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화평

許和平

1937년 10월 15일 ~

1. 개요
2. 생애
3. 논란
4. 기타
5. 선거이력

1. 개요

5공정권의 브레인, 중 한명

대한민국의 전 군인, 관료, 정치인이다. 자는 봉우(鳳宇), 호는 우민(佑民)이다. 종교가톨릭으로 세례명은 필립보.

전두환의 비서실장이자 최측근 중 하나였고, 5공 초기 허삼수, 허문도 등과 함께 쓰리허 라는 실세로 잘 나갔으나 도중에 전두환의 눈밖에 나 좌천되었다. 박정희 인사로 대입하자면 쿠테타의 공신으로 되었다가 더러운 일을 도맡아서 하다가 박정희에게 버림받은 김형욱과 비슷한 케이스.

2. 생애

1937년 경상북도 영일군에서 태어났다. 포항고등학교, 육군사관학교 17기 출신이다.

육군사관학교 동기 김진영, 허삼수 등과 하나회에 가입하였다. 특히 허삼수와는 단짝이었다. 1979년 10.26 사건12.12 군사반란 당시 전두환 국군보안사령관비서실장(대령)이었다. 1980년 9월 준장 진급 및 동시 예편하였다.

1980년 9월 전두환 취임 후 대통령비서실 비서실보좌관으로 임명되었다.[1] 이를 통해 실질적인 청와대 비서실장 노릇을 했고, 보안사 시절부터 비서실장이었으니까 허삼수, 허문도 등과 쓰리 허로 불리며 실세로 활동했다.

대통령비서실 비서실보좌관실은 구 청와대 본관에 속해 있어서 전두환 대통령과의 관계가 매우 가깝다는 것을 방증하였다. 그러나 허화평의 권력이 너무 강하다는 지적에 1981년 12월 대통령비서실 산하 정무제1수석비서관으로 좌천되었다.[2]

위의 사진은 좌천되었다는 평가를 받는 수석비서관 시절 간담회에서의 모습으로,[3] 좌천된 상태에서도 저 정도의 위상이라면 실세로서 잘나가던 시절에 위세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1982년 5월 장영자·이철희 금융사기 사건이 일어나자 이를 전두환 대통령의 친인척에 대한 견제 기회로 인식하고 친인척의 공직 사퇴를 건의하였다. 이러한 행동이 전두환 대통령에게는 항명으로 비춰져서 1982년 12월 정무제1수석비서관에서 경질되었다. 이후 미국에 체류하며 헤리티지 재단 연구원으로 일하였다.

1988년 노태우 정권이 출범하자 국책연구소인 현대사회연구소 소장에 부임하였다.

1992년 제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경상북도 포항시 선거구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같은 해 김영삼 지지를 선언하며 제14대 대통령 선거민주자유당에 입당하였다. 그러나 1995년 김영삼의 12.12 군사반란5.18 민주화운동 관련 사법처리 조치로 기소되었다. 이에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옥중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그러나 12.12 군사반란 및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하여 유죄 판결을 받아 국회의원직을 상실하였다. 이후 사면되었다.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국민당 후보로,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같은 지역구에 출마하였으나 낙선하였다.

3. 논란

3.1. 5.18 북한 개입설 주장

그는 군사정권의 인사 답게 민주화운동에 시종일관 부정적인 논조를 지녀 많은 비판을 받았다. 《월간조선》은 2012년 3월호와 4월호에 걸쳐 허화평 전 대통령 정무수석과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허 전 수석은 "5.18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당시 정보당국의 감청에서 풀 수 없는 암호지령이 급증했다”고 회고했다.

하지만 암호지령이 급증한 게 사실이라고 해도 북한이 5.18에 개입했다는 증거는 아닌 게 그런 상황이 벌어지면 당연히 북한 간첩을 통해 남한 상황을 체크해 볼 것 아닌가?그리고 북한 개입이 사실이라면, 왜 본인이 재판 받을 땐 말하지 않다가 2012년에서야 말했는가 하는 점에서 신빙성은 제로다.

