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소설)

1984

Nineteen Eighty-Four

2008, Penguin Books USA
(절판)

2013, Penguin Books UK
제목이 검열된 듯한 표지가 인상적이다.[1]

1. 소개
2. 제목
3. 설정
3.2. 작품 속 세계관
3.2.1. 오세아니아
3.2.2. 그 외 지역
3.3. 등장인물
3.3.1. 주요 등장인물
3.3.2. 주변 등장인물
3.3.3. 배경 등장인물
4. 결말부
5. 명대사
6. 미디어
6.1. 영화화
7. 사회적 영향
7.1. 다른 미디어나 현실에서 받은 영향
7.2. 다른 미디어에 미친 영향
8. 기타
9. 퍼블릭 도메인
10. 관련 문서

1. 소개

전쟁은 평화. 자유는 예속. 무지는 힘.

(WAR IS PEACE. FREEDOM IS SLAVERY. IGNORANCE IS STRENGTH.)

당의 구호.

원문 (구텐베르크 프로젝트 호주)

영국의 소설가 조지 오웰1949년소설. 집필 당시로서는 미래인 1984년디스토피아적 세계를 무대로 가공의 국가 오세아니아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들을 다룬 소설이다.

국민에 대한 통제와 독재를 풍자하며, 같은 작가가 쓴 <동물농장>과 더불어 국가가 개인의 모든 것을 통제하는 전체주의를 비판하는 소설이다. 같은 영국의 소설가인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 러시아의 소설가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친의 <우리들>과 더불어 20세기 3대 SF 디스토피아 소설로 불린다.

정부의 감시 카메라 설치나 개인정보 사용 관련 뉴스가 나올 때마다 자주 쓰는 개념인 '빅 브라더'가 바로 이 소설에서 유래되었다. 이 소설의 영향으로 소설 속의 오세아니아처럼 정부가 개인의 삶을 총체적으로 통제하는 전체주의 사회를 '오웰리언(Orwellian)'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근미래 사이언스 픽션 소설로 분류하나 정작 작가 본인은 그걸 싫어했다고 한다. 그 시대의 SF는 그저 값싼 펄프지로 찍어낸 저질 소설들[2], 그러니까 불쏘시개들이라고 부를 소설들이 훨씬 많았기 때문이었다. 이 책의 내용을 보고 1984년 전까지는 많은 이들이 마치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서처럼 마치 1984년에 실제로 이루어질 듯이 굴었고, 이 때문에 1984년 애플사에서 매킨토시 광고에 적절히 써 대박을 냈다. 물론 현실 세계의 1984년은 동구권[3] 등을 제외하면 소설 속 내용과는 정 반대로 지나갔다. 그렇기 때문에 대체역사소설 취급하는 사람도 있다.

아이작 아시모프는 <1984>가 자신이 볼 때는 별로 대단한 소설이 아닌데다, 디스토피아 소설은 한 가지 음밖에 낼 수 없다며 이 작품은 냉전 기류에 편승해서 명작의 반열에 올랐다고 혹평했다.

2. 제목

제목의 '1984'의 유래는 오웰이 집필 당시의 연도인 1948년을 살짝 뒤틀어 만들었다고 한다. 사실 집필 시작을 1948년부터 했지만 집필이 마무리되어 책으로 첫 출간한 건 1949년이다.

원래 오웰은 책의 제목을 '유럽의 마지막 인간'이라고 정했지만 출판사에서 반대해서 바꿨다고 한다.

3. 설정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당원이 사는 집에는 '텔레스크린'이라고 부르는, 텔레비전과 비슷하게 방송에 쓰지만 수신과 송출이 동시에 되는 기계가 있다.[4] 이 기계는 끄고 싶다고 해서 끌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다만 소리만 조금 낮출 수 있다. 즉, 기술독재의 사회이다. 당원이 아닌 하층 노동자 '프롤(Prole, 프롤레타리아의 줄임말)'들은 텔레스크린으로 감시는 안 겪지만[5] 국가의 우민화 정책이 놀랄 만큼 성공해 만화경 같은 기계로 쓰는 소설과 노래를 소비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당의 통치 방침 중에서 노동자와 동물은 자유도 있다.

빅 브라더는 어디에 가나 벽보로 붙어있고, 방송에서 꼭 등장하지만 빅 브라더가 실제 모습으로 등장한 적은 없다. 작품 후반부에 애정성에 갇힌 윈스턴에게 심문자인 오브라이언이 "개인은 유한하나 국가는 불멸"이라고 한 말을 보아, 빅 브라더는 오브라이언으로도 볼 수 있고, 나아가 어떤 특정 개인이라기보다는 지도 계층, 또는 지도 계층의 아이콘이라고 생각을 일컫는 말로 생각해도 무방하다. 아니면 국가(당) 그 자체이거나 그것을 상징하는 그 무엇으로 봐도 좋다. 사실, 주인공의 사회적 지위가 낮기 때문에 그를 심문하고자 빅 브라더가 직접 등장할 이유도 없다.

소설 후반부에서는 체제의 반역자 골드스타인이 썼다는 <과두적 정치체제의 이론과 실제>도, 체제에 반기를 들었다는 지하조직 '형제단'도 사실은 오브라이언이 파놓은 함정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심지어 윈스턴에게 은신처를 제공했던 프롤 노인인 채링턴의 정체도 윈스턴을 몰래 은신처의 텔레스크린으로 감시하던 사상경찰이 노인으로 위장한 것이었다.

빅 브라더가 통치하기 전의 세계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모두 당이 숙청했다. 주인공인 윈스턴 스미스가 작중에서 어렸을 적의 사건을 어렴풋이 기억하지만, 그것도 주인공 스스로 정확한지 의문을 가진다.

3.1. 신어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는 사상에 입각하여, 당은 영어를 바탕으로 신어(newspeak)라는 사상통제용 언어를 새로 만들어 사람들이 당의 방침에 의문을 아예 못 갖게 한다. 이전의 언어는 구어(oldspeak)[6]라고 하여 점차 사용 빈도 수를 줄이며 사어화시킨다.

이렇게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당의 방침과 반대인 개념을 완전히 없애서, 신어를 쓰는 사람들이 당의 방침을 본능으로 느끼도록(Bellyfeel) 만드는 것이다, 다시 말해 궁극적으로 인간이 가질 수 있는 마지막 자유인 생각의 자유마저 앗아가는 것이 목표인 것이다. 또한 신어는 시간이 지날수록 어휘 수가 줄어드는 언어다. 이것 또한 어휘의 풍족성을 매우 낮추어서 사람들의 생각을 억압하거나 통제하려는 것이 목적이다.

몇 가지 예시를 들자면, 좋다(good)의 반대말은 나쁘다(bad)이지만, 좋다의 반대말을 나쁘다가 아닌 좋지 않다(ungood)로 바꾼 언어를 쓰게 한다. 당연히 나쁘다(bad)와 좋지 않다(ungood)의 의미 차이는 상당하다.

작가가 부록에서 신어의 개념과 변천과정을 설명하는 글을 일종의 연구 보고서 형식으로 해서 그 시대 언어로 실었는데, 시점이 과거형이다.

작가가 이 소설만을 위해 만든 인공언어에 가깝다 보니 작품 내부에서만 쓰이는 신조어들도 많다.

이 외에도 동사의 불규칙 형태가 사라진다던지, 중복된 의미를 가진 동사들을 없앤다든지 하는 식으로 영어의 불필요한 형태들을 없앴다.

그 외 자세한 것은 신어 문서 참조.

3.2. 작품 속 세계관

1984 속 세계에는 작품 속 시간대 몇년전에 세계 곳곳에서 핵전쟁과 혁명이 일어났으며 그 결과 빅 브라더가 통치하는 오세아니아와 다른 두 거대국가인 유라시아, 동아시아라는 3대 초강대국이 탄생한다. 이 세 국가는 한 국가를 다른 두 국가들이 동맹을 맺고 공격하다 동맹이 깨지고 다시 다른 국가와 동맹을 맺어 다시 두 국가가 다른 한 국가를 공격하는, 영원히 끝나지 않는 전쟁으로 체제의 붕괴를 방지하는 적대적 공생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므로 작중에서 3대 초국가는 소규모 전쟁만 벌일 뿐, 상대국이 정말로 파멸에 이를 수 있는 술책은 서로 암묵적으로 방지하고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이와 같이 〈1984〉의 배경인 전체주의 국가 오세아니아는 식자층의 끊임없는 감시와 우민화 정책, 국가의 과도한 개입을 정당화시키는 영구적인 전쟁으로 존속한다. 전쟁을 계속하지 않으면 지배층이 국민을 통제할 만한 중요한 명분이 사라지고, 또한 잉여 생산물이 나오면서 경제적으로 풍요로워지면 금세 혁명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내부의 불만을 잠재우고 국민들을 가혹하게 통제하기 위해서 외부의 적을 언급하는 것은 독재정권의 기본 전략이다. 선군정치를 내세우는 북한 정권이 그 예다.

흔히 디스토피아를 다루기'만' 하는 소설[7]에서는 관리들이 사리사욕을 채우고 하층민들은 뼈빠지게 착취당하는 식으로 묘사되는데, 〈1984〉에서 오세아니아 연방은 국민과 지도부를 초탈한 하나의 영속하는 유기체[8]처럼 표현된다. 그래서 전자의 소설들이 흔히 '민중의 힘'으로 체제를 뒤엎는 클라이맥스로 끝나는 반면, 〈1984〉를 포함한 명작으로 불리는 디스토피아 소설들에서는 그런 전형적인 영웅들보다는 거대한 체제에 반항하다 끝내 파멸하는 개인을 묘사한다. 본작에서도 2부까지는 그런 희망을 어느 정도 비추지만, 3부에서는 끝내 고문과 세뇌과정 끝에 카페에서 술이나 마시며 신세나 한탄하는 폐인으로 전락하고 만다.

소설의 세계관에 관해서 한국어 위키백과에 관련 세계지도가 있다. # 영어 위키백과의 지도는 여기. # 3강 대립구도 자체는 상당히 흔하나, 실제로 미-소 진영의 대립구도에다 정치/경제 강국으로 부상한 동아시아권이 합세한 3대 세력의 정립 양상은 20세기 후반, 그리고 현대의 현실 세계정세에 나타났다. 소련이 붕괴되어 러시아로 변한 것을 빼면 미-소-중 냉전은 변하지 않았다.

소수의 해석으로, 오세아니아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 및 전쟁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선전 속 허구일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작중 줄리아도 거주 구역에 대한 로켓 공격에 대해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주장을 한다. (물론 근거는 없지만.) 즉 위에 언급한 외부의 적 자체가 존재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체제 유지를 위해서 허구의 적을 만들어냈다는 것. 이 역시 현실의 독재 체제에서도 충분히 찾을 수 있는 사례이다.

