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겨울

핵겨울

설명

웹툰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1] 의 주인공 4인방 중 셋.[2]

1. 개요
1.1. 과정
2. 핵여름
3. 여담

1. 개요

미국의 우주물리학자인 칼 세이건과 그를 필두로 한 민간과학자단체가 발표한 이론. 어디까지나 이론이자 가설의 일부이다. 반대로 핵여름이 올 수도 있고 입증을 위해 핵을 터트릴 수도 없으니 '그런 거 없다'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사실 초창기 핵겨울 이론은 핵무기의 위험을 강조하기 위한 프로파간다적 성격도 좀 끼여있어 비판론도 크다. 어느 쪽에 무게를 둘 지는 스스로 판단할 일이다.

일단 유사한 전지구적 기후 변화의 사례로 초거대 운석 충돌이나 초거대 화산 폭발의 여파의 의한 대멸종이나 기상이변의 사례가 있다. 다만 핵무기의 에너지량이 해당 현상들과는 비교가 민망할 정도로 약하다는 것이 문제. 핵무기로도 이러한 현상이 작게나마 나타날 수는 있겠지만, 그 효과는 해당하는 자연재해의 수십-수백분의 일 수준으로 상당히 미미할 것이 분명하다.

1.1. 과정

냉전 당시, 미국소련이 소유한 수천 메가톤에 달하는 핵을 모두 터뜨리면 핵폭발로 나온 에어로졸이 태양빛을 가려 온도가 급격하게 떨어진다는 것. 이걸로 좀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는지 '온도가 몇 도 떨어져 만년빙 지대가 생기면 태양빛을 반사해 온도가 지속적으로 강하하게 된다' 라는 주장이나, '온도는 몇 도 떨어지는 것 뿐이지만 그것 때문에 농업이 붕괴한다' 라는 설도 있다.

화산 폭발이나 운석 충돌같은 자연재해로 인한 평균기온 저하의 사례는 많이 발견되었기 때문에 상술한 설이 이론상으로는 아예 말이 되지 않는 것은 아닌데, 문제는 핵무기의 위력이 해당하는 자연재해와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미약하다는 것이다.

공룡을 비롯한 지구권의 대다수 생명체가 멸종한 K-T 멸종때 떨어진 운석의 위력은 대략 1~2.4억 메가톤으로 현재 지구상에 있는 모든 핵무기의 위력인 7천 메가톤의 수만 배 수준이며 해당 운석 충돌로 온 핵겨울 비슷한 효과는 기껏해야 수십 년 정도에 그쳤다고 추정되는데, 훨씬 위력이 약한 핵전쟁 따위로 전지구적인 기후 변화가 장기적으로 지속될 리가 없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할 수 있다. 현재의 관측 결과에 따르면 기껏해야 핵무기가 폭발한 일부 지역에서 일시적으로(몇 년 정도) 기온이 내려가는 수준에서 그칠 것이라고 판단되고 있다.

따라서 핵전쟁으로 인한 핵겨울은 국지적인 수준의 미묘한 기후 변화를 초래할 수는 있으나, 그 수준이 크지 않기 때문에 빙하기 수준으로 기온이 내려가서 전지구적인 대멸종이 일어난다던가 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설령 그 정도 수준의 기후 변화가 일어난다고 해도 애매한게, K-T 멸종에서도 일부 동물들은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문명을 지닌 인류라면 그 정도 수준의 기후변화는 충분히 버텨낼 수 있다. 당장에 문명이 없었던 원시 인류도 빙하기를 버텨내었다는 걸 생각하면 핵겨울로 인한 인류 멸망은 기우에 가까운 수준이다.

다만 만약 핵무기들이 미국/러시아의 주요 대도시 근처에서 터진다고 가정했을 때, 주변의 곡창 지대에 미치는 영향은 그야말로 궤멸적일 것이며, 전 세계적인 규모로 심각한 식량 부족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것은 핵겨울로 인한 기후 변화로 초래되는 문제가 아니라 그냥 말 그대로 전쟁이 일어나서 농업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는 것 때문이니 핵겨울과의 연관성은 크게 없다. 핵겨울에서 주장하는 기후변화가 오면 농업을 하고 싶어도 작물의 생육 문제로 농업이 불가능해지지만, 이 경우는 그냥 전쟁의 여파로 농업을 못하는 것이기에 핵전쟁의 여파가 가시면 다시 농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2. 핵여름

반대되는 이론으로 핵여름(Nuclear Summer)이 있다. 핵여름의 경우는 에어로졸이 오히려 온실효과 작용을 하여 지구의 표면온도를 상승시킨다는 이론. 다만 이쪽은 핵겨울과는 달리 학계에서 거의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다. 매드맥스 5편을 제외하고 나타낸 작품도 없는 건 덤.

3. 여담

폴아웃: 뉴 베가스에서는 몇몇 NPC들이 지나가는 말로 "모하비 황무지를 순찰하다보면 차라리 핵겨울이 오길 바랄 정도야."[3]는 드립을 종종 치곤 한다. 실제로 폴아웃 시리즈대전쟁 이후 핵겨울이 찾아왔었던 것으로 보인다. 대전쟁 직후, 건조한 서부인 시온 국립공원에 은둔하던 랜달 딘 클라크의 기록에서도 1월 중순에 녹색 형광을 띈 눈이 내리고 폭풍이 몰아쳤다는 기록이 있다.

이 드립은 굉장히 뜬금없기 때문인지 인터넷 밈으로도 승화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게임이 게임인지라 당연하다는 듯이 핵겨울을 재현한 MOD도 등장했다. 핵겨울의 한복판에서 핵겨울이 왔으면 하는 NPC들이 일품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의 세계가 바로 핵겨울 상태다. 대충 동식물이 살아남거나 미생물이 활성화하기가 힘들게 추위가 심하니 등장인물들은 통조림이나 보존식량으로 살아간다. 다만 최근 전개에서 구름이 걷히고 수년 만에 봄이 찾아오면서 핵겨울이 끝나가고 있다.

기동전사 건담 역습의 샤아에서의 샤아 아즈나블은 지구에 액시즈를 떨어뜨려 핵겨울을 일으켜 인류를 우주로 강퇴시키는 방법으로 지구를 치유한다는 해괴한 논리를 내세운다. 당연히 한 우주괴수가 저지한다.

메트로 유니버스 세계관도 핵전쟁으로 온 포스트 아포칼립스답게 계속 겨울이다. 그러나 메트로: 라스트 라이트 시점에선 핵겨울이 점점 끝나가는 조짐이 보인다.


  1. [1] 캐나다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웹툰이다.
  2. [2] 왼쪽부터 엔지니어, 지 캡틴, 스나이퍼.
  3. [3] "Patrolling the Mojave almost makes you wish for a nuclear winter." 물론 뉴베가스 시점은 핵전쟁이 터지고 난 지 200년 뒤의 일이라 구울을 제외하고 살아있는 NPC중에 핵겨울을 경험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안 겪어봤으니 이런 말을 하지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