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병

얼음과 불의 노래에 등장하는 질병.

1. 회색비늘병 (Greyscale)
1.1. 드라마에서
2. 회색 역병 (Grey Plague)

1. 회색비늘병 (Greyscale)

"가린의 저주"라는 별명이 있다. 이유는 항목 참조.

춥고 습한 기후에서 잘 걸리며, 아이들이 더 잘 걸린다. 다만 아이들이 이 병에 걸려서 살아남았을 시에는 돌이나 파충류의 비늘 같은 추한 회색 자국이 생기는 대신 밑의 회색 역병에 면역증세가 생긴다. 확실한 치료법은 개발되지 않았으나 식초,석회, 찜질약, 뜨거운 목욕 등으로 증상을 그나마 완화할 수 있다는 듯.

초기 증상은 손가락이 검게 변하거나 감각이 점점 없어지는 것. 말기 증상으로는 몸 구석구석이 돌처럼 변하고 장기와 두뇌까지 영향을 끼쳐 미치거나 죽어버린다. 이중 말기증상때문에 미쳐버린 인간들을 바위 인간(Stone Men, 스톤 멘)이라고 불리며, 사회와 격리되어서 살고 있다. 예를 들어서 크로얀로인 강의 폐허가 된 도시들.

시린 바라테온이 이 병에 걸렸었고 때문에 얼굴과 목에 자국이 남아있다. 작중에서 존 코닝턴이 로인 강에서의 사고로 인해 이 질병에 걸린다. 드라마에서는 조라 모르몬트가 대신 걸린다. 그레이조이 가문의 할론 그레이조이도 이 질병에 걸려서 죽었다.[스포일러]

1.1. 드라마에서

드라마 시즌 7에서 시타델(얼음과 불의 노래)에서 수련중인 샘웰 탈리가 회색병을 앓고 있는 조라 모르몬트를 만나는데 바로 이전 나이트 워치 사령관인 제오르 모르몬트의 아들임을 눈치 챈다. 안타까움을 느낀 샘웰 탈리가 전전 긍긍하다 시타델(얼음과 불의 노래)에 보관 중이던 의학 서적 중 하나를 발견하곤 아치메이스터 에브로즈의 조언을 구하는데, 치료가 가능하긴 하지만 도박에 가까운 수술방법에 그 치료법을 고안해 낸 메이스터가 되려 회색병으로 죽었다며 헛 소리 그만하라는 투로 샘웰 탈리를 다그친다. 같은날 저녁 조라 모르몬트에게 샘웰 탈리가 그 도박 같은 수술을 감행 하기 위해 방문 하는데 화면에 잡힌 책에 나온 치료법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회색병 부위를 깨끗히 도려낸뒤에 '송진(Pine Resin), 딱총나무 껍질(Elder Bark), 밀랍(Beeswax), 올리브 오일(Olive Oil)로 만든 연고를 바른다.-뭐가 이렇게 간단해???-[2][3]

즉 회색병에 걸린 피부를 도려낸 다음에 항균, 항진균제, 염증 방지에 보습효과까지 있는 재료로 연고를 사용하는 현대의 화상 치료와 비슷한 걸로 추측해 볼 수 있다. 뭐가 이렇게 간단하냐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중세시대를 표방하는 얼음과 불의 노래 세계관 상 회색병은 우리의 한센병에 해당한다고 작가가 밝힌 적도 있고, 청결이나 위생관념이 부족해서 간단한 염증만으로도 바로 사망할 수 있는 시대였으며, 현대에 들어서 그나마 대우가 나아졌고 치료법도 나왔지만 이전에 한센병 환자들을 어떻게 대했는지 대입해 보면[4]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

레딧에 한 지나가던 의학도의 추측에 의하면 회색병은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피부에 생기는 비늘이 병원소(病原巢)[5] 역할을 하는 것 같으며 회색병 말기 증상[6]은 아프리카의 수면병 증상과 비슷한 것 같다고 한다. 추측에 의하면 회색병 바이러스가 피부 세포에 침투해 회색병 바이러스를 생산할수 있도록 DNA를 바꾸어 버리고, 회색병에 걸린 피부 세포는 이때부터 비늘처럼 바뀌어 병원소 역할을 하면서 몸 전체로 퍼지게 만드는 것. 몸의 면역 체계는 당연히 회색병 바이러스와 계속해서 싸움을 하지만 병원소 역할을 하는 이미 변해 버린 피부는 면역 체계가 직접 제거를 못하기 때문에 몸전체에 회색병 바이러스가 계속 퍼져 결국 죽게 되며, 회색병의 미쳐버리게 되는 말기 증상은 중추 신경계까지 침범당하고 나서야 신경계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수면병과 비슷해 보인다고. 회생병에 걸린 환부에 닿기만 해도 바로 전염되는 것으로 봤을 때 회색병의 병원소 역할을 하는 비늘화된 피부를 제거하는 방법이 고안된것 같다고 추측했다.[7]

위의 추측의 맞다면 병에 걸린 팔다리를 잘라내는 것으로도 병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본분의 본문과도 일맥상통.#Reddit 영어 본문

어쨌든 이 방식을 통해 조라 모르몬트를 몰래 치료하게 된다.

원작에서는 아직 나오지 않은 치료법.

-볼튼 가문이 좋아할 듯 하다-

2. 회색 역병 (Grey Plague)

회색비늘병과 비슷하지만 더 빠르고 치명적인 병이다.

올드타운에서 퍼져서 절반 가까이가 죽었다고 하지만 격리 조치를 해서 막았다고 한다. 그 밖에 펜토스에서 퍼져서 2000명이나 죽었으며, 현재는 에소스 동쪽의 이 티에서 퍼졌다고 한다.


  1. [스포일러] 1.1 사실은 유론 그레이조이가 죽였다.
  2. [2] 말이야 어때요? 참 쉽죠? 같아 보이지만, 사실 이거... 오염된 피부와 함께 살을 도려낸 뒤에 그 위에다 연고를 바르는 식이다(...) 시대상 위생을 생각하면, 조라처럼 건강한 사람이 아니거나, 수술하는 마에스터가 실력있어 위생에 철저하지 않으면 회색병은 고사하고 상처 감염으로 죽을수도 있다(...). 무엇보다 시린같이 어리고 연약한 아이한테도 이런 수술을 해야하는 경우가 생긴다고 생각해보자.
  3. [3] 또한 성분 비율을 조금이라도 잘못했다간 무슨 일이 발생할 지 장담하지 못하고, 혹시라도 감염된 부위를 완전히 도려내지 않았다면 재발할 가능성도 충분히 존재했다. 제대로 된 수술 준비를 할 시간이 없었던 샘웰에겐 그야말로 일생일대의 도박이었던 셈.
  4. [4] 어 몸이 썩는 것처럼 보이네? 치료법이 없어? 신의 저주다 신의 저주!
  5. [5] 바이러스를 증식시키고 몸으로 퍼지게 만드는 역할
  6. [6] 신경계가 공격당하게 되어 미쳐버리게 되는 증상.
  7. [7] 병원소를 제거해도 몸의 면역 체계가 저항하지 못하면 별 효과가 없으며 그렇기에 중세시대 수준의 연고만 가지고서는 100% 치료를 보장할 수 없으니 도박같은 수술이라고 불리지 않겠냐고도 추측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