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연고대생 북한간첩설

5.18 민주화운동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15px"

전개

5.17 내란 · 배경 및 전개 · 계엄군의 학살

기타

창작물에서의 묘사 · 5.18 사적지 · 광주민주화운동진상조사특별위원회 · 5.18 특별법 · 5.18 관련 의문점 · 임을 위한 행진곡 · 택시운전사 · 관련 자료

관련 인물 및 단체

진압 및
왜곡 관련

전두환 · 노태우 · 정호용 · 황영시 · 이희성 · 최세창 · 박준병 · 하나회 · 신군부 · 지만원 · 김대령

저항 관련

윤상원 · 박남선 · 정상용 · 김영철 · 조비오 · 박관현 · 윤한봉 · 광주시민 · 수습대책위원회 · 투사회보 · 시민군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 헤닝 루모어 · 김영택 · 김사복 · 조갑제

피해자

광주시민 · 김경철

예술가

김준태 · 황석영 · 임철우 · 김남주 · 홍성담 · 문병란 · 홍희담 · 고은 · 한강 · 강풀

사건사고

5.18
관련

주남마을 총격사건 · 광주 교도소 습격사건 · 전두환의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광주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 ·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 ·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농성 사건

일반

임을 위한 행진곡/논란 · 광주 폭격 시도 논란

왜곡 관련

5.18 민주화운동/왜곡 (북한개입설 · 무장폭동설) · 광주민주화운동 진보편향 명칭설 · '5.18 광수' 날조 논란
5.18 북한개입설 보도사건 · 5.18 연고대생 북한간첩설

}}}}}}||

1. 주장
2. 사실
2.1. 증언의 날조/왜곡
2.2. 당시 투입된 신군부의 공작원들
3. 기타

1. 주장

"5.18 시민군의 증언 중 연고대생 600명이 내려와 시위를 도왔다는 내용이 있는데, 계엄 상황에서 서울의 대학생이 대규모로 내려오기는 불가능하고 이후에도 연고대생의 시위 참여가 확인된 적이 없다. 이후에 대규모의 복면을 쓴 사람들이 등장하는데 이들이 바로 그 '연고대생'이며 곧 북한군이다."는 주장이다. 서울대생은 왜 없냐?

지만원이 한 주장[1]에 따르면 연고생이 300명씩 두 떼거리로 광주에 침투한다는 소문이 시민군들 사이에 파다하게 퍼졌다하며 그런 것 들을 전옥주나 김영택 박사가 증언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당시 광주현장에는 "수상한"인물이 많았고 그 사람들이 북한 간첩일 수도 있다는 주장인데……

2. 사실

2.1. 증언의 날조/왜곡

"연고생이 300명씩 두 떼거리로 광주에 침투한다는 소문이 시민군들 사이에 파다하게 퍼졌다."라고 하며 전옥주의 증언을 인용하고 있다. 그런데 증언을 원본을 확인하면 다르다.그런 말은 전혀 나오지 않는다. 전옥주의 증언을 보면 전옥주는 연고대생이 오고 있다는 쪽지를 읽기만 했을 뿐 직접 만난 적이 없다. 거기다 막상 가보니 없다는 증언까지 했다.

김영택박사의 증언을 인용한 경우도 지☆☆이 인용하지 않은 부분에서 "대학생이 300명이라는 얘기도 있었고 500명이라는 얘기도 있었다. 그 숫자가 300명이 되는지 30명이 와서 300명이라고 했는지는 좌우간 모르겠다."고 하고 있다. 지☆☆과 김대령은 이 증언의 일부만 발췌해서 편집한 것이다.

즉 연고대생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었다는 건 확인이 되지만, 그 수를 봤다는 증언은 없다. 그러니 그 수를 600명이라고 특정할만한 근거는 전혀 없다. 전옥주의 증언에선 아예 규모가 언급되어 있지 않으며, 김영택의 증언에서도 당시의 풍문을 인용하고 있을 뿐이다. 그것도 500명이 최대치이고 최소는 30명이다.

