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표당

1. 개요
2. 역사
3. 기타

1. 개요

Black Panther Party

미국의 실존했던 정당이자 무장단체이다. "흑인의 강인함과 존엄을 표현하기에는 검은 표범이 가장 알맞다"는 주장 아래 조직되었으며 1960~70년대 히피열풍과 反문화적 사회분위기에 힘입어 흑백차별금지, 흑백평등 등을 추구하며 사회운동을 조직하고 동시에 공권력 남용에 대항한 무장방어를 추구하였다. 맬컴 엑스의 급진론에 영향을 많이 받았고 마오이즘, 안티 파시즘, 반제국주의도 주장하였다. 당시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 버클리 등지에서 시위가 잦은 와중에 그 지역 경찰들로 남부 출신자들(KKK의 잔당들)을 특채로 대거 뽑아버리자 이에 자극을 받아 창당됐다고도 한다.

2. 역사

흑표당의 창립자는 바비 실과 휴이 뉴턴으로, 1966년 10월 15일 캘리포니아 주의 오클랜드에서 흑표당을 세웠다. 당의 지도부 중에 사회주의공산주의에 친화적인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마오주의에 가까웠다#1 #2. 마오쩌둥 어록에 나온 마오쩌둥의 혁명 조언에 영감을 받은 휴이 뉴턴은 '생존주의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름은 매우 거창하지만 생존주의 프로그램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어린이들을 위해 공짜 아침식사를 제공해주는 것과 어린이들이 등하교 버스에서 인종차별 때문에 험한 꼴을 당할까봐 운영한 것이다.

다른 생존주의 프로그램들은 의류 분배, 정치와 경제의 계급, 무료 의료업, 자신방어와 응급 치료에 관한 수업, 피수용자들의 가족들을 위한 지방 교도소 등을 포함한다. 또 1971년 흑인 청소년들을 위해 교육 기관 "상호 청소년 연구소"를 설립하기도 하였다.

히피운동과 마찬가지로 1970년대 중반 이후로 쇠퇴하였다. 공식적으로 1982년 해체하였다. 안그래도 1960년대의 각종 반전 시위, 신좌파의 부상 등에 골머리를 싸매던 당국 입장에서는 감히 깜둥이가 총들고 자기 밥그릇 챙기겠다고 개기는 행위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며 집중 탄압하기 시작했고, 이 탄압 과정의 백미는 시카고 흑표당의 주동자 중 하나였던 프레드 햄프튼과 그 동지들을 FBI가 직접 나서서 시카고의 그의 집에서 쏴 죽인 사건이었다. 이 작전의 주 책임자였던 FBI 그레그 요크 요원의 말을 들어 보자.

"We expected about twenty Panthers to be in the apartment when the police raided the place. Only two of those black niggers were killed, Fred Hampton and Mark Clark."

"우리는 그 아파트에 흑표당원이 스무명 정도는 있을 거라 생각하고 쳐 들어갔는데, 프레드 햄프튼과 마크 클라크 두 깜둥이만 사살했다."

쇠퇴 이후에도 진보적 성격의 NGO들이 이들이 제기했던 일부 의제들을 계승해서 도시빈민들을 위한 지원활동을 펼쳤다.

검은색 베레모와 총기가 상징이다. 총기 같은 경우는 사실 시위현장[1]이나 흑인들이 운영하는 상점등에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습격할까봐 무장경호를 한 것이다.

