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A: 리버티 시티 스토리즈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GTA 프로젝트">나무위키 GTA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그랜드 테프트 오토: 리버티 시티 스토리즈
Grand Theft Auto: Liberty City Stories

개발사

락스타 노스
락스타 리즈

유통사

락스타 게임즈

장르

액션 어드벤처

심의등급

ESRB

Mature (M)

GRAC

청소년이용불가

플랫폼

콘솔

PSP, PS2, PS3

모바일

iOS, Android, Fire OS

발매일

PSP

2005년 10월 24일

PS2

2006년 6월 6일

PS3

2013년 4월 2일

iOS

2015년 12월 17일

Android

2016년 2월 11일

Fire OS

2016년 3월 11일

공식 GTA LCS 홈페이지

한때는 레온 패밀리에서 신뢰받는 마피아 단원이었던 토니 시프리아니가 마피아의 주요 인물을 죽이고 숨어 지내다가 리버티 시티의 집으로 돌아옵니다. 이제 리버티 시티의 거리는 주도권을 두고 벌이는 조직들의 대결로 혼란스러우며, 도시는 계속되는 정치적 부패, 조직범죄, 마약 밀매, 각종 파업 등으로 스스로 망가지기 시작합니다. 레온 패밀리의 도시 장악을 도우려는 토니의 앞에는 미치광이 암살자, 도덕적으로 타락한 재벌, 냉소적인 정치가, 그리고 친어머니까지 등장하여 앞길을 가로막습니다.

- 구글 플레이GTA 리버티 시티 스토리즈 소개문

1. 개요
2. 특징
3. 평가
4. 패러디 및 이스터 에그
5. 트레일러
6. 기타
7. GTA 3와의 차이점
7.1. 무기와 교통수단
7.2. 리버티 시티의 변화
7.3. 그 외
8. 타기종 출시
8.2. 모바일
8.2.2.1. 안드로이드 버전 문제점
9. 둘러보기

1. 개요

2005년 PSP로 출시된 시리즈 최초의 PSP 전용 타이틀이자 시리즈 최초로 한국에 정식 발매된 타이틀이다.

시기상 GTA 산 안드레아스 이후에 출시되었지만 PS2의 40% 정도의 성능에 불과한 PSP용으로 출시되어 GTA 바이스 시티 때까지 다듬어진 기존 엔진에서 사양에 맞게 개조한 엔진을 적용했다[1]. GTA 3과 같은 리버티 시티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나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범죄조직원의 삶을 다루고 있다. 기존까지 풀어낸 3D 세계관의 풍부한 인물 구성을 바탕으로 리버티 시티의 또 다른 이야기들을 무리 없이 풀어내어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작중 배경은 1998년 리버티 시티로 GTA 3으로부터 3년 전의 시점을 그리고 있다. 주인공 토니 시프리아니가 최상단 설명과 같이 리버티 시티로 복귀해 살바토레 레온을 위해 일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폭넓게 다루고 있다.

2. 특징

휴대용 게임기 타이틀이라고 하여 그래픽과 콘텐츠를 소홀히 하지 않은 점에서 호응이 좋았다. GTA 3, 바이스 시티를 거치며 개선되어 온 기존 3D 엔진으로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한 것으로 보인다. 일단 게임 내 차량, 건물 등에 쓰이는 많은 텍스처가 개선되었고 바이스 시티에서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요소들(오토바이, 의상 교체 등)이 리버티 시티의 과거라고 굳이 빠지는 일 없이 꼼꼼하게 모두 들어가 있다. 즉 전작들을 모두 즐긴 입장에서 휴대용이라는 이유로 게임 기능상 받는 패널티가 없는 셈이다. 사실 3D 세계관 들어 처음 출시된 포터블 타이틀이 하필 그 GTA 어드밴스인지라 이 정도 성의를 보였다면 큰 틀에서 나쁜 평가를 받을 작품을 내기도 어렵다.

