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소

1. 사전적 정의
1.1. 군대의 훈련소
2. 서브컬처의 예시

1. 사전적 정의

훈련이 행해지는 장소.

1.1. 군대의 훈련소

영어: boot camp

의무적으로 군대에 입대하는 남성들 사이에서 훈련소라고 하면 거의 군 현역병 훈련소를 가리킨다.

대한민국 국군 기초군사훈련을 하는 훈련소는 육군 기준으로 보통 논산 육군훈련소가 유명하지만 꼭 여기서만 받는 건 아니고 육군 한정으로 사단 보충대 같은 곳에서도 신병교육대가 있어서 군사교육을 받는다. 해군창원 해군제1군사교육단, 공군진주 공군기본군사훈련단, 해병대포항 해병대교육단에서 군사교육을 받는다.

훈련기간은 현역의 경우 육군 5주[1], 해군(창원훈련소) 및 공군(진주훈련소)은 6주이지만 해병대(포항훈련소)는 7주이므로 매 주마다 그 주에 편성된 훈련이 있다.

건전한 사이트라면 훈련소 가기 전에 조언을 부탁하는 사람들이 질문을 올렸을 때 상식적인 대답을 해주지만 농담삼아 황당한 조언을 해주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입소 전에 총을 사가야 하는데 AK-47을 사가면 안 된다든가.

훈련소에서는 아는 사람을 만나면 정말 곤란하다. 동기로 만나면 좋지만 고문관일 경우에는 난감하다. 특히 친구가 훈련병조교로 만나면 친구가 원수가 되어버린다.

2. 서브컬처의 예시

2.1. 몬스터 헌터 시리즈의 게임 방식

교관이 지급한 장비구와 아이템만으로 지정된 몬스터를 때려잡는 미션.

문제는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의 수가 한정되어 있다는 것과 장비를 본인이 선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서 리오레우스라면 섬광탄을 마구 던져대면 쉽지만 훈련소에선 기껏해야 섬광탄을 3~4발 쓰는 게 고작이다. 이쯤이면 이해가 될 것이다.

거기다 결과적으론 플레이어에게 "주어진 모든 종류의 무기로 몬스터를 때려잡을 것" 을 요구해서 익숙하지 않은 무기로 깨야 하거나 몬스터와 상성이 나쁜 무기로 깨는 미션이 나오면 문제가 심각하다. 대표적인 것은 랜스로 키린 깨기라거나 격앙 라쟌 건랜스로 깨기 같은 것들.

거기다 결정적으로 기본 퀘스트는 3번 실패하면 게임 오버지만 이건 한 번만 탈진해도 게임 오버다. 아이루 수레 같은 자비로운 서비스는 받을 수 없다. 물론 그만큼 몬스터들의 체력은 약하지만 역시 위에 말한 제약이 작용해서 결과적으론 최악.

여러모로 극악한 미션으로 P2G 나올 때 G급 훈련소로 몬스터 8개, 거기에 무기가 5종이니 미션 총 40개가 추가되었다는 소식에 수많은 헌터들이 군대를 두 번 가는 기분을 느꼈다고 한다.

안 할 수도 없는 것이 적어도 모든 몬스터를 1개 이상의 무기로 토벌해야 밀라보레아스가 출연하기 때문. 거기다 전부 클리어하면 머리에 장착하는 것만으로 좋은 스킬이 한 방에 발동하는 피어스들을 준다.

클리어하면 해당 몬스터의 소재가 아니라 그 몬스터를 이긴 기념으로 코인을 주는데 이 코인을 주고 만드는 무기도 상당히 많다. 여캐메이드, 교복, 간호사, 남캐의 연미복, 갑옷 같이 특정 외양이 좋은 장비구는 반드시 이 코인을 요구한다. 캡콤이 뭘 원하는지 알 수 있다.

또한 훈련소 교관이 입은 것과 비슷한 방어구도 만들 수 있고 훈련소에서 쓰던 훈련소 전용 무기도 코인을 주고 만들 수 있다. 대부분 고성능이다.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에는 여럿이서 할 수 있는 집단훈련도 등장한다. 단체로 하는 만큼 보통 퀘스트처럼 탈진해도 두 번까지 수레가 나오며 쓸 수 있는 아이템도 인원수만큼 많아지니 난이도는 쉬운 편. 그러나 피어스도 안 주고 쓸 만한 코인도 안 나온다.

