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리

2009년 《씨네 21》 인터뷰 촬영에서.

성룡 주연의 1978년작 《사형조수(蛇形刁手)》에서 상관일운(上官逸雲) 역.

2009년,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에 미야모토 무사시로 출연한 모습.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포스가 넘친다.

黃正利

1. 개요
2. 생애
3. 트리비아
4. 주요 작품

1. 개요

한국무술 배우. 1970년대에서 1980~90년대에 이르기까지 한국중국을 넘나들며, 한 시대를 풍미할 정도로 활약했다. 한국 내에선 무협이나 무술영화 마니아가 아니라면 생소하고 낯선 이름일 수도 있지만, 무협물을 즐기는 양덕들이나 그 외 무협영화 팬들 사이에선 그야말로 지존 대우를 받는다. 그 인기는 무협 마니아라면 동서양을 가리지 않는다. 심지어 일본에도 따로 팬 사이트가 존재할 정도.

서구권에서는 'Hwang Jang Lee'란 이름으로 유명하다. 그밖에 《남권북퇴》에서 맡은 역인 'Silver Fox'가 별명으로 유명하여, 'King of Legfighters' 라는 엄청난 숭배를 받는다. 60~70년대 중국 배우인 왕우가 당시 유명한 영화였던 천황거성(天皇巨星)이라는 별호로 중화권에서 숭배 받았다면, 황정리는 서구권에서 숭배 받았던 셈.

양덕이 만든 숭배 매드 영상 1

양덕이 만든 숭배 매드 영상 2

2. 생애

1944년 12월 21일일본오사카에서 재일 교포의 자녀로 출생했고, 해방 후에 한국으로 들어왔다. 가끔 '황태수'라는 이름이 본명이라는 얘기도 나오지만, 이는 국내에서만 쓰던 예명이다. 황정리 본인도 인터뷰에서 이를 부정한 바 있다.

베트남전 당시에 미국군에서 군무원으로 근무하며 미국군 장병들의 태권도 교관으로 활약했다고 전한다. 이때에 베트남 칼잡이에게 도전을 받는 바람에, 부득이하게 결투를 하였다가 원치 않았던 살인을 하게 되었다는 일화도 있다고 한다.[1] 물론 이는 그냥 떠도는 이야기로, 사실인지는 황정리 본인만 안다. 영어판 위키백과에도 이 일화가 올라와있기는 하나, citation need란 단서를 붙여 놓았다. 출처가 요구될 정도라는 건, 한마디로 검증되지 않은 이야기라는 것.

후에 이두용 감독[2]이 오디션을 열었을 때 나가서 솜씨를 보인 후 영화계에 진출했는데, 돌아온 배역은 결국 단역뿐이었다. 당시 영화계 인물 몇몇의 얘기에 따르면, 황정리의 무술 실력은 나무랄 데 없었지만, 주연을 맡기기에는 외모가 문제가 되었다고 한다.

장래를 진지하게 고민할 무렵, 마침 오사원 감독[3]이 한국-중국 합작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방한했고, 그의 무술 실력이 눈에 띄어 영화 《남권북퇴》에 출연하게 된다.

이때의 인연으로 중국으로 건너가 활동하였다. 그리고 《남권북퇴》의 흥행 성공과, 이어 출연한 《사형조수(蛇形刁手)》에서의 상관일운(上官逸雲) 역과 《취권》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킹왕짱 발차기 고수인 악역, 염왕신각(閻王伸脚)[4] 염철심(閻鐵心)으로 나와 큰 명성을 얻었다.

