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내쟁이

1. 사전적 의미
2.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의 직업

1. 사전적 의미

남의 흉내를 잘 내는 사람. 흉내 + 쟁이.

2.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의 직업

첫 등장은 5편. 고고를 물리치면 입수가능.

원어는 ものまね士로, 흉내라는 뜻의 ものまね와 전문직업을 뜻하는 접미사 -士가 붙어 만들어진 합성조어이다.[1] 이름 그대로 다른 캐릭터의 행동을 그대로 흉내내는 직업이다. 어떤 행동이든 거의 다 따라한다.

보기에는 별것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흉내쟁이 자신이 못 쓰는 능력도 흉내낼 수 있고, 마법을 흉내낼 때 MP를 전혀 소비하지 않으며[2], 바로 앞 캐릭터가 적에게 매우 강력한 공격을 퍼부었다면 그것을 그대로 흉내내어 똑같은 공격을 연속으로 가할 수 있다(흉내낼 수 없는 예외도 있지만). 흉내내지 않더라도 어빌리티로 때울 수 있어서 전사계만 아니라면 보통 흉내쟁이를 최종 직업으로 많이 사용한다.[3]

예를 들어 6편의 알테마 난사라든가 7편의 나이츠 오브 라운드 더블소환 등 최종보스도 벌벌떠는 살인적인 콤보를 잘 짤 수 있고 흉내쟁이가 파티에 있다면 이러한 공격+흉내로 두려울 것은 아무것도 없어진다. 또한 흉내쟁이 이후에 아무도 다른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그대로 흉내가 계속 이어져 미친듯한 고화력 공격을 퍼부을 수가 있다.

대개 후반에 가야 얻는 직업이고 후반에서야 제 위력을 발휘하지만, 어정쩡한 직업보다는 훨씬 도움이 되는 직업.

3. 파이널 판타지 택틱스의 직업

흉내쟁이(파이널 판타지 택틱스)

4. 포켓몬스터의 기술

기술 이름

타입

분류

위력

명중

PP

한국어

일본어

영어

-

-

20

흉내쟁이

まねっこ

Copycat

기술 효과

특수 분류

부가 효과

확률

직전에 나온 기술을 흉내내어 쓴다.
기술이 나오지 않았으면 실패한다.

-

-

-

싱글, 더블, 트리플배틀에서 아군, 적군을 가리지 않고 흉내쟁이가 쓰이기 바로 직전 기술을 쓴다.

4세대에 처음 나온 기술로, 흉내내기따라하기와 비슷한 효과를 지니고 있다. 흉내내기는 지정한 상대가 마지막에 쓴 기술을 베껴 배틀이 끝날 때까지 쓸 수 있고, 따라하기는 지정한 상대가 마지막에 쓴 기술을 따라하는 기술이지만, 흉내쟁이는 상대를 지정하지 않고 직전의 기술을 반복하는 것이다. 따라하기는 아군, 적군을 모두 지정하여 반복할 수 있기 때문에, 흉내쟁이는 언뜻 보면 지정한 상대의 기술을 확정적으로 쓰는 따라하기의 하위호환으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따라하기는 지정한 상대가 교체하면 실패하는 대신에, 흉내쟁이는 더블배틀에서 기술 베끼기를 간절히 염원한(...) 상대가 교체되더라도, 일단 아무 거라도 베껴 쓴다. 또, 따라하기는 인접한 포켓몬만 지정해서 쓸 수 있지만, 흉내쟁이는 트리플 배틀에서도 전원을 타겟으로 삼는다.

6세대에서는 짓궂은마음의 효과를 받으나, 우선도가 낮은 기술을 흉내쟁이로 쓸 때만 짓궂은마음이 적용되지 않는다.

8세대의 다이맥스 기술은 그 기술의 원본이 되는 기술을 따라한다. 예를들어 대상이 폭음파 기반의 다이어택을 사용했다면 자신은 폭음파를 따라한다.


  1. [1] 제대로 번역한다면 '흉내사' 내지는 '흉내장이'가 되어야 하겠지만, 흉내쟁이라는 이름으로 많이 쓰이고 있다. 참고로 흉내쟁이는 일본어로 まね師라고 쓴다.
  2. [2] 6에서부터는 MP를 소모하게 되어 약화.
  3. [3] 거기다가 이 흉내쟁이의 또 다른 강점은 다름 아닌 커맨드 선택. 다른 직업의 경우 선택 가능한 커맨드가 1개,직업 고유의 교환 불가능한 어빌리티가 1개로 총 2개지만, 흉내쟁이만은 예외적으로 커맨드를 3개 선택할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3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