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의 누

1908년 재판된 단행본.[1]

血의 淚. 이인직이 쓴 소설. 한국 최초의 신소설로 평가받고 있다. 청일전쟁 때 시련에 빠진 조선의 소녀를 일본군이 구출한다는 줄거리다. '혈의 누'가 《만세보》에 연재된 시점은 1906년 7월 22일. 이토 히로부미가 대한제국 초대 통감으로 부임한 직후다. 결국 '혈의 누'는 "일본이여~ 빨리 우리를 구출해달라"는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씌어진 소설이다. 즉, 친일 문학

제목인 '혈의 누'는 일본식 표현인 '血の淚'을 직역한 것으로, 더 자연스러운 말로는 '혈루' 내지는 '피눈물'이 된다. 비슷한 제목으로 역시 이인직이 지은 '귀의 성'이 있다.

조선 민중의 계몽을 목적으로 한 다른 신소설들과는 달리 '가족 상봉'을 주 주제로 하고 있어(물론 계몽적인 내용도 포함된다) 다른 신소설들에 비해 문학적인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다만 소설 중 "일본과 만주를 한데 합하여 문명한 강국을 만들고자 하는 비사맥 같은 마음" 같은 표현이 나오는 등 이인직이 노골적인 친일반민족행위자이기 때문에 인물 자체는 평가나 연구가 무시되어 왔다.

그나마 관련된 이야기가 나온 것에서도 일본에 대한 높은 우호적 감정, 근대에 대한 무한한 찬양 같은 부분이 더 크게 강조된다. 사실 혈의 누 하나만 이런 게 아니라 이게 계몽소설의 특징이긴 한데, 작가가 작가이다 보니 이런 부분이 더 눈에 들어올 수밖에 없다.

2017학년도 대수능 대비 수능특강 문학편에 수록되었다. 물론 친일파스러움이 다분한 글이다 보니 많은 까임을 받았다고.

또다른 특징으로, 모든 일본 지명·인명을 한자의 한국 음대로 읽어서 표기하였다. 도쿄(東京)를 '동경'이라고 하는 건 물론, 작중 배경으로 비중 있게 등장하는 오사카(大阪)도 '대판'이라고 썼다. 고베(神戸)는 '신호', 시모노세키(下関)는 '하관'이 되었으며, 오사카 근교의 철도역인 이바라키(茨木)역은 '자목 정거장'이 되었다. '정상'이라는 이름의 일본인도 '이노우에(井上)'라는 성을 한국 한자음으로 읽은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1. [1] 기록상으론 1906년에 초판했다고 하지만 그 초판본의 행방이 묘연하다. 따라서 현존하는 혈의 누 단행본 중 1908년 재판본이 가장 오래된 단행본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9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