3편과 같은 배경이지만 3년 전이라는 설정을 또렷하게 하기 위해 많은 구조물, 텍스처, 사운드 등이 변경되고 추가 설정이 따라붙었다. 대부분의 도로 구성은 기존의 리버티 시티에 익숙한 플레이어를 위해 거의 손대지 않았으나 해저터널, 캘러한 대교 등 굵직한 시설물과 포트 스턴튼[스포일러], 루이지 클럽, 켄지의 카지노 등 건물에 변화가 있다. 1998년의 시점에서 캘러한 대교는 완공되지 않았으며 해저터널이 있을 자리에는 페리 선착장들이 위치해 있다. 또한 3편에서 멀쩡한 주택단지가 LCS에서는 공사 중이기도 하다. 이외에도 1998년에 맞는 음악, 세기말에 어울리는 Y2K 괴담 등을 다룬 라디오 광고 등이 포함되어 있다.

3편에서 중요하게 활용되지 않은 장소들을 재조명해 리버티 시티에 담긴 이야기의 심도를 깊게 하는 한편 3편에서 인상 깊은 장소로 남은 곳들을 의도적으로 컷신에 배치해 GTA 3를 플레이한 유저들의 추억을 자극하는 등 신구의 조화 또한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이 중 가장 압권은 3편에서 카탈리나의 카르텔 맨션으로 알려진 건물이 도널드 러브의 저택으로 등장한다는 것인데, 미션 <Love on the Run>의 컷신에서 맨션을 한 번 쭉 훑어주고 플레이 앵글로 돌아와 철문이 열리는 장면은 3편 유저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주인공의 스토리텔링 측면에서는 다소 아쉽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별 볼 일 없는 잡부[3] 수준에서 보스의 오른팔이 되기까지의 과정[4]을 그리긴 했지만 레오네에게 충성 일변도, 엮이는 인물들에 대해서는 맡긴 일의 보수를 제대로 받는 것 외에 아무것도 관심을 갖지 않는 평면적인 모습이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일관적으로 그려졌다. 이는 주인공이 무엇을 했는지 보다 주변 인물들의 1998년 모습이 어땠는지에 초점을 맞추도록 하여 주인공을 리버티 시티의 관찰자 역할로 제한하기 위해 의도된 측면이 다분하다. 주인공을 인상적인 영웅으로 만들지 않음으로써 여러 주변 인물에 대한 이야기는 관심을 받았지만 정작 작품 자체가 강렬한 인상을 주기는 어려웠기 때문에 평가가 약간 박하다고 할 수도 있겠다.

소소한 사이드 미션들이 추가되었다. 자동차, 오토바이를 판매하는 미션이라던가, 카마겟돈[5] 등 여러 가지 미션들이 있다. 게임 플레이는 GTA 3보다 오히려 GTA 바이스 시티에 더 가까운 편이다.

시리즈 최초로 한국인 성우가 기용된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에서 문하나[6]토시코 카센의 역을 맡았다. 이 캐릭터는 프랜차이즈에서 처음으로 자살에 대한 직접적 묘사를 등장하게 한 캐릭터이기도 하다.

여담으로 시리즈 테마곡이 GTA 4GTA 산 안드레아스와 더불어 인기가 가장 많다.

3. 평가

메타크리틱

스코어 88/100

유저 점수 7.6/10

호평은 주로 GTA 3의 재탕에 머무르지 않고 바이스 시티까지 개발된 콘텐츠를 눌러 담아 당시로 최신, 최선의 그래픽을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 휴대용 게임기에 담겼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혹평은 전설적인 명작 GTA 산 안드레아스의 후속작으로서는 불만족스럽다든가 하는 점을 언급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웰 메이드라고 할 수 있지만 완전히 새로운 배경이 아니기 때문에 폭발적인 반응을 기대하기는 어려웠던 모양이다.

