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왈백만

사자성어

부르짖을 호

말할 왈

일백 백

일만 만

1. 뜻
2. 사례
3. 기타

1. 뜻

백만을 부르짖는다는 단어로, 실상은 얼마 되지 아니한 것을 많은 것처럼 과장하여 말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마디로 뻥튀기한다, 혹은 큰소리만 친다는 뜻의 사자성어. 대개는 보급대 등 비전투 병력까지 포함시켜서 집계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렇게 보면 부정적인 단어 같지만, 고대 전쟁에서 병력 수를 부풀려 말하는 것은 단순히 크고 아름다운 걸 좋아해서가 아니라 대병력이라는 위압감을 줘서 상대에게 공포심을 심어주고 전의를 떨어뜨리려는 목적이 있었다. 그리고 무조건 백만으로만 부풀리는 것도 아니고, 실제 병력이 좀 적어서 척 봐도 백만이 아니다 싶을 땐 수십만 정도로 하기도 했다.

한편, 근현대 이전의 역사를 보면 백만 혹은 그에 준하는 군세를 동원한 경우는 패배가 대부분이었다. 아무래도 전근대의 국력으로 백만대군을 유지하기에는 부담이 심한 것도 있고, 통신수단도 발달하지 않던 시절이라 대병력을 지휘하기 어려운 것도 있는듯. 군담소설 같은데서는 더더욱 패배 플래그에 가까운 취급이다. 아무래도 단순히 병력 우위를 앞세워 밀어버리기보단 뭔가 계략을 짜거나 장수가 활약해서 적의 대병력을 박살내는 게 전개상으로 더 재미있으니까 백만대군을 동원하는 쪽은 대개 승리보다는 패배하는 쪽이 되는 것이다.

여담으로 네이버 단어사전에 호왈백만의 예시로 원균을 언급한 글을 사용했다.(...) ##

2. 사례

보통 중국의 역사에 나오는 병력의 수를 "호왈(병력수)"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가장 유명한 초한지삼국지연의의 경우에도 50만이니, 100만이니 하는 수가 나오지만 실제로는 그보다 작았을 것으로 보이며 고대~근세 중국사에서 말 그대로 100만 대군을 동원한 경우는 수양제고구려 침공때와 비수대전전진이 동원한 병력 정도가 되겠다. 수양제의 백만대군도 호왈백만이 아닐까 하는 의견이 있고, 실제로 수양제도 자기 병력을 과장하긴 했다.[1]

이세한 기자 : (별무반의 수가 17만이었는데, 고려는) 대외적으로는 20만이라고 이야기 했고, 원정 끝난 기념비에는 30만이라고 적었습니다. 계속 수가 늘어나죠?

허준 : 예전에 뭐 중국 원나라(의 병력)와 비교하면 ⅓에 육박하는 숫자가...

임용한 교수 : 중국에 비하면 우리는 진짜 뻥이 작아. 중국이었으면 (17만을) 100만이라고 썼어.

이세한 기자 : 제가 항상 말했죠. 중국 역사서에서 군사 수는 항상 0하나는 더 들어간다고.

토크멘터리 전쟁사고려 vs 여진 2부 中 ##

3. 기타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주최 측이 시위 참가인원이 처음에는 100만명, 종국에는 250만명이라 주장했으나, 여러 데이터를 수집하여 과학적인 분석 결과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나 비웃음을 사고 있다.


  1. [1] 다만 이 부분은 113만을 과장해서 200만이라고 부르짖은 것이다. 그러나 전투 병력이 아닌 보급 병력으로 따지면 틀린 말은 아니다. 실제로 수서의 기록에는 보급 병력이 전투 병력의 2배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만 의고 성향이 강한 현대 사학자들 중에는 전투병 113만에도 의심스러운 눈길을 보내는 이들이 적지 않다. 수나라 병제의 문제도 있고, 당나라 창업공신들이 주축이 되서 편찬한 수서의 성격 문제도 있기 때문에 쉽게 답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45.8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