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bber Soul

1. 비틀즈의 6번째 음반
1.1. 수록곡
1.2. 참여자
2. 위 앨범의 미국 버전 앨범
2.1. 개요
2.2. 트랙 리스트
3. 죠죠의 기묘한 모험의 등장인물

1. 비틀즈의 6번째 음반

Discography

{{{#!folding Studio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Please Please Me
1963

With The Beatles
1963

A Hard Day's Night
1964

Beatles for Sale
1964

Help!
1965

Rubber Soul
1965

Revolver
1966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1967

Magical Mystery Tour
1967

The Beatles
1968

Yellow Submarine
1969

Abbey Road
1969

Let It Be
1970

}}}}}}||

{{{#!folding US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Introducing... The Beatles · Meet the Beatles! · The Beatles' Second Album · A Hard Day's Night · Something New · The Beatles' Story · Beatles '65 · The Early Beatles · Beatles VI · Help! · Rubber Soul · Yesterday and Today · Revolver ·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 Magical Mystery Tour · The Beatles · Yellow Submarine · Abbey Road · Hey Jude · Let It Be

}}}}}} ||

{{{#!folding Live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Live! at the Star-Club in Hamburg, Germany; 1962 · The Beatles at the Hollywood Bowl · Live at the BBC · On Air – Live at the BBC Volume 2

}}}}}} ||

{{{#!folding Compilation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A Collection of Beatles Oldies · 1962-1966 · 1967-1970 · Rock 'n' Roll Music · Love Songs · Rarities · The Beatles Ballads · Reel Music · 20 Greatest Hits · Past Masters · Anthology 1 · Anthology 2 · Anthology 3 · Yellow Submarine Songtrack · 1 · Let It Be... Naked · Love · Tomorrow Never Knows · The Beatles Bootleg Recordings 1963

}}}}}}||

{{{#!folding Extended Play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비틀즈/음반 목록/EP

}}}}}}||

{{{#!folding Single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비틀즈/음반 목록/싱글

}}}}}}||

제목

Rubber Soul

아티스트

비틀즈

발매일

1965년 12월 3일

장르

, 포크

러닝타임

35:05

롤링 스톤 선정 500대 명반
5위

록음악계에서 본격적인 예술적 탐구와 명반의 시대를 연 걸작

록 음악 발전의 촉매제 역할을 한 최초의 작품형 앨범이자 가사의 문학적 성숙과 음악적 진보가 어우러진 명반

일부에선 Help!Revolver의 중간 과도기적 앨범으로 평하기도 하지만, Rubber Soul을 중심에 놓고 이 때를 '중기'에서도 핵심적인 시기로 분류하는 경우도 있다. 사랑 얘기를 주로 다룬 이전과는 달리 'Nowhere Man'처럼 사랑이 주제가 아닌 다양한 주제의 곡들이 포함되었으며, 초기 비틀즈를 대표하는 화음 위주의 구성이 확연히 개인의 목소리를 주로 한 구성으로 바뀐 시점이기도 하다. 또한 로큰롤의 색깔이 뚜렷했던 전작들에 비해 포크 성향이 강해졌고, 이국적인 사운드를 접목시키기 시작했으며, 가사에 개인적이고 문학적 색채가 짙어졌다.

We got involved completely in ourselves then. I think it was 'Rubber Soul' when we did all our own numbers. Something just happened. We controlled it a bit. Whatever it was we were putting over, we just tried to control it a bit.

존 레논, 1968

이 앨범을 시작으로 록음악계에서 싱글이 아닌 앨범 위주의 감상 풍토가 시작되었다는 점에서도 기념비적인 의미가 있다. 기존에는 대중음악계의 정상급 뮤지션들도 싱글곡 한 두개를 심혈을 기울여 만들어서 히트시키려 노력하고, 앨범의 나머지 수록곡들은 그냥 트랙 채우기용(fillers)으로 대충 만드는게 관행이었다. 록/팝음악의 팬들이 음악을 듣는 방식도, 라디오나 쥬크박스를 통해 히트곡을 듣거나, 레코드를 구매하더라도 앞뒷면에 한 곡만 들어있는 '싱글' 레코드를 사서 그 한 두곡만 듣는게 거의 전부였다. 앨범(LP)이란건 그 가수의 소수 열혈팬들이나 일부 사는 것이라는 취급이었다. 그때문에 비틀즈 이전까진 대중음악계[1] 레코드 판매량의 절대다수가 싱글 레코드였고 LP앨범의 판매량은 낮은 비율에 불과했다.

