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핑턴 포스트

영문판 공식 웹사이트

영문판 공식 트위터

한국판 웹사이트

1. 개요
2. 특징
3. 한국 웹툰 연재

1. 개요

2005년 5월 아리아나 허핑턴이 설립한 미국의 리버럴 계열 인터넷 신문이다. 애칭은 Huffpost.

다양한 칼럼니스트가 집필하는 블로그로, 정치, 미디어,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생활, 환경 운동, 세계 뉴스 등 폭넓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 2008년부터 미국 언론사 웹사이트들 중 최고 수준의 트래픽을 자랑하고 있다. 68개의 섹션, 월간 12억의 페이지뷰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1년 한 해에만 5천 4백만 개의 코멘트가 이 언론사 웹페이지에 달렸다.

2011년에는 우리나라 돈으로 약 3800억 원에 달하는 가격(게다가 대부분 현금)으로 AOL에 인수되었으며, 2012년에는 온라인 언론으로는 최초로 퓰리처 상을 탔다.

미국판 외에 프랑스판, 스페인판, 이탈리아판, 독일판, 영국판, 캐나다판, 북아프리카판, 그리스판, 인도판, 브라질판, 아랍판을 운영하고 있다. 2013년 5월 7일부터 아사히 신문과 손을 잡고 일본판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3년 11월 7일 한겨레 신문과 제휴를 맺었고 2014년 2월 28일 한국판 서비스공식 출범했다.

2. 특징

허핑턴 포스트가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다음과 같다. 자세한 기사보기

  • 아리아나 허핑턴의 사회적 지명도
  • 차별화
  • 저비용·고효율 구조
  • 공동체 놀이터 : 댓글 시스템
  • 현존 기술의 현명한 활용

그럼에도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듣보잡 언론 취급을 받고 있다. 오마이뉴스프레시안 정도의 평가라고 볼수있다(성향도 꽤나 비슷하다). 아무래도 미국 관련 기사를 쓸 때 주류 언론을 많이 다루다 보니 인지도가 낮은 것일수도 있고.

허핑턴 포스트는 초기에 블로그 글에 많이 의존하고 다른 매체 기사들을 1차 자료로 활용해 “미디어가 아니라 뉴스 수집가”라는 비아냥도 들었지만 차츰 자체 인력을 통한 질 높은 기사로 이런 비난을 잠재웠다. 심지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참모들에게 워싱턴 포스트와 함께 읽어보라고 권했다는 일화는 이 매체의 성장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소수자 고용 차별 금지 법안의 의회 통과를 촉구하는 블로그 글을 허핑턴 포스트에 싣기도 했다. (출처 : 한겨레 -블로그와 뉴스의 만남…‘시민 참여 저널리즘’ 이끌다)

아직 국내 인지도는 갈 길이 멀지만, 페이스북을 통한 마케팅이 점점 효과를 보고 있으며, 친모바일적 웹 디자인 덕분에 여러 디바이스에 기본 어플로 탑재되기도 한다. 또 다른 인터넷 뉴스들이 사이비 언론이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어서 반사 이익을 얻는 등 차츰차츰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원래 미국에서도 리버럴 계열 언론이었지만, 한국판 허핑턴 포스트는 특히나 정치적 올바름, 페미니즘, 성소수자 등의 이슈에 집중하는 면모가 강하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언론이라기보다는 한국의 운동권에서 인수한 언론 정도로 여겨질 때가 있을 정도. 메갈리아에도 절대적인 옹호를 보이며 한국의 페미나치급진주의 여성운동계의 시각을 충실히 대변하는 나팔수라고 볼 수 있다. 한겨레와 제휴를 맺을 때부터 예상은 했었다.

3. 한국 웹툰 연재

기사에 따르면 한국 웹툰 기재를 위해 허핑턴포스트 측에서 직접 웹툰 카테고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연재되는 작품으로는 다음과 같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