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어

한자: 香魚

영어: leather carp, mirror carp

학명: Cyprinus carpio nudus

1. 개요 및 상세

독일 잉어내지 이스라엘 잉어라고 불리는 민물고기.[1] 원래 향어는 독일에서 개량된 품종이며 이것이 이스라엘로 이식되었고 이스라엘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왔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은 것이다. 이스라엘의 유대인 율법상 비늘이 없는 생선은 먹으면 안 되기 때문에(코셔 푸드 참조) 잉어와는 달리 등지느러미 아래부분에만 비늘이 있게 개량한 것이 특징이다. 몸 색깔은 황금색과 검정빛인 잉어보다 검푸른 빛이 많이 도는데, 잉어처럼 사는 데에 따라 좀 더 누렇거나 더 검푸른 쪽으로 변이가 있다. 등쪽과 배쪽 색깔 차이가 심한 것도 토종 잉어와 다른 점이다.

잉어과며 잉어의 개량종, 즉 같은 종이다.[2]

1970년대에 국내에 식량 증산 목적으로 이스라엘에서 수입되었으나, 실제로 먹는 사례보다는 낚시터에 풀어놓고 손맛을 즐기는 용도로 이용되고 있다.[3]

그러나 향어도 일단 식용이며, 기본적으로 크게 자라고, 몸이 빵빵해서 같은 길이라면 살이 많아 먹을 게 많다. 크고 두터운 비늘이 있는 잉어에 비해 비늘이 적다는 것도 조리할 때 장점이다. 다만 비늘이 없는 대신 몸 표면에 두터운 점막이 있는데, 이게 찜이나 탕을 했을 때도 남기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이 꽤 있다. 위의 나는 자연인이다 동영상에서처럼 소금으로 문질러 제거하면 된다.) 심지어 로도 먹을 수 있다. 참고로 일반적인 민물고기는 바닷물고기보다 비린내가 심해서 회로 먹기 힘들지만, 향어는 민물고기 중 회로 먹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생선이다. 더구나 향어나 잉어는 간흡충이 침투하기 어려운 어종이라서 감염될 확률은 참붕어나 피라미류 보다는 확실히 낮은 편이고... 다만 이론[4]은 있으나 애초에 아주 안 걸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만일 회로 먹고 싶다면 양식을 먹는 것이 나을 것이다. 양식 향어에서는 이미 80년대에 간흡충 발견이 완전히 사라졌기 때문이다. 80년대까지는 소양호에 향어 가두리 양식장이 많았는데, 수질 오염 문제 등으로 다 철거하였다. 그래도 아직 소양호에는 향어가 꽤 살고 있으며 향어 매운탕집도 있다. 물론 소양호에서 자라는 것만 잡은 건 아니고, 양식산과 수입산으로 보충한다. 향어 매운탕은 일단 물고기가 크니 살집이 두툼하고, 먹을 게 많다. 국물 맛이 달콤하면서도 진하다. 국물이 너무 달아서 싫다는 사람까지 있을 정도니. 쑥갓과 풋고추를 넣고 칼칼하게 끓이면 안주로도 최고이다.

잉어의 개량종이다 보니 낚시할 때 일단 잡히면 엄청난 힘을 보여준다. 향어에 맛들린 낚시꾼들은 향어만 찾기도...현재는 토종 잉어와의 교잡으로 인해 점차 향어의 특징이 사라진다고 한다. 이에 지차체에서는 향어 명맥 유지를 위한 증식 연구를 하기도 한다. "자취감춘 향어 되살리자"…충북도 남부출장소 우량종 보존,<연합뉴스>,2016-09-26 잉어과다 보니 꽤 크게 자라는데, 낚시로 잡은 국내 최대어 기록은 101cm 이다. 2019년 5월에는 100cm 짜리가 잡혔는데 이것이 국내 2위 기록이다. [5]잉어보다 체고도 높고 두툼해서, 향어가 50cm 이상 되면 괴물처럼 보일만큼 커진다. 붕어, 잉어 채비로 같이 잡힌다. 루어 채비인 지그헤드, 스푼, 미노우에 꼬리나 몸통이 걸려 낚이기도 한다. 도시어부에 출연한 한승연이 민장대 붕어 채비로 40cm 넘는 향어를 여러 마리 잡기도 했다.

