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다이너스티

현대자동차 플래그십 라인업

그랜저[1]

다이너스티

에쿠스

1. 개요
2. 상세
3. 여담
4. 후속
5. 둘러보기

HYUNDAI DYNASTY

1. 개요

韓國의 名譽(한국의 명예).

현대자동차에서 1996년부터 2005년까지 생산한 전륜구동 고급 준대형 세단이자, 뉴 그랜저의 고급형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2. 상세

1차 페이스리프트 모델[2]

2차 페이스리프트 모델[3]

3차 페이스리프트 모델(최후기형)[4]

현대자동차는 기함급 모델인 뉴 그랜저의 고급화 방안으로 뉴 그랜저의 원형인 미쓰비시의 데보네어2 150 모델을 '뉴 그랜저 리무진'으로 들여올 계획이었다가[5] 중도 선회하여[6], 뉴 그랜저의 차체에 보닛, 라디에이터 그릴, 트렁크 모양을 바꾸고, 흡차음재를 대폭 보강하여[7] 약간의 세팅을 바꾸어 1996년에 다이너스티를 출시했다. 쉽게 말하면 뉴 그랜저(데보네어 2)의 독자적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셈. 다이너스티가 나오면서 그 전에 아카디아의 대항마로 내놓았던 뉴 그랜저 V6 3.5 모델은 다이너스티로 이관되어 단종되었다.

V6 2,500cc, 3,000cc, 3,500cc 3가지 모델이 출시되었다가, 1999년 에쿠스 출시와 함께 현대자동차가 고급차 라인업의 포지셔닝을 바꾼 후에는 V6 2.5L 모델과 3.0L 모델만 생산했다.

출시 후 3.5 버전을 베이스로 뒷좌석 길이를 15cm 늘인, 대한민국 대형차로는 정말 보기 드문 롱 휠베이스형 모델인 리무진 모델이 추가되었다.[8][9] 롱 휠베이스형 리무진 모델은 따로 주문받아 생산했다.[10]

이후 약간의 마이너 체인지를 거쳐 AV 시스템글래스 안테나, 우드 기어를 장착하고, 동 시대에 나온 엔터프라이즈, 체어맨 등과 경쟁하다가 1999년에 출시한 에쿠스의 영향으로 3.5 세단과 리무진 모델이 단종되었으며, 2.5와 3.0 모델은 2005년까지 계속 생산했다.

3. 여담

처음에 데뷔 당시 이름이 발음이 어려워서 "다이제스트" 라고 발음한 사람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

비록 배기량은 안습이지만 대형급에 투톤 칼라, 1세대 그랜저를 연상시키는 각진 디자인 등등 고연령층이 좋아하는 여러가지 요소를 갖추고 있는데다, 종래 국산 최고급 차 그랜저의 후속 모델이라는 점에서 변호사 등 체면을 중시하는 직종에 인기가 있었다. 마찬가지로 겉보기에 신경을 많이 쓰는 조폭들도 애용했다.[11][12] 특히 롱 휠베이스형인 리무진 모델은 엠블럼이 금색(!)이어서 더욱 사랑받았다.(Limousine 엠블렘도 금색) 검은색 모델이 절대적으로 많이 팔려 나간 것도 이런 이유에서인 듯.[13]

