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인간

弘益人間

뜻은 - 넓을 홍 (弘), 더할 익 (益), 사람 인 (人), 사이 간(間) 빨갛게 익은 인간 아니다 뜨끔

1. 소개
2. 관련 항목

1. 소개

뜻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널리 인간세상을 이롭게 하리라 '라고 해석된다.

고조선의 건국 이념이자 대한민국의 건국, 교육 이념. 확인된 가장 오래된 출처는 1280년대의 저술인 삼국유사. 이후 이승휴의 제왕운기에서도 나온다.

건국 이념에서 '인류를 이롭게 하라' 고 하는 것은 독보적인 사례에 가깝다.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 또한 우주의 원리와 세계관을 표현하겠다는, 다른 국가의 국기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보적인 의미를 담은 국기이다. 파나마의 국가 표어(국시)인 Pro Mundi Beneficio (세계의 이익을 위하여) 와 매우 유사하긴 해도...

사실 건국 이념으로서 헌법에 명시되어있지는 않고 교육법(법률 제86호)에는 교육이념으로서 명시되었다. 그래도 단어 자체와 그 의미는 사실상 한국 국민 거의 누구나가 상식 수준으로 인지하고 있다. 애초에 공교육에서부터 가르치고 있으니... 즉, '홍익인간' 이라는 단어가 가지는 지위는 누구나 알고 있는 비공식 모토에 가까울 것이나, 그렇다고 건국 이념으로서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은 아니다. 서울이 수도라는 사실은 법에 명시돼있지 않아도 누구나 알고 있으며, 법에 명시돼있지 않다는 것이 그 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것처럼. 관습헌법인가

하지만 의미에 관해서는 이견이 있다. 문맥과 사용된 한자를 고려하면 해석을 바꿔야한다는 주장이 있다. 특히 왜 하필 더할 익자를 썼느냐에 대한 주장이 있다. 익(益)은 더하다라는 뜻이므로 홍익인간에 쓰인 더할 익 글자는 인구수나 사회 규모를 크게 한다는 뜻이 아니냐는 것. 홍익인간을 '널리 사람을 이롭게 하라' 라고 해석했던 것은 고려 때 삼국유사가 지어지면서 부터이므로 삼국유사를 지을 당시와 짓기 이전에 어떤 뜻으로 말했는지는 이제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머릿수가 곧 사회의 힘이었던 옛날을 생각하면 그리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런데 원래 인간이란 말은 문자 그대로 사람들(人)의 사이(間), 세상을 지칭하는 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단순이 사람 수를 불리라는 말이라고 하는 것도 꽤나 이상하다. 널리 인간을 더하라는 말이란 주장은 세력을 불려 천하를 평정하라는 식의 말이라고 하기엔 좀 심하게 폼이 나지 않고.

아무튼 본래 의도된 뜻이 무엇이든간에, 건국 시점에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국가이념으로써의 홍익인간의 뜻은 이미 '널리 사람을 이롭게 한다(혹은 하라)'로 인식되고 있으며 그 점과 건국 이념로서의 독보성을 부정할 수는 없다. 실천 여부는 미지수지만

농담삼아 얼굴이 빨간 사람들을 '벌겋게 익은 인간'이라고 해서 홍익인간이라 하기도 한다. 정열맨

최근 일어나는 혼란들 때문에 다시 주목을 받고있는 사상이다. 그리고 절박할 정도로 필요하다.

2. 관련 항목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