실제로도 태권도 고수로 이름이 높아, 정작 영화를 본 일반 관객들은 몰라도, 1970~80년대에 무술을 수련하여 제법 수준에 오른 수련자들치고 황정리를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정도였다. 그가 영화 속에서 보여주는 화려하고 강렬한 발차기 솜씨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과장이 아니라, 고전적 쿵후 액션의 경극 스타일 아크로바틱 액션에 익숙했던 1970년대 관객들에게, 이는 거의 컬쳐 쇼크나 다름없었다. 손으로만 보여주던 여러 기술들, 심지어는 금나술(擒拿術)이라 하여 잡아 비틀거나 하는 기술까지 발과 다리로 해내니, 당시 중국 관객들에게는 엄청난 충격이었던 것.

《사제출마》, 《용소야》에서 합기도를 기반으로 한 신묘한 손기술과 함께 엄청난 속도와 변화의 발차기 기술을 보인 황인식이나, 공중에서 4번을 걷어차는 사방(四方)가위차기를 보인 왕호 등과 함께, 이 시대 한국 액션 배우들이 중국 액션 영화에 끼친 영향은 지대했다. 당시 메이킹 필름을 보면 성룡이 살짝 어눌한 한국말로 액션 지시를 하는 걸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중국의 무협 드라마에도 출연하였고, 이 중 몇몇 작품은 국내에서도 VHS로 출시되었으나(삼원프로덕션에서 출시한 《천룡검협》이라든가) 인지도는 거의 없다.

이소룡에게 척 노리스가 있다면, 성룡에게는 황정리가 있다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실제로 성룡 영화(특히 《취권》 시리즈)에서 이소룡 영화의 척 노리스가 했던 포지션을 그대로 담당했다. 그만큼 성룡과 오랫동안 같이 호흡을 맞춰온 사이이다.

물론 영화배우로서 주연을 맡고 싶어 했던 것은 당연하다 할 것이다. 황정리는 거의 모든 영화에서 사실상 주연 가운데 1인이었지만, 주로 악역으로만 나왔으니, 그 아쉬움이 더 컸다고 한다. 이후 악역 연기를 통해 번 많은 돈과 인지도를 바탕으로 주연에 도전하여, 콧수염도 떼는 등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며, 황정리가 선한 주연을 맡은 영화도 나왔으나 그 반응이 신통찮았다고 한다. 결과만 놓고 보면, 황정리의 데뷔 초기, 이두용 감독의 판단이 완전히 틀렸다고는 할 수 없게 된 셈.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무술 감독을 맡은 것을 마지막으로 은퇴하여, 제주도에서 사업에 전념했다. 그렇게 10년 넘게 지나며 완전히 잊히는 듯했으나, 2008년, 《돌아온 일지매》에 출연하여 다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0년에는 서울현대전문학교 액션연기학과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신시아 로스록과 함께 찍은 사진; 우측에 서있는 남자가 황정리, 좌측에 있는 남자가 장일도)

2012년, 지인의 생일잔치 현장에서.

현재는 액션 배우를 은퇴한 뒤 평범한 국민으로 살고 있다.