1999년 엘리자베스 2세가 안동 하회마을 방문 당시 3박 4일 동안사용할 의전차량으로 대우 체어맨 리무진[14]이 선정된데 반해, 여왕의 부군인 에딘버러공작 필립 마운트배튼에게는 현대 다이너스티 리무진이 의전차로 선정되었다. 당시 여왕의 의전차로 체어맨이 선택되자 다급해진 현대는 당시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이 전경련 회장이라는 후광을 이용해 특혜 준거 아니냐!" 라며 외교통상부에 항의했다. 이에 외교부는 함께 방한한 여왕의 부군 에든버러 공은 다이너스티를 타도록 재결정하게 된다.(...) 사실 영국 대사관측도 방한기간 동안 에든버러 공이 현대 우주항공을 방문하기로 되어 있는 점을 감안해 이를 수용했다고. 지금은 예전보다 좀 덜하지만 당시 영국 여왕의 방한은 그 자체로도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었기에 의전차량의 광고효과는 어마어마했었고, 만약 에쿠스가 있었더라면 이런 해프닝은 존재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물론 이를 감안하더라도 현대측의 주장은 좀 어거지에 가깝다는 면이 없지 않아 있었다. 여왕의 방한년도가 99년 4월로[15], 당시 에쿠스는 데뷔를 불과 1주일밖에 남겨두고 있지 않았다! 여왕 방한일정이 1주일만 늦어졌어도 에쿠스가 화려한 데뷔가 가능했을듯 국산 대형차 중에서 체어맨보다 더 긴 승용차가 없었으므로 결국 체어맨이 선택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인데 광고효과를 체어맨 혼자서 다 누리게 하기 싫었던 현대의 딴지걸기는 지금 봐도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참고

위 광고의 경우 촬영장소가 현대자동차 주행시험장 도로가 아닌, 미국에 있는 어느 군 공항의 활주로다. 이 활주로 노면의 경우 하얀색의 콘크리트 노면이어서, 촬영을 위해 활주로를 모조리 검게 칠하고 도로같이 차선도 긋고서 촬영하고 다시 원상복구하는 등 고생 좀 많이 했다고...공군들만 죽어나갔다

전반적으로 그랜저 XG와 구형 오피러스[16] 보다 하체 성능이 우월하다. 기술적으로 더블 위시본 방식의 전륜 서스펜션, 더욱 견고해진 차대와 우물정 크로스멤버, 더 가벼운 차체 무게 등등 XG, 오피러스가 하체 성능에서 높지만, 실제로 두 차를 같이 타보면 이들보다 다이너스티가 성능이나 로드홀딩 능력이 더욱 좋다.[17] 아무리 XG와 오피러스가 더 신형의 플랫폼이라 할 지라도, 이제 막 대형급 플랫폼을 독자 개발[18]한 현대ㆍ기아와 오래도록 기술을 연마하여 풍부한 데이터를 가졌던 미쓰비시의 기술 노하우 차이는 당시로써는 거의 천지차이였던 것이다.[19]

통칭 "물쇼바" 차량으로도 이름이 높은데, 승차감이 정말로 부드럽다. 즉, 서스펜션이 하드하게 세팅되지 않은 것. 이러니 ECS 옵션이 있지 않는 이상 스포츠 주행은 불가능하지만[20]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의 중요 요건 중에 안락한 승차감 부분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실제로 하체가 부드러운 세단에서 국산 대형차메르세데스-벤츠BMW처럼 단단하게 서스를 세팅한 세단으로 바꾸신 어르신은 '승차감이 왜 이 따위냐' 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많았으며, 승차감이 못하다는 의견도 있으니 쇼퍼 드리븐의 특성에서는 나름 강점이 있는 차량이었다. 유럽차나 요즘 차들은 상대적으로 서스펜션이 딱딱하다는 것을 모르다 보니...

위와 같은 이유로 인해 정주영 회장이 죽기 마지막까지 타고 다닌 차량이다. 99년 에쿠스 출시 이후에도 2001년 사망까지 다이너스티를 타고 다녔다.

상술했던 ECS, 정확히는 액티브 ECS(전자제어식 에어서스펜션)[21]가 전 배기량에 들어간다.(2.5는 옵션, 3.0/3.5는 기본, LPG는 선택불가) 타 본 사람들 말대로 정말 구름을 떠가는 승차감을 선사했고 요즘 고급 세단만큼은 당연히 못 따라가지만 그래도 각종 피칭, 롤링 등을 방지하는 등 나름 우수한 자세제어 능력을 가졌다. 그러나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심심하면 고장난다. 서스펜션이 터져 버리거나 하는 건 여타 에어서스도 마찬가지이나 그와 더불어서 센서류가 나가는 등 잔고장이 매우 많다. 거기다가 각각의 부품도 엄청나게 비싸며[22] 차령이 오래됨으로 인해 이 서스펜션을 정비할 수 있는 업체는 찾아보기 힘들어짐 등등 여러모로 피곤한 시스템이어서 이 장치를 전부 탈거하고 일반 유압 서스펜션으로 교체하는 오너들이 많다. 4짝 다 바꿔도 에어서스 신품 1개 가격밖에 안 한다.