4. 패러디 및 이스터 에그

여러 전작 및 영화를 노골적으로 떠올리게 하는 구성을 갖춘 미션들이 있다.

  • Love on the Run - 3편 최종 미션에서 등장한 카탈리나의 저택이 미션의 무대로 재등장한다. 3편에서와 똑같은 각도로 훑어주는 컷신이 흐른 다음 철문이 열리는 모습에서 '아 뭔가 또 큰일이 터지는구나'하는 느낌이 올 수밖에 없다.
  • Sicilian Gambit - 3편처럼 최종 보스가 또 헬기인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최종 보스에 도달하는 과정이 까다로울 뿐 최종 보스는 RPG 한방에 싱겁게 나가떨어진다.
  • Cash in Kazuki's Chips - 전작 산 안드레아스의 Da Nang Thang에서 인신매매 위기에 처한 밀항자들을 구출하고 조타실의 Snakehead와 맞붙는 장면의 오마주. 똑같이 카타나를 던져주고 사나이의 진검승부를 붙자고 하지만 둘 다 총으로 죽이는 게 편하다.
  • Crazy 69 - 대놓고 킬 빌을 패러디했다. 20명의 포렐리 패밀리를 카타나로 처치하는 미션인데 미션 보상이 브루스 리 추리닝이다.
  • Night of the Livid Dreads -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패러디. 갱 전쟁 중 핀치에 몰린 자메이칸 갱단을 구원하는데, 부상당한 멤버를 위한 AMB가 올 때까지 골목에서 밀려드는 신다코 패밀리를 도륙하는 디펜스 미션이다.

도시 곳곳에 붙은 포스터와 대형 광고판이 하나부터 열까지 패러디, 전작의 오마주, 섹드립으로 가득 차 있다.

  • L.S. Backdoor 포스터 및 간판은 영화 LA Confidential의 패러디이다. Backdoor는 후장의 은어...
  • Juank Airline의 광고판에는 고객별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문구가 있는데, 조금 꼬아 읽으면 '사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읽힌다.
  • 바이스 시티의 영화배우 Candy Suxxx의 영화 'Let Me Bounce!' 입간판이 등장하는데, 간판 이미지는 슴가다...
  • 코코팝(Cok O Pop)이라는 시리얼 간판에 적힌 문구. 한입 가득한 콕(Cok)으로 아침을 시작하세요!(...)
  • 보이밴드 '선샤인 샤인'의 새 싱글 홍보 포스터. 홍보문구가 있을 곳의 일부가 찢어져 덧붙이기 전의 다른 포스터 문구와 겹쳐져 읽히는데 'Boyband that sounds "nothing to get"'이 되어버렸다. 작중 라디오 채널 LIPS를 듣다 보면 보이밴드를 까는 남성 DJ가 나오는데 참 우연히도 일맥상통한다.

5. 트레일러

GTA 리버티 시티 스토리즈 PSP 트레일러

트레일러 2

#

트레일러 3

#

PS2 트레일러

모바일 트레일러[7]

6. 기타

  • 명쾌하게 설명되지 않은 몇몇 변경점들이 설정오류로 꼽힌다. 산 안드레아스에서도 등장하는 루이지 클럽[8]이 본작 시점에서 신다코 패밀리 클럽이 되어 있다거나,[9] 완파된 지하 공사장과 해저터널이 단 3년 만에 깔끔하게 완공되어 개통되었다든가, 쇼어사이드 베일에서 북부 리버티 시티로 가는 터널이 1998년보다 2001년에 더 짧다든가... 중대한 하자까지는 아니지만 3D 세계관 시리즈의 리버티 시티가 이 정도로 마감되면서 설정덕후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 모바일 버전은 자동 조준 보정이 있어서, 1초 만에 시야 안에 있는 적 4~5명을 자동으로 명중시키는데 이 자동 조준 로직이 흠인 점을 제외하면 어지간한 총격전에서 1대 10으로 상대할 만한 수준이다. 반면 수동 조준은 터치스크린의 한계상 급박한 상황에서 상당히 피곤해진다. 따라서 유저 스스로 선택한 수동/자동조준 여부에 따라 총격전 난이도가 크게 달라진다.