여담으로 작중에선 오세아니아를 비롯한 3강의 독재정을 흔들 요소가 거의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사람의 생존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환경 문제가 남아있다. 대규모 핵전쟁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방사능 문제도 남아있을수 있고[9], 인간을 자원취급하는 당의 성격을 고려해보면 공업으로 인한 오염 대책도 논의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소빙하기로 인한 농업 생산량 감소가 유럽 내 사회혼란을 가속화해 마녀사냥프랑스 혁명을 일으켰다는 점이나 체르노빌 사고소련 붕괴에 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 사실 환경 문제가 본격적으로 대두되기 시작한 시점이 레이첼 카슨이 '침묵의 봄'을 쓴 1960년대이기 때문에 1949년에 본작을 쓴 조지 오웰 또한 이 점을 간과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3.2.1. 오세아니아

Oceania

작품의 무대.

(The Party)[10]이 모든 것을 이끌어 가는 일당독재 국가이다. 대표 사상은 영사(英社; 영국 사회주의, English Socialism. 신어(Newspeak)로는 INGSOC.)

제3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이 대영제국을 합병하여 성립했다는 설정으로 시작한다. 남북 아메리카 대륙과 브리튼 제도(영국 +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 및 아프리카 대륙 남부를 차지하며, 현실 세계의 영연방(British Commonwealth)과 미국의 세력권을 더한 것과 거의 일치. 작중에서, 윈스턴 스미스의 과거회상 중 콜체스터에 핵폭탄이 떨어져 그의 가족들이 지하로 피신갔을 때 이미 피난을 온 노인이 "역시 그 놈들을 믿지 말았어야 했어"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미국이 핵폭탄으로 영국의 뒤통수를 쳤거나, 보호해주기로 약속했지만 소련이 영국을 핵공격할 때 막아주지 않았던 모양이다.

미국이 영국을 합병해 탄생한 국가임에도 수도나 다름없는 제1공대(Airstrip one)가 영국에 있는데, 작중 핵전쟁 때 북아메리카에도 대량의 핵폭격이 있었다는 언급으로 봐서 영국을 합병한 후 미국은 핵폭격을 맞아 제대로 된 도시 하나 없을 정도로 초토화된 모양이다.

그렇지만 상세한 합병과정은 안 나오니 진실은 저 너머에. 왜 하필 영국 사회주의인지는 의문이다. 주인공의 기억을 빌리면 아마도 당시 혁명이 일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작중 배경이 되는 제 1공대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 뭐가 있는지 아무도 모르므로 그 지역들은 실제로 동아시아와 유라시아가 차지하고 있을 수도, 완전히 인류가 절멸한 황무지일 수도 있고, 아니면 실제의 세계와 별반 다를 바 없을 수도 있다. 실제 지리상 명칭인 오세아니아 주와는 다른 개념이지만 작품 내 설정상으로는 오세아니아 주 또한 '강대국 오세아니아'의 세력권에 모두 들어간다. 대양(Ocean)에 둘러싸여 해양국가로서의 성격이 아래의 두 나라보다 더욱 두드러지기 때문에 지은 이름일지도. 실제로 영국미국은 강력한 해군력과 해운무역으로 성장한 해양강국의 대표선수들이다.

주인공이 사는 런던은 오세아니아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인 제1공대에 속해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오세아니아가 차지한 지역들의 현실과 연결시키면 오세아니아에서 제일 큰 도시는 아무래도 멕시코 시티인 듯하다. 제1공대는 "제1공대도 이전에는 브리튼 또는 잉글랜드라고 불렸다. 런던은 늘 런던이었지만."이라고 스미스가 확실히 회상한다.[11]

인구수는 대략 3억. 인구 구조는 2%가 안 되는 내부당원(상급당원, 대략 600만 명), 13%의 외부당원(하급당원), 그리고 85% 가량의 프롤(노동자)의 세 계급으로 나뉘어 있다.

절대권력을 가진 '당'은

  • 전쟁을 관장하는 '평화부/평화성(Ministry of Peace)'
  • 사상범죄를 포함한 모든 범죄를 관리하는 고문 전담 '애정부/애정성(Ministry of Love)'
  • 매일같이 배급량 감소만을 발표하는 '풍요부/풍요성(Ministry of Plenty)'
  • 모든 정보를 통제, 조작하는 '진리부/진리성(Ministry of Truth)'[12]

이렇게 네 성(省 또는 부,部)으로 나누지며, 신어로는 평부(평성, Minipax), 애부(애성, Miniluv), 풍부(풍성, Miniplenty), 진부(진성, Minitrue)으로 표기한다. 4개의 부 모두 이름과 하는 일이 완전히 다른 반어법적인 이름을 가지고 있는 것도 특징.

'반어법적 이름'과 '전쟁은 평화. 자유는 속박(복종, 예속). 무지는 힘.(War is Peace. Freedom is Slavery. Ignorance is Strength.)'이라는 원칙은 당의 '이중사고'[13]라는 덕목을 대표한다. 빅 브라더의 숭배와, 오세아니아의 반역자로 알려진 '골드스타인'과 적국에 저주를 퍼붓는 '2분 간 증오'로 체제와 욕구에 건 불만 등을 모두 처리한다.

사상범죄자는 그가 있었다는 모든 흔적이 사라진 뒤(이른바 '증발') 엄청난 고문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아예 그의 인간성을 말살한 뒤 그의 마음까지 세뇌시켜 순교자를 철저하게 없앤다고 한다. 오브라이언의 말에 따르면 중세의 종교재판이나 나치, 소련의 순교말살 작전보다 발전했다고 한다.

중세 이단 심문의 요지가 Thou shalt not(~ 하지 말라), 공산주의 체제의 요지가 Thou shalt(~ 하라)였다면, 빅 브라더 정권의 요지는 Thou art(너는 ~다.)라고 한다. 개인을 부정하는 정도가 아니라 그 개념 자체를 없앤다.

웬만한 물건에는 다 '승리(Victory)'라는 단어가 붙는다. 승리 주(, gin), 승리 커피, 승리 연(담배) 등. 주인공은 승리 아파트에서 산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모두 품질은 저질이다.

성교는 아이를 낳는 것을 위해서만 하는 일종의 '전투'이며, 당에서는 성교를 관장과 같은 역겨운 것으로 취급한다. 오브라이언이 주인공을 고문할 때, 성교 과정에서 느끼는 오르가슴을 없애버리는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한다. 또한 국력 대부분을 전쟁에 쏟다보니 골드스타인의 책에 따르면 정작 내부당원들도 2차 세계대전 쯤의 부유층의 생활 수준보다 못한 생활을 한다.

윈스턴이 읽은 골드스타인의 책에서는 '전쟁 상황에서는 말고기 1점으로도 부유를 나눌 수 있다'고 평가했다. 내부당원의 생활 수준은 설비가 좋고 넓은 집, 질 좋은 옷, 기름진 음식, 술, 담배, 두어 명의 하인들, 자동차나 헬리콥터 정도다. 여기서 헬리콥터와 하인, 넓은 집 정도를 빼면 21세기의 대한민국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중산층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것들을 빼니까 그렇지 줄리아는 윈스턴에게 내부당원에게 성상납을 강요받았다는 증언과 함께[14] 내부당원들은 모두 돼지새끼들이라며 내부당원을 모욕하는데, 실제로 쾌락을 즐길 생활적 여유가 있는 것인지, 이것마저도 외부당원에 대한 아주 기계적인 사상검증의 일환인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주인공을 비롯한 외부당원들의 생활은 더욱 엉망이다. 거기다 월급에서 4분의 1을 의연금으로 내놓아야 한다. 차라리 노동자(프롤)들이 외부당원들보단 행복하게 산다고 봐도 맞다. 1984년에 나온 영화판에선 노동자들이 오히려 외부당원들보다도 더 좋은 환경에서 사는 것처럼 묘사된다. 윈스턴이 사는 곳은 거의 폐허 수준인데 노동자들의 거주지가 오히려 화려하고 근대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아무리 전체주의 사회라도 노동자들 중에서 그나마 잘 사는 사람이 있어야 노동자들에게 우민화 정책이 먹힐테니 설정상으로도 아주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국가에서 지급하는 배급품이 안 나와서 암시장에서 돈을 주고 사야 하는데, 이는 자칫하면 수용소로 끌려갈 수도 있는 행위이다. 윈스턴을 비롯한 동료들이 면도칼 하나를 몇개월동안 쓰고 있으며, 모두 다 만성적인 영양실조(아마도 비타민 결핍으로 추정된다)와 살인적인 업무량, 만성적인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어서 윈스턴 나이대의 외부당원은 몸이 성한 사람이 없고 다들 어딘가 몸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다. 윈스턴도 발목에 정맥류성 궤양을 앓고 있는데 몇 년째 변변한 치료를 못 받고 있다.

노동자들의 경우에는 당으로부터 "동물" 취급을 겪는다지만 이들은 사상 통제에서 열외대상이다. 사실 사상경찰이 몰래 이들 중에 숨어 들어가서 수상한 이야기를 하는 자를 처단한다고는 하나, 표정 하나로도 표정죄(Facecrime)로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당원들과는 비교도 안 될 자유를 누린다. 그냥 정치나 정부 상황에 관심 안 가지고 생각 없이 살면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다고 보면 된다. 윈스턴이 당 이전의 시대를 기억하는 늙은 프롤들을 찾아다니며 질문을 했을 때 만난 사람들은 과거 회상을 하라고 하면 술이나 모자 이야기 같은 뜬구름 잡는 옛날 이야기밖에 안 할 정도로 저능한 이들뿐이었다. 그리고 당원들도 마찬가지라서 윈스턴도 당 이전의 생활에 대해 단편적인 것만 기억하고 있으며, 줄리아는 윈스턴보다 어려서 어릴 때 증발한 할아버지에게 옛날 이야기를 몇 개 들은 걸 빼면 당 이전의 생활에 대해 전혀 모른다.[15]

또한 당이 이상형으로 내놓는 신체조건이 청년은 키가 크고 근육질이며, 여자는 '금발'에 성격이 명랑하고 햇볕에 그을린 건강한 피부와 볼록 튀어나온 가슴을 가져야 한다. 서양에선 가슴이 큰 금발 여자는 멍청하다는 묘한 선입견이 있으니 딱 나치 우생학 수준의 "몸 튼튼, 간 퉁퉁, 머리 텅텅"을 지향한다고 보면 된다. 그러나 사실상 당이 바라는 신체 조건(지능 제외)을 가진 자는 권력 쟁탈 분쟁에서 증발 표적 1순위이기 쉽고, 1부에서 윈스턴은 당의 이상형과 거리가 먼 사람들(작고 땅딸막하며 옆으로 퍼진 사람들)이 고속출세를 하고 그 수도 점차 급증하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소설에서 직접 그렇다고 확정짓지 않았지만, 당이 당원과 프롤들에게 우생학적 이상형의 조건을 제시해 그 중에서 부합되는 인물들이 나타나게 한 다음, 증발 표적으로써 숙청시킬 목적을 위해 그러한 이상형 기준을 만든 것으로도 볼 수 있으며 이중사고로 지배하는 당의 통치에선 어느 쪽이 진실인지 알 수 없다.