현재 단종된 지도 한참 됐고 감가상각이 큰 고배기량 대형 세단이라 그런지, 다이너스티 중고의 가격은 그야말로 안습의 결정체.(...) 2000년대 상당히 상태가 좋은 검은색 다이너스티 3,000cc V6 모델이 100만원 이하에 팔렸다는 실제 사례도 있다.[23] 심지어는 아랫급인 뉴 그랜저(LX)보다도 싸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모범택시는 최초 등록 후 10년까지 운행을 할 수 있다는 규정으로 인해, 2005년식의 다이너스티 모범택시 모델은 2015년까지는 돌아다닐 수 있었다. 2015년에 다이너스티 모범택시를 실제로 본 사람이 있긴 하겠냐만. -2016년 초에 광화문 앞에서 본 사람도 있다 카더라-

북한 묘향산에 있는 국제친선전람관[24]에 다이너스티 1대가 전시되어 있다고 한다. 1998년 현대그룹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방북했을 때 현대자동차에서 생산한 다이너스티 1대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선물한 것이 여기에 있다고 한다. 그런데 전시물 설명에는 남조선 기업가들이 지도자 동지존경해서 갖다바친 것이라고 되어 있다고 한다.(...) 뭐라고? 명목상 하사한 물품을 진상해 바친 것으로 왜곡하는 북조선의 위엄

사실 다이너스티는 초기에 검정뿐만 아니라 흰색, 은색, 연금색, 담녹색, 진청색, 장미색 등의 여러 컬러가 있었다. 하지만 검정색이 압도적으로 많이 팔렸던 터라 길거리에서 보기 어렵다.[25]

4. 후속

단종 후 현대자동차 내에서 다이너스티의 포지션은 2007년 말에 출시된 제네시스가 이어받았다. 하지만 후륜구동 기반의 다이나믹함을 강조한 제네시스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다이너스티의 성격이었던 '전륜구동 고급 세단'의 성격은 2014년 10월 30일에 출시된 아슬란으로 이어진다.[26]그러나 아슬란은 시원하게 망했다[27] 그리고 제네시스가 별도의 브랜드로 분리되고 기존 현대 제네시스 BH/DH를 계승한 G80도 제네시스 소속이 된 지금은 현대차[28] 자체에서 다이너스티를 계승한 차는 아직 없다. 대신 그랜저 IG가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넓이를 확장함으로써, 그랜저가 사실상 정신적 후속이 된 셈.

사실은 다이너스티의 후속으로 XG의 전륜구동 플랫폼 기반으로 개발중이던 차량이(GH) 있었는데, 현대자동차그룹기아자동차를 인수한 직후, 기아자동차와 마쓰다 간의 기술제휴가 끊기면서 기아 엔터프라이즈 후속으로 개발할 예정이었던 SJ가 자연스레 개발이 중단되는 바람에, 현대자동차에서 다이너스티 후속으로 개발중이던 GH를 기아자동차로 넘겼고, 그것이 오피러스로 출시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기아 SJ 문서 참고 바란다.