그래서 러버 소울 전까진 록/팝 음악계에 유명한 곡들은 많았어도 기억할만한 유명한 앨범은 거의 없었으며, 명곡은 많았어도 이렇다할 확고한 명반이란건 없었다. 하지만 러버 소울은 수록곡 거의 전곡이 뛰어난 곡들이었고, 전체를 관통하는 독특한 분위기와 곡들 간의 유기적인 흐름 등이 상호상승작용을 일으켜서 개별 한 두 곡만 듣는게 아니라 앨범 전체를 통째로 감상할 가치가 높은 음반이었다. 이 앨범은 동시대의 수많은 뮤지션들에게 큰 영향과 자극을 주었고, 그들도 앞다퉈 '앨범' 자체를 명작으로 만들려는 야심찬 노력을 기울이기 시작한다. 즉 본격적인 명반의 시대가 도래하게 된 것이다. 때문에 Rubber Soul 이전에도 '명곡'들은 많았지만, 대중음악계 최초의 '명반'은 Rubber Soul이라는 평가가 많다.[2]

이 앨범을 접하게 된 비치 보이즈의 리더 브라이언 윌슨은 러버소울 수록곡들의 빠짐 없이 높은 완성도와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통일성 있는 아우라 등에 음악적 충격과 영향을 받아 이를 계기로 Pet Sounds를 제작하게 된다. 그밖에 롤링 스톤즈 등 동시대의 다른 뮤지션들에게도 큰 자극과 영향을 주게 된다. 이런 점을 보면, 동시대의 다른 뮤지션들에게 끼친 영향과 변화의 자극제란 기준으로 판단할 때 비틀즈의 여러 걸작 앨범들 중에서도 이 러버 소울을 가장 중요한 앨범으로 꼽을 수도 있다. 이 러버 소울 앨범을 시초로 하여 이에 자극받은 다른 록밴드들도 이후로 너도나도 명반을 쏟아내며 명반 퍼레이드를 벌이게 되고, 그런 성과에 힘입어 록음악은 광속으로 변화,발전하게 된다.

3집 A Hard Day's Night을 제외한 이전 앨범들에선 커버곡이 수록되었었지만, 이 음반부터는 단 한 곡을 제외하면 모두 자작곡만 발표하게 되며[3], 앨범에 수록 된 곡들과 앨범에 수록되지 않은 싱글용 곡들을 완전히 분리시키는 방식을 고수하게 된다.[4]

음반 제목인 'Rubber Soul'은, 어느 흑인 뮤지션이 믹 재거의 창법에 대해 흑인을 모방한 가짜 소울이라며 'Plastic Soul'이라고 비아냥대는 것을 폴 매카트니가 듣고 Plastic Soul과 대비되는 어감의 Rubber Soul이란 말이 문득 떠올라 그걸 그대로 앨범 제목으로 붙인 것이라고 한다. 제목에 Soul이란 말이 들어가지만 여기서의 Soul은 음악장르 소울을 말하는게 아니다. Rubber Soul이란 말에 어떤 특별한 의미가 있다기 보다는, '그냥 러버 소울이라는 어감이 왠지 좋아서' + '고무처럼 물컹물컹한 영혼이라는 뜻처럼 되니까 그 뜻도 묘하게 재밌어서' 붙인 것이다.

이 음반에서 처음으로 'The Beatles'란 이름이 자켓에 안 찍혔다.