3.2.2. 그 외 지역

소련영국을 뺀 유럽 대륙 전체를 합병(공산화)하여 성립했다. 유럽아시아를 더한 지리상의 명칭을 그대로 반영했다. 현실 세계의 소련 또는 소련 붕괴 이후의 독립국가연합(CIS)/유라시아 연합브렉시트로 인한 영국 탈퇴 이후의 유럽연합(EU)의 세력권을 더한 것과 거의 일치한다. 대표 사상은 "신(네오) 볼셰비즘". 광활한 대륙 영토를 국가 방어의 이점이자 전쟁의 장기로 삼고 있다. 소설의 시작 시점에서 오세아니아와 아프리카에서 국지전을 치르고 있다고 나온다.
이름 그대로 중국, 일본, 한국[17], 만주, 몽골, 티베트가 들어간다. '중국 남쪽의 나라들'이라는 언급으로 보아 베트남동남아시아도 여기에 속하는 듯 하며[18], 서쪽 국경은 불분명하다고 나온다.[19] 작품 안에서는 10년 간의 전쟁 끝에 성립되어서 3대 국가 중 가장 늦게 나타났다고 설명한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1960년대라 한다. 국공내전에서 이긴 쪽이 대륙을 통일한 듯하지만... 그냥 모호하다. 대표 사상은 "죽음 숭배", "자기 말살"이라고 번역할 수 있다고 하나 이 또한 모호하다. 구 일본 제국천황 숭배에서 따온 듯 하다. 땅은 앞의 두 국가보다 좁으나 많은 인구로 커버하는 모양이다. 골드스타인의 책에서도 오세아니아는 드넓은 태평양대서양에 의해, 유라시아는 광활한 국토에 의해, 그리고 동아시아는 국민의 다산성과 근면성에 의해 보호받으면서 세 국가 간의 균형이 유지된다는 언급이 나온다.
  • 분쟁 지역
북아프리카와 적도 아프리카, 중동권, 중앙아시아 및 남인도, 인도네시아 군도, 극지방은 분쟁 지역으로 3대 강국 어디에도 확고한 지배권이 없는 곳으로 설정되었다. 정확히는 홍콩, 다윈, 탕헤르, 브라자빌[20]을 잇는 지역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베트남 등은 동아시아 영토에 안 들어갈 수도 있다. 그 밖에도 극지방과 유라시아의 접경 지대인 몽골, 중앙아시아 및 오세아니아/동아시아가 다투는 인도양태평양의 섬들도 분쟁지역이다. 분쟁지역에는 귀중한 광물이나 합성 제품의 원료, 고무 같은 천연 자원이 있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이곳이 값싼 노동력의 보고라는 점이다.[21] 이곳의 사람들은 노예나 자원 취급을 받으며 석탄이나 석유처럼 소모된다.

3.3. 등장인물

3.3.1. 주요 등장인물

  • 윈스턴 스미스 (Winston Smith)
주인공. 39세로 오세아니아 외부당원이다. 런던의 승리 맨션에 거주하며 근무지는 진리부 기록국. 주요 업무는 과거의 신문 기사를 조작하고 수정해서 당의 실책을 가리는 것이다. 양친과 여동생이 있으나 모두 행방불명 상태이며, 외부당원인 캐서린과 결혼도 했지만 별거 중이다. 윈스턴 스미스라는 이름은 윈스턴 처칠의 이름과 당시 영국에서 가장 흔한 성인 스미스를 따서 지은 이름이다.본래는 평범한 당원이었으나, 여러가지 계기로 인해 현 체제에 의문을 품게 되고 노트를 사서 일기를 쓰게 되면서 당의 반역자가 된다.[22] 이후 줄리아를 만나 밀회를 즐기고, 내부당원인 오브라이언에 의해 지하 투쟁 단체인 형제단에 가입해서 체제 전복을 위한 투쟁을 시작하나 했더니...사실 오브라이언은 윈스턴이 체제에 불만을 가진 것을 알고 있었고, 그래서 체포하기 위해 무려 7년 동안 연극을 꾸민 것이었다. 결국 사상죄로 애정부에 끌려들어가 모진 고문 끝에 저항 의지가 완전히 거세된 채, 빅 브라더를 사랑한다는 마음을 가지면서 당에게 완전히 세뇌된다.
  • 줄리아 (Julia)
어찌보면 윈스턴 스미스에 이은 또다른 주역이라고도 할 수 있는 여인. 26세로 오세아니아 외부당원이다. 성격은 몹시 쾌활하면서도 대담한 편. 근무지는 진리부 창작국 포르노과(Pornsec)이다.[23]첫 장 2분간 증오 장면에서 처음으로 등장한다. 이 때 윈스턴은 줄리아를 사상경찰이나 내부당의 끄나풀로 오인했으나[24] 실상은 정 반대로 오히려 체제에 대한 반항심을 품은 채 일탈을 꿈꾸고 있었다. 줄리아는 윈스턴의 눈빛만 보고 그가 체제에 불만적이라고 생각해서 그에게 호감을 품고 있었던 것. 이후 윈스턴과 밀회를 즐기고, 내부당원 오브라이언의 소개로 반체제 단체인 형제단에도 가입하나 앞서 서술하였듯이 이는 모두 오브라이언이 깔아둔 교묘한 함정이었다. 결국 정치범이 되어 윈스턴과 함께 애정부에 잡혀간다. 이후 윈스턴과 줄리아는 한 번 재회하는데, 이전과 같은 감정은 남아있지 않은 모양이다.
  • 오브라이언 (O'Brien)
오세아니아 내부당원. 억세고 거친 인상을 지닌 거구의 사나이로, 윈스턴 스미스의 묘사에 따르면 험상궂은 얼굴에 주름살까지 많아서 언뜻 보기에는 투박하고 못생긴 외모의 소유자이다. 그러나 큰 덩치와 언제나 침착함을 유지하는 포커페이스 때문에 지적인 카리스마와 신사적이고 세련된 풍모를 발산하는 인물로 묘사된다. 그 때문에 윈스턴은 오래전부터 오브라이언에게 왠지 모를 호감과 신뢰감을 느껴왔다.계급이 높은 내부당원답게 하인이 딸린 호화스러운 저택에서 생활하고 있으나, 다른 내부당원들과는 달리 자신보다 한참 낮은 계급인 외부당원인 윈스턴에게도 매우 예의바르고 친절하게 대해준다. 그러던 어느 날, 윈스턴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하여 형제단과 골드스타인의 '그 책'에 대해서 알려준다.[25]이후 다시 윈스턴과 줄리아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 그들을 반당조직인 형제단에 가입할 것을 권유하고 마치 자신이 그들의 동지인 것처럼 행동하지만 사실은 모두가 당 내부의 불만분자를 색출해내기 위한 함정에 불과했다. 이후 윈스턴을 애정부로 끌고가서 무자비하게 고문한 끝에 그의 인간성을 말살한다. 세상에 진실 따위는 없으며 모든 생각을 통제하는 당의 권력이야말로 유일한 진실이라는 극단적인 허무주의적 사상을 가지고 있다.진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진실을 오히려 체제 유지에 활용하는 인물상은 멋진 신세계의 무스타파 몬드와 매우 유사하다. 그래서 여러 문학 수업이나 평론 등지에서 둘이 같이 언급되는 사례가 많다. 일각에서는 한때 윈스턴처럼 진짜 불만분자였지만 세뇌당하여 이렇게 됐다는 추측도 있다.

3.3.2. 주변 등장인물

  • 파슨스 (Parsons)
윈스턴의 동료. 이름은 톰이며 35세. 아내와 1남 1녀를 두었다. 전체적인 이미지는 동물농장의 복서처럼 우직하고 힘깨나 쓰는 근육뇌 캐릭터다. 순수하게 당에 충성하나 머리가 딸려서(...) 요직은 맡지 못하고 힘 쓰는 하급직에서 일한다.[26] 파슨스는 동료인 윈스턴을 나름 친구처럼 여기고 있으나, 체제에 불만을 품고 있던 윈스턴은 당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파슨스를 얼간이로 취급하며 내심 경멸했다. 나중에는 윈스턴과 마찬가지로 사상죄로 애정부에 끌려와 그를 놀라게 한다. 파슨스를 신고한 사람은 다름 아닌 자신이 그렇게 자랑스러워하던 7살 먹은 딸이었다. 파슨스에 따르면 잠을 자던 중에 얼떨결에 "빅 브라더를 타도하라"는 잠꼬대를 했는데, 딸이 엿듣고 바로 다음 날 아침에 신고해버렸다고 한다.[27]
  • 사임 (Syme)
윈스턴의 동료. 당의 명령에 따라 신어사전 편찬을 맡고 있으며, 언어와 사상을 통제하는 어려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만큼 지적이며 총명하다. 윈스턴과 대화하던 중에 신어의 본질을 정확하게 짚는 면모를 보여준다. (신어는 사상 통제와 반란 방지를 위해 영어를 재구성한 언어로, 자세한 내용은 신어 문서 참고.) 윈스턴은 그가 너무 똑똑하기 때문에 증발[28]될 것이라고 예상했고, 그 예상은 사실이 되었다.
  • 앰플포스 (Ampleforth)
윈스턴의 동료. 각운을 맞추는 데 천부적인 재능이 있어 과거의 시문학 중 남겨 놓아야 할 것들을 현 체제의 입맛에 맞게 수정하는 일을 하고 있다. 하지만 키플링의 시 중 Rod의 각운인 God를 대체할 말이 없어[29] 그대로 두었고, 결국 증발되었다.
  • 캐서린 스미스 (Katharine Smith)
윈스턴의 아내. 외부당원. 윈스턴의 회상에 따르면 선사자(Goodthinker)였고, 그에 걸맞게 당의 선전에 세뇌되어 성행위 자체를 불결한 것으로 여겼다고 한다. 남편인 윈스턴과 성관계를 가지기는 했으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당의 요구에 따라 아이를 만들기 위한 것에 불과했고, 결국 윈스턴과의 사이에서 자녀를 얻지 못했다. 소설에서는 별거 중이라 직접 등장하지 않고 (당은 이혼을 금지한다) 윈스턴의 회상에서만 언급된다. 윈스턴의 회고에 따르면 성관계를 할 때마다 마치 시체처럼 뻣뻣했으며 때문에 별다른 애정은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
  • 채링턴 (Charrington)
런던 빈민가에서 잡화상점을 운영하는 60대 주인으로, 노동자(프롤) 계급이다. 윈스턴과 친하게 지내며 혁명 이전의 많은 노래들을 가르쳐 주기도 한다. 상점 위 층에는 텔레스크린이 없는 빈 방이 있는데, 윈스턴이 이를 빌려 줄리아와의 밀회 장소로 이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실 텔레스크린이 그림 뒤에 있었고, 그의 정체는 사상경찰이었다.[30] 애초부터 채링턴은 윈스턴을 감시하려 했던 것이다. 실제로는 30대의 젊은이였으며, 노인의 모습은 윈스턴을 속이기 위한 정교한 분장이었다.
  • 마틴 (Martin)
오브라이언의 집에서 일하는 하인.
내부당원. 유동요새[33]의 보급을 맡은 군수조직 FFCC를 맡았고 빅 브라더에게 2등 공로훈장을 수여받았으나 3개월 후에 증발됐다. 윈스턴은 증발된 위더스의 기록을 지우라는 업무를 받고 아래에 있는 오길비 동무를 만들었다.
  • 오길비 동지 (Comrade Ogilvy)
윈스턴이 증발된 위더스를 대체하기 위해 지어낸 외부당원.[34] 윈스턴이 만든 설정에 따르면 19살에 매우 높은 살상력의 수류탄을 발명해 실험했고 6살에 당의 배려로 1년 일찍 스파이단에 가입한 후 반당분자인 숙부를 애정부에 신고했다. 나이가 차자 당과 빅 브라더를 위해 헌신하기 위해 독신을 지키다가 전선에서 비행 중에 적군(유라시아/동아시아)에게 피격당하자 서류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기관총을 메달고는 그대로 바다에 뛰어들었다. 윈스턴은 이 기사를 빅 브라더가 오길비의 충성심을 치하하는 연설로 마무리했다. 훈장을 추가할까 생각도 했지만 교차 검증해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져 그만뒀다고 한다.
  • 틸롯슨 (Tillotson)
진리부 기록국에서 일하는 내부당원.