5. 둘러보기


현대자동차의 차량(제네시스 브랜드 포함)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5px"

구분

승용, SUV, RV, 승합

버스

트럭

1960년대

코티나, 20M

R버스

D750

1970년대

포니, 그라나다, HD1000(승합모델)

O302버스, O303버스,
HD버스, RB버스, D버스, DK버스

HD1000(트럭모델), 바이슨, 대형트럭

1980년대

프레스토, 포니엑셀, 엑셀, 스텔라, 쏘나타,
그랜저, 그레이스

코러스, FB버스, 에어로버스

포터, 마이티, 중형트럭

1990년대

아토스, 아토스 프라임, 엑센트,
베르나, 엘란트라, 아반떼,
마르샤, 다이너스티, 에쿠스, 스쿠프, 티뷰론,
갤로퍼, 싼타모, 트라제 XG, 스타렉스

카운티, 에어로타운, 에어로시티

슈퍼트럭

2000년대

i10, 클릭, i20, i30, 링샹, 투스카니,
제네시스, 제네시스 쿠페, 라비타,
투싼, 싼타페, 테라칸, 베라크루즈, 앙투라지

그린시티, 슈퍼 에어로시티, 유니버스

리베로, 메가트럭, 파워트럭, 트라고

2010년대

이온, 블루온, HB20, Xcent, 위에둥,
아이오닉, i40, 미스트라, G70G, 아슬란,
G80G, EQ900G, 벨로스터, ix20, ix25, 맥스크루즈,
쏠라티, 코나, 루이나, 넥쏘, 라페스타, 팰리세이드[출시예정], 레오니스[출시예정]