7. GTA 3와의 차이점

lcs는 3의 프리퀄이므로, GTA 3와의 차이점이 좀 많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7.1. 무기와 교통수단

  • 갱이 추가되었으므로, 갱 전용차량이 2종류가 더 추가되었다.[10]
  • 마피아 센티넬차량의 이름이 레온 센티넬로 교체 되었다. 성능은 동일하다.
  • 스쿠터 '파지오', '산체스' , '프리웨이' , 'pcj-600' , vc때 바이커 갱들이 타고 다니던 '앤젤' 과 미션용으로 '피자보이' 와 '누들보이'가 추가되었다.[11]
  • 스포츠카 2종, 슈퍼카2종 등 차량 몇대가 더 추가 되었다. 그리고, 배 1종[12]이 더 추가되었다.
  • 차량 충돌,급정거 등의 효과가 리얼해지고, 핸들링도 나아졌다.
  • 선거기간때 쓰인 '캠패인 럼포' 밴이 추가되었다.[13][14]
  • 일부 차들의 모델링이 변경되고, 색 배치도 바뀌었다.[15]
  • vc때의 일부 근접무기, 권총, SMG, 소총, 저격소총, 중화기와 mp5k[16], 산 안드레아스에서 나오던 카메라가 추가되었다.[17]
  • 헬기가 추가되었고, 자동차로 분류시켰던 비행기 도도가 추가되었다. 단, 도도는 PSP판 한정으로 치트 디바이스를 써서 스폰 가능하다.[18]
  • gta3의 택시 개조판 '보그나인' 택시를 'bickle 76' 택시로 이름, 모델링, 색까지 변경했다. 택시 미션으로 100명의 승객을 태워다 주면 택시회사에 스폰 된다.

7.2. 리버티 시티의 변화

  • 포틀랜드 와 스탄튼 섬을 잇는 해저터널 대신 페리 터미널이 생겼다. 일정 시간마다 배가 운항하며, 25$를 주고 탈 수 있다.[19][20]
  • 쇼어사이드 베일에서 북부 리버티 시티(고스트타운)으로 가는 양쪽 터널을 이어지게 하고 터널 중간에 하나의 길을 만들어 놨다. 물론, 그 이후로는 막혀있으니 넘어가려는 시도는 하지 말자.
  • 세인트 마크의 부서진 아파트가 lcs에선 은신처로 쓰인다.
  • 스탄튼 섬의 배 선착장에 있던 필 캐시디의 무기 가게가 스탄튼 섬 도시 안에 있다.
  • 포렐리 갱과 신다코 갱이 멀쩡하게 있으며[21], 신다코 갱의 건물을 날려버리는 미션도 있다.[22]
  • GTA 3에 나오는 해저터널이 일부는 공사중으로 나온다.[23] 사실상, 쇼어사이드 베일과 프란시스 국제공항만 연결 되어 있다.

7.3. 그 외

  • 삐삐가 삭제되고, 전화기가 추가되었다.[24]
  • 라디오 채널을 몇 개 변경하고, 남아있는 기존 라디오 채널들의 내용을 새롭게 바꿨다.
  • 복장을 갈아입을 수 있게 되었다.
  • 빈첸조를 죽이는 미션 이후 slash tv 관련 사이드 미션이 추가되었다. 전기톱을 들고 오는 적들을 학살하면 되는데, 보상이 닭 복장이다.[25]
  • 자동차 가게에서 차량 판매 미션, 오토바이 가게에서 오토바이 판매 미션을 할 수 있으며, 차량 판매 미션은 2단계를 완료할 때마다 전시장에 나오는 차가 바뀐다.[26][27]
  • 야구 방망이, 전기톱, 산탄총, 돌격소총, 저격소총, 중화기 등을 들고 빠르게 뛸 수 있게됬다.