3.3.3. 배경 등장인물

당의 지도자. 작중에서는 직접 등장하지 않는다. 번역본에 따라서는 대형(大兄)이라고도 불린다. 자세한 것은 문서 참조. 오세아니아의 실질적인 지배자로, 초월적인 권력의 소유자이다. 당으로부터는 위대하며 전지전능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자로 추앙받고 있다. 사람들 앞에서는 모습과 음성은 드러내지 않는 것으로 보이나, 다만 그의 초상화가 그려진 포스터는 오세아니아 곳곳에 널려있으며, 그가 사람들 앞에서 했다고 하는 발언들은 꾸준히 기록물에 실리고 있다. 윈스턴의 묘사에 따르면 초상화에 그려진 빅 브라더는 잘생기고 위엄있는 얼굴에 콧수염을 기른 남성의 모습을 하고 있다. 숙적인 골드스타인이 노골적으로 레프 트로츠키에게서 따온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면, 빅 브라더는 그 인상에 대한 서술이 이오시프 스탈린과 흡사하다. 내부당원 오브라이언의 말에 따르면 빅 브라더가 곧 당이요, 당이 곧 빅 브라더라고 한 점을 보면 사실 빅 브라더는 실존하지 않거나 혹은 실존하는 인물이라 하더라도 당의 프로파간다를 위하여 상징적인 껍데기만 남아있는 인물로 여겨진다. 오브라이언은 애정부에서 빅 브라더가 죽는지에 대해 윈스턴이 물어보자 어떻게 죽겠느냐고 답했으며, 형제단이 실존하는지에 대해서도 그건 자네가 영원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 엠마누엘 골드스타인 (Emmanuel Goldstein)
당의 반역자. 빅 브라더와 마찬가지로 작중에서는 직접 등장하지 않는다. 유대인 혈통에 안경을 걸쳤으며 염소수염을 기르고 다니는 등 소련의 레프 트로츠키를 연상케하는 외모를 지니고 있다. 당의 주장에 따르면 한때 빅 브라더와 맞먹는 세력을 가졌으나 그에게 반기를 든 후 잠적한 만악의 근원이며 반당 조직인 형제단의 우두머리이다. 당의 지도자인 빅 브라더와 마찬가지로 작중에서는 직접 등장하지는 않으며, 텔레스크린 속 모습과 목소리로만 등장한다. 당에서 가장 적대하는 인물로, 공식적인 원수. 당원들은 하루에 1번씩 2분 동안 스크린에 나타난 골드스타인의 얼굴을 보고 분노해야 하는 "2분간 증오"라는 해괴한 의식을 치른다.[35] 아이러니하게도 당의 지도자인 빅 브라더의 경우처럼 어쩌면 실존하지 않거나, 혹은 실존하는 인물이라도 당의 프로파간다를 위하여 상징적인 요소만 남은 것으로 보인다.[스포일러]
  • 존스, 애런슨, 러더퍼드 (Jones, Aaronson, Rutherford)
당의 초기 멤버. 이 중에서도 러더퍼드는 당의 혁명 때 풍자 만화를 이용한 여론몰이에 재주가 있었다. 하지만 셋 다 빅 브라더와의 권력다툼에 패해 1960년대에 숙청당했고 당의 공식 역사서에 반역자로 기록됐다. 윈스턴은 1973년에 진리부에서 근무하다가 이들이 과거에 뉴욕에서 열렸던 당의 모임에 참가한 사실을 더 타임스에 실린 사진으로 알게 됐는데, 당의 공식 기록에 따르면 그 날 이들은 유라시아의 비밀 기지에서 회합을 가졌기에 윈스턴이 당의 기록은 거짓임을 확신하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 윈스턴은 사진을 그 자리에서 기억구멍[37]에 넣어 버렸지만 윈스턴이 잡혀 들어간 애정부에서 같은 사진을 보여준 오브라이언은 사진을 다시 기억구멍에 버린 후[38], 그들은 반역자일 뿐이며 그 사진은 자네가 조작하고 지어낸 망상이라는 이중사고로 윈스턴의 입을 막았다. 빅 브라더가 스탈린, 골드스타인이 트로츠키라면 이들은 스탈린과 협력했다가 숙청당한 레프 카메네프, 그리고리 지노비예프, 니콜라이 부하린[39]에 대입된다.

4. 결말부

명확하지 않고 애매한 결말부 때문에, 결말부를 대충 읽은 독자들은 주인공이 감옥 복도에서 총살당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안 그래도 악명높은 1984 번역본들이 "아예 결말을 바꿔서 실었다"는 이야기가 도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사실 오웰은 주인공의 상상을 등장시키면서 암시도 여러 번 했다. 예를 들어 꿈 속에서 오브라이언이 윈스턴에게 "우린 어둠이 없는 곳에서 만날 것이오.(We shall meet in the place where there is no darkness.)"라고 말한 것은, 애정부의 고문실을 암시한 것이다(애정부는 창문이 없고 항상 불이 켜져 있다). 원전은 다음과 같다.

The voice from the telescreen was still pouring forth its tale of prisoners and booty and slaughter, but the shouting outside had died down a little. The waiters were turning back to their work. One of them approached with the gin bottle. Winston, sitting in a blissful dream, paid no attention as his glass was filled up. He was not running or cheering any longer. He was back in the Ministry of Love, with everything forgiven, his soul white as snow. He was in the public dock, confessing everything, implicating everybody. He was walking down the white-tiled corridor, with the feeling of walking in sunlight, and an armed guard at his back. The long-hoped-for bullet was entering his brain.

텔레스크린에서 흘러나오는 음성은 여전히 포로, 노획품, 사살자 등에 대해 떠들어대고 있었다. 하지만 바깥의 환호성은 다소 수그러들었다. 웨이터들도 다시 분주하게 일하기 시작했다. 그 중 한 웨이터가 진이 든 병을 가지고 그에게 다가왔다. 윈스턴은 잔에 술이 채워지는 것도 모른 채 행복한 몽상에 잠겨 있었다.[40] 그는 더 이상 펄쩍펄쩍 뛰지도, 환성을 지르지도 않았다. 그의 영혼은 흰눈처럼 깨끗해졌다. 그는 애정부로 돌아가 모든 것을 용서받았다. 피고석에 앉아 죄를 고백했고, 그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공범자로 만들었다. 그는 햇빛 속을 걷는 기분으로 하얀 타일이 깔린 복도를 걷고 있었다. 그때 무장한 간수가 뒤에서 나타났다. 그리고 그가 오랫동안 기다렸던 총알이 그의 머리에 박혔다.

— 정회성 역, 민음사 (2003), 416~417쪽

밑줄 친 부분 때문에 오해가 생기는데, 실제로 윈스턴이 총살당한 것이 아니라 총살당하는 것을 상상하는 장면이다. 총을 맞았다는 상상은 자신의 반항적인 내면이 거세되었다는 뜻으로, 어찌보면 총살당하는 것보다 더 비참한 내용이다. 죽음보다 더 무서운 것이 세뇌임을 암시하는 문장이며, 오히려 윈스턴이 죽었다면 명작이 아니라 김 새는 작품이 되었을 거라는 의견도 많다. 당에게 내면까지 세뇌당한 데다가, 당의 변덕에 따라 언제 죽을지 모르는 채로 목숨만 연명하는 처지[41]데드 엔드는 아니지만 배드 엔딩이며, 존 허트가 주연한 영화판의 결말도 이를 따르고 있다.

"그는 빅 브라더를 사랑했다(He loved Big Brother)"로 끝나는 소설의 마지막 문장이 일품이다. 사상 경찰에 체포되기 전에 줄리아는 윈스턴에게 "그들은 당신의 마음까지 지배할 수는 없다"라고 말한 적이 있고, 윈스턴도 동의한다. 체포되어 오브라이언이 주도하는 모진 고문과 세뇌, 그리고 죄중단 훈련과 이중사고를 통해 윈스턴은 마침내 당의 강령을 맹목적으로 받아들이지만[42], 끝내 오브라이언이 "빅 브라더에 대한 자네의 진심은 무엇인가?" 라고 물었을 때 윈스턴은 "그를 증오한다"라는 말로 응수한다.

그러자 윈스턴은 애정부에 끌려온 모든 정치범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고문실인 101호실[43]로 끌려가 마침내 자신이 절대 배신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줄리아[44]마저 배신하고 만다. 결국 그는 자신의 마지막 남은 인간성까지 모조리 말살당하고, 당이 바라는 인간성으로 채워진다. 이는 곧, 영사가 건드릴 수 없다고 믿었던 윈스턴의 자아를 끝내 당의 입맛에 맞게 개조하는 데 성공했다는 것을 한 줄로 함축한 묘사이다.

또한 작중에서 전쟁하던 대상이 매번 바뀌지만 그때마다 우리는 유라시아/동아시아와 항상 전쟁 중이었다는 식으로 세뇌시킨 것처럼, "그는 빅 브라더를 사랑했다"라는 과거형으로 그도 과거부터 빅 브라더를 사랑했다고 세뇌되었다는 암시로도 해석할 수 있다.

줄리아도 당에게 세뇌당해서 마지막 장면 직전에 만났을 때 윈스턴에게 별다른 감정이 남아있지 않다. 1984년에 개봉한 영화에선 전두엽 절제술의 상처 자국이 있는 걸로 묘사했다. 소설에서 나온 "이마를 가로질러 관자놀이까지 기다란 흉터가 있었다"의 묘사인 듯하다. (미르북 컴퍼니 번역 기준) 육감적이었던 몸도 매력없이 뚱뚱해졌다는 묘사도 있다. 이는 윈스턴도 마찬가지인데, 배는 볼록 나왔고, 치아는 전부 빠져 틀니를 꼈으며, 심지어 탈모까지 생겼다고 묘사되어 있다.

