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최후의 생존자

1. 개요
2. 줄거리
3. 기타

1. 개요

영화 혹성탈출 시리즈의 최종편으로 1973년작. 감독은 전작 혹성탈출 노예들의 반란를 찍었던 J. 리 톰슨. 원제는 BATTLE FOR THE PLANET OF THE APES(유인원 행성을 위한 전쟁)이며 국내명은 최후의 생존자.

171만 달러로 제작해 884만 달러를 벌어들였다.시리즈가 갈수록 흥행 수익이 내려가지만 제작비가 그만큼 줄었기에 전 5편 모두 흥행 수익이 꽤 좋게 마무리됐다.

2. 줄거리

이야기는 서기 2670년, 원로 원숭이(서부극 명장 존 휴스턴 감독이 특별출연)가 원숭이와 인간 아이들에게 과거 이야기를 하면서 시작한다. 2003년 인류와 유인원의 전쟁은 핵전쟁으로까지 발전했고, 그냥저냥 공존하던 시저를 비롯한 온건파 유인원들은 금지구역 그러니까 구세계의 뉴욕에 잠입해서 코넬리어스 부부의 과거 영상기록에서 미래를 알게 되면서 인류와 공존하는 길을 선택하지만, 과격파인 고릴라 장군 '알도'는 인류를 적대시한다. 근데 3편의 원래 역사에는 최초로 말한 유인원의 이름이 알도다. 혹시 원래 역사에서 시저는 알도에게 암살 당했고, 이긴 쪽이 역사 왜곡을 했는지도.

인류에 대한 적대시가 계속되는 와중에 돌연변이가 된 인류가 유인원들을 공격했고, 유인원들과 피지배관계로나마 공존하고 있던 인류는 이를 이유로 구속된다. 시저는 뛰어난 지략으로 돌연변이 인류와의 전쟁에서 승리한다. 한편 알도는 시저의 권좌를 노리려 하나 그 과정에서 시저의 아들을 죽임으로서 유인원들의 규칙-동족 살해 불가[1]-을 어겼다는 것이 판명되어 처형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자기가 죽인 시저의 아들과 똑같은 방법(추락사)으로 죽었다.뿌린대로 거둔 셈 결국 시저는 인간과의 공존공영을 선택한다.

마지막 장면은 1의 역사를 부정했다는 스토리부터 1의 시대 이전이므로 후일의 역사는 1로 진행된다는 논쟁을 낳기도 했다. 실제로 코넬리어스 부부가 남긴 기록 영상에선 최초로 말한 유인원은 침팬지로 그가 한 최초의 말은 "No!"라고 언급했으나, 4편에서 최초로 말을 한 유인원은 고릴라로 "Mama."였던 걸 감안하면 바뀐 쪽에 가깝다고 본다. 5편의 감독인 J.리 톰슨은 이런 쪽을 의도해서 만들었다고 하지만 시나리오 작가의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하는데... 원로 원숭이가 말하는 시대는 2600년대, 1편의 시대는 3950년대와 1400년의 차이가 있고 입법자가 존재했던 것은 1200년 전이라는 언급이 있기에 200년 사이에 역사는 바뀔 가능성이 있다. 실지로 극중에서 원로 원숭이는 미래를 아는 건 죽은 자들뿐이라는 대사와 함께 시저의 동상에서 눈물이 떨어지는 장면이 있다.

3. 기타

2000년대에 나온 DVD에서는 상영분에서 생략된 부분이 들어있는데, 여기서 돌연변이의 지도자중 하나의 이름이 2편의 돌연변이 인간과 같다는 점, 그들이 원숭이들을 공격하면서 마지막으로 가진 핵무기를 위급한 상황에 사용하려했다는 점이나 역시 삭제된 장면에서 나오는 핵무기가 2편과 비슷하다는 점을 든다면 미래가 바뀌지 않았다는 이론도 나름대로 성립된다. 영화 포스터에서 시저가 두 손으로 번쩍 들고 있는 돌연변이가 몇천년 뒤 훨씬 진보한 지하 돌연변이 왕국인 멘데즈 왕조의 시조이다. 2편에서 폴 리처즈가 분한 돌연변이 인류의 우두머리 멘데즈 26세가 저 멘데즈 1세의 후손이다.


  1. [1] 실제로는 보노보를 제외한 영장류 대부분이 정도 차이는 있어도 동족 살해 성향을 갖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