다른(?) 시각에서 보자면 총기를 들고 무장투쟁을 중시한 것 때문에 나중에 흑표당의 사상에 영향을 많이 받아 흑인 스트리트 갱스터 (Street Gangster)들이 창건되는 계기가 되었다. 대표적인 예가 크립스나 black p. stone 등이 있으며 블랙 게릴라 패밀리 같은 교도소 갱단들도 흑표당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

여담으로 엉뚱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주체사상에 영향을 받은 부분도 있다고 한다.#1 #2 흑표당의 정보국장 엘드리지 클레버는 1969년 평양의 반제국주의 기자대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당시의 주체사상은 제대로 정리가 안 된 수준이었고, 주체성을 강조하는 개념으로서 받아들였다. 흑표당을 북한식으로 쓰면 흑인팬셔당이 되는 듯 당시 북한은 푸에블로호 피랍사건을 비롯하여 신좌파 진영 안에서 독자노선을 걷는 국가로 알려져 있었다. 당시 북한에 대한 정보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주체사상의 이데올로기의 좋은 측면만 홍보했기 때문에 일부 흑인 사회운동가들은 백인의 압제에 대항하여 “주체를 세우는” 개념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물론 이런 경향은 요즘에는 완전히 소멸했다.

신흑표당(New Black Panther Party)이 존재하지만 이는 말콤 X가 활동하다 결별한 흑인우월주의 종교집단인 이슬람의 국가(네이션 오브 이슬람, The Nation of Islam)[2]내에서 방출된 이들이 만든 것으로, 본래 흑표당과 이념적으로나 인적 구성이 전혀 다른 극단주의 세력이다. 원피스신 어인 해적단을 보면 될듯 당연히 원조 흑표당에서는 배격하지만 일반인들 사이에는 둘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3. 기타

마블 코믹스의 슈퍼히어로 블랙 팬서는 같은 1966년에 발간, 결성되었다. 블랙 팬서가 처음 만들어질 때 흑표당은 정당은 아니었으나 그 전부터 정치 결사체로 존재하고 있었다. 양측 중 어디가 이름을 먼저 썼는지, 상대의 명칭에 영향을 주었는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다만 마블코믹스는 정치적 논란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이름 변경을 논의했고 실제로 잠깐 블랙 레오파드라고 변경했기에 마블의 경우에는 의도적인 일이 아니었다고 추측된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도 등장한다. 파월병사인 검프를 당연히 아니꼽게 보고 검프에게 공격적인 발언을 해대며, 바비 실을 모델로 한 캐릭터도 등장한다.

게임 《울펜슈타인 2: 더 뉴 콜로서스》에서도 언급되며 다이애나 로스를 오마쥬한 아프로 흑인 여성 '그레이스 워커'도 흑표당 출신이다. 현실보다 일찍 몰락한 인게임 시점에서는 크라이사우 서클 소속이 되었지만.

높은 성의 사나이 시즌 4에서 등장하는 흑인 공산주의 반군[3]은 흑표당과 유사한 점이 많다. 아시아 공산주의 저항군[4]의 지원을 받고 공산주의 사상을 받아들였다는 점[5], 1960년대에 활동했다는 점, 미국 백인들을 나치 협력자로 보며 경멸하는 점, 무장투쟁을 벌인다는 점에서 그렇다. 그리고 결국 일본 제국을 무력으로 압박하여 미국 서부에서 일제가 자진철수하도록 만든다.

유럽 신좌파측에서도 주목했던 집단이기에 장 뤽 고다르를 비롯한 196-70년대에 만들어진 프랑스 정치 영화들을 보면 의외로 자주 볼 수 있다.


  1. [1] 당시 시위진압 방식은 잔혹하기 그지 없었다. 곤봉으로 찍어버리는 것은 예사이고 들을 풀어서 시위대를 물어 뜯게 하는 일도 흔했다...
  2. [2]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와는 전혀 다르다. 다만 흑인우월주의 단체긴 하다.
  3. [3] Black Communist Rebel. 줄여서 BCR.
  4. [4] 정황상 마오쩌둥의 중국 공산당일 확률이 크다. 참고로 시즌 4에서 일본 제국은 이 아시아 저항군에게 크게 밀리고 있는데, 무려 한반도까지 저항군이 진출했다.
  5. [5] 저항군 거점에는 칼 마르크스 등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저서들이 가득하다. 승전한 나치와 일제가 죄다 불태워버렸지만 근성으로 다시 찍어냈다고.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7.1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