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드론

1. 개요
2.1. 빌드 오더
2.2. 설명
2.3. 사례
3.1. 빌드 오더
3.2. 설명

1. 개요

4 pool. 스타크래프트날빌 전략.

2. 스타크래프트

2.1. 빌드 오더

공통 : 게임 시작 → 드론 생산 없이 미네랄 200 축적 → 스포닝 풀 변태 → 드론 1기 → 6저글링오버로드 생산 → 추가 저글링 생산

2.2. 설명

저그에게 몇 없는 날빌이자 극초반 올인 공격으로써, 5드론보다 더 공격적인 빌드. 드론을 뽑지 않고 바로 스포닝 풀을 변태하여 저글링 6기를 최대한 빨리 뽑아 적 본진을 공격하며, 그러면서 미네랄이 모이는 대로 저글링을 지속적으로 추가해서 공격한다. 당연히 뒤가 없는 빌드.

주로 테란전에서 쓴다. 테란SCV의 초반 전투력도 강력하고 배럭이 초반에 올라갈 확률이 높기 때문에 타이밍이 몇 초라도 더 빠른 4드론을 택하는 것이 그나마 확률이 높다.

토스전에서는 4드론보다 5드론이 더 자주 사용되는 편. 프로토스더블넥서스 계통의 초반전략을 편다면 굳이 성공 확률도 비슷하면서 리스크가 더 큰 4드론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물론 4드론이나 5드론이나 프로토스가 광자포를 최대한 빨리 짓거나 원게이트 운영을 선택해 질럿이 단 한 기만 나와도 프로브 2~3기 동원하면 저글링 6마리쯤은 그냥 막는다. 더블넥을 해준다면야 통할가능성이 있지만 본진게이트, 아니 전진 게이트나 앞마당 게이트처럼 게이트웨이부터 짓는 출발이면 99% 막힌다고 보면된다. 따라서 토스전에서는 더블넥 견제+이후 운영이 가능한 5드론을 쓰는 것이다.

저그전에서는 5드론과 마찬가지로 4드론 + 성큰 러쉬라는 초필살기가 있다. 물론 막히면 GG 확정.

그나마 막혀도 뒤를 볼 수 있는 5드론과 달리 4드론은 뒤가 아예 없는 극올인성 공격이다. 그 이유는 5드론의 경우 저글링을 뽑는 동안에도 미네랄이 조금씩 쌓여서 설사 공격이 무위로 돌아간다 해도 그 막힐 타이밍 즈음에 해처리나 일꾼을 뽑을 자원을 확보해 원상복구가 가능한 반면, 4드론은 저글링만 뽑기에도 미네랄이 빡빡하게 돌아가므로 후반을 위한 여력이 도무지 남지 않기 때문. 때문에 테란을 상대로 4드론했다가 막혔으면 험한꼴 보기 전에 그냥 GG치고 나가는게 정신건강에 이롭다.

친구와 내기 스타 한 판 할 때는 그야말로 치즈 러시와 양대산맥을 이루는 우정 파괴 빌드.

5드론과 달리 막히면 끝장이니 반드시 이걸로 숨통을 끊어야 한다. 1.00시절의 프로토스는 절대 막을 수 없었던 전략이었으나 현재는 말 그대로 올인. 스포닝 풀의 가격이 미네랄 150 → 200으로 50 오른게 치명적 타격이 되었다. 따라서 실패하면 매우 높은 확률로 꿈도 희망도 없는 상태에 직면한다. 그 이후에는 테란 상대로 러시거리가 가까운 맵 아니면 잘 안쓴다. 스타크래프트가 성숙기에 들어선 이후로는 밸런스 문제 때문에 입구를 좁게 만들고 초반에 본진 거리를 돌아가게끔 맵을 만들기 때문에 요즘 맵들에서는 쓰기 힘들다. 하지만 본진 거리가 가깝고 입구가 넓은 맵이라면 테란에게는 막기 힘든 전법..

컴퓨터도 가끔씩 4드론 전략을 펼치는데 하는 방식이 조금 다르다. 우선 스포닝 풀을 건설하고, 드론을 1마리 추가해서 다시 드론 4기를 만든다. 그리고 스포닝 풀이 완성되면 바로 저글링 6마리 생산하고 달린다. 이게 참 괴랄한 게 5드론과 타이밍이 비슷하면서 5드론보다 나을 게 없다.[1] 게다가 저글링 두 마리 추가 생산하는데 이건 공격 안가고 본진에서 멍 때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드론 생산하면서 정상적인 테크를 타기 시작한다(…). 인공지능 상 달려오는 저글링을 일꾼으로 한대 쳐서 어그로를 먹은 뒤 일꾼으로 빙빙 돌리는 방식으로 막을수도 있다

2.3. 사례

과거 봉준구 선수가 각 대회 오프라인 예선에서 듣보잡 플레이어들을 제압할 때 은근히 자주 꺼냈다.

1.08패치 이후에도 박성준 선수가 한동욱 선수한테 쓴 적[2]이 있다.

