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배럭

스타크래프트 테란의 전술 중 하나로, 벙커링을 시도하기 위한 빌드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인구수 8이 되는 순간 서플대신 배럭을 먼저 건설하고,[1] 이어서 서플을 바로 짓거나, SCV를 하나 생산한 뒤 서플을 건설한다. 그리고 생산되는 마린과 SCV를 이용해서 벙커링을 시도. 프로토스, 테란을 상대할 때는 사실상 별 볼일 없는 빌드지만, 대 저그전에서만큼은 흉악한 위력을 자랑한다.

저그전 한정으로 8배럭이 통하면 그대로 게임을 끝낼 수도 있는 주제에 8배럭 벙커링이 막혀도 드론을 많이 잡아줬다면 운영으로 유연하게 넘어갈 수 있고, 드론도 못 잡았다고 해도 팩토리에서 이어지는 1/1/1이나 투스타 레이스로 연속해서 콤보를 넣을 수 있다는게 이 빌드의 가장 큰 장점이다. 스타크래프트 21111과 약간 비슷한 경우. 누가 말했듯, '테란은 통하면 좋고 안 통해도 뒤가 있는데 저그는 죽기살기로 막아야 한다.'

센터 BBS등의 올인성 벙커링과는 달리, 8배럭 벙커링은 벙커링을 하는 중에도 꾸준히 SCV를 생산해줄 수 있기 때문에 벙커링이 통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상당히 유연하게 다음 빌드로 넘어갈 수 있다.[2] 그리고 벙커링이 통하면 거의 게임이 끝나는 수준.[3] 말하자면 완전 올인도 아닌 것이 잘 하면 상대를 끝낼 수도 있고 상대를 바로 끝내지 못해도 어느정도 다음 수를 띄워볼 수 있다는 것.

보통은 저그의 12드론 앞마당을 노리고 쓰는 빌드이기는 하나, 본진 8배럭은 4드론, 5드론에 완벽한 카운터가 될 수 있고[4] 12풀을 가져간다고 해도 저그가 저글링을 뽑을 라바를 남겨두지 않았거나, 저글링을 뽑는다고 쳐도 저글링이 나오기 전까지는 컨트롤만 잘 해주면 어느 정도 득점을 올릴 수도 있다. 다만 9발업 저글링은 아무래도 상대하기 힘들다.

설령 벙커링이 실패한다고 해도 드론만 어느정도 잡아준다면 이후 운영으로 얼마든지 저그를 상대할 수 있기 때문에, 막기만 하면 되는 여타 벙커링에 비해 저그의 골치를 아프게 만드는 빌드. 드론을 모조리 내보내자니 이후의 운영에 애로사항이 생기고, 그렇다고 드론을 동원하지 않으면 그냥 게임이 끝나버린다. 때문에 저그가 8배럭을 막기 위해서는 적정량의 드론으로 마린만을 끊어먹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괜히 SCV와 싸우면 필패다. 8배럭 이후에 이어지는 콤보로는 빠르게 팩토리를 올려서 벌처로 시간을 끌어주고, 이어서 투스타 레이스로 넘어가는 것이 있고, 벙커링으로 어느 정도 드론만 잡아주고 무난하게 더블 먹고 운영을 할 수도 있다.

테란전에서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테란전에서는 상대 역시 마린을 뽑으며 SCV와 함께 덤벼들면 8배럭을 선택한 쪽이 딱히 더 유리할 것도 없기 때문. 수비측에서도 같이 벙커를 박아버리기만 하면 무난히 막을 수 있고, 벙커를 짓지 않더라도 벌쳐만 찍어주면 마린은 그냥 학살당한다. 어찌어찌 벙커를 건설하는데 성공했다고 쳐도, 탱크만 어떻게든 뽑아내면 탱크의 사거리를 이용해서 무난하게 뚫어낼 수 있다. 때문에 팩토리가 지어지기 전을 노리기 위해 타이밍상 한 박자 더 빠른 6배럭이 그나마 더 자주 쓰이는 편이지만 8배럭과 달리 6배럭은 막히면 답이 없다. 실제로 08-09시즌 당시 서지수가 데스티네이션에서 신베팅 상대로 썼다가 탱크도 아닌 맞벙커에 대처 못하고 실패해 진 적이 있다. 다만 테란전에 인구수 13에 배럭을 짓는 배럭더블이 등장하면서 배럭더블이나 생더블을 저격하고 전진 8배럭을 하는 경우도 생겼다.

프로토스전에서도 거의 나오지 않는다. 원배럭에서 나오는 마린의 숫자는 뻔하고, 그 정도 숫자의 마린은 소수 질럿 or 드라군 + 프로브 약간만 있으면 무난하게 잡아먹을 수 있기 때문. 때문에 프로토스전에서는 BSB나 BBS가 더 자주 쓰이는데, 이마저도 토스가 질럿을 뽑고 시작하면 난감해진다. 또는 어떻게든 사업 드라군만 뽑을 수 있으면 토스가 결국 뚫어낼 수 있다.[5] 게다가 생더블 저격하는 치즈러시는 정석인 팩더블로도 가능하기 때문에 더더욱 안 쓴다.


  1. [1] 스타 2에선 불가능하다. 보급고가 병영의 선행건물이기 때문.
  2. [2] 애당초 8배럭은 벙커링 자체가 막힐 것을 전제하고 만들어진 빌드다.
  3. [3] 8배럭 벙커링만으로 저그가 끝장난 대표적인 경기는 그 분과 황신의 에버 04 4강전이 있다. 이 때에도 임요환은 벙커링 자체보다는 그 이후에 이어질 콤보를 죽어라 연습해왔는데 홍진호가 벙커링도 못 막아서 게임이 그냥 끝나버렸다.
  4. [4] 일반적 맵 기준 저글링이 도착할 때 이미 마린이 나와있고 좀만 시간끌면 2기가 나온다. SCV 정찰을 가는 경우 저글링 보는 순간 언제나 배럭이 완성되어 있기 때문에 벙커를 지을 수 있다.
  5. [5] 대표적인 경기로 이재호 vs 박재영의 경기가 있겠다. 이 경기에서도 이재호는 센터 투배럭 후 벙커링을 시도, 벙커까지 잘 지어 놓고 프로브도 탈탈 털어줘놓고 사업 드라군 단 한기에게 33킬을 당하며 GG쳤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0.3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