8. 타기종 출시

8.1. PS2

PS2로 이식되었다. 오리지널 PSP 버전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해상도와 조작감, 몇몇 텍스처 이외에는 차이가 없다. 국내 PSN으로도 구입할 수 있다.

8.2. 모바일

2015년 12월 10일 모바일 포팅 버전이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가 올라왔으며 12월 17일, iOS 버전으로 출시되었다. 전작과 더불어 소셜 클럽 연동으로 클라우드 세이브가 가능하지만,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표시되지 않는다. 그냥 포팅만 한 것이 아니라 텍스처를 리마스터링하고 조명효과를 손보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플레이스테이션 판과는 달리 제거된 부분도 있는데 "비가 내릴 때 차량, 신호등, 가로등 빛이 도로에 반사되는 효과"가 제거되었다.[28] 과 같이 한국 출시를 하지 못해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바이스 시티 때의 무기 아이콘을 재탕하고, PSP에서 나타난 물리엔진의 효과[29]를 바이스 시티 때로 돌렸다. 한마디로 하향인 셈. 물리적 효과도 총이 발사되는 것을 제외하면 vc 수준에 불과하다.

2016년 5월 3일, 모바일 포팅 담당 회사인 루시드 게임즈(Lucid Games)가 유저 모드의 텍스처를 무단으로 도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이런 도용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루시드 게임즈와 락스타 양측에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GTA 온라인을 가지고 있는 락스타 소셜 클럽 계정과 연동을 하면 아이 하트 LC 티셔츠를 특전으로 받을 수 있다. 이는 모바일 시리즈 중 최초이다.

한편 2016년 8월 중순에 산 안드레아스 모바일 버전 한글 패치를 담당한 패치 팀이 한글 패치 작업을 할 예정이라는 정보가 있다.

8.2.1. iOS

전작의 모바일 버전에 비해 플레이 환경이 여러모로 개선되었다. SA 모바일에서 끝까지 고쳐지지 않은 플래싱 글리치[30]가 사라졌으며, 맵이 작고 그나마도 리버티 시티를 다룬 원작처럼 세 구역을 별도로 로딩하기 때문에 FPS가 눈에 띄게 높게 나온다.

한국 앱스토어에서는 구입할 수 없고 다른 국가 앱스토어로 이동해 구입해야 하는데 이때 시스템 설정에서 언어를 영어로 변경하지 않을 경우 <Calm before the Storm>, 최종 미션 등 몇몇 미션에서 튕기는 치명적인 버그가 있다. 거의 다 깼다고 기뻐하며 컷신을 보다 갑자기 바탕화면이 튀어나오며 미션 진행 상태가 날아가는 경험을 여러 번 할 각오를 해야 한다. 이 버그를 깨는 복잡한 방법이 몇 가지 있지만 그러느니 그냥 언어 설정을 영어로 바꾸고 재부팅한 다음 게임을 하는 쪽이 마음 편하다.

2016년 1월 28일 1.05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었다.

특정 iOS 시스템 언어에서 발생하던 충돌 문제를 해결[31]하고, 여러 가지 버그를 수정했으며, 성능을 향상시켰다.

2016년 7월 5일 여러 가지 버그를 해결한 1.12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었다.

2016년 7월 15일 안정성을 추가로 수정한 1.13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었다.

iOS 버전에서 유일하게 고쳐지지 않은 버그가 있는데 <Calm before the Storm> 미션을 진행할 때 튕기는 현상이 발생한다. 에어플레인 모드로 바꾸고 하면 튕기지 않고 잘 진행된다고 한다.

