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세 중좌

-

<廣瀨中佐> (1912)

1. 개요
2. 배경
3. 노래

1. 개요

일본군 해군의 군인인 히로세 타케오(廣瀨武夫; 1868 ~ 1904)가 러일전쟁에서 사망한 사건을 소재로 하는 노래. 원 계급은 소좌이나 전사 후 중좌로 추서되었다. 일본의 '문부성창가(文部省唱歌)' 120곡 중 하나이다. 지금의 일본 소학교(小學校)의 전신인 심상소학교(尋常小學校) 음악 교과서에 수록되었으며, 당시 널리 보급되었다.

2. 배경

러일전쟁 당시, 러시아 태평양 함대가 있던 뤼순(旅順)항을 낡은 화물선을 자침(自沈)시켜 폐쇄시키려던 여순항 봉쇄작전이 3차에 걸쳐 이루어졌다. 세 차례에 걸친 봉쇄작전은 전부 다 제대로 된 성과를 내지 못하였으나, 이후 뤼순항에 머무르고 있던 러시아 함대는 황해 해전(1904년) 패배이후 함포도 떼어 지상 포대로 돌리고 수병도 육상 전투 부대로 전환하는 등, 사실상 소멸한다. 이후 뤼순은 203고지에 이어 일본군에 함락된다.

러일전쟁 당시 히로세 소좌는 봉쇄작전에 참가하였다. 2차 봉쇄작전에서는 화물선 후쿠이마루(福井丸)를 이끌고 참가했는데, 러시아 구축함의 어뢰 공격을 받아 자침해야 할 위치에서 자침하지 못하고 침몰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퇴선하기 전 부대원들을 확인하기 위해 점호를 하는데, 자폭용 폭약을 점화하러 선창(船倉)으로 내려간 스기노 마고시치(杉野 孫七) 중사가 보이지 않았다. 히로세 소좌는 먼저 부하들을 보트에 태우고, 자신은 배 안을 샅샅이 뒤지며 스기노 중사를 찾았으나 보이지 않았다. 어쩔 수 없이 후쿠이마루에서 퇴선하기 위해 구명보트에 옮겨 타려고 할 때, 뤼순항의 해안포에서 발사한 포탄 중 하나에 맞아 전사했다. 겨우 부하들이 그의 살점을 가져와 스기노 중사의 유품(머리카락이나 개인 소지품)과 함께 장사지냈다고 한다. 시신은 5일 후, 후쿠이마루호 뱃머리 부근에 떠있는 것을 러시아군이 발견해 매장하였다. 이후 일본 최초의 군신(軍神)으로 추앙받으며, 1912년에는 문부성창가로서 그를 기리는 노래인 <히로세 중좌>가 심상소학교(尋常小學校) 4학년의 음악 교과서에 처음으로 수록되었다.

3. 노래

1. 轟く砲音, 飛來る彈丸 울리는 포성, 날아오는 탄환

荒波洗ふデッキの上に、 거친 파도 씻기는 갑판 위에서

闇を貫く中佐の叫び。 어둠을 꿰뚫는 중좌의 외침

杉野は何處, 杉野は居ずや 스기노는 어디에, 스기노는 없는가

2. 船內隈なく尋ぬる三度 선내를 샅샅이 찾기를 세 번

呼べど答へずさがせど見へず、 불러도 대답 없고 찾아도 보이지 않네

船は次第に波間に沈み、 배는 점점 파도 속으로 가라앉고

敵彈いよいよあたりに繁し。 적탄은 점점 근처에 쏟아지네

3. 今はとボートに移れる中佐、 어쩔 수 없이 보트에 오르는 중좌

飛來る彈丸忽ち失せて 날아온 탄환에 갑자기 사라져

旅順港外 恨みぞ深き、 여순항 바깥, 원한이 깊구나

軍神廣瀨と その名殘れど 군신 히로세로 그 이름 남긴다해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4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