3. 트리비아

  • 화려한 발차기 실력 외에도 무표정한 얼굴시니컬한 말투, 그리고 콧수염 등도 트레이드마크. 발차기와 함께 황정리가 뿜어내는 카리스마의 원천이다. 덕분에 영화에 출연할 때 왠지 캐릭터가 Bad Ass삘이 나는 경우가 많다.
  • 외화 더빙판에서는 성우 임성표가 이 사람을 전담하는데, 특히 90년대 중반에 명절 특집으로 방영되던 《취권》이나 《예스 마담 3 - 중화전사》 등에서는, 원판을 초월하는 악역 포스를 제대로 보여주었다.[5]
  • 참고로 《드래곤볼》의 등장인물 타오파이파이의 모티브가 바로 황정리라는 추측도 있다. 직업이 암살객이라는 점은 《취권》에서, 특유의 복장과 헤어스타일은 《사형조수(蛇形刁手)》에서 따온 듯. 버추어 파이터 시리즈의 라우 첸 또한 황정리가 모티브인 듯 하다.
  • 성룡과 《취권》을 촬영하던 중, 성룡이 황정리가 자신의 공격을 잘 받아치고 게다가 다음에 어떤 동작을 취할지 미리 간파하자 놀랐다는 일화가 있다. 본래 팬들 사이에서 떠돌던 일화였는데, 황정리 본인도 인터뷰에서, 과장되었지만 사실이라 밝힌 바 있다.
  • 중국과 한국의 합작 영화를 촬영하던 중에, 한국인 스탭들이 중국인 스탭들과 불화가 생겨 촬영을 포기하고 모두 돌아갔는데, 황정리는 영화를 끝마치지 못한 채 돌아가려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바람에 스탭들에게 찍혀서 한동안 한국에서 영화를 촬영하지 못했었다고.
  • 한국에서 '황태수'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다가, 중국으로 진출하여서는 유독 본명인 황정리를 고집한 이유는 이름의 뜻(正利)도 좋고, 무엇보다 중국말, 즉 광둥 사투리로 발음하면 황짱리!하며 이름 끝부분이 멋지게 올라가는 게 좋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 본래 악역으로 명성을 떨쳤고, 실제 인상도 늘 포커페이스를 유지하여 촬영 중에도 스탭들이 진짜 악인이라 착각하여 같이 어울리기를 피했다고 한다. 일본 배우인 사나다 히로유키와 함께 《용지닌자》를 촬영할 적에도, 그가 황정리와 사적으로 만나는 것을 피하였으며, 후에 인상이 무서워서 함께 어울리지 못했다 라고 회고할 정도였다고.
  • 일본인 액션 여배우인 오오시마 유카리도 《부귀열차》 촬영 당시, 황정리의 외모에서 풍기는 위압감과, 촬영 때 강렬한 발차기 기술을 보이는 위압감에 압도되어, 엄청나게 무서운 사람인 줄 알고 가까이 하지 않았다가, "난 지금 일본인 역할[6]이니까 가능하면 일본어를 잘 해야 한다" 라며 일본어 교습을 해달라고 청해서, 겨우겨우 어울리다가, 외모와는 달리 속은 대단히 부드럽고 장난도 잘 치는 아저씨라고 이해하게 되었다고 회고했다.

  • 처음 중국 영화계에 진출하여 명성을 떨쳤을 적에는 영화 출연료를 현금으로 받았는데, 당시에 중국에서 매니저도 없었고 은행에 계좌도 없는 형편인지라, 방 한구석에 출연료로 받은 돈을 차곡차곡 쌓아 모았다고 한다. 이는 실제 인터뷰에서도 본인이 언급하여 인증한 바 있다.
  • 1970~80년대 중국의 무술 영화계에서 악역으로서의 황정리의 지명도는 독보적이었는데, 한창 영화를 찍고 있던 현장에, 갑자기 승용차와 용달차가 들어오더니, 승용차에서 내린 자칭 영화제작자가, 용달차 뒤에 싣고 온 현금을 황정리에게 보여주며 악역으로 황정리를 캐스팅해가려는 통에, 영화제작자들끼리 싸움이 날 뻔했다는 증언이 있다. 검증되지는 않았지만, 이런 얘기가 나올 정도로 당시 그의 인기와 지명도가 대단했던 셈.

4. 주요 작품

  • 《남권북퇴(南拳北腿)(1976)
  • 사형조수(蛇形刁手)》(1978)
  • 취권》(1978)[7]
  • 사망탑》(1980) - 작품은 망했지만 황정리의 격투 장면은 꽤 볼만하다.
  • 《용지닌자》(1980)[8] 그 당시는 유난히 닌자라는 이름을 단 미국 영화&중국 영화가 비디오로 많이 출시되던 시절이었다. 쇼 코스기 주연의 닌자물도 이때 국내출시 됐다.
  • 《인무가인》(1980)
  • 《부귀열차》(1986)
  • 《홍금보의 대나팔》(1986) - 악역으로 나와 홍금보를 실컷 두들겨 패줬다. 그러다가 죽은 선배형사(강대위 분)의 유령이 홍금보를 들어 올리는데, 그 전에 "너, 내가 누군지 알아?" 라고 말하는데 황정리가 "흥, 경찰?", "아니, 난 수퍼맨이다!" 라며 날아올라서 펼치는 반격에 당하는 악역으로 나온다. 여기서도 후덜덜한 강력함을 뽐내어, 홍금보로서는 선배 유령 아니었다면 못 이겼을 상대.여담으로 장학우가 이 영화로 데뷔했다.
  • 《예스 마담3 중화전사》(1987)[9]
  • 돌아온 일지매》(2009) - 여기서는 미야모토 무사시로 분하였다.