8.2.2. 안드로이드

2016년 2월 12일 새벽 4시에[32]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출시가 되었다. 그때 당시 모든 모바일 락스타 게임의 지역락이 풀려 있어서 한국에서도 정식으로 출시되었다.[33] 그러나 출시 첫날에 실행하자마자 게임 자체가 튕겨버리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 문제는 Play 뮤직[34]을 설치하면 해결되었고 다음날 1.8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어 튕김 현상을 고쳤다.

2월 17일 1.9 버전으로 업데이트 되었다. 게임 재시작 후 블랙 스크린에서 게임이 멈춰있던 문제를 수정했다고 한다.

5월 20일 2.1 버전으로 업데이트가 이루어졌다. 4.4 킷캣에서 플레이할 시 게임패드를 연결하지 않아도 연결되어있는 현상을 고치고, 자동차 텍스처 향상, 진동 설정이 추가되었다. 하지만 자동 조준 아이콘이 이상해지고, 지도 자체가 깨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또한 진동 설정을 끌 수 없었다. 결국 며칠 뒤에 나온 패치로 고쳐졌다.

7월 15일 안정성을 추가로 수정한 2.2 버전이 iOS 1.13 버전과 같이 업데이트 되었다. 안드로이드 버전 기준으로 특정 미션에서 랜덤으로 멈추는 문제와, 구급차 라디에이터가 없던 문제를 고쳤고, 차고 문 텍스처와 인물 퀄리티가 높아졌다. 또한 배드포드 포인트에 위치한 이스터에그의 퀄리티가 낮아졌다. 하지만 밑의 문제점에서 언급하는 버그는 단 하나도 해결하지 않았고, 오히려 버그를 추가하였다.

전체적으로 안드로이드라는 운영체제 자체가 범용 운영체제인지라 극히 한정적인 플랫폼인 iOS와 직접 비교하기는 불공정한 면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프로세서를 비롯하여 기기의 성능 자체가 크게 우수함에도 그야말로 최악의 퍼포먼스와 무수한 버그를 보인다는 점에서 비판받을 만하다.

8.2.2.1. 안드로이드 버전 문제점

GTA 모바일 시리즈 최악의 발적화 타이틀[35]

어이없게도 iOS 버전에는 없고 안드로이드 버전에만 있는 텍스처 문제가 있다.

- 보트를 탈 때 처음에는 멀쩡하다가 갑자기 직사각형 모양의 불투명한 텍스처가 보트 운전석을 가리고 있다.

보트 사진

- 덤으로 경찰 보트의 경우 양쪽에 있는 POLICE 문구, 바닥의 부분적인 텍스처가 검은색으로 표시된다. 리퍼 보트도 마찬가지.

경찰 보트 사진

리퍼 보트 사진

- 경찰 헬기 양쪽에 있는 경찰 마크와 밑부분에 있는 POLICE 문구가 직사각형 모양의 불투명한 텍스처로 되어있다.

경찰 헬기 사진

뒤로 가기 버튼을 눌러 일시정지 화면에 들어왔다가 다시 뒤로 가기 버튼을 눌러 플레이 화면으로 돌아오면 소리가 나오지 않는 버그가 있다. 또한 죽었을 때, 체포되었을 때, 저장된 파일을 로드 했을 때, 다른 지역을 불러왔을 때 랜덤으로 이 버그가 또 발생하기도 한다. 소리를 다시 나오게 하려면 일시정지 화면에서 RESUME 버튼을 누르면 된다.

아주 낮은 확률로, 차에 타면 내리지 못하는 버그가 발생한다.[36] 이 버그를 해결하려면 저장했던 파일을 다시 로드하거나 게임을 종료한 후 다시 실행해야 한다.

산 안드레아스 모바일부터 생긴 차량 광택 효과가 안드로이드 버전에서는 비활성화 되어있다.[37]

iOS 차량 이미지

안드로이드 차량 이미지

마지막 업데이트가 2016년 7월 15일이기 때문에 최신 기종에 대한 최적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갤럭시 S8과 같은 경우에는 엑시노스8895를 탑재한 고성능 기종임에도 불구하고 맵이 깨지고 잔랙이 있는 등 플레이를 하기 힘들 정도이다.