4드론을 실패하고도 역전한 경기로는 스카이 프로리그 2004 GF 이재항vs나도현이 있다. 나도현이 4드론을 실패한 이재항을 상대로 견제를 가지 않고 몰래멀티까지 허용하는 끝에 패스트가디언디바우러 조합에 말려 엘리전으로 흘렀고, 마지막에는 해처리가 펴지는 것을 SCV로 견제하지 않은 실수까지 겹쳐 지게 됐다.

박카스 스타리그 2009 4강 3경기에서 이제동이 4드론을 시전하여 정명훈에게 승리를 거두었다. 정명훈은 3경기 시작 전 4드론을 예측했으며 경기 내에서 벙커가 지어지고 배럭팩토리로 완벽하게 심시티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방어용 SCV를 배치해 두지 않은 정명훈의 치명적인 실수로 이제동이 저글링으로 수리도 못하게 벙커를 둘러싸서 부수고 승리했다. 관련 영상

2009년 12월 10일 NATE MSL 32강 최종전 민찬기 VS 김재춘 in 얼티메이텀[3]에서 김재춘이 4드론을 시전했다. 오버로드 정찰 방향도 딱 맞아 민찬기는 속수무책으로 패배, 공군 최초의 16강 진출이 코 앞에서 어이 없이 무너졌다.[4]

2010년 5월 11일, eSTRO김성대가 정명훈을 상대로 시전했지만, SCV의 '문워크 수비' (배럭과 배럭 사이 틈을 SCV가 미끄러지듯 달려오면서 틀어막았다. 그리고 마린 사격 개시.)로 막았다. 오오 정라덴 오오... 하지만 이 마린들은 자대배치 받아보니 대장이 정씨, 메딕도 없이 나가다가 저글링에게 모조리 잡아먹혔다. 하지만 결국 극적으로 파이어뱃을 뽑아낸 다음 SCV를 총동원한 수비에 힘입어 겨우겨우 정명훈이 승리. 4드론의 '미래 없음'을 여실히 보여준 경기라고나 할까.

2010년 9월 11일 이제동이 결승전에서 최초로 2연 4드론을 사용했으며 1세트는 실패했지만 2세트는 성공. 그리고 스갤은 폭발했다. 2연 4드론을 하니 이제콩이 되지. 게다가 이 날은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2 결승전이 있었던 날이었다.

저저전 4드론의 대표적인 사례는 프로리그 10-11시즌 5라운드 SKT T1VS화승 오즈 4경기(맵 얼터너티브) 어윤수방태수의 경기로 어윤수는 이 경기에서 4드론을 시전했고(전에 같은 맵에서 송병구에게 4드론을 시전했다.) 거기에 성큰 러시까지 시전했는데 1부대 이하의 저글링과 성큰 하나만으로 상대의 드론과(정확히 말하면 맞성큰 시도로 줄어들었다.) 병력을 잡아 엄청난 자원 피해를 입힌 다음 공격을 그만뒀다. 이후 4드론+성큰 러시 간 주제에 느긋하게 뮤탈가면서 상대를 압살했다.

그리고 2011년 1월 14일, 김윤환정명훈과의 박카스 스타리그 준결승전에서 또 2연 4드론을 썼다. 3세트에선 스타리그 최단시간 경기를 기록하며 깔끔하게 성공. 그러나 4세트에선 막히더니, 본진 배틀크루저 콩댄스 관광을 당했다.

2011년 4월 16일엔 차명환 선수가 이걸 쓰고서 생더블을 간 신상문 선수에게 져버리는 안습상황 발생. 바로 그 다음날에는 같은 맵에서 신노열 선수가 정명훈을 상대로 썼지만 마찬가지로 실패. 그래도 이번에는 정명훈 선수가 선배력을 가서 빌드가 완전히 갈리지 않았던 것이 패인.

17대 대통령 이명박(?!)이 이 빌드에 당한 적이 있는데, 서울특별시장 시절이던 2003년에 WCG 폐막식에 참석해서 이벤트 경기로 이용범과 대결했을 때 당했다. 이 때 약 5개월 정도를 연습했다고.

3. 스타크래프트2

3.1. 빌드 오더

프저전 : 6산란못 → 일벌레 2추가 → 6저글링 → 6저글링 러쉬 → 가스트릭으로 일벌레 1 추가 → 대군주 → 일벌레 및 여왕 보충

저저전 : 6산란못 → 일벌레 2추가 → 6저글링 → 6저글링 2일벌레 러쉬 → 가스트릭으로 일벌레 1 추가 → 대군주 → 일벌레 및 여왕 보충

광물 부스터에 자신있는 경우 : 6산란못 → 일벌레 3 추가 → 가스트릭 6저글링 러쉬 → 이후 동일

3.2. 설명

스타크래프트2에서도 4드론은 살아있었다. 스타2에서는 시작 일꾼이 6기이기에 명칭이 6못으로 변경되었다(...)이제 12못. 이 6못이라는 명칭이 굳어진것은 자유의 날개 초기 PlayXP를 뒤집었던 김정훈맹덕엄마 사건. 그의 셀 게임에서 당시 XP 찌질이 넘버1이었던 장닉모가 맹덕엄마를 상대로 들고 나온 날빌[5]이었지만 처참하게 막히고 장닉모는 XP에서 사라진다. 각 커뮤니티에서 겨우 들고 나온게 6못이냐며 조롱거리가 되고 이때부터 이 명칭이 굳어지게 된다.

