

영어로 Cocoa, Hot Chocolate이라고한다.

다만 마케팅 상 코코아보다는 핫 초코라고 이름붙은 쪽이 더 걸쭉하고 진하게 만든다. 원 재료가 더 들어가는 점도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인스턴트 음료 식품에서의 커피와 카푸치노의 차이처럼 점증제나 포말제가 더 들어가서 그런 것일 뿐, 기본적으론 같은 물건이다.

2. 상세

말 그대로 쇼콜라틀처럼 카카오버터같은 유지를 함유한 채로 걸쭉하게 만들어지는 음료는 아니다.

크림이나 마시멜로와의 궁합이 좋다. 초콜릿을 넣어도 좋지만 보통 초콜릿은 유지를 함유하기 때문에 우유나 계란 같은 유화제가 될 만한 재료가 풍부하지 않다면 물과 잘 안 섞인 채로 음료 안에서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약간 취향이 달라진다.

북미 지역에서는 추수 감사절부터 시작하는 연말 시즌에 코코아에 에그노그를 넣어 훈훈하게 마시는 것이 흔하다고 한다.

시중에서 파는 코코아 믹스를 탈때 파워에이드를 타면 맛이 생각보다 괜찮아진다. 물론 너무 많이 넣게 되면 먹지도 못할 지경이 될수도 있으니 조금 첨가해서 먹어 보자.

얼음을 추가하면 아이스 초코가 된다. 커피 전문점에서는 아이스 초코가 핫 초코보다 더 비싼편이다. 다만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니 주의.

인스턴트로는 코코아 파우더에 설탕 및 기타 재료를 섞어 만든 믹스형 제품으로 많이 나온다.

보통 따뜻한 우유에 타서 마시며, 찬 우유나 물에 녹는 제품도 있다.

반 호튼[1], 기라델리가 본좌급, 네슬레면 평균급이며, 담터동서식품에서 만든 가루가 많이 쓰이는데, 일반적인 카페에서 파는 핫초코는 가루만 쓰기때문에 굉장히 돈이 아깝다. 더 맛있게 만드는 곳은 초콜릿 시럽이나 소스를 혼합하여 사용하며, 제대로 만드는 곳은 초콜릿을 사용. 일반적으로 코코아 믹스는 물에 탈경우 우유맛이 거의 존재하지 않아 빠삐코 끓인 맛이 난다. 대표적인 예로 자판기 코코아가 있다. 그냥 설탕물에 초콜릿이 목욕하고 지나간 느낌. 하지만 Swiss Miss 제품의 경우 탈지유 함량이 높아 진한 핫초콜릿 맛을 가깝게 재현해냈다는 평을 듣는다.

물에 탄 코코아를 밍밍하게 느끼는 것은 제대로 된 비율을 맞추지 못하기 때문이다. 생각보다 들어가는 비율이 높은데, 설탕이 함유된 코코아 믹스의 경우, 물과 1대 1로 타먹을 때 가장 맛있다고 느끼게 된다. 컵의 절반에 코코아를 넣고 거기에 물을 한가득 붓는다. 제빵 요리에 들어가는 버터와 마찬가지로 헉 이렇게 많이? 라고 느낄만큼 넣어줘야 한다. 비슷한 음료인 커피에서 선입견을 가지고 적게 타는데 익숙해져있기 때문에 그런건데 코코아는 커피와는 다르게 물에 잘 섞이는거지 녹는 건 아니다. 미숫가루와 같이 생각하면 이해가 빠르다. 우유에 타 먹는다면 양을 줄여도 되긴 하는데, 이러면 코코아가 아니라 초코 우유가 되는 셈이라 코코아라고 하기엔... 나름대로 맛은 있지만. 우유에 설탕을 타 1:1비율로 넣어보자 정말 달달하다.

코코아에서 단맛을 강하게 느끼고 싶다면 설탕과 함께 소금을 아주 살짝 넣어보자. 설탕 한두 스푼에 소금은 엄지와 검지로 살짝 잡은 정도. 단맛을 진하게 잡아준다. 실제로 시중에서 파는 코코아/초코 우유 믹스에도 단맛을 잡아주기 위한 미량의 소금이 들어가있다.

오래된 핫초코를 먹거나 핫초코를 잘못 보관하는 경우 벌레가 생길 수 있다. 핫초코를 우유에 탔을 때 동글동글한 모양으로 풀어지지 않고 뭉쳐있는 모양이 나타나서 구별이 가능하다.

프랑스,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권에서는 핫초콜릿이 진짜로 초콜릿을 녹인것처럼 진하게 나온다.

비슷한 것으로 카카오차가 있는데, 이것은 카카오닙스를 물에다 우린 것이다. 다만 이쪽은 향이 강한 대신 단맛은 없고 쓴맛이 주가 된다.

3. 제조회사 및 제품군

4. 좋아하는 캐릭터


  1. [1] 네덜란드의 초콜릿 회사로 세계 최초로 카카오 원료를 파우더로 가공하는 기술을 개발한 회사이기도 하다. 일반 코코아 파우더도 유명하지만 다른 초콜릿 가공품에 들어가는 원재료로도 유명하다.
  2. [2] 스위스 브랜드로, 스위스 내에서는 거의 국민 브랜드. 타 제품들과는 달리 텁텁한 끝맛이 없고 공정무역 인증을 받은 저지방 코코아와 스위스 초콜릿을 주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특이하게도 비타민이 다수 포함되어있다. 또한 찬 우유에 정말 잘 녹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5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