이 앨범의 초판 모노 LP는 제조 과정의 문제로 모노 카트리지를 손상시킬 수 있는 상태로 생산되었다. 원래는 전량 회수조치되어야 맞지만 일부가 풀려나갔다. 그런데 더욱 희한한 것은 이 판을 스테레오 카트리지로 돌리면 더 크고 좋은 소리를 들려주어 인기를 끌었고, 'Loud-Cut'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당연히 지금도 이 판본은 고가에 거래 중. 그런데 이런 판이 앞뒷면 둘 다 'Loud-Cut'인 판도 있고 둘 중 한 면은 정상적인 판(…)도 존재한다.

참고로 이전 앨범인 Help!와 마찬가지로 1987년에 발매된 CD나 2009년 발매된 스테레오 리마스터링 앨범의 경우 1965년 스테레오 버전이 들어있는 게 아니라 1986년에 조지 마틴이 리믹스를 한 버전이 들어있다. 조지 마틴이 1965년 믹스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다시 믹싱을 한 것이라고 한다. 2009년 리마스터링 앨범에서도 조지 마틴에 대한 오마주 차원에서 이 버전을 리마스터링해 수록했다. 1965년의 오리지널 스테레오 버전은 2009년 발매된 The Beatles in Mono의 해당 앨범 모노 버전 뒤에 보너스 형식으로 수록되어 있다.

1.1. 수록곡

  • Drive My Car - 항목 참조.
  • Norwegian Wood (This Bird Has Flown) - 항목 참조.
  • You Won't See Me - 항목 참조.
  • Nowhere Man
    • 존 레논의 심정이 투영되어 있는 곡. 자아와 성찰의 깊이가 가사에 담겨있는 곡이다. 존의 말에 의하면 5시간동안 가사에 대해 고민하다가 포기하려는 찰나에 떠오른 가사라고 한다. 해당 곡의 작사는 존 레논이 했지만 마지막 줄 'Making All His Nowhere Plans For Nobody'라는 구절은 폴 매카트니가 썼다.[5] 들어보자
  • Think For Yourself
    • 조지 해리슨이 작곡한 곡이다. 당시 영국의 조세제도를(비틀즈 수익의 96%를 세금으로 냈다고 한다;;) 비판하는 곡. 밴드가 연주하는[6] 록 역사상 최초로 퍼즈 톤을 먹인 베이스 기타 연주가 들어간 곡으로 알려져 있다. 이 곡의 후속작으로 만든 곡이 리볼버 앨범의 첫 트랙으로 실려있는 Taxman이다.
  • The Word
    • 점점 각자의 음악적인 성향이 달라지고 있던 레논과 매카트니가 <Baby's in Black>이후 오랜만에 공동으로 작곡을 해보자며 둘이 마주보고 마리화나를 피며(…) 쓴 곡이다. 가사 또한 All You Need Is Love보다도 먼저 히피적 성향을 드러낸 곡이다.
  • Michelle - 항목 참조.
  • What Goes On
    • 비틀즈 유일의 레논-매카트니-스타키 공동 작곡인 곡이다. 마감 시간에 쫓기며 녹음하고 있던 비틀즈가 함부르크 시절 존 레논이 작곡한 미완성곡을 링고가 생각해낸 몇 단어의 가사를 덧붙여 완성해서 녹음한 곡이다.[7] 링고 스타가 리드 보컬이다.
  • Girl
    • 존 레논이 작곡한 곡으로 레논 본인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표현한 노래라고 밝혔다(…) "여자들은 내숭을 떨거나 애써 쿨한 척을 할 뿐, 자신들에게 죽어라 갖다바치는 남자의 마음은 모르지" 라는 내용이다. 여자들의 머리로 고진감래의 뜻을 이해할 수나 있을까 하는 구절도 있다. 이 노래도 마감시간에 쫓겨 급하게 완성되었다고 한다.
  • I'm Looking Through You
    • You Won't See Me와 같이 당시 폴 매카트니가 연인이었던 제인 애셔에게 불만을 표출한 곡. 가사는 "비틀즈가 뜨기전에는 네가 나보다 높은 위치에 있었으니 나를 소홀히 대해도 그냥 참았지만 지금은 내가 훨씬 더 유명하니 까불지 마라"는 내용이다. 실제로 비틀즈가 미국을 비롯해서 전세계적으로 성공하기 전에는 오히려 아역배우 출신의 제인 애셔가 더 유명한 연예인이었기에 제인은 다른 비틀즈 멤버들의 연인들과는 달리 비틀즈의 인기에 연연하지 않는 여성이었다.
  • In My Life - 항목 참조.
  • Wait - 항목 참조.
  • If I Needed Someone
    • 당시 버즈(미국 밴드)의 곡들을 즐겨듣던 조지 해리슨이 D 코드를 연습하다가 악상이 떠올라 만든 초기 명곡. 조지는 앨범이 발표되기 직전 버즈의 멤버였던 로저 맥귄에게 더 버즈의 곡들 중 <The Bells of Rhymney>의 메인 리프와 <She Don't Care About Time>의 드러밍을 접목하여 작곡한 곡이라고 알렸다고 한다. 곡은 당시 멤버들 중 유일하게 그의 연인 패티 보이드와 행복한 연애를 하고 있었던 조지가 '비틀즈가 너무 유명해서 너랑 단둘이 있을 시간이 없다. 미안' 하는 내용이다. 비틀즈의 마지막 순회공연이었던 66년 투어에서 조지 해리슨이 부른 유일한 곡. 들어보자
  • Run For Your Life
    • 많은 동명의 곡들이 "네 삶을 위해서 전진해라!"는 식의 내용을 담고 있는데 정작 존 레논의 곡에서 이 구절의 의미는 "너 맞바람 피다가 걸리면 나한테 죽는다."라는 의미. 존 레논의 꼴마초 성향이 잘 드러난 곡. 시간에 쫓겨 엘비스 프레슬리의 곡 Baby Let's Play House의 가사 중 일부를 따와서 만든 급조곡인데다가[8] 꼴마초적 사상을 담고 있어서, 훗날 본인은 이 곡을 쓴 것을 후회했다고 한다. (존은 오노 요코와 만난 뒤 페미니스트가 되었다.)

