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st

  미국 대통령 의전차량에 대해서는 캐딜락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2. 에반게리온 2호기에 탑재된 특수기능
2. 슈어파이어 사에서 한정판으로 만든 HID 손전등
3. 링네임

1. 신세기 에반게리온

1.1. BGM

<The Beast>

<The Beast Ⅱ>

신세기 에반게리온 TV판 OST에 수록된 곡. 주로 에반게리온 초호기가 위험에 처하거나, 폭주하면 이 곡이 흐른다.

<The Beast>와 <The BeastⅡ> 두 종류가 있으며 제목은 비슷하지만 완전히 다른 곡이다. 보통 Ⅱ쪽이 유명하다. 에바 폭주하면 바로 떠오르는 노래는 보통 Ⅱ쪽.그리고 사도와 현피를 뜬다

한국 방송에서도 지겹게 틀어대고 있어 에바나 일본 애니메이션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들어보면 어느 정도 알 법한 곡이다. 특히 1박2일에서 The Beast 끝날 때의 '따다다따다단', The BeastⅡ가 끝날 때 '꽈과과광' 하는 부분을 거의 매주 사용하고 있다.런닝맨에서도 나왔다

비스트라 짐승으로 받아들이는 사람이 많지만 'The Beast'는 악마란 의미에 가깝다.(요한묵시록짐승을 의미)

구시리즈의 OST 3집엔 The BeastⅡ를 빠르게 연주한 'Normal Blood'가 있으며, 신극장판에선 The Beast를 조금 어레인지한 'Les Betes' 시리즈나 The BeastⅡ를 변주한 'Sin From Genesis'란 곡이 등장한다.

여담으로 끄투에서 플레이어가 죽을때도 나온다

1.2. 에반게리온 2호기에 탑재된 특수기능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에 새로 등장한 에반게리온의 새로운 모드. 유래는 아마도 요한계시록의 '짐승'. 에반게리온의 모든 한계 수치를 돌파하는 모드로, 일종의 인위적인 폭주라고 할 수 있다. 짐승과 같이 행동하는 면에서 전작 TV판에서 에반게리온 초호기가 제르엘과 싸울 때 보여준 폭주와 비슷한 면이 있다.

허나 파일럿의 의식이 멀쩡하고 에바 역시 완전한 제어하에 놓여있으며, 전원 없이도 날뛸 수 있는 폭주상태와는 달리 기존의 5분 내장전원의 한계가 그대로 존재한다는 점에서 폭주하곤 다르다.

에반게리온: 파의 작중에서는 제10사도의 공격으로 핀치에 몰린 마키나미 마리 일러스트리어스가 조종 시트에서 일어선 후 '모드 전환, 숨겨진 코드(裏コド), 더 비스트! 라고 외치는 것으로 간편하게(…) 발동되었다. 작중에서 마리는 이것을 '인간성을 버린 에바의 힘'이라고 표현하였다. 아카기 리츠코가 에바에 이런 기능이 있는지에 대해 알고 있는지는 불명이나 일단 리츠코는 이것을 보고 '에바의 야수화 제2형태'라는 말을 남겼다. 리츠코 외의 네르프 본부 직원들은 모르는 것 같다.

작중에서 모드 발동시에 발생한 변화는

  • 어깨의 구속구가 해제되며, 신형 플러그 슈츠의 가슴과 손등 부근의 원형체가 회전하며 녹색으로 발광하기 시작한다. 파일럿의 눈동자까지 녹색으로 발광한다.[1]

  • 척추 부근과 어깨에서 기묘한 실린더가 튀어나오며(구속구인 것으로 보인다) 스팀을 내뿜고, 전신의 리미트가 해제되기 시작한다.
  • 생각보다 여러 팬들이 놓치는 부분이 있는데, 잘 보면 2호기의 팔부분에 부착된 구조물(?) 같은것이 없어지며 색깔도 흰색에서 회색으로 변한다.
  • 플러그 심도 는 안전 심도에서 역으로 떠오르기 시작해 마이너스를 돌파한다. 이 때 마리의 대사나 표정으로 보아 상당한 고통이 따르는 듯. 이 상태에서는 플러그 내부 상황을 밖에서 알아볼 수 없게 된다.
  • 또한 목 뒤쪽 장갑도 없어지며 목이 엄청 길어보이는 목긴스나 효과가 생기는데, 짐승형이라 그런것으로 보인다.

  • 에바의 파워가 미칠 듯이 강해지며, 행동이 짐승의 것에 가까워진다. 공격 방식 역시 네발로 신나게 이리저리 날뛰는 육탄전이 주가 된다. 타 에바가 폭주할 때와 마찬가지로 입이 열리는데, 모드 발동 상태의 2호기의 구강상태(…)가 뱀의 혀에 바늘 이빨[2]을 붙여놓은 것 같은 모습으로 변해 상당히 징그러워졌다.[3](스파이더맨시리즈에 등장하는 악당 베놈과 상당히 유사하다.)

