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1. 소개
2. 결말
3. 기타

1. 소개

영화 혹성탈출 시리즈의 첫 작품이자 그 자체로 전설인 영화.모 걸그룹의 실체

프랭클린 J. 샤프너 감독, 찰턴 헤스턴, 로디 맥도웰 주연. 1968년 개봉. 배급은 20세기 폭스.

60년대 말부터 70년대를 관통하며 유행한 디스토피아 SF 붐의 첫 신호탄과도 같은 작품으로 하드한 설정과 지금 봐도 어색하지 않은 특수효과, 영화사상 손꼽을 만 한 엔딩에서의 충격적 반전은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다. 워낙에 유명한 엔딩이라 수많은 영화, 만화 등에서 마르고 닳도록 패러디되고 있는 희대의 명장면. 그러나 이 엔딩은 원작소설과는 다르며, 영화판만의 오리지널이다.

또한 극중의 '원숭이는 신이 그의 모습을 본따 숨결을 불어넣어 창조되었으며, 진화에 대한 연구는 이단이다'는 내용의 재판 장면은 스코프스 재판이나 아칸소 재판진화론 교육을 둘러싼 일련의 '원숭이 재판'에 대한 패러디이다.

흥행에서도 580만 달러로 만들어져 334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성공을 거두어 속편 영화들 말고도 TV드라마와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었다.

2001년에 팀 버튼 감독에 의해 동명의 영화로 새로 만들어졌다. 리메이크는 아니고 소설을 한번더 영화화한 것에 가깝지만... 자세한 것은 혹성탈출(팀 버튼) 항목 참조.

주연 찰턴 헤스턴은 말년에 미국총기협회 회장으로 취임하며 요즘 세대에게는 극우적 이미지를 심어주었지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오메가 맨소일렌트 그린 같이 현대문명에 대한 경고 메시지가 담긴 영화에 연이어 출연하고 공민권 운동에도 적극 참여했다.

감독인 프랭클린 J. 샤프너는 그야 말로 영화의 황금기라 불리는 1970년대를 풍미하던 희대의 감독이다. 혹성탈출 이후 1970년 패튼 대전차 군단으로 독보적인 감독의 위치에 올랐다. 그 유명한 빠삐용도 이 감독의 작품으로 1968년부터 1973년까지 내놓은 작품들은 그야말로 명작으로 손꼽힌다. 시대를 초월하는 천재 감독.

2. 결말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줄거리는 어디있지

원숭이 행성에 불시착하여 갖은 고생을 겪다 탈출한 주인공은 무엇을 발견하는데... 그것은 바로 상반신만 땅 위로 튀어나온 자유의 여신상. 이 행성은 지구였던 것이다!!! 그것을 본 주인공이 절망하며 외친다.

이 미친 놈들!! 너희들이 다 망쳤어!! 젠장! 다 지옥에나 떨어져 버려!!(You maniacs!! You blew it up!! Damn you! Damn you all to hell!!)

이 모습을 보여주며 영화는 끝난다. 그리고 2편은 1편 마지막 장면 그대로 시작한다.

영화 역사상 최고의 반전중 하나로 꼽히는 이 장면은 반전 자체도 대단하지만, 그전에 뿌려진 수많은 복선이 더 대단하다. 보통 처음 볼때는 눈치채지 못하는데[1] 결말을 알고 나서 다시 볼 때에는 사실 여기가 지구다는 복선이 상당히 많이 깔려있음을 알 수 있다.

일단 영어를 쓰는 것도 그렇고 오랑우탄 장로가 주인공이 가는 걸 보고 머지않아 절망할 것이라고 말하던 것(즉 그도 주인공이 말한 지구가 여기임을 알고 있었다), 막판에 대 놓고 나온 말하는인형은 결말을 다시 생각해 본다면 충격과 공포 사실 유골 발견 중인데 정교한 인형이 나온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다. 고고학과도 동떨어져 있고 그런데 그 장면이 그리 어색하지가 않다!! 이건 감독의 연출력이 돋보이는 부분. 결말을 깨달은 뒤에야 그 인형을 생각해 보았을 땐... 그런데 이 반전은 영화가 나오기 8년전, 흑백판 환상특급15화에서 먼저 나오기도했다. 내용은 세명의 우주비행사가 탄 우주선이 어떤 행성에 추락하는데, 끝이 없는 황량한 사막에서 물과 공기를 차지하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죽이게 되고, 살아남은 한 사람이 끝이 없는 길을 계속 걷다가 주유소 간판을 보게 되면서 여기가 지구였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하게 된다. 사실 우주선은 기기고장으로 우주로 나가기도 전에 추락한 것이었다. 참고로 이 에피소드의 각본을 쓴 사람이 바로 로드설링 이며 [2] 혹성탈출의 각본 초안 역시 로드설링이 맡았는데 비록 소설 각색 작업이긴 하지만 무려 일년동안 매달려서 작업을 했다고 하며, 저 자유의 여신상으로 끝나는 결말부분 또한 로드설링의 아이디어라고 한다.

반전은 관객들에게 아주 큰 충격을 주었고, 이후 '어떤 행성이 있는데 알고 보니 그 행성은 지구였음' 하는 설정이 클리셰로 굳어질 정도다.

소설 원작자인 피에르 불은 자신의 소설 결말을 저렇게 지멋대로 바꿔버린것에 대해 무척 속상해 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하는데 시간이 지나고나선 영화의 결말을 엄청 맘에 들어했다고 한다.

3. 기타

  • 이 영화가 개봉할 때는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일본식 한자어인 "혹성"을 "행성"으로 바꾸려 애를 써서 성과가 나타나려던 때였는데, 이 영화로 인해 그간의 노력이 말짱 도루묵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도 최근에는 명칭이 굳어버린 이 영화를 제외하면 행성이 일반화되었다.
  • 심슨에서도 몇 번 패러디된 적이 있다. 극중에서 호머 심슨이 위 명대사를 그대로 읊은 적도 있다.
  • 레프트 4 데드에서도 생존자 중 한 명인 조이가 위 대사를 그대로 읊는다. 조이가 사태 전에는 호러/좀비 영화광이었다는 설정을 감안한 듯.


  1. [1] 일단 제목부터가 'Planet of the Apes', 유인원들의 행성이니...
  2. [2] 순수 창작은 아니고 일반인이 응모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해서 썼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