5. 명대사

It was a bright cold day in April, and the clocks were striking thirteen.

맑고 쌀쌀한 4월의 어느 날, 시계는 13시를 가리켰다.[45][반론] [민음사판]

BIG BROTHER IS WATCHING YOU

빅 브라더는 당신을 주시하고 있다

War is peace, Freedom is slavery, Ignorance is strength.

전쟁은 평화, 자유는 예속[48], 무지는 힘.[49]

Who controls the past controls the future: who controls the present controls the past.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50]

We shall meet in the place where there is no darkness.[51]

우리는 어둠이 없는 곳에서 만날 것이오.

2 plus 2 equals 5.

둘 더하기 둘은 다섯이다.[52]

Do it to Julia! Not me!

줄리아에게 하시오! 나 말고![53]

He loved Big Brother.

그는 빅 브라더를 사랑했다.[54]

6. 미디어

6.1. 영화화

1954년, 1956년에 2차례 영국에서 영화화했고, 오페라화도 했다. 오페라에서 국가로 등장하는 〈All heil Oceania〉는 대표적으로 유명한 합창이니 찾아볼 사람은 찾아보자.

가장 최근 영화화 된 작품 제목과 같은 연도인 1984년 마이클 래드포드 감독[55]의 작품으로 존 허트, 리차드 버튼, 수잔나 해밀튼 등이 출연했다. 사실, 영화의 퀄리티는 원작에 누가 되지 않을 정도였으나, 불행히도 이듬해(1985년) 동 장르의 걸작으로 추앙받는 테리 길리엄 감독의 《브라질》이 나오는 바람에 더 묻혀버렸다.(...) 참고로 브라질은 국내에서 여인의 음모(??)라는 이름으로 발매되는 바람에 상당한 오해를 샀다.

1984년작의 특징은 소설의 묘사를 있는 그대로 살리려고 애쓴 흔적이 많이 보인다는 것. 이 때문에 원작 소설을 읽은 사람들은 원작의 황폐한 이미지를 매우 잘 살려냈다고 호평을 하나, 반대로 지루하고 내용이 잘 이해가 안 된다는 비판도 있다. 평론가들의 평가는 매우 좋은 편이지만 이로 인해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다. 심지어 크랭크인 기간도 오웰이 소설 속에서 상정한 시간대(1984년 5월경)와 같다. 촬영 로케이션은 당연히 소설에서 상정한 런던 근교이고, 촬영감독으로는 《쇼생크 탈출》을 찍은 로저 디킨스가 참여했다.

영화 장면을 보면, 가장 첫 시퀀스인 "2분간 증오[56][57]"를 비롯하여 무색건조한 오세아니아를 디테일하게 그렸다. 또 "개인성"을 확인하는 요소로 배치한 '성애'의 장면[58] 역시 가감없이 드러내는데, 그러다 보니 영화에서 노출이 노골적으로 나온다. 영화상 여주인공 줄리아(수잔나 해밀턴)의 전라 및 음모가 꽤나 긴 시간 동안 노출되지만 솔직히 에로틱한 느낌은 없고 건조하게 연출했다. 따라서, 당연히 청소년은 볼 수 없는 영화다.

또한 지금보면 주인공 윈스턴이 근무하는 기록국의 묘사가 지금 시각으로 보면 꽤 우스꽝스럽다. 인터넷이 없던 시대에 만든 물건이라, 전화기 다이얼로 수치를 입력하고, 양철깡통에 든 문서가 관을 타고 전해진다. 수정한 문서는 철필로 긁거나 기억구멍을 통해 버린 후 조악한 소각로에서 불태운다. 물론 소설 속 세계가 생산력이 막장인 핵전쟁 뒤임을 기억하자. 영화가 만들어진 실제 1984년은 텔렉스 통신이나 애플, IBM PC가 있던 시대였지만, 영화는 1948년 당시에 원작 소설에서 묘사한 미래세계를 충실히 재현하였다. 그리고 전지구적으로 모든 역량을 체제 유지를 위한 병림픽에 쏟아붓고 있는 세계라서 전쟁과 대인 사찰용 기술을 제외하면 다른 기술 발전이 어렵다는 설명이 골드스타인의 책에 있다.

주인공 윈스턴 역을 맡은 존 허트는 뒷날 브이 포 벤데타의 주연으로 출연해 빅 브라더 필이 나는 독재자 아담 서틀러[59] 역할을 멋지게 해냈고, 나아가서는 《설국열차》의 반체제의 상징(?)인 길리엄 역까지 해냈다. 한편 오브라이언 역할을 맡은 리처드 버튼[60]은 《1984》 촬영 한 달 뒤에 세상을 떠났다. 또한 여주인공 '줄리아' 역의 수잔나 해밀턴은 이 영화에 출연한 후 이듬해인 1985년아웃 오브 아프리카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러브 액츄얼리》에서 한물간 록커 '빌리'의 매니저 '조' 역으로 나왔던 그레고르 피셔의 얼굴을 볼 수 있는데 윈스턴의 동료인 뚱뚱하고 멍청한 '파슨스' 역으로 나온다.

# <오세아니아, 그대를 위해(Oceania, 'Tis(=It is) for thee)>라는 오세아니아 국가.

Oceania, Tis For Thee (오세아니아, 그대를 위해)

Strong and peaceful, wise and brave; (강하고 평화로운, 현명하고 용감한 우리는)

Fighting the fight for the whole world to save. (세계를 구하기 위한 싸움을 한다네)

We the people will ceaselessly strive (우리 인민은 위대한 혁명을 계속하기 위해)

To keep our great revolution alive.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네)

Unfurl the banners, look at the screen; (국기를 펼치게! 스크린을 보게!)

Never before has such glory been seen. (이런 영광은 보여진 적이 없다네!)

Oceania, Oceania, Oceania, 'tis for thee. (오세아니아! 오세아니아! 그대를 위해!)

Every deed, every thought 'tis for thee. (모든 행동, 모든 생각은 그대를 위해)

Every deed, every thought 'tis for thee. (모든 행동, 모든 생각은 그대를 위해)

여담으로, 1956년 작 영화에서 윈스턴 스미스 역을 맡은 배우가 에드먼드 오브라이언(Edmond O'brien)이다(...). 그래서 오브라이언이 오코너(O'Connor)로 바뀌어 나온다.

현재 콜럼비아 픽처스에서 3번째 영화화를 준비한다고 하며, 감독은 제이슨 본 시리즈로 잘 알려진 폴 그린그래스라는 듯. 그런데 2018년 현재까지 아무 소식이 없다. 흐지부지된 것으로 보인다.

7. 사회적 영향

7.1. 다른 미디어나 현실에서 받은 영향

<1984> 또한 그 이전의 디스토피아 소설인 멋진 신세계, 우리들, 강철군화 등의 영향을 받았다. 강철군화의 경우 키, 목소리, 얼굴 생김새 등을 바꾸어 전혀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한다는 부분은 형제단에 그대로 적용했다. 다만 강철군화에선 그런 사회주의 세력이 끝내 체제를 쓰러뜨리는 데(비록 수백 년 뒤지만) 성공하고, 멋진 신세계의 세계는 1984에 비하면 일반인이 살기에 그리 나쁘지 않지만,[61] <1984>에선 그런 거 없다.

현실에서는 소련과 나치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듯하다. 빅 브라더의 검은 머리와 콧수염 등의 묘사는 스탈린과 비슷하고, 그의 현학적 자문 자답식 어투 역시 그대로 베꼈다. 이는 스탈린이 어릴 적 신학교에서 배운 교리문답의 형식 그대로라고.[62] 오브라이언이 윈스턴을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문하고 세뇌하는 과정도 공산권에서 흔하게 행해졌던 자아비판의 패러디라 할 수 있다. 쿠폰제의 경우엔 제1차 세계 대전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조르주 클레망소 치하 프랑스의 전시 배급 과정에서 빌려왔고, 윈스턴에게 트라우마를 준 전쟁 묘사들도 2차대전의 묘사에서 빌려와 윤색함은 당연하다. 위에서 언급한 신체조건은 딱 봐도 나치 독일우생학에서 따온 느낌이 강하다. 그리고 국민들 대부분이 전쟁에 열광하고, 전쟁을 사랑하며, 전쟁을 증오하는 반전주의자들은 반역자로 낙인찍어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모습은 1차대전 독일 제국과 2차대전 나치독일의 사회 모습을 따온 것으로 보인다. 파슨스네 남매를 비롯, 작중 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활동하는 '스파이단'도 공산권의 피오네르와 나치 독일의 히틀러 유겐트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볼 수 있다.

골드스타인의 염소 머리, 유대인 느낌의 풍모, 안경 등은 말년의 트로츠키의 인상과 거의 일치한다. 정치적으로 실각하여 '사라진' 인물들의 기록과 사진을 지워내는 것도 작품 내 상상이 아닌 실제로 소련에서 자주 있던 일이다. 이것으로 볼 때 <1984> 역시 <동물농장>처럼 소련을 전체주의 국가의 모델로 삼은 것은 확실해 보이나, 오웰의 의도는 소련만이 아니라 모든 국가들이 전체주의의 길을 걸을 수 있음을 경고한다. 심지어는 민주주의가 가장 발달했고, 당시에 파시즘을 몰아냈다고 확신하던 1940년대 말의 영국(과 미국)이 작품의 배경이라는 것은 당대인들에겐 엄청난 충격으로 돌아왔을 것이다.[63]

실제로 2차대전 중이나 이후 냉전기에도 영국의 사회주의자들은 소련을 매우 우호적으로 봤다. 피터 드러커 자서전에서 당시 영국 지식인 사회의 분위기를 잘 묘사했다. 드러커가 공산주의에 회의적인 의견을 표했다가 씹힌 이야기. 그런 분위기가 전후 노동당 정부가 전투기용 최신 제트엔진을 소련에 선물한 데까지 이어졌으리라. 이런 사정들이 있어서 반공소설로만 읽으면 무리가 있다. 냉전기 서구 자본주의 진영 기준의 모범적 반공소설이라기보단, 스페인 내전에까지 참전할 정도로 사회주의자였던 작가 조지 오웰이 스탈린주의로 변질되고 망해버린 소련 공산주의에 대한 비판을 담은 작품이다. 실제로 스탈린의 소련은 스페인 내전에서 사회주의 진영의 뒤통수를 쳤고, 이후 2차대전에서 폴란드 공산당도 배신한다. 역사상 최악 수준의 1인 숭배체제로의 변질도 이루어졌기 때문에, 민주사회주의자였던 조지 오웰은 동물농장(소설)과 1984로 소련을 크게 비판한다.