  1. [1] 전해지는 바로는, 칼잡이가 칼을 들고 달려들 때 이를 피한 다음에 발로 머리를 찼는데, 이때 쓰러지면서 섬돌에 머리를 박아 죽었다고도 하고, 그 발차기가 상대의 머리 급소에 정통으로 명중한 바람에 그 자리에서 쓰러져 죽었다고도 한다.
  2. [2] 요즘 세대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이름일 수도 있지만, 70년대에 재미교포 액션배우인 '한용철'을 주연으로 한, 통칭 '외다리 시리즈'와 전영록 주연의 《돌아이》 시리즈로 한국 액션 영화계의 한 장을 장식했던 인물이다.
  3. [3] 중국의 유명 감독이자 제작자이다. 성룡과 함께 《사형조수(蛇形刁手)》, 《취권》을 제작했고, 《도성》, 《신용문객잔》, 《황비홍》 시리즈 등 국내 팬들에게도 유명한 작품을 다수 감독한 감독이다.
  4. [4] 영화에서 설정된 별호, 염라대왕의 귀신같은 발이라는 의미만 봐도 황정리의 실력이 중국 영화인들에게 어떻게 인식되었는지 어느 정도 짐작 가능하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개봉될 때는, ‘번개다리’라는, 뭔가 좀 그렇고 그런 이름으로 번역되었다. 번역의 한계인지는 몰라도, 연환천심퇴(連環穿心腿), 즉 연속으로 심장을 꿰뚫는 발차기라는 의미의 영화 속 그의 절초(絶招)명도, 옛날 자막이나 인터넷 등에서 떠도는 자막에서는, ‘두발차기’ 라는 이름으로 나오기도 한다.
  5. [5] 물론 두 작품 밖에 더빙을 안 했지만, 황정리가 출연한 영화가 국내에서 대부분 방영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나마 메이저한 두 작품을 더빙한 것이므로 사실상 전담으로 볼 수 있다. 다만 SBS서 《사형조수(蛇形刁手》를 방영했을 땐 신성호가 맡았다.
  6. [6] 작 중에서 보물지도를 수송하는 일본인 호위무사 3인방 중 리더 역이었다.
  7. [7] 이 영화를 계기로 황정리가 큰 명성을 얻었다.
  8. [8] 저예산 3류 영화로 무시당하기도 한다. 실제 우리나라에서는 1989년, 벧엘 프로그램에서 비디오로 냈었는데, 빌려보다가 도중에 때려 친 이들도 적지 않았다는 전설까지 있다! 다만 국내 출시 비디오는, 안 그래도 괴작급이라던 영화를 삭제와 엉터리 자막으로 더 엉망으로 만들었기에, 당시 이걸 빌려보고 쌍욕하던 이들이 서구권에서 제법 인지도가 있다는 것에 어이없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는 말도 있다. 그러나 액션 팬에겐 좀 다른 의미로 유명하다. 일본 액션 스타 사나다 히로유키가 공동 주연으로 등장하는데다 최종보스가 황정리.
  9. [9] 한국수입사의 고질병인 제목 멋대로 붙이기에 희생된 작품이다. 예스 마담 시리즈가 아닌데도, 양자경 주연이란 이유만으로 《예스 마담》이라고 붙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90.1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