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볶음밥

1. 개요
2. 상세
3. 조리법

황금 볶음밥의 적절한 예시

1. 개요

달걀만으로 만드는 볶음밥. 당연하지만 절대 황금이 들어간 볶음밥이 아니며 그렇다고 황금과 연관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때깔이 누런것이 윤기를 받아 황금처럼 빛난다 해서 그렇게 부르는 듯.

2. 상세

가장 단순한 형태의 볶음밥 가운데 하나. 흔해 빠진 재료인 달걀만을 사용 하는데 비해 완성품의 맛이 상당히 좋다. 반드시 유의할 점은 달걀을 골고루 풀어서 조리해야 한다는 점. 그냥 섞지 않고 넣으면 흰자와 노른자가 따로 엉겨서 전체적으로 고른 황금 빛깔이 나오지 않고 맛도 별로다. 당장 계란 프라이보다 오믈렛이 더 고급인 걸 생각하면 빠르다.

볶음밥과 관련된 경구인 '금으로 은을 싼다'는 표현이 적용되는 것이 바로 이 황금 볶음밥으로, 밥 한 알 한 알에 계란을 코팅하면서 볶음밥답게 익혀내려면 숙련된 솜씨가 필요하다. 계란이 일부는 뭉치거나 일부는 부스러기처럼 자잘하면 온전한 황금 볶음밥이라고 부르기 힘들다. 볶음밥 한 그릇이 더럽게 까다롭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애초에 초라한 볶음밥에 황금씩이나 되는 거창한 타이틀이 붙는 데는 다 사연이 있기 마련이다. 특히 이 볶음밥의 원조라고 할 만한 중화요리에서는 아주 센 불을 애용하기 때문에, 짧은 시간 안에 얼마나 솜씨 좋게 계란물을 밥에 입히며 볶아내는가로 요리사의 역량을 파악할 수 있다.

만화 철냄비짱에서도 고반초 키리코의 솜씨가 드러나는 첫 번째 요리가 바로 이 황금 볶음밥이고, 요리왕 비룡 애니메이션 1화에서도 비룡이 황금 볶음밥을 통해 국하루의 주인 자리에 도전할 자격이 있다는 점을 어필한다.[1] 비룡이 이 볶음밥을 시전해 온갖 재료들이 풍족하게 들어간 쇼안의 호화로운 볶음밥과 승부를 붙어 이겼을 정도(...)

제대로 하려면 강한 화력과 뛰어난 솜씨가 필요하지만, 가정식으로 만들어 먹는다면 매우 간편한 우회로(?)가 있다. 계란물과 찬 밥을 미리 골고루 섞어서 냉장고에 잠깐 재워 뒀다가 볶으면 된다. 이미 계란물과 밥이 골고루 섞인 상태이기 때문에 뜨거운 불에서 물기 없이 잘 볶아내면 간단하게 완성. 불조절만 적당히 할 줄 알면 일류 요리사만큼은 아니라도 일반 계란볶음밥보다 훨씬 고상한 색깔과 맛을 느낄 수 있다. 의외로 업장에서도 종종 이 방법을 사용하는데, 미리 준비해 뒀다가 주문이 들어오면 빠르게 주문 수만큼 볶아내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볶음밥을 만들어야 할 때마다 계란을 깨서 풀고 난리법석을 떨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어쩌면 가정용보다 음식점용으로 가장 적합한 방법일지도.

집밥 백선생 시즌 3에서 레시피를 소개하였다. 먼저 달걀 노른자를 흰밥에 넣고, 기름을 약간 추가한다. 그리고 이것을 잘 섞은 후 볶아 준다.

계란 흰자와 노른자를 따로 분리해놓은 다음,[2] 찬밥과 흰자를 섞고 따뜻한 밥과 노른자를 섞어서 따로 볶아 주면 금은 볶음밥이 된다. 실질적으로 둘다 같은 재료임에도 불구하고 맛둔치라도 느껴질만한 놀라운 맛의 차이가 느껴지는 게 포인트.

3. 조리법

알토란에서 이연복 셰프가 소개한 가정용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이쪽은 황금 볶음밥보다는 일반적인 중식 달걀볶음밥에 가깝다. 사실 알토란에서 황금 볶음밥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는다 그저 이연복 셰프의 달걀 볶음밥 레시피라고 소개한다.

  1. 식용유에 햄이나 고기를 먼저 볶고, 대파를 넣어 마저 볶은 다음 건진다.
  2. 남은 기름에 식용유를 조금 더 보충하여 가열한다. 달걀물을 풀어 스크램블하듯이 섞어 익힌다.
  3. 찬밥을 넣어 잘개 쪼개고 눌러 풀어준다. 팬을 돌려 잘 섞어준다.
  4. 새우와 당근을 추가하여 볶는다.
  5. 대파와 고기를 다시 넣어 볶아서 마무리.

변형 요리로 달걀볶음밥에 중국식 간장[3]을 넣어 볶기도 한다.


  1. [1] 애니메이션 오리지널. 원작에서는 처음부터 국하루 주인을 두고 대결하는 것이 잡혀있었기 때문에 바로 마파두부 대결로 간다. 원작에서는 황금 볶음밥 자체는 나오지 않았다가 2017년부터 연재 중인 '극'에서야 처음 등장하였다.
  2. [2] 대충 껍질 깔 때 흰자만 껍질 아래로 내려가고 노른자는 껍질 안에 남게 두는 식으로 걸러내도 되고, 패트병을 이용해 패트병 입구에 노른자를 흡착시키는 식으로 걸러내도 된다.
  3. [3] 노추굴소스, 그냥 간장(...) 등등 바리에이션이 다양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8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