S8 같은 최신 기종이 아닌 다른 기종에서도 전체적인 최적화가 좋지 못하다. 이렇게 안드로이드 버전에서만 좋지 못한 최적화를 보인 것으로 보아 "모바일 포팅을 맡은 루시드 게임즈가 안드로이드 버전 포팅 경험이 많이 없었거나 이미 개발해 놓은 iOS 버전을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다시 포팅 해서 버그가 많이 생겼다." 라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38]

9. 둘러보기


갱단 / 차량 / 수배 / 아지트 / 시설 / 무기 / 도시 / 치트 / NPC / 기업 / 극중극 / 라디오 / 연표 / 여담 / 전통

2D

GTA
(1997)

런던 1969/1961
(1999)

GTA 2
(1999)

3D

GTA 3
(2001)

GTA 바이스 시티
(2002)

GTA 산 안드레아스
(2004)

GTA 어드밴스
(2004)

리버티 시티 스토리즈
(2005)

바이스 시티 스토리즈
(2007)

HD

GTA 4
(2008)

에피스드 프롬 리버티 시티
(2009)

차이나 타운 워즈
(2009)

GTA 5
(2013)

GTA 온라인
(2013)


  1. [1] 락스타 리즈에서 개조한 엔진으로, 그 엔진을 이 작품과 후속작을 포함해서 딱 두번 사용했다.
  2. [스포일러] 2.1 이는 토니가 도널드 러브의 의뢰로 포트 스탄튼을 완전히 폭파시켜 황무지로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래 시점인 GTA 3는 공사장이 위치해 있는 것.
  3. [3] GTA 3 등장 당시 뚱뚱한 외모가 핼쑥하게 변해버린 탓에 차이가 상당히 난다. 작중 인물들도 그 홀쭉한 몸매가 "꼴보기 싫다", "먹어서 찌워라"라고 많이 말을 한다.
  4. [4] 작중 "Making Toni(토니 '만들기', 마피아 정식 단원을 '만들어진 사람(Made Man)'이라고 칭한다는 걸 생각해 보자.)"에서 알 수 있다시피 그 이전에는 하급 조직원(솔다토, Soldato)였다.
  5. [5] 아마겟돈 + 카오스. 말 그대로 소방차를 타고 도시에 지나가는 자동차를 밀어버리거나 폭파시키는 등 도시에 혼란을 일으키는 미션이다.
  6. [6] 이후 자사의 작품인 더 워리어즈에서도 성우로 기용되었다.
  7. [7] 트레일러 배경음악은 Giorgio Moroder - "Chase"
  8. [8] The Introduction 7분 41초
  9. [9] 다만 The Introduction은 (결과론적으론) 비공식 오프닝이 되었고, 해당 영상을 만들 시점에선 LCS의 모델링이 제작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면 납득이 된다. 모델링이 없으니 옛날 모습을 그대로 쓸 수밖에 없는 거 아닌가.
  10. [10] 신데코 갱과 포렐리 갱 차량인데, 메인미션을 다 끝내면 잘 안보이니까 갖고 싶다면 미리 수집해 둘 것.
  11. [11] 피자보이와 누들보이는 파지오와 성능이 거의 동일하다.
  12. [12] 후술할 페리쉽.
  13. [13] 메인미션때 도널드 러브가 쓰려고 한 럼포다. 도널드 러브의 선거기간이 끝나면 없어지니 갱차량과 마찬가지로 미리 수집해야 가질수 있다.
  14. [14] 실은 미션이 다 끝나도 항상 특정 장소에 세워져있다.
  15. [15] 가장 크게 바뀐 차는 '마나나'
  16. [16] 이 무기는 바이스 시티 스토리즈에서도 재탕한다.
  17. [17] 카메라는 메인미션에서 딱 한 번만 쓰이는 이벤트성 무기로, 미션 후 찍어도 아무 효과가 없고 다시 얻을 수도 없다.