3.2. 최태민 의혹 은폐

2016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정국이 요동치는 판에 허화평은 TV조선의 단독인터뷰에 응했다. 이 자리에서 허화평은 박근혜 대통령은 최태민의 정신적 포로라고 증언하면서, 이 같은 사건으로 한국의 정치적 후진성이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

그렇다면 왜 최태민을 잡아넣거나 재산을 몰수하지 않았느냐는 사회자의 반문에, 허화평은 박정희 대통령과 10월 유신의 결과물인 산업화를 지키기 위해서였다는 발언을 했다. 제5공화국의 첫 번째 과업이 박근혜와 최태민을 청산하는 일이었다는 점이다.# 사실상 일파만파 파장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박근혜최태민의 부적절한 관계를 제대로 수사해 청산하지 않은 것이다. 이것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빌미를 제공한 셈이다. 박근혜와 최태민의 관계와 비리의 온상이었던 새마음봉사단이라고 보았으며, 그 결과 최태민과 박근혜의 관계를 제대로 드러내서 수습하지 못하고, 정치적 혼란기를 틈타 개인적인 관계를 끊어달라는 수준에서 처리하고 묻어버린 것.

4. 기타

2005년 방영된 제5공화국 드라마에서는 이진우가 이 사람 역할로 나왔는데, 허화평 본인이 실제 자신보다 더 멋지게 나왔다면서 극찬했다고. 물론 이것과는 별개로 드라마 내용에 대해서는 불만이 많았다고 한다.

작중에서 개혁 개혁 하고 다니지만, 정작 금융실명제에는 반대하자 이학봉김재익에게 "우습네요. 그렇게 개혁 개혁 노래 부르더니."라며 뒷담화한다.

(뒤쪽은 차광수가 연기한 허삼수)

5공시절의 정치인들은 대부분 메체에 노출되는 빈도가 매우 적은데 반해 허화평은 그나마 방송출연 등의 빈도가 높은 편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당시에도 쾌도난마에 출연해서 박근혜 정부새누리당을 강도높게 비판한 바 있다.[4] 또한 대한민국은 권력의 문고리만 잡으면 출세할 수 있는 나라라며 문고리 잡아본 사람으로서 제왕적 대통령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5공의 정치인 답지 않게 나름의 정치철학과 논리를 가지고 있는 듯 하다. 1996년 역사 바로세우기의 일환으로 구속기소 되었을 때 이 면모가 잘 드러나는데 법정에서 다른 피고인들이 모르쇠로 일관하는 와중에도 허화평만은 적극적으로 항변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5] 이후에도 보수성향의 논객으로 활동하면서 종편에 종종 모습을 드러내는데 말빨이 기가막혀서 진보성향 pd들이 애를 먹는다고.

5. 선거이력

당 내부 선거가 아닌 대한민국 선출직 공직자 선거 결과만 기록한다.

연도

선거종류

소속정당

득표수(득표율)

당선여부

비고

1992

제14대 국회의원 선거 (경북 포항)

무소속

69,395 (46.3%)

당선 (1위)

1992년 민주자유당 입당

1996

제15대 국회의원 선거 (경북 포항 북)

무소속

48,251 (44.2%)

당선 (1위)

옥중출마 당선
1997년 의원직 상실
(12.12 군사반란 재판)

2000

제16대 국회의원 선거 (경북 포항 북)

민주국민당

32,261 (30.5%)

낙선 (2위)

2004

제17대 국회의원 선거 (경북 포항 북)

무소속

17,628 (16.1%)

낙선 (3위)


  1. [1] 당시 대통령비서실 직제에 비서실보좌관이라는 직함은 없었다. 말하자면 전두환이 자기 사람을 심기 위해 비서실보좌관이라는 없던 직제를 일부러 만들어서 허화평을 임명한 셈이다.
  2. [2] 이후로 청와대 비서실장은 1982년 1월부터 이범석이 새로 도맡기도 하였다.
  3. [3] 첫 번째 사진에서 허화평 오른쪽에 위치한 인물이 바로 노태우의 오른팔로 활약한 박철언인데, 5공 시절 청와대 비서관겸 노태우의 소식통으로 재직했다.
  4. [4] 당시 정무수석이였던 조윤선이 11개월 동안 대통령을 독대하지 못했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을 내뱉자 "정무수석 쯤 되면 대통령이 안만나주더라도 집무실 문을 박차고 들어가야 된다."라고 일갈했고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본인들이 앞장서서 이 정국을 해쳐나갈 생각을 해야지 친박이니 비박이니 싸우기만 하면 안된다."며 비판했다.
  5. [5] 이는 96년 총선에서 무려 옥중당선(!)되는 결과를 낳게된다. 물론 당선여부와는 별개로 대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으면서 의원직을 상실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