그런데 한 언론에선 "증언자에 따르면 5.18은 연고대생이 주도했다"는 유언비어를 퍼트린다. 이뭐병 [2]

전옥주의 증언 원본:

  • 전춘심, 「혜성처럼 나타난 여자 선동가」,

http://altair.chonnam.ac.kr/~cnu518/board518/bbs/board.php?bo_table=sub6_03_01&wr_id=278

  • 나의갑,「그때 그 목소리의 주인공,전옥주는 누구인가?」,『월간예향』, 1988,

http://altair.chonnam.ac.kr/~cnu518/board518/bbs/board.php?bo_table=sub6_03_01&wr_id=713

  • 전옥주,「시민들의 자발적인 투쟁」,『월간경향』, 1988,

http://altair.chonnam.ac.kr/~cnu518/board518/bbs/board.php?bo_table=sub6_03_01&wr_id=1049

  • 5.18 광주민주화운동 자료총서 11권에서도 확인 가능,

http://518center.gwangju.go.kr/_518CENTER/ebook/ebook_data/ebook_11/ebook_11.html

김영택 기자의 증언 원본:

  • 김영택,「「광주사태」 그날의 5가지 의문점 」,『신동아』, 1987,

http://altair.chonnam.ac.kr/~cnu518/board518/bbs/board.php?bo_table=sub6_03_01&wr_id=837

  •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 속기록, 19880126, 27p

2.2. 당시 투입된 신군부의 공작원들

유사역사학세력들은 연고대생의 정체가 확인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들이 북한군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증언을 한 전옥주와 김영택 모두 당시의 연고대생들을 군의 '프락치'로 생각했다. 이건 학계에서 가설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김영택 기자는 훗날 박사학위 논문을 썼고, 거기에서도 당시 "연고대생"의 정체를 군의 프락치라 판단했다. 이건 박사학위 논문에서도 나오는 가설이다.[3] 북한 간첩설과는 차원이 다른 것.

그리고 군이 민간인으로 위장해서 한 활동팩트다.

광주지구보안대 상사였던 허장환이 증언한 바에 따르면 505 보안대에서 사복을 입고 수사하는 수사관들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의 군 문서를 확인해보면 나온다.[4] 이들의 임무가 단순한 첩보·정보수집의 영역을 넘어섰다는 점이 드러난다.

무기고 탈취 이틀 전인 5월 19일에는 2군사령부에서 농민, 행상 등으로 가장한 '편의대'를 운용했다. 윤상원을 중심으로 한 항쟁지도부가 만들어지던 5월 25일에는 선무공작요원 300여명을 파견했다.[* 정승호·이형주,「“신군부, 5·18때 민간인 위장 군인 300명 광주 보내 선무공작”」,『동아일보』, 2013052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0&aid=0002435635&sid1=001]

해당 내용은 동아일보 기사에서도 드러난다. #

미군 문서에 따르면 제606대대로 추정되는 1개 대대가 특수훈련을 받았다한다. 소속병력 모두가 머리를 기르고 있고 입은 군복이 아닌 옷을 입었다.고 한다.[5]

신군부가 공작원을 파견했다는 건 보다시피 팩트다. 그러나 G만원이나 김대령같은 연고대생 간첩설자들은 이런 팩트는 무시하며 "북한간첩"이라는 논리적 오류를 범한다.

3. 기타

이 내용을 가지고 연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열혈 할아버지가 있었다. 아침에 경찰이 와서 돌려보내도 낮에 보면 또다시 와서 경찰이랑 실랑이를 하고 있는 수준. 조잡하게 만든 입간판 몇 개 세워놓고 소리만 지르는 수준이지만 대부분의 연대생들이 지나다니는 길목이다보니 좋게 보일 수가 없다.


  1. [1] 8.http://www.systemclub.co.kr/board/bbs/board.php?bo_table=board01&wr_id=2859&sfl=&stx=&sst=wr_hit&page=224
  2. [2] 일단 저 사이트가 여길 저작권을 명분으로 고소할 수 있으니 링크는 하지 않고 네이버 검색창으로 간접으로만 올린다.
  3. [3] 자세한 건 김영택 항목 참고
  4. [4] 오승용·한선·유경남,『5·18 왜곡의 기원과 진실』, 5·18 기념재단, 2012, 193쪽 ~ 194쪽
  5. [5] 문서스캔은 여기참고 http://digikey.tistory.com/50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0.9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