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 아이치·나고야 아시안 게임


역대 하계 아시안 게임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0px"

1회

2회

3회

4회

5회


1951 뉴델리


1954 마닐라


1958 도쿄


1962 자카르타


1966 방콕

6회

7회

8회

9회

10회


1970 방콕


1974 테헤란


1978 방콕


1982 뉴델리


1986 서울

11회

12회

13회

14회

15회


1990 베이징


1994 히로시마


1998 방콕


2002 부산


2006 도하

16회

17회

18회

19회

20회


2010 광저우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2022 항저우


2026 아이치·나고야

21회

22회

23회

24회

25회


미정


미정


미정


미정


미정

}}}}}}

2026年アジア競技大会
XX Asian Games

대회기간

2026년 9월 19일 ~ 10월 4일

개최국가/도시

일본 나고야시

대회 이념

공식 주제가

마스코트

참가국

추가바람

경기종목

추가바람

개회 선언자

추가바람

선수 선서

추가바람

심판 선서

추가바람

성화 점화

추가바람

주경기장

파로마 미즈호 스타디움

1. 개요
2. 개최 도시 선정 과정
3. 경기 종목
4. 경기장

1. 개요

2026년 일본 아이치현과 그 현청 소재지 나고야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20회 하계 아시안 게임.

2. 개최 도시 선정 과정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과 마찬가지로 각 국가들의 사정이 안 좋다보니 유치에 나서는 나라가 없다. 그러다보니 OCA는 마지막 보루인 동북아 3국쪽만 바라볼 따름이고, 1994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 이후 대회 유치가 없는 일본에게 책임이 넘어갔다.

2016년 8월 현재 일본 외에 유치에 나선 국가는 없다. 일본에서는 아이치 현에서 가장 먼저 발벗고나서 나고야를 유치도시로 하여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나고야의 경우 1988 올림픽 유치 실패 이래 국제스포츠대회 유치 실적이 없기에 아시안 게임을 유치하고자 하는 열망이 높은 편이며, 2027년으로 예정된 츄오 신칸센의 1차 개통 홍보 효과를 이용하려는 목적이 있다.[1]

사실상 나고야 유치가 확정적이었던 상황에서 후쿠오카가 유치의사를 표명하며 유치전에 뛰어들며 2파전 구도가 형성되었다. 큐슈 역시 일본의 주요 국제행사 유치에서 소외된 지역이라 아시안 게임 유치에 대한 열망이 강한 편이다. 타국에서는 여전히 유치 희망도시가 없기에 사실상 두 도시간 경쟁의 승자가 아시안 게임을 유치할 가능성이 높다. JOC는 현장실사를 걸쳐 2016년 9월에 유치도시를 확정하여 OCA에 최종 유치신청서를 제출하였다. 그리고 OCA는 형식상의 심사 후에 또 만장일치로 일본 유치를 선언하겠지

나고야의 경우 일본의 수도 도쿄와 츄오 신칸센으로 연결되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보인다는 장점이 있다. 애시당초 나고야의 유치 목적 중 하나가 츄오 신칸센의 홍보다. 그러나, 아무리 츄오 신칸센이 대단한들, 해당 구간의 신칸센 자체가 이미 지옥철이라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지는 의문이다. 또, 도쿄와 오사카의 가운데에 위치해서 어느 쪽으로든 접근하기 좀 애매하다는 게 단점.

후쿠오카는 후쿠오카 국제공항이 24시간 운영이 불가하고 확장도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일본의 중심지인 간토간사이에서 지나치게 멀다는 문제도 있다. 1994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정치적 목적이 있으니 논외인가?

거기다가 후쿠오카는 경기 운영을 위한 재정이 확보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입후보를 보류한다고 JOC에 보고하였고, JOC는 아이치와 나고야를 후보로 OCA에 추천했다. 2016년 9월 25일 OCA는 베트남 다낭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아이치와 나고야의 대회 유치를 승인했다.

2022년 대회와 2026년 대회를 중국과 일본이 떠안게 되었다. 하지만 한국 또는 인도가 유치전에 나서게 되면서 다시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한국에서는 대구광역시제주특별자치도, 인도에서는 뭄바이, 필리핀에서는 마닐라가 유치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2032 올림픽을 인도가 유치할 경우 2030 아시안 게임은 인도가 개최되고 인도와 필리핀이 올림픽 유치에 실패할 경우 한국이 떠맡을 가능성이 크다. 대만이 하겠다고 설치다가 중국이 자폭해서 대신 자기네가 하거나, 호주를 아시안 게임에 참가시키고 떠넘기기

3. 경기 종목

  • 확정 시 구체적인 정보가 기입될 것이다.

4. 경기장

주경기장은 일단 나고야 시에 위치한 파로마 미즈호 스타디움으로 잠정 결정되었다. 다만 여기는 관중석이 27,000석에 불과한지라, OCA에서 권장하는 주경기장의 규모에 못미치는 감이 있다. 따라서 증축을 하던가, 아니면 도요타 시에 위치한 축구전용구장인 도요타 스타디움(45,000석)이나 다목적 경기장으로 지어진 나고야 돔(40,500석)에서 개폐막식이 치러지고, 파로마 미즈호 스타디움에선 육상만 치러질 가능성도 있다. 도요타 스타디움은 축구 종목 결승전 무대도 겸할 것이 거의 100%이며, 옆동네의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준결승 정도 비중있는 경기가 열릴 것이다. 야구 종목은 당연히 나고야 돔에서 치러지게 된다.


  1. [1] 아울러 나고야의 경우 유치 확정시 츄오 신칸센의 1차 개통에 맞추어 개최연도를 1년 늦춰 2027년으로 하길 희망하고 있다. 이미 아시안 게임의 유치연도를 1년 뒤로 미루려다가 하노이의 2018년 대회 개최권 반납 파동으로 포기해야 했던 OCA이기에 나고야측의 희망이 반영될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그럴 경우 2027 아시안 게임으로 항목명이 수정되야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