1.2. 참여자

  • 존 레논 - 리드 보컬, 하모니 보컬, 배킹 보컬, 리듬 기타, 어쿠스틱 기타, 일렉트릭 피아노
  • 폴 매카트니 - 리드 보컬, 하모니 보컬, 배킹 보컬, 리드 기타,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기타, 피아노
  • 조지 해리슨 - 리드 보컬, 하모니 보컬, 배킹 보컬, 리드 기타, 리듬 기타,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기타, 시타르
  • 링고 스타 - 리드 보컬, 드럼, 탬버린, 마라카스, 카우벨, 종, 심벌즈
  • 조지 마틴 - 피아노, 하모니움
  • 말 에반스 - 하몬드 오르간

2. 위 앨범의 미국 버전 앨범

Discography

{{{#!folding Studio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Please Please Me
1963

With The Beatles
1963

A Hard Day's Night
1964

Beatles for Sale
1964

Help!
1965

Rubber Soul
1965

Revolver
1966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1967

Magical Mystery Tour
1967

The Beatles
1968

Yellow Submarine
1969

Abbey Road
1969

Let It Be
1970

}}}}}}||

{{{#!folding US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Introducing... The Beatles · Meet the Beatles! · The Beatles' Second Album · A Hard Day's Night · Something New · The Beatles' Story · Beatles '65 · The Early Beatles · Beatles VI · Help! · Rubber Soul · Yesterday and Today · Revolver ·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 Magical Mystery Tour · The Beatles · Yellow Submarine · Abbey Road · Hey Jude · Let It Be

}}}}}} ||

{{{#!folding Live Album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Live! at the Star-Club in Hamburg, Germany; 1962 · The Beatles at the Hollywood Bowl · Live at the BBC · On Air – Live at the BBC Volume 2

}}}}}} ||

{{{#!folding Compilation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A Collection of Beatles Oldies · 1962-1966 · 1967-1970 · Rock 'n' Roll Music · Love Songs · Rarities · The Beatles Ballads · Reel Music · 20 Greatest Hits · Past Masters · Anthology 1 · Anthology 2 · Anthology 3 · Yellow Submarine Songtrack · 1 · Let It Be... Naked · Love · Tomorrow Never Knows · The Beatles Bootleg Recordings 1963