7.2. 다른 미디어에 미친 영향

  • 겁스 무한세계의 세계 중에 미국 독립전쟁프랑스 혁명이 실패하여 귀족정치가 판치는 콘월리스라는 세계의 연도가 1984년이다. 겁스 국문 2판(영문 4판) 캠페인북에 언급했다.
  • 게임 울펜슈타인: 더 뉴 오더는 나치가 세계정복에 성공한 1960년이 무대인데, 미국과 영국이 항복한 시기가 각각 1948년 6월과 12월이다. 전세계가 나치 치하에 놓였으며, 알 수 없는 갖가지 기술들로 철저하게 지배한다.
  • 게임 하프라이프 2의 스토리 일부도 <1984>의 분위기에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 특히 하프라이프 2 베타시절의 지도자를 보면 빅 브라더의 외모로 보나 직위를 보나 완벽한 오마주, 원래 게임의 분위기도 소설처럼 훨씬 더 암울했다. 개발진들이 게임의 전체적인 테마를 변경해서 그나마 분위기가 밝아졌으나[64] 특유의 암울함과 꿈도 희망도 안보이는 배경설정은 똑같다. 컨셉 변경 이전의 정보는 하프라이프 2/초기 설정 참고.
  • "기요르기 달로스(Gyorgy Dalos)"라는 작가가 쓴 후속작으로 <1985년: 빅 브라더는 죽었다>[65]라는 책이 있다. 2000년대, 1985년에 일어난 이야기를 관계자 증언과 보고서를 통해서 회상하는 이야기로서 전편의 인물[66]들과 신어, 언어조작 등이 그대로 나온다. 빅 브라더가 사망한 뒤 내부 혁명으로 자유 민권화한 오세아니아를 그리는데... 민주정이 탄생한 그 다음 날 유라시아의 침공으로 박살나서 유라시아의 영구적 식민지로 바뀌는 결말이다. 작품의 집필 목적이 체코슬로바키아프라하의 봄을 짓밟은 소련의 풍자였으니, 그럴 만도 하다.
  • 라디오헤드의 곡 중 <2 + 2 = 5>는 1984의 내용 중에서 따온 것이다.
  • 매닉 스트리트 프리처스는 평소 조지 오웰의 작품들을 감명깊게 읽고 곡의 모티브로 자주 차용하였다. 그중에 가장 유명한 것이 <The Holy Bible> 앨범에 수록한 <Faster>란 곡. 빅 브라더에 감화한 윈스턴의 시선 같은 가시돋친 가사가 인상적이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1Q84는 <1984>에서 9를 Q로 바꿔서[67] 제목을 삼은 듯하다. 작중에 등장하는 리틀 피플이라는 존재는 빅 브라더와 묘한 대칭을 이루는 듯.
  • 미국의 지휘자이자 바이올리니스트, 작곡가인 로린 마젤은 이 소설을 바탕으로 같은 이름의 오페라를 작곡했고, 2005년 5월 3일 런던 코벤트 가든 왕립 오페라극장에서 직접 지휘를 맡아 초연했다. 기존 오페라 무대 형식에 첨단 무대 기술과 장비를 도입하는 등 현대적 발상으로 주목받았지만, 작품 자체는 비평가들에게 전반적으로 그다지 좋은 평을 받지 못했다. 다만 작곡자의 이름값이 워낙 높고 지휘자로서도 투잡을 활발하게 뛰어서 세계 유수의 오페라 극장들을 돌며 계속 상연한다.
  • 스타 트렉 TNG의 에피소드 "Chain of Command, Part 2"의 내용은 카데시안 취조 기술자가 주인공인 피카드 선장을 고문하는데, 전등을 4개 켜놓고서 5개라고 말하고는 피카드가 4개라고 말할 때마다 고통을 가한다. 오브라이언이 윈스턴을 고문한 것처럼 피카드가 카데시안에게 정신적으로 굴복하도록 강요하려는 목적이다. 외부적인 요인으로 피카드가 석방되어야 하지만, 취조기술자는 그 사실을 숨기고 피카드에게 전등이 5개라고 말하면 풀어주겠다고 마지막으로 회유를 하고, 피카드는 전등을 바라보면서 고민한다. 그때 다른 카데시안들이 들어오고 피카드에게 돌려보내주겠다고 하자, There are four lights!(전등은 4개다!)라 외치고서 카데시안의 품을 벗어난다. 하지만, 엔터프라이즈로 복귀한 피카드는 카운셀러인 트로이에게 그 마지막 순간, 자신은 정말로 전등이 5개라고 믿었다고 고백한다.
  • 애니메이션 《킬라킬》의 키류인 사츠키는 1화에서 등장하자마자 "공포야말로 자유, 군림이야말로 해방, 모순이야말로 진리"라는 말을 하는데, 오세아니아 당의 원칙을 패러디한 대사이다.
  • 애니메이션 신조인간캐산의 암울한 기계들의 지배를 받는 디스토피아적 세계관과 최종보스 브라이킹보스는 빅브라더 에서 따왔다. 만화 애니메이션 매체로서는 거의 최초로 1984를 오마주 하였다.
  • 애니메이션 《PSYCHO-PASS》에서 악역인 마키시마 쇼고가 관심있게 읽는 책으로 등장한다.
  • 애플사의 TV 광고 1984도 유명하다.
  • 영국 락 밴드 뮤즈의 5번째 앨범인 The Resistance는 <1984>를 모티브로 했다. 덤으로 메인곡인 resistance 또한 1984의 모티브이다.
  • 영국산 1인칭 시점 이동방식 어드벤처 게임 <노멀리티>(1996)는 우스꽝스러워 보이는 세계관이지만, 이래봬도 모든 것을 주시하는 독재자가 지배한다는 기본 제재는 <1984>에서 영향을 받았다.
  • 영화 《브라질》도 이 작품에 영향을 깊게 받았다. 아예 제작 초기에 정한 제목이 <1984 1/2>이었다.
  • SCP 재단SCP-1984는 영혼을 가진 지구 최후의 날 기계가 소련 정부의 통제에서 벗어나 전세계에 핵을 발사하려 든다.
  • 대체역사소설당신들의 조국에서는 제2차 세계 대전에서 승리한 나치 독일 정권에 의해서 금서로 지정되었다는 언급이 나온다.
  • 복거일의 대체역사소설인 비명을 찾아서에도 등장한다. 조선의 역사와 언어가 일제에 의해 완벽하게 말살된 사회를 살아가는 조선인 주인공 기노시타 히데요는 이 책에 등장하는 "과거를 통제하는 자는 미래를 통제한다. 현재를 통제하는 자는 과거를 통제한다."라는 구절을 회상하며, "그리고 현재는 내지인들이 통제한다."라는 말을 덧붙인다. 이 소설 내에서 조지 오웰은 본명인 에릭 아더 블레어로 등장한다.
  • 메탈기어 솔리드 V 더 팬텀 페인》에서 본 작품의 요소가 매우 다양하게 오마주되는데, 예를 들어 리볼버 오셀롯의 이중사고, 2부에서 마더베이스에 붙는 'BIGBOSS is Watching You!' 라는 포스터 등이 그 예시다. 본 작품 자체도 등장인물의 입을 빌려 언급되기도 한다. MGSV: TPP의 배경이 되는 시간대가 1984년도이기 때문.
  • 영화 이퀄리브리엄의 세계관은 대표적인 1984의 영향을 받은 경우이다. 넷플릭스에서 방영중인 블랙 미러 시리즈에서도 비슷한 세계관을 볼 수 있다.
  • 미드 높은 성의 사나이에서 일본이 식민지 주민들의 전화를 도청하며, 나치는 한술 더 떠 초소형 녹음기가 장착된 몰카로 미 동부 주민들의 사생활을 통제한다.

사실 이 작품 이후 감시와 사상의 억압 등의 묘사가 등장하는 모든 작품은 이 작품의 영향을 적든 많든 받았다고 할 수 있다. 그 정도로 대중매체에 큰 영향을 미친 소설이다.

8. 기타

  • 대한민국에는 반공작품으로 매우 적극적으로 수입했다. 오웰의 전작인 〈동물농장〉도 미군이 반공작품으로 분류해 한국에 세계 최초로 먼저 번역서를 출판했다. 북한에서는 여전히 금서고, 소련에서는 미하일 고르바초프의 개혁조치에 따라 소련 붕괴 직전인 1989년 2월 28일에야 해금했다.
  • 여기서 카페 이름이나 노래로 나오는 밤나무(Chestnut)는 사실 마로니에를 가리키는 말이다. 우거진 밤나무 밑에서 사상죄를 저지를 수 있는 이유. 영국에서는 우리가 생각하는 밤나무(Sweet Chestnut)가 없다. 그리고 실제로 있는 노래로 원래는 이렇게 밝은 느낌의 동요이지만[68] 작중에서는 숙청을 암시하는 가사로 바뀌었다. 암울하게 편곡한 버전
  • CCTV, 정확히는 대중을 끊임없이 감시하는 사회를 예견했다. 다행스럽게도 오웰이 예언한 전체주의 사회가 영미권에 다가가지는 않았지만,[69]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예언대로 국민들이 여러가지 장치를 통해 감시받고 있다는 게 아이러니. 그리고 중국세서미 크레딧, 뇌파 감시 모자, 안면 인식 스캐너, 스마트폰 검문 등 이를 현실로 이루어내고 있다.
  • 캐나다의 만화가 기 들릴은 애니메이션 하청일로 북한에 갔을 때 이 책을 들고 갔다. 그리고 자신의 안내원에게 이 책 재미있으니 읽어보라며 빌려주기까지 했다. 그리고 안내원은 며칠 뒤에 하얗게 질려서 잘 읽었는데 자기랑 안 맞는다며 책을 집어던지다시피 했다고.