여담으로 몬헌 시리즈 대대로 교관의 발언은 상당히 믿을 게 못 된다. 예를 들면 '내가 보기에도 쉽다!', '어떻게든 되니 갔다 와라!' 이런 발언들은 절대 믿지 말자. '어디어디를 노려라!'와 같은 것도 알고보면 최적화된 공략이 아닌경우가 많아서 못미덥다. 혼자 쫄래쫄래 퀘 시작하면 5분 안에 절망감을 짜릿하게 맛볼 수 있다.

사실 훈련소에는 초보자에게 퀘스트 내 시스템을 익히게 하기 위한, 제법 상세하게 만들어진 '초심자훈련' 도 존재하지만[2] 대부분은 '(싱글퀘스트에서) 하면서 알아보지 뭐' 라는 심정으로 넘어가게 돼서(...) 몬헌에서 훈련소라고 하면 보통 위 내용의 것으로 통한다.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서드에서는 새롭게 바뀌어 등장. 모든 토벌훈련이 집단훈련으로만 등장한다. 몬스터 등장조건에 관여하지 않고 같이 할 사람과 시간만 있으면 피어스도 쉽게 얻을 수 있다. 전작의 극악무도한 훈련소와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혼자 하면 짜증나는 건 여전하다.

몬스터 헌터 4에서는 이와 유사한 개념인 격투 대회가 등장. 지급된 장비를 입고 수렵을 해야하고 성공시 코인을 준다는 점에서는 이름만 다를 뿐 거의 같은 컨텐츠라고 할 수 있다. 기존작들과 다른 점은 회복약 등의 아이템이 빵빵하게 지급되고, 수레를 여러 번 타도 되는 대신 퀘스트 내용은 더 끔찍하다는 점. 투기장 리오 아종 부부, 입체투기장 쌍그라[3] 등이 그 예시. 2인을 기본으로 하며 여전히 혼자 하면 매우 짜증난다. 길드 카드를 주고받은 사람들과 클리어 시간을 비교할 수도 있다. 몬스터 헌터: 월드에서도 기간한정 장비를 만들 수 있는 이벤트 격투대회가 출현하는 것을 제외하면 거의 동일한 사양으로 나왔다. A, B, C로 시간 랭크를 매기는데 솔플로는 A, B 따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것까지(...).

몬스터 헌터 크로스에서는 4와 같은 격투 대회로 등장, 아이템 지급은 4에 비하면 좀 적어졌지만 외전 시리즈라 그런지 전체적으로 몬스터의 체력이 낮아져서 크게 신경쓸 문제는 아니다. 이번 작에서는 코인은 물론이고 특정 스킬을 위한 장식주에 격투대회에서만 얻을 수 있는 티켓을 소모하는 등 한 번씩은 가야하는 구조로 되어있다. 퀘스트로 격투대회 깨고 오기가 없는게 다행 기존 훈련소들과 마찬가지로 무기는 주어진 것을 사용해야하며 스타일 또 한 정해져있다. 건랜스 부시도 같은 조합일 경우 수렵을 포기하고 싶어진다.


  1. [1] 다만 논산훈련소에서는 가입소 기간까지 합쳐서 6주훈련이라고 조교들이 부른다. 간단한 제식훈련은 가입소 기간 때도 시키니까.
  2. [2] 간단한 예로 몬헌4 여단 1성에 존재하는 파란색 라벨의 무기훈련퀘
  3. [3] 이 퀘스트는 꼼수가 있는데, 9시에 있는 격룡창에 개룡과 흑개룡을 잘 유인한 뒤 격룡창을 맞추고, 10분 뒤 쿨타임이 돌아오면 또 한 번 두 마리를 몰아서 격룡창을 맞춘 뒤 대충 두들겨주면 쉽게 잡을 수 있다. 잡아놓기가 힘들다면 함정이 지급품으로 나오니 그걸 이용하도록 하자. 물론 퀘스트를 수행할 때 선택하는 무기가 주무기가 아니면 막타를 치는 데에도 애로사항이 꽃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