블루시티, 유니시티, 일렉시티

엑시언트

갈색 글씨 - 단종차량 / G -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

}}}}}}


  1. [출시예정] 1.1 1.2 출시 예정인 모델


  1. [1] 1~2세대 한정
  2. [2] 당시 외관상으로 그릴과 휠, 헤드라이트 방향지시등이 바뀌었다. 그리고 오토 리어 안테나가 글래스 안테나로 대체됐다.
  3. [3] 당시 외관상으로 그릴과 리어 라이트의 방향지시등이 바뀌었다.
  4. [4] 당시 외관상으로 휠이 변경되고, 사이드미러에 방향지시등이 추가되었다.
  5. [5] 초기 계획상으로는 에쿠스도 차세대 그랜저로 낼 계획도 있었다고 한다.
  6. [6] 여기에는 여러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겠으나 일각에서는 당시 지존파 사건 당시 범인들의 주요 범행 대상이 그랜저 타는 사람 이라고 대놓고 얘기했던 탓에 당시 그랜저의 이미지가 곤두박질쳤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실제로 사건 당시 그랜저를 비롯한 국산 준대형 고급차 판매량이 눈에 띄게 내려갔으며, 중고차 시장에도 그랜저 차량이 엄청나게 많이 나왔다고 한다.
  7. [7] 뉴 그랜저에서 겉 껍데기만 바꾼 수준같아 보이지만, 막상 차를 뜯어보면 다른 자동차인가? 싶을 정도로 생각보다 꽤 많이 차이가 난다. 실 주행시에도 뉴 그랜저는 120km/h부터 풍절음이 슬슬 들려오는데에 반해, 다이너스티는 160km/h에서도 풍절음이 들리지 않는다. 다만 이는 신차 기준이며 사이드미러 접합부 결함으로 인해 나중에는 시속 60km/h에서도 풍절음이 장난아니게 들린다.
  8. [8] 체어맨과 에쿠스, 그리고 현재 나오는 제네시스 G90 리무진 모델은 스트레치드 리무진이다. 문짝을 길게 늘어뜨린 게 아니라, 앞문과 뒷문 중간에 기둥이 있는 것.
  9. [9] 상술했던 미쓰비시 데보네어 150을 다이너스티로 바꿔 들여온 것이었다.
  10. [10] 때문에 2016년 현재는 다이너스티 리무진용 뒷문짝을 신품으로 구할 수 없다. 그래도 한때 기함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씁쓸하게도 사고나면 문짝을 어떻게 해서든 판금하여 살려 쓰던가, 폐차장을 수소문해야 한다.
  11. [11] 사실은 트렁크가 넓어서 연장 챙기기가 편하기 때문에 조폭들이 애용한다는 도시전설(유머정도?)도 있었다.
  12. [12] 세계 어디서나 폭력배들이 중요하게 여기는것은 겉멋이다. 한참때의 폭력배들이 몰고다니는차들은 어지간하면 중~대형 세단과 조직간의 싸움등에 인력을 위한 승합차밖에 없었다.
  13. [13] 그러다보니 다른 색상은 현재도 보기 힘들다.
  14. [14] 당시 쌍용이 대우 산하였기에 대우 3분할 그릴을 단 대우 체어맨이 선정되었다고...
  15. [15] 19일 ~ 22일
  16. [16] 2006년 뉴 오피러스 이전 모델
  17. [17] ECS 장착 모델들을 비교했을 때 기준. 일반 서스펜션 모델끼리 비교하면 다이너스티의 서스가 심하게 무르기 때문에 XG가 더 낫다.
  18. [18] 사실 XG는 EF의 전륜구동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아망떼의 하체 기술을 벤치마킹하여 만든 플랫폼이고, 구형 오피러스는 그 XG 플랫폼을 한 번 더 개량했으므로 개량형 플랫폼으로 볼 수 있다.
  19. [19] 미쓰비시가 뭐 얼마나 뛰어나냐고 묻는 사람들은 그들이 란에보와 GTO를 만든 회사라는걸 떠올려 보면 될 것이다. 특히 미쓰비시가 만든 AYC 기술은 당시에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뛰어난 자세제어 기술이었다.
  20. [20] 물론 레이싱처럼 미치게 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일상주행 영역의 와인딩 정도를 말하는 것이다.
  21. [21] 2.5와 3.0은 ECS2, 3.5는 ECS3가 들어간다. 둘의 차이는 슈퍼소프트 모드와 노면을 감지하는 초음파 센서의 유무, 후륜 서스펜션의 차이에 있다. ECS2의 리어 서스펜션은 코일스프링과 에어서스펜션의 복합형이고, ECS3의 것은 에어서스펜션만 존재한다.
  22. [22] ECS2 기준 센서류 부품의 가격은 그나마 5만원 내외로 싼 편이지만 서스펜션은 개당 50~60만원 정도 하고(중고품은 약 20만원), 에어 분배 밸브는 총 3개가 들어가는데 각각 20만원 정도이다. 특히 비싼 건 에어를 생산하는 에어 컴프레셔이며 가격은 약 60만원. ECS2가 이 정도인데 ECS3는...그냥 답이 없다.
  23. [23] 대형차의 중고값이 더 많이 떨어지는 것은 유지비의 차이로 인한 것이다. 국산차로 보면 4기통과 6기통의 정비 비용의 차이가 말 그대로 배는 차이 난다. 그리고... 현대차라 하더라도 이전 미쓰비시제 엔진은 특히나 더 비싸다. 이외에도 세금과 연비가 확 차이가 나며, 애초에 사는 사람이 한정되어 있는 차였으니 중고차 시장 입장에서는 거래량이 소원할 수밖에 없다. 플래그쉽 모델들인 에쿠스S클래스, 7시리즈, A8등의 중고차들도 신차값 대비 중고가는 훨씬 싸다.
  24. [24]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세계 160여개 국에서 받은 17만여 점의 선물들이아이쿠 많이도 받아먹었네 전시되어 있는 곳이다.
  25. [25] 그래도 흰색, 은색은 그럭저럭 보였다. 연금색도 흰색, 은색만큼은 아니지만 장미색보다는 더 잘 보였다.
  26. [26] 차량명을 뉴 다이너스티로 하자는 의견이 긍정적으로 검토되기도 하였다. 그대로 이어졌다면 코란도C처럼 직접적인 후속이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점에서 살짝 아쉬움을 주기도.
  27. [27] 3년동안의 판매 실적이 잘팔릴때의 그랜저 한달 실적과 비슷하다.
  28. [28] 현대차 그룹이 아닌 현대자동차 단독.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5.6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