  •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은 실제 1984년 1월 1일에 <굿모닝 미스터 오웰>이라는 작품을 발표하였고, 전세계 TV에 위성 생중계되었다. 참고로 이 작품은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생중계 쇼 프로그램인데다 더불어 뉴욕, 샌프란시스코, 파리의 다원생중계였다! 훗날 이 작업은 인공위성 예술의 대표적 사례로 불리게 된다. 현대음악가의 전설로 남은 존 케이지가 나오는가 하면,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 배우 이브 몽탕이 신나게 탭댄스를 추며 노래도 부르고, 현대무용의 거두이자 '뉴 댄스'의 창시자인 머스 커닝햄, 살바도르 달리까지 출연한다. 후반부에 진지하게 첼로를 키는 장면은 압권. 전반적인 스토리는 "오웰, 당신이 예측한 미래는 오지 않았고 우리는 잘 살고 있다. 또한 텔레비전은 텔레스크린이 되지 않을 것이며, 도리어 인류 문명에 기여할 것이다."라는 뜻을 담은 작품이었다.
  • 2012년 6월, 문명 2 1개 시나리오를 10년간 플레이하고 조언을 구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게임 내용이 3강체제의 끝나지 않는 전쟁, 전쟁을 빌미로 국민들을 착취하고, 그 불만을 무력으로 제압하는 등 그야말로 1984스러운 세계관을 보여줘 충격을 주었다. 실제로 이에 관해 1984의 게임 버전 같다는 얘기가 많았으며, 이후 이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팬아트와 팬픽션 등을 쓰는 커뮤니티가 나오기도 했다.
  • 펭귄북스 UK[70]에서 2013년 1월 3일부터 출간하는 1984는 위와 같은 표지로 출판한다. 저자와 제목란이 안보이는 검열 컨셉[71][72]으로 다른 몇몇의 책들이 이와 같은 표지로 발매했다. 희미하게 보이는 선에서 타협했지만 정말로 적절하다.# 펭귄북스 공식 홈페이지
  • 2013년 6월에 미국의 전직 CIA요원이 미국이 전세계를 감시중이며 1년에 960억 건의 정보를 인터넷에서 입수한다라고 폭로하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는지 판매부수가 갑자기 늘어났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이전에 비해 〈1984〉의 판매율이 90%로 급증했다고.
  • 2013년, 영국의 더 가디언에서 조사한 '읽지 않았으면서 읽었다고 거짓말한 책' 설문조사에서 26%로 당당히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기사(영어)

9. 퍼블릭 도메인

작가 사후 일정기간이 지나, 지적재산권이 만료되어 대한민국과 호주에서는 원문이 퍼블릭 도메인이다. 물론 번역본은 예외. 원문은 여기서 다운받을 수 있다.

