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현의 사무라이

Six-String Samurai

1998년 미국에서 랜스 문기아가 찍은 포스트 아포칼립스 B급 컬트 영화로 냉전 때에 소련미국핵폭탄을 퍼부어 초토화시켜 점령하였지만 단 한곳, 엘비스 황제가 통치하는 로스트 베가스라는 곳만이 점령되지 않고 자유와 예술의 도시로 남아있는 상황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제목은 구로사와 아키라의 영화 7인의 사무라이의 패러디.

소련의 점령 40년이 지나 엘비스 황제가 사망하고, 그 뒤를 이을 음악가가 필요하게 되자 사방에 퍼져있던 싸우는 뮤지션들이 후계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로스트 베가스로 향하게 되고...

스토리 라인을 보면 알겠지만 블랙개그가 넘실 풍겨나는 B급 영화다.

주인공은 너저분한 전형적인 50년대 로큰롤 뮤지션 의상을 하고 일렉트릭 기타[1]에 조잡한 장검, 누더기 우산을 들고 다니는 아메리칸 락앤롤 전사 버디[2]와 길가다 버디가 줏은 고아꼬맹이 키드로, 후에 헤비메탈 진영을 대표하는 언데드 뮤지션 데스[3]와 맞짱을 뜬다던지, 로스트 베가스로 가는 걸 막기위해 배치된 소련군 부대과 맞짱을 뜬다던지 한다. 그야말로 미국의 상징.

B급 영화이기는 해도 포스트 아포칼립스쌈마이 느낌으로 유쾌하게 잘 그려내고 있고, 레드 엘비스[4]라는 그룹이 연주한 OST도 좋은 평가를 듣고 있는데다, 칼부림 액션이 꽤나 본격적이다. 다만 슬로우 모션을 지나치게 남발한다는 평이 좀 있다. 300?

독특한 점은, 영화 내에서 발사되는 은 거의 등장하지 않고[5], 같은 냉병기들이 주요 무기로써 등장한다. 후반부에 소련군이 소총을 들고 잔뜩 나오기는 하는데, 문제는 총알이 없어[6] 닥치고 착검돌격, 쪽수로 우라돌격을 시도하다 자기편이 오래전 묻어놓은 지뢰밟고 폭사당하거나 썰리거나 한다. 오오 안습.

딴지일보에 OST를 주된 소재로 한 영화평이 있다. 국내 공중파 영화 소개/평론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적도 있다.


  1. [1] 기이한 점은, 앰프도 전원도 없이 연주하는데 제대로 소리가 난다.(!)
  2. [2] 이름이며 외모며 버디 홀리의 패러디.
  3. [3] 지저분한 장발에다 굴뚝모자를 쓴것이 아마 건즈앤로지스 前기타리스트슬래시의 패러디인듯 싶다.
  4. [4] 작중에 등장인물들로도 출연한다. 레드 엘비스라는 이름에서 유추 가능하다시피 소련 쪽 사람들로 등장하며 초거대 발랄라이카를 연주한다.여담이지만 찰진 러시아식 영어를 구사한다. 물론 자기네들 끼리 작전을 회의할 때는 러시아어를 간간히 사용하는 모습도 보인다. 사실 이들은 데스가 버디를 죽이기 위해 고용한한 킬러 중 하나로 황야 한가운데 있는 술집에서 막장이 된 세계엔 얼마 안남은 멀쩡한 신발은 신고서 공연을 하며 버디를 기디리고 있었다. 술집에서 버디가 취해서 빈틈을 보이길 기다리다 결국 버디를 놓쳐버리고 나중에 찾아온 데스한테 일 못했다고 갈굼을 먹는데 결국은 살해 당한뒤 NICE SHOES? 신발만 루팅당한다
  5. [5] 하나 등장하긴 한다. 사냥총 한자루.
  6. [6] 작중에서 이걸 가지고 소련군 장교와 병사가 만담을 한다. 사령관이 "왜 우리는 총을 들고 있으면서 총을 사용하지 않는거지?"라고 묻자 부관이 "우리 총알은 57년도부터 떨어졌습니다."라고 대꾸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