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서

楷書

  '황해도'에 대한 내용은 황해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다음 만화속세상 웹툰'에 대한 내용은 해서(만화)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명나라의 신하'에 대한 내용은 해서(명나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문자

전산화

기타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왕희지 - 황정경(黃庭經)

한자 서체의 일종. 대중들이 흔히 아는 한자의 모양이라 생각하면 될 듯하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서체이기 때문에 정체(正體)라고도 한다. 이 서체를 구사한 유명한 서예가로는 당나라 때의 구양순, 안진경 등이 있다.

사실 우리가 아는 한자의 모양이 시작된 것은 해서 그 이전에 쓰인 진나라(秦) 서체 예서(隸書)[1]부터지만, 예서는 지금 기준으로 보면 상당히 옆으로 퍼져있다. 그런데 이를 다르게 말하면 해서는 그냥 예서가 세로로 퍼진 형태라고도 할 수 있다. (...)[2]

따라서 해서는 예서와 완전히 동떨어진 새로운 서체라기보단 이전부터 사용해오던 예서를 세월이 지나며 발전하고 변형시킨 거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측(점), 늑(가로획), 노(세로획), 즉(갈고리), 책(오른 삐침), 양(긴 왼 삐침), 탁(짧은 삐침), 책(파임)이 기본글자이다. 길 영(永)자에 이 8가지가 전부 나와있다 해서 이것을 영자팔법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해서의 시조는 삼국지연의를 읽어봤거나 코에이 삼국지 게임을 좋아한다면 아주 익숙할 삼국시대 위나라의 관료인 종요[3]로 본다. 종요의 서체에서 예서가 해서로 변해가는 과도적인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오늘날 우리에게 잘 알려진 정체로서의 해서는 동진시대 왕희지에 의해 정리된 후 육조시대를 거쳐 당나라에 와서 확립되었다고 할 수 있다. 여담으로 육조시대의 해서와 당 이후의 해서는 서체의 모양에 차이가 있는데[4]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모습의 한자 모양은 당나라 이후의 것이다.

여담으로 의외일 수도 있겠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예 실력이 봐 줄만 했다고 하는데, 바로 이 해서, 당나라의 안진경체를 당대의 대가로 유명한 일중 김충현 선생(1921~2006)을 선생으로 모시고 배웠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의 글씨, 관련 칼럼.[5]


  1. [1] 그러나 실제로 예서가 널리 사용된 것은 한나라(전한)에 와서이다. 예서가 발생한 것은 진시황 때의 정막이라는 사람에 의해서라고 알려져있기는 하나 당대에는 진시황의 명령으로 전서, 그중에서도 대전을 간략화 시킨 소전(小篆), 즉 전서를 국가의 통일 서체로 삼고 있었다. 예서 항목에도 쓰여있지만 정막이 빵(...)에 간 이유가 국가 통일서체인 소전을 안 쓰고 자기가 만든 예서를 써서라는 설이 있을 정도.
  2. [2] 물론 상세하게 들어가면 명확하게 차이가 있다. 가령 역입-장봉의 원칙은 유지하되 운필과 형태에는 차이가 있다거나 하는.
  3. [3] 잘 모른다면 종회의 아버지정도로만 알면 된다.
  4. [4] 그래서 당대 이전의 해서체를 '육조체', 혹은 고형 해서로 유명한 '장맹룡비'를 세운 북위의 이름을 따 '북위체'라고 일컫는 경우도 있다.
  5. [5] #1, #2 이 포스팅들도 읽어 보자. 나름대로 유머러스하면서도 의미가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3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