전작과 달리 테란전에서는 아무 쓸모가 없었고[6] 오히려 전작에서 잘 쓰이지 않던 저저전 필살 전략이 되었였으나 프로토스 상대로 아주 가끔 보인다. 저저전 6못과 프저전 6못은 그 형태와 운영이 완전히 다른데, 저저전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이거 아니면 진다는 강력한 올인 러쉬로써 보통 가시 촉수 러시를 동반하는 게 일반적(!)이다. 막히는건 말할것도 없고 동률만 되도 하나마나인 수준.

프로토스전은 초반에 피해를 좀 주고 같이 운영을 따라가는 게 보통. 단 선연결체 빌드면 저그가 바로 끝낼 수 있다. 사실 요즘 6못을 쓰면 선연결체 빌드 저격용이다. 저글링의 공격속도 너프[7]와 일꾼의 AI 상승으로 인해 1과 달리 아니, 1에서도 저글링은 일꾼에게 졌지만 아무튼 일꾼에게 함부로 달려들면 일꾼 한기도 잃지 않고 막히는 경우도 많다. 관문 더블이면 그 자체로 사실상 실패한거고 상대가 제련소 더블이라면 제련소를 깨 버리고[8], 특히 1수정탑 더블 이후 제련소라면 입맛대로 건물을 파괴하면 된다. 선 관문이라면 광전사 소환 이전에 일꾼을 적어도 5기 이상은 파괴해야 한다. 이후 일꾼을 보충하면서 같이 운영. 전투 도중에 짬짬이 일벌레와 대군주, 여왕을 채워 넣으면 된다. 다만 군단의 심장에서는 프로토스가 모선핵 후 더블을 시전할 경우 토스가 일꾼만 잘 뭉쳐서 버티면 끝(...). 덕분에 이 빌드는 완전 폐기되었고 극초반 저그 유저들의 빌드 운영의 경직성을 늘려버렸다.

빌드 오더는 다음과 같다.

6산란못 - 일벌레 2추가(인구수 7/10) - 6저글링[9] 러시 - 가스 트릭으로 일벌레 1 추가 - 대군주 - 일벌레 및 여왕 보충

광물 부스터에 자신있는 경우

6산란못 - 일벌레 3추가(인구수 8/10) - 가스 트릭으로 6저글링 러시 - 이후 동일.

6못은 이젠 모든 종족 상대로 사장되다시피 했으며, 가장 강력한 극초반 러쉬로는 8못 정도까지는 가야 후반을 어느정도 생각할 수 있다. 8못은 실제로 저저전 경기에서도 드물게 볼 수 있을 정도지만, 6못은 자날 초기 이후에는 사실상 없는 전략이다. 9서치를 가기만 하면 충분히 막을 수단이 생기기 때문.

공허의 유산에서는 시작 시 일벌레를 12마리 주므로 12못이라고 부르면 된다. 6못은 좋은 빌드였습니다


  1. [1] 이게 스포닝 풀의 미네랄이 150일때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빌드라서...
  2. [2] 방송으로 나가는 공식 경기 최초의 4드론 플레이였다. 질레트 스타리그 16강 B조 5경기. 한동욱이 입구를 막고 있었기 때문에 어찌저찌 막을 줄 알았으나, 입구가 제대로 막히지 않아서 저글링이 난입.
  3. [3] #
  4. [4] 김재춘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얼티메이텀은 저그 탄압 맵이다. 도저히 답이 안 나왔다"며 4드론을 사용한 이유를 밝혔다.
  5. [5] 물론 장닉모가 고안한 전술은 아니다.
  6. [6] 스타1의 4드론만한 대 테란전 결전 날빌을 원한다면 이쪽보다는 오히려 12일벌레가 더 좋다. 다만 방송경기에서도 6못은 의외로 자주 나왔을정도로 테란 선사령부 카운터가 된다. 대놓고 앞마당 사령부일시 끝이고 심시티로 사령부를 지어도 병영과 사령부를 짓는 건설로봇을 끊으면서 손해를 계속 줄수 있고 그사이 따라가는게 가능하다.1111도 해병이 바로 끊기고 입구가 안막혀있어서 간단히 이긴다. 다만 테란이 원배럭 이후 조금만 늦게 사령부를 짓는 빌드만 써도 막혀버리고 이 경우 저그는 자연스럽게 패망하기 때문에 결론적으로 전작보다 더 안쓰인다.
  7. [7] 둘 다 너프 먹었지만(일꾼(건설로봇 제외)은 1.22 → 1.5, 저글링은 0.44 → 0.69) 저글링이 더 심하다(...). 뭐 건설로봇(원래 0.83)은 좀 더 하향당했지만..
  8. [8] 이 때 탐사정이 쫓아나온다면 뺑뺑이를 돌려주는 것만으로도 프로토스는 충분히 자원 피해를 입는다.
  9. [9] 저그전이라면 2일벌레 동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