극중에서는 이 모드를 사용해 제10사도에게 돌진. 어마어마한 힘으로 제르엘의 AT 필드를 유리창 깨듯이 격파해나가지만, 결국 휴지팔 공격에 당해 첫 공격에 팔 한 쪽이 떨어져 나가고 몸에도 큰 상처를 입고 바로 날아온 두 번째 공격에 머리 일부가 깨져나가면서 넉아웃. 그러나 한 팔과 머리가 박살난 상태에서 근성으로(…) 다시 일어나 제르엘 앞에 돌진 중이었던 에반게리온 0호기 옆에 가세해 남아있는 AT 필드들을 입으로 찢어내어 아야나미 레이의 공격을 도왔다. 그러나 미사일 직격 직전 코어를 닫아 방어하여 직격이 실패하면서 10사도를 격파하진 못했다.

등장 의의라면 에서 후반부의 화려한 액션을 책임졌다는 것. 마리의 호전적인 성격을 그대로 표현해 주었다는 점도 있다. 발동 시 깔린 BGM인 'The Final Decision We All Must Take'는 웅장한 분위기로 파 오리지널 신곡 중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과연 이것의 정체가 무엇인지, 2호기 외의 모델에도 탑재되어 있는지는 아직 불명. (다만 정체는 약간 밝혀 졌는데. 비스트 모드의 정체는 에바 본연의 모습이라고 한다.

에반게리온 Q에서는 AAA 분더를 침식하는 에반게리온 마크 9를 막기 위해 아스카 스스로 코드 트리플 세븐으로 이 모드를 발동시킨다. 이 때는 팔다리가 완전히 짐승처럼 변하면서[4] 꼬리까지 생겼으며, 이빨 또한 파와는 달리 맹수처럼 자라난다. (이빨이 자라난 것을 보면 위 아래가 바뀌기는 했지만 검치호같은 느낌도 받을 수 있다.) 엄청난 위력을 가진 에반게리온 마크 9의 빔을 문자 그대로 씹어버리고 튕겨내면서 접근, 목을 물어뜯어 마미루 시키고 총탄을 쑤셔넣어 제압하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마크 9이 곧바로 재생해버리고, 그놈의 배터리 문제로 시간이 부족하자 아스카는 2호기를 자폭시켜 분더를 지켜낸다.

리볼텍으로 발매되어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바 있다. 그리고 로봇혼으로도 발매 되었지만, 피그마와는 달리 워낙 리볼텍쪽이 메카닉과 짐승(?) 쪽의 조형에 천부적인 재능을 발휘한지라, 로봇혼 쪽이 조금은 딸리는 상황.

첫 등장에서 엄청난 간지와 강렬한 파워. 그리고 순식간에 캐발살(…) 나는 것을 보면 왠지 콩라인2호기에 어울리는 3분 간지 연출이 아닌가도 싶다. 결국 신극장판에서도 2호기는 베지터 취급

이카리 신지에반게리온 초호기로 비스트 모드를 발동시키면 이렇게 된다. 확실히 비스트다[5]

2. 슈어파이어 사에서 한정판으로 만든 HID 손전등

이름 : The Beast

광속 : 2000 ANSI Lumen

드라이브 : HID + AC Ballast

런타임 : 90min maximum

전지 소모: 20 of C123A surefire lithum battery

발매가 : $2900(exclude TAX. primary price is same in our distributer)

지금이야 6000 ANSI Lumen 쏘는 HID 손전등도 있지만, 출시 당시에는 가장 밝았을 손전등이다. 다만, 전지를 엄청나게 먹어대는 관계로 별 효용성은 없었다고 한다.

사실 여기까지 와버리면 손전등이라기보다는 전등이 달린 몽둥이, 아니 메이스 레벨. 슈어파이어사는 애초에 군용 손전등, 이른바 '택티컬 라이트'를 전문으로 제조하는 회사다. 이런 전술성을 강조하는 디자인은 '디펜스 버전' 계열로 이어져서, 라이트의 앞쪽에 요철을 달아서 실제로 격투용으로 쓸 수 있는 형태로 발전했다.딱히 안 달아도 충분히 무기로 쓸 수 있을 정도로 단단하지만

3. 링네임

프로레슬러 브록 레스너종합격투기 선수 댄 세번밥 샙의 링네임이기도 하다.


  1. [1] 플러그 심도가 마이너스가 되었다는 리츠코와 마야의 발언과 작중 플러그 심도를 설명하는 그림에서의 컬러링으로 볼 때 관련이 있는 듯 보인다.
  2. [2] 이빨은 이빨인데… 가늘고 길쭉한 것이 영 묘하게 생겼다. 오히려 갈비뼈와 비슷한 모양. 개소겡이라는 물고기의 이빨이랑 비슷하게 생겼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 나오는 거신병의 이빨과 비슷하다. 거신병의 등장을 안노가 담당하기도 했고
  3. [3] Q에서의 모습을 보면 원래는 구 에바의 2호기처럼 통상의 에바들과 같은 치열이었다가 이런 형태로 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4. [4] 4프레임 정도 왼쪽 뒷발에 육구가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5. [5] 해당 패러디 만화를 그린 유저는 에반게리온 패러디 만화 사도의 습격을 연재한 사람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