}}}}}}||

{{{#!folding Extended Play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비틀즈/음반 목록/EP

}}}}}}||

{{{#!folding Singles

{{{#!wiki style="margin: 0 -12px -28px"

비틀즈/음반 목록/싱글

}}}}}}||

2.1. 개요

빌보드 200 역대 1위 앨범

Whipped Cream & Other Delights

Rubber Soul

Whipped Cream & Other Delights

1965년 12월 6일 발매.

미국 Capitol사가 발매한 아홉번째 비틀즈 앨범.

위 앨범과 제목 및 앨범 표지(Capitol 로고 제외)는 같지만, 수록곡의 차이가 있다. 우선 영국 Rubber Soul에서 10곡을 추려냈으며, 나머지 2곡 "I've Just Seen a Face"와 "It's Only Love"는 영국 정규 5집 Help!에서 가져왔다.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2006년 발매된 The Capitol Albums Volume 2와 2014년 발매된 The U.S. Albums 박스세트에 포함되었다.

2.2. 트랙 리스트

  • 1. "I've Just Seen a Face"
  • 2. "Norwegian Wood (This Bird Has Flown)"
  • 3. "You Won't See Me"
  • 4. "Think for Yourself"
  • 5. "The Word"
    • 스테레오 믹스가 영국 버전과 다르다. 존의 솔로 보컬 부분이 더블 트랙으로 되어 있다.
  • 6. "Michelle"
    • 모노 믹스가 영국 버전과는 다르다. 그러나 커다란 차이점은 없고 음량상의 차이 정도다.
  • 7. "It's Only Love"
  • 8. "Girl"
  • 9. "I'm Looking Through You"
    • 스테레오 믹스가 영국 버전과 다르다. 흔히 'False start' 버전으로 부르는데, 앞 부분에 기타 전주를 두 번 놓치는 것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10. "In My Life"
  • 11. "Wait"
  • 12. "Run for Your Life"

3. 죠죠의 기묘한 모험의 등장인물

러버 소울(죠죠의 기묘한 모험) 참조.


  1. [1] 재즈나 영화ost음반이 아닌 록/팝 음악
  2. [2] 다만 어떤 것에서든 모든 발전과 변화가 그러하듯이, 이것도 완전 제로의 상태에서 이 앨범 하나만으로 180도 바뀐건 아니고, 싱글 시대와 앨범 시대를 잇는 과도기적인 중간 단계를 거친 후의 산물이다. 그 중간 단계의 대표적인 예가 바로 비틀즈 자신의 A Hard Day's Night 앨범이다.
  3. [3] 그 한 곡은 Let It Be의 'Maggie Mae', 리버풀 민요를 편곡한 곡이다.
  4. [4] 물론 모든 앨범이 100% 다 그런 건 아니다. Yellow Submarine/Eleanor Rigby, Something/Come Together 등은 앨범에 실렸지만 싱글로도 커트되었다. Get Back, Let It Be는 앨범 버전과 싱글 버전이 다르므로 예외에 해당하지 않는다.
  5. [5] 비틀즈는 이처럼 어떤 멤버가 대부분을 쓰고 거기에 다른 멤버가 아이디어를 내어 일부를 추가시킨 곡들이 꽤 있다.
  6. [6] 솔로 뮤지션까지 포함하면 얘기가 다른데, 마틴 로빈스가 1961년에 발표한 컨트리 곡 'Don't Worry'에 퍼즈 베이스 솔로가 들어가 있고, 로큰롤의 경우에는 우리에겐 (Oh!) Pretty Woman으로 친숙한 로이 오비슨이 1962년에 발표한 Lana에 퍼즈 베이스가 곡 전체에서 리프로 연주되었기 때문이다.
  7. [7] 본인의 인터뷰에 의하면 링고 자신의 기여는 대략 5 단어 정도... 어?
  8. [8] I'd rather see you dead, little girl, than to be with another man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