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OS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운영 체제 프로젝트">나무위키 운영 체제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운영 체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Windows

Microsoft Windows(Windows 9x, Windows NT)

리눅스

데비안

데비안 · 우분투 · 리눅스 민트 · 칼리 리눅스 · 크런치뱅
하모니카 · 구름 OS · 기린 · Damn Small Linux · elementary OS · 스팀 OS · 라즈비안 · Slax

레드햇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 페도라 · MeeGo · 붉은별 · CentOS · 아시아눅스
타이젠 · Open Mandriva Lx · 마제야 · PCLinuxOS

슬랙웨어

슬랙웨어 리눅스 · openSUSE

아치

아치 리눅스 · Manjaro Linux · Antergos · ArchBang Linux · Chakra Linux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 · Remix OS · Polaris OS · Phoenix OS

기타

젠투 리눅스 · OpenWRT · 크롬 OS · Endless OS

[[유닉스|{{{#white 유닉스}}}]]

BSD

BSD · FreeBSD · NetBSD · OpenBSD · TrueOS · GhostBSD · DragonFly BSD · TmaxOS

XNU

다윈 · iOS · macOS · tvOS · watchOS

System V

솔라리스(SmartOS) · IBM AIX

DOS

DR-DOS · MS-DOS · FreeDOS · K-DOS

기타

ReactOS · Mac OS · OS/2(eCS, ArcaOS) · Redox

}}}}}}||

1. 개요
2. 개발 과정
3. 실패 원인
4. 트리비아

1. 개요

한국형 운영체제를 목표로 MS-DOS 호환 운영체제로 개발한 것이지만, 결과적으로 티맥스 윈도우와 함께 한국 소프트웨어 분야의 또다른 실패가 되고 만 운영체제. K-DOS가 민간의 필요성을 무시하고 정부 중심으로 나가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준 사례라면 티맥스 윈도우는 기술도 없고 허풍만 가득한 민간기업의 사기 행태를 보여준다.

2. 개발 과정

1988년에 당시 과학기술처의 주관으로 한국형 운영체제 개발이 연구과제로 지정이 되었고, 이것을 컴퓨터 관련 기업들이 출연해 만든 한국컴퓨터연구조합에서 수주하여 1989년부터 1990년까지 2년동안 개발한 것이 K-DOS다. 시제품은 1991에 선보였고, 이것을 일명 K-DOS 3.3으로 부른다. 이름 그대로 MS-DOS 3.3의 호환 운영체제를 목표로 개발한 것이다.

그렇지만 PC 제조사에 K-DOS를 탑재하려는 계획은 각 PC 제조사들의 협조 거부 속에 암초를 만났고, 1993년에 일부 국민학교(지금의 초등학교)의 교육용 PC에 들어간 것 말고는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후 MS-DOS 5.0의 호환 운영체제인 K-DOS 5.0을 시판했으나 저렴한 가격에도 불구하고 구매자는 매우 적었고, 1994년을 기점으로 프로젝트는 사라지게 된다.

3. 실패 원인

정부와 개발측을 옹호하는 입장에서는 뛰어난 국산 운영체제를 개발했음에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압력에 굴복한 PC 제조사들이 비협조적이어서 보급에 실패했다고 분석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압력이 아니더라도 OEM 운영체제의 가격은 구매 수량에 비례하여 저렴해지는 만큼 상대 단가가 저렴하다고는 해도 검증이 되지 않은 운영체제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

이와 달리 K-DOS에 부정적인 관점을 지닌 입장에서는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을 낮게 평가한다. 운영체제는 애플리케이션과 드라이버의 호환성 문제가 매우 중요한 만큼 운영체제를 탑재하고 사용하는 사람들은 매우 보수적인 관점을 갖게 된다. K-DOS 전용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지 않는 이상 MS-DOS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은 100% 호환성을 갖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며, MS-DOS의 가장 강력한 현실적인 경쟁자였던 DR-DOS조차 MS-DOS와 100% 같은 호환성을 갖지 않는다. K-DOS는 MS-DOS에 익숙해진 사용자, PC 제조사, 개발자 모두에게 MS-DOS를 대체할 수 있는 호환성을 갖는다는 믿음을 주지 못했으며, 실제로 해외의 비 한글 애플리케이션에서 문제 보고 사례가 적지 않았다.

개발 주체와 스폰서가 확고하지 않았다는 점 역시 K-DOS의 실패 원인으로 꼽힌다. K-DOS의 개발 주체인 한국컴퓨터연구조합은 하나의 독립된 기관이 아닌 여러 이해관계를 지닌 컴퓨터 기업들의 컨소시엄 형태를 띠었기에 모회사의 이해관계에 따라서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 정부 역시 확고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지 않고 관리 주체를 바꾸는 등 점차 흥미를 잃어가는 모습을 보이며 K-DOS 보급에 발목을 잡았다. 마이크로소프트라는 단일 민간 기업이 전사적으로 움직여 개발하고 보급하는 MS-DOS와 달리 K-DOS는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는 전형적인 모습을 보였다.

4. 트리비아

K-DOS는 이후 한국형 리눅스 사업(BOOYO), WIPI, 티맥스 윈도우, 바다, 조선식 운영체제와 함께 '한국형'자가 붙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는 결과적으로 성공하지 못한다는 흑역사 열전의 시작이 되었다. 아직 타이젠이 남아있다.

티맥스 윈도우가 관심을 받을 무렵 K-DOS 역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지만, 티맥스 윈도우가 아무것도 내놓은 것 없이 침몰하면서 다시 기억 속에 묻히고 말았다.그나마 K-DOS는 시판이라도 했으니 그 조차 하지도 못한 티맥스 윈도우보다 1조배쯤 낫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