향어 양식장이 있거나 과거 양식장이 있었던 곳, 모종의 이유로 방류되었던 곳에는 향어와 토종잉어의 잡종(향잉어라고 한다)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데 여러 대를 거쳐 교잡이 이루어진 관계로 향어와 크게 다르지 않은 형태부터 색깔만 조금 검지 잉어와 전혀 차이가 없는 녀석까지 매우 다양한 모양새를 하고 있다. 붕어와의 종간 잡종인 향붕어도 있다.

분명 외래 품종이고 토종과 잡종도 많이 나오고 있지만, 잉어의 변종이다 보니 성질도 비슷해 잡식성이라 토종 어류를 작살내는 것도 아니고 번식력이 뛰어나지도 않으며 방생 등으로 전국적으로 퍼지지도 않아서 배스, 블루길처럼 환경파괴로 욕을 먹지는 않고 있다. 먹을 거리로 거부감도 덜한 편이고. 위 내용에서 보듯 자연계에서는 점차 잉어에 흡수되어 사라지게 되고 양식한 것만 남을 가능성이 높다.

부산 구포시장에 향어횟집이 아주 많다. 다른 회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서민들이 많이 먹는듯. 다만 대부분은 국내산이 아니라 중국산이다.

2. 맛

민물고기기 때문에 양식 및 유통 비용이 적게 드는 탓인지 굉장히 저렴하다. 부산경남 지방의 경우 향어를 관(3.75kg) 단위로 팔기도 한다. 1관이면 2-4명이 실컷 먹을 수 있는 양이다. 가격은 한 관 기준으로 아무리 비싼집도 4만원을 넘지 않는다.

전량 양식이라 민물고기 특유의 흙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다. 실제로 생선을 잘 모르는 이들은 숭어회와 구분을 못 하기도 한다.(차라리 숭어가 흙냄새가 좀 나는 편이다.) 식감은 적당히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다. 식감에 죽고 사는 이들이 좋아하는 바다 활어회, 특히 단단하기로 이름높은 놀래미나 볼락에 비할 정도는 아니지만 참돔과는 거의 비슷한 수준의 식감이다. 뱃살은 유독 단단하고 고소하여 별미다.

향어는 회 자체로 대단한 맛이 없고 식감도 적당히 쫄깃하기 때문에 양념과 매우 잘 어울린다. 부산경남 지방에서는 향어회 위에 얇게 썬 파, 깨를 뿌린 후 산초를 듬뿍친 초장과 비벼 먹는다. 이렇게 비벼진 향어를 뜨거운 밥과 먹는 것을 흔희 횟밥이라고 부르는데 이 역시 대단한 별미다.

향어 매운탕은 메기탕에 비해서 덜 유명하지만 역시 그 맛이 대단하다. 민물 고기 매운탕 매니아들이 중시하는 진하고 눅진한 느낌이 매우 강한 편. 다만 깔끔한 맛의 매운탕을 좋아하는 요즘 젊은이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1. [1] 과거 책에선 거울잉어로 불렸다.
  2. [2] 사실 붕어과라는 분류학적 범주는 없다. 잉어든 붕어든 다 잉어목 잉어과다.
  3. [3] 60~70년대 당시에는 식량 조달이 국가적 과제였다. 생태 환경 파괴종으로 욕을 먹는 배스도 단백질 식량 조달 목적으로 들어온 것.
  4. [4] 일부 연구에서는 점액 등의 이유로 붕어, 잉어, 향어 등은 간흡충의 대상이 아니고, 참붕어 등만 걸린다는 결과가 나온 적도 있다. 하지만 현재 주류는 아니니까 믿는 것은 비추천.
  5. [5] 낚은 이는 붕어 릴 낚시 채비에 합사 1호 줄로 거대한 향어를 끌어냈다. 바늘이 입과 꼬리 두군데에 걸린 덕에 가는 줄로 끌어낼수 있었다고. 2019년 낚시춘추 6월호에 기사가 났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1.1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