  18. [18] 헬기는 발매 전에 관련 미션과 스폰 장소가 잘려나가서 정상적인 방법으로 못 구하고 치트 디바이스나 세이브 파일 수정으로 소환이 가능하하다. 또한 psp, ps2, 모바일 모두 헬기가 등장하는 특정 미션에서 꼼수를 부리면 헬기를 직접 탈 수 있다.
  19. [19] 차량도 수송가능 하므로, 배 운항 시간만 안다면 엄청나게 많은 서브 미션 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20. [20] 스토리 초반에서만 볼 수 있는 페리 터미널과 포틀랜드 항구에서 파업하고 있는 노동자들은 포틀랜드와 스탄튼 섬을 잇는 배 선착장에서 일하며, 해저터널 공사를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그러나 해저터널이 완공된 gta3에 와서는 모조리 해고된다.
  21. [21] gta3에서는 그다지 큰 새력은 아니었다.
  22. [22] 그 부서진 건물 파편안에 숨겨진 물건은 덤.
  23. [23] 쇼어사이드 베일과 스탄튼 섬을 연결하는 해저터널은 공사 중이며 토니(플레이어)가 포렐리 갱의 세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포트 스탄튼 밑의 오래된 지하철역을 폭파하는 미션에서만 출입이 가능하다. 물론, 폭발과 동시에 포트 스탄튼의 일부 상가도 다 날아가서 3년이 지난 gta3에서는 상가가 있던 곳이 공사장으로 나온다. 그리고, 그 공사를 진행하는 펜란틱 건설 회사의 밴은 이 게임의 레어 차량으로 등장한다.
  24. [24] 바이스 시티 스토리즈에서는 전화기가 삭제되고, 삐삐가 추가됨.
  25. [25] 응원 유니폼이라고 한다...
  26. [26] gta3 때 해당 위치에 스포츠카가 스폰 됐던게 컬트적 인기를 얻자 그 인기를 의식한듯하다.
  27. [27] 참고로 PSP 버전은 차량 판매 미션 9단계부터 눈이 오며 미션을 종료하면 눈이 그친다.
  28. [28] 모바일 트레일러에서 이 반사 효과가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출시 직전 게임에 문제가 생겨 비활성화한듯하다.
  29. [29] 락스타 리드에서 다듬은 엔진을 lcs, vcs 딱 두 번 사용하였다.
  30. [30] 팬덤에서 악명 높은 글리치로, 랜덤 상황에서 텍스처가 깨지면서 화면 전체 또는 일부가 하얀색으로 깨지는 버그가 있다. 이 버그는 2017년 5월 24일 산 안드레아스 iOS 버전이 2.0으로 업데이트되면서 고쳐졌다.
  31. [31] 한국어를 사용해도 튕기지 않게 되었다.
  32. [32] 한국시간 기준.
  33. [33] 2018년 4월 지역락이 걸렸다.
  34. [34] 사실 커스텀 라디오를 이용하려면 뮤직 어플이 필요하다.
  35. [35] 락스타 게임 모바일 포팅을 왜 워 드럼 스튜디오(War Drum Studios)에서 해야 하는지 일깨워준 작품, 이후 불리에서는 다시 워 드럼 스튜디오에서 작업하였다.
  36. [36] 미션을 진행하는 도중에 이 버그가 생기면 상당히 화가 난다.
  37. [37] iOS 버전은 차량 광택 효과가 나온다. 아무리 아이폰 GPU가 좋다고 하지만 과도한 하향인 셈.
  38. [38] 워드럼 스튜디오가 원작을 모바일 버전으로 포팅해 출시했을 때에는 iOS 버전과 안드로이드 버전이 동시에 나오거나 iOS 버전이 나온 후 일주일 안에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되었는데 LCS는 발매 간격이 2달 정도라 매우 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