교육방송에서 제공하는 오디오북으로 무료로 다운로드 청취가능하다. 1화링크전편목록

10. 관련 문서


  1. [1] 우리가 보통 '펭귄 북스'하면 떠올리는 위와 같은 주황색 커버는 정식으론 영국 펭귄에서만 발매한다. 미국에서 안 파는 것은 아니고 역수입(?)을...
  2. [2] 그래서 나온 표현이 펄프 픽션이다.
  3. [3] 이쪽은 소련 해체로 7년 뒤에 끝장이 나버리기 전, 서서히 체제가 무너지고 있었다.
  4. [4] 텔레스크린 문서에도 나와있지만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 TV의 등장으로 이미 기술적으로는 상당부분 완성이 되었다.
  5. [5] 하지만 프롤 중에서 똑똑하거나 반항적이라고 간주된 사람이 있다면 고대 스파르타에서 같은 이유로 헬롯을 죽이던 것처럼 숙청당한다.
  6. [6] 즉, 지금 쓰이고 있는 현대 영어.
  7. [7] 2010년대 들어 헝거 게임 시리즈, 다이버전트 시리즈를 비롯한 영 어덜트 소설에서 디스토피아 사회를 다룬 소설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8. [8] 일종의 사회유기체설인데, 흔히 전체(국가, 민족, 사상집단 등)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개인에 대한 억압을 정당화하는 논리로 변질된다. 파시즘, 나치즘, 스탈린주의, 주체사상 모두 이런 논리를 포함하고 있다.
  9. [9] 핵폭발로 인해 발생하는 방사능은 지속시간이 그리 길지 않지만, 방사능으로 인한 인체 내 유전자 변이와 그 폐해는 대를 이어 지속된다. 더군다나 생화학 무기까지 동원되었다면...
  10. [10] 당의 이름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나오지 않고 그냥 '당'이라고만 나온다. 어차피 이름이 중요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11. [11] 이후 MI6를 비롯한 영국 첩보 기관들이 영국 내부에서 공작을 하는 것들이 드러나면 영국 네티즌들이 "역시 제1공대야"라고 비꼬는 식의 댓글을 다는 것에 영향을 줬다.
  12. [12] 참고로 '진리부'라는 이름은 현재 중국 네티즌들이 중국 공산당 선전부를 비꼬는 의미로도 쓴다. 또한 작중에서 묘사하는 진리부의 건물은 흰 콘크리트로 지었고 번쩍이는 피라미드 모양으로 층마다 계단식으로 쌓아 올린 채 300미터나 하늘높이 솟았다고 언급한다. 모티브가 된 실제 건물은 런던 대학교 그룹세너트 하우스(Senate House)로 2차 대전 시기에 영국 정보부가 사용했었으며 오웰의 부인이 일한 건물이기도 하다. 실제 높이는 64m.
  13. [13] 신어로 Doublethink. 서로 상반인 두 가지 사실을 함께 생각 및 납득하는 행위를 뜻한다. 작중에서는 "서로 반대되는 두 의견을 동시에 알고 있고, 둘이 모순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둘 다 믿는 것, 잊어야 할 것이라면 무엇이든 잊어버리고 필요해지면 다시 기억 속에서 끄집어냈다 다시 잊어버리는 것."이라는 표현으로 이중사고를 정의한다. 또한 중요한 것이 '이중사고라는 개념 자체에도 이중사고를 적용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정부 차원에서 수도 없이 주작당하는 선전문구를 아무런 내적 비판 없이 믿게 된다. "아돌프 히틀러는 자살했어. 하지만 살아있지." 같은 문구는 이중사고의 적당한 예시이다.
  14. [14] 줄리아의 말에 따르면 줄리아에게 성상납을 강요한 내부당원 한 명은 발각되는 것을 두려워해 자살했다고 한다.
  15. [15] 2부에서 윈스턴이 당 이전에도 비행기가 있었다고 말하자, 당이 비행기를 만들었다고 믿던 줄리아가 놀라는 장면이 있다.
  16. [16] 이스트아시아로 끊어서 번예한 곳도 있고, 그냥 이스타시아로 번역한 곳도 있다. 출판사마다 표기가 다르다.
  17. [17] 작중 지역으로서의 언급은 없다.
  18. [18] 하지만 동남아는 거의 전부가 홍콩 - 다윈 - 탕헤르 - 브라자빌의 사각형 안에 들어간다.
  19. [19] 때문에 인터넷 등지에서는 동아시아가 영역이 가장 들쭉날쭉하며 카자흐스탄의 남쪽 절반을 비롯한 중앙아시아와 이란, 아프가니스탄까지 차지한 것으로 그린 버전도 있다. 남인도와 인도네시아 군도가 분쟁 지역으로 언급된 것으로 보아 북인도와 인도차이나, 말레이 반도까지는 차지하고 있을 수도.
  20. [20] 중부 아프리카에 위치한 콩고 공화국의 수도.
  21. [21] 골드스타인의 책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20%가 이곳에 거주한다.
  22. [22] 당원은 자유시장 거래가 금지되어 있고, 일기를 포함해서 어떠한 기록을 남기는 것은 불법은 아니나(법이 없으니까) 걸리면 최소 강제노동 25년형은 기본이라고 한다.
  23. [23] 창작국은 프롤사육(Prolefeed), 즉 우민화 정책을 위한 각종 문학 작품, 유행가 등을 만드는 곳으로, 그 중 포르노과는 3류 야설 제작을 담당한다. 포르노과에서 근무하려면 굉장히 평판이 좋아야 하며, 남자는 성적 유혹으로 인한 타락에 약하다는 이유로 과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이 여자다.
  24. [24] 윈스턴의 경험에 따르면, 젊고 아름다운 여자들은 특히 당에 광적으로 충성했다고 말한다.
  25. [25] <과두적 집단주의의 이론과 실제>. 3대 초국가의 체제 유지를 위한 전쟁, 영국 사회주의(Ingsoc, 영사)의 민낯, 비밀스러운 지식 축적을 통한 무산 계급 주도의 체제 전복 등을 다룬다.
  26. [26] 자신의 자녀들이 당의 강령에 아주 충성스럽게 따르고 있다는 것을 자랑으로 삼을 정도로 충성심이 강하다. 그런데 방식이 당가를 시도때도 없이 부른다든가 하는 식이면 그나마 양호한데, 빅 브라더가 인쇄된 종이로 음식물을 싸는 노부인의 치마에 몰래 불을 붙여서 중상을 입힌다든가 하는 등 하나같이 흠좀무한 것들로, 이러한 이야기들은 본작의 세계관에서 아이들이 얼마나 완벽하게 세뇌되고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27. [27] 이때 파슨스가 윈스턴에게 하는 말이 "그래도 내가 자식 하나는 잘 키우지 않았나?"(...)
  28. [28] 오세아니아는 위험 분자들을 숙청하고 처벌하는 정도로 끝내지 않고, 아예 존재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존재하지 않을 사람(Unperson)으로 만들어 버리는데, 이것을 '증발'되었다고 한다.
  29. [29] McAndrew's Hymn에서 Lord, Thou hast made this world below the shadow of a dream, / An', taught by time, I tak' it so / exceptin' always Steam. / From coupler-flange to spindle-guide I see Thy Hand, O God / Predestination in the stride o' yon connectin'-rod.
  30. [30] 2부의 매우 후반부에서 밝혀진다.
  31. [31] Comrade를 한국말로 번역하면 동지다.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북한편에서 북한 유적관리자가 발언한 바에 따르면, 동지는 공적인 자리 혹은 상급자에게 쓰는 격식있는 존어이고, 동무는 친구나 부하에게 쓰는 하대이다. 님은 김씨 일가나 그에 준하는 고위간부에게만 쓰고 수령님, 원수님, 장군님 같은 전용 타이틀이 있다. 아바이는 김일성 전용 타이틀이다.
  32. [32] 애초에 동지는 공산당이 아니라도 정당에서 같은 당원에게 쓰는, '뜻이 같은' 사람을 일컫는 말이고 동무는 원래 친구말고 쓰던 우리말이다. 북한이 동무를 자주 쓰니까 친구로 대체한 건데 당시에 친구는 동무 사이에 너무 거창하다고 거북해한 단어다.
  33. [33] 1984에서 바다 위의 주요 거점에 세워진 요새.
  34. [34] 정확히는 전선에서 영웅적 행동을 하다 전사한 당원이였다.
  35. [35] 이는 평소에 억눌려있던 당원들의 부정적인 감정을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는 환기구 역할을 한다. 여기에 사회공동체 전체의 적을 설정하여 당에 대한 충성심을 고취시키는 효과 또한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별다른 강요나 그런것들은 없지만 군중심리까지 합쳐져서 무의식적으로 증오에 빠져들어 누구라도 증오발언을 아무렇지도 않게 말한다.
  36. [스포일러] 36.1 후반부에서 골드스타인이 이끈다는 형제단이 실존하지 않는다는 것이 밝혀지기에, 골드스타인도 허구이거나 과거에는 실존인물이었을지언정 현재 시점에는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
  37. [37] 필요없는 문서를 소각하는 장치.
  38. [38] 윈스턴이 기억구멍에 버린 사진은 소각되지 않고 오브라이언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오브라이언이 그 사진을 실제로 소각시킨 것.
  39. [39] 러더퍼드처럼 그림에 재주가 있었다.
  40. [40] 여기서부터 윈스턴의 상상이다.
  41. [41] 3부에서 오브라이언이 "사상범로 애정부에 끌려온 사람은 언제라도 당의 변덕에 따라 죽을 수 있다"고 말한다. 2부에서 윈스턴이 생각하는 장면에서도 증발된 사람들이 뜬금없이 다시 나타나서 예전에 저질렀던 사상죄를 고백하고 주변 사람들을 고발한 뒤 영원히 사라져 버리는 일이 있었다는 내용이 있다. 또한, 사상죄를 범한 사람은 순교자가 되지 않도록 인격을 개조한 뒤에 죽인다고 한다. 그리고 개조된 주인공도 그것을 바라므로 조만간 죽는다는 건 확실하다. 줄리아와 만났을 때 우린 다시 만나야 한다는 줄리아의 말에 수긍한 것 역시 언젠가는 사형장에서 만나야 된다는 의미로 보인다.
  42. [42] 윈스턴이 하얀 석판에 연필로 쓰는 문구들을 보면 알 수 있다.
  43. [43] 소설에서의 묘사에 따르면 피고문자의 트라우마(윈스턴의 경우 )를 자극하는 방식으로 고문을 가하는 곳이다.
  44. [44] 윈스턴은 처음에 모진 고문을 받고 허위 자백을 하는 과정에서도 줄리아에 대해서는 입도 벙긋하지 않았으며, 오브라이언도 윈스턴이 줄리아를 배반하지 않았다는 것을 직접 인정했다.
  45. [45] 1부 1장의 첫 문장이다. 번역가 공진호에 따르면 13시를 가리켰다고 하는 것은 오역이라는데, 13시가 아닌 시계가 13번 울렸다는 뜻으로 윈스턴이 사는 혁명후의 사회가 혁명 전의 사회와 다른 가치관과 표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은유하는 장치로서 24시간 다이얼을 가진 시계를 등장시킨 것인 만큼 일리있는 지적이다. 기사 하지만 동사 'strike'는 '울리다' 라는 뜻의 자동사이기도 하지만 '(시간을) 알리다' 라는 뜻의 타동사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당시 시계가 시간을 '알리는' 방식은 시계 내에 내장된 알람 장치에 의해서이다. 당연히 시계에서 13시를 알리는 13번의 타종(알람)소리가 울렸다고 번역한 것이 보다 정확한 번역이다. 덧붙여 이 책이 쓰였을 당시에 사용되던 아날로그 시계는 지금도 그렇듯이 대부분 12시간 단위로 시간을 표기하는 것이 표준방식이었음은 분명하나 이미 천체관측이나 항공업계 종사자 전용으로 24시간 다이얼을 사용하는 시계들은 분명 존재했다. 이처럼 '13번 종을 쳤다'가 원문에 충실한 번역이지만 여타 번역본의 '13시를 가리켰다'가 본문의 의미를 완전히 훼손하는 오역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 단지 썩 좋지 않은 번역일 뿐.
  46. [반론] 46.1 시계가 13시를 가리켰다는 옳은 번역이며 오히려 13번 울렸다는 원문의 의미를 훼손한다고 볼 수 있다. 근거로는 영어로 strike를 울리다라는 자동사로 쓰기위해서는 13을 목적어처럼이 아니라 13 times라고 확실한 13번이란 뜻의 부사로서 쓰는 것이 문법적/회화적으로 맞다. 거기에 George Orwell은 자신시의 작품의 시계를 실제로 24시간 표시로 표현하고 있으며 이는 실제에 이미 있더라도 분명 일상생활에서 굳이 24시간으로 나눠진 아날로그 시계를 사용하지는 않기에 실제 세계와 차별된 느낌을 주기에는 틀리지 않다. 책을 직접 읽어보면 해당 부분 말고도 시계를 묘사하는 장면이 있는데 바로 2부 4장(The old-fashioned clock with the twelve-hour face was ticking away on the mantelpiece). 이를 해석하면 구식인 12시간 표기형식의 시계가 벽난로 위 선반에서 째깍이고 있었다 정도인데 이 구식은 제작 당시의 현대를 뜻하므로 우리가 쓰는 12시간 짜리 시계. 반대로 보면 작중 현대의 시계는 신식일테니 24시간. strike는 시계에서 시침 혹은 초침이 어느 시점을 도달하다, 혹은 더 직역적으로 때린다는 느낌을 원어민이 받기에 13시를 가리켰다는 번역이 13번 울렸다는 번역보다 더 나으면 낫지 전혀 더 못하지 않다.
  47. [민음사판] 47.1 4월, 맑고 쌀쌀한 날이었다. 시계들의 종이 열세 번 울리고 있었다.
  48. [48] 속박, 복종으로도 번역할 수 있다.
  49. [49] 본작에서 나오는 가상의 국가 '오세아니아'의 공식 슬로건으로, 모순된 단어들을 묶은 괴상한 문장이다. 진리부 건물에 붙어있는 것으로 나오는데 온갖 모순과 모순들이 충돌하며 저런 말도 안되는 단어에도 국민들을 납득할 수 있도록 철저히 세뇌시키고 자유롭게 조종하는 세상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문장이다. 해석
  50. [50] 주인공 윈스턴이 되뇌이는 당의 강령이다. 과거에 일어난 사건의 결과를 바꿀 수 없다는 진실과 과거 사건에 대한 기록을 교정하는 주인공의 직업 사이에서 발생하는 논리적인 모순을 드러내는 동시에, 그런 모순적인 현재 상황을 있는 모순에 관계 없이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고방식인 이중사고(Doublethink)를 드러내고 있다. 이런 모순에 의문을 드러내는 언행은 작중에서 사상범죄(Thoughtcrime)라는 죄목으로 매우 잔혹하게 처벌당한다. 영사는 모든 신민에게 이중사고를 강요함으로써 현재를 지배하고, 과거 사실에 대한 날조를 무제한적으로 행하여 과거를 지배하고, 그러한 날조에 대해 의심을 가지는 사상범죄를 차단함으로써 신민의 행동 양상을 영사의 의도에 맞게 개조하여 미래를 지배하는 것이다. 1984년의 시점에서 과거, 현재와 미래에 대해 영사가 지니는 절대적인 권한은 시작도 끝도 없는 순환적인 구조를 보인다.
  51. [51] 윈스턴이 꿈에서, 혹은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어느 날 어딘가에서 들었던 말. 윈스턴은 이 말을 오브라이언이 한 말로 믿고 있었으며, 그에게 이유없는 호감을 느껴왔다. 다만 작중 후반대에서 밝혀지듯, 여기서 말하는 어둠이 없는 곳은 사실 애정부 고문실을 뜻하는 말이었다(애정부는 창문이 없고, 24시간 전등이 밝혀져 있다).
  52. [52] 이중사고의 예시로 되풀이되는 대사로서 2차 대전 당시 헤르만 괴링"총통의 말은 모두 진실이다. 총통께서 2+2=5라면 그런 것이다!(If the Fuhrer wants it, two and two make five!)"라고 말한 데서 따온 듯하다.
  53. [53] 101호실에서 자신이 무서워하는 쥐가 들어있는 상자가 얼굴 앞에 놓인 윈스턴이 외친 절규. 상기된 바와 같이 윈스턴이 절대로 배신하지 않겠다고 마음먹었던 줄리아를 배신했음(줄리아를 생각하는 마음을 지켜내지 못했음)을 상징하는 대사로써, 윈스턴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을 이용하여 고문자들이 결국 윈스턴의 의지를 꺾었음을 상징하는 대사이기도 하다.
  54. [54] 소설의 마지막 문장. 고문 끝에 의지가 꺾이고 완전히 세뇌된 윈스턴이 하는 생각이다.
  55. [55] 국내서도 유명한 일 포스티노를 감독한 인물이다.
  56. [56] 해당 장면을 바로 보려면 2분으로 넘기거나 이 영상으로 보자.
  57. [57] 증오중에 텔레스크린에 등장하는 골드스타인은 사실 전쟁이니 뭐니 하는 건 불만을 딴 곳으로 돌리려는 거짓이고 우리의 적은 바로 오세아니아 국민을 기만하는 당이며 깨어날 것을 강조한다.
  58. [58] 원작 소설에서는 오르가슴을 배제해 생산성 강화에 역량을 다하자는 운동이 있고, 오브라이언도 애정부에서 당의 과학자들이 성적 쾌감을 없애는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한다. 윈스턴도 1부에서 일기에 나이 든 프롤 매춘부와 성관계를 가진 경험을 기록으로 남겼다.
  59. [59] 물론 총통(Chancellor)이란 직위명이나, 이름이 암시하듯이 모델은 아돌프 히틀러에 가깝지만.
  60. [60] 명배우로 아카데미에 수차례 노미네이트했지만 끝내 1번도 수상 못했다.
  61. [61] 물론 이런 발상이 제일 무서운 것이다. 자세한 건 멋진 신세계 문서 참조.
  62. [62] 다만 이런 교리문답식은 스탈린 이전 공산주의자도 애용하던 형식이다. 기독교 문화권인 유럽 노동자에게 쉽고 익숙하기 때문.
  63. [63] 사실 작품이 시작하는 4월 날씨는 그다지 을씨년스럽지 않은데, 작가는 매우 을씨년스럽게 그린다. 이것이 의도적이라는 평이 있는데, 정상적 영국인이라면 이것이 뭔가 잘못된 징조라는 것, 또는 배경이 영국이 아니라고 받아들일 것이란 해석이다. 끝내 몇 페이지 뒤에서 그런데 배경이 영국이다라고 드러난 순간, 충격에 빠진다는 것.
  64. [64] 예를 들면 시민들이 강제노동을 하는 장면을 줄이고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묘사를 했고, 공포스럽고 기괴하게 생긴 유닛들을 대량 삭제하였으며, 야외지역에서는 대부분 햇빛이 들어온다거나, 밤이더라도 대놓고 공포스러운 챕터인 레이븐홈을 제외하면 암울한 배경이 아닌 곳에서 신나게 싸우게 함으로서 배경적 심리효과를 줄였다. 심지어 후반부에는 억압당했던 시민들과 같이 싸우면서 혁명을 진전해나가는 밝고 신나는 분위기는 덤.
  65. [65] 원제는 <1985: What Happens After Big Brother Dies>
  66. [66] 윈스턴 스미스가 숙청되지 않고 살아있다(고 한다).
  67. [67] 일본어로 9의 발음과 Q의 발음이 같다는 것에서 착안한 일종의 언어유희이다.
  68. [68]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듯한 멜로디라고 생각했다면 맞다. "커다란 꿀밤나무 밑에서... 정다웁게 얘기합시다."
  69. [69] 정작 영국은 한국과 더불어 손꼽히는 CCTV 운용국이다.
  70. [70] 영국버전이기에 미국 아마존 Prime으로는 구매할 수 없다.
  71. [71] 아예 글자가 안 보이는 것은 아니라, 글자가 음각으로 인쇄되어 있다.
  72. [72] 이 이미지에서도 눈을 이미지에 가까이 대면 보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3.6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