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hemical Brothers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de/thumb/8/85/Thechemicalbrothers-logo.svg/1280px-Thechemicalbrothers-logo.svg.png

The Chemical Brothers의 로고

멤버

에드 사이먼스(Ed Simons)
톰 롤런즈(Tom Rowlands)

결성

1989년 영국 잉글랜드 맨체스터

장르

빅 비트, 하우스, 테크노, 트립 합 등등

공식 홈페이지

化學兄弟 화학형제

The Chemical Brothers

1. 소개
2. 내한
3. 기타
4. Discography

1. 소개

영국 맨체스터 출신 일렉트로니카 듀오. Fat Boy Slim, The Crystal Method, 프로디지와 더불어 빅 비트의 창시자이자 4번의 그래미 어워드BRIT 어워드 수상, 그리고 UK 차트에서 2번의 1위와 13개의 싱글의 5위권 기록을 올린 거물급 일렉트로니카 아티스트이다.

대표곡으로도 Block Rockin' Beats[1], Out of Control[2], Star Guitar[3], Setting Sun[4], Let Forever Be[5], Galvanize[6], Do it Again, 등 아주 많다.

원래의 이름은 더스트 브라더스였지만, 동명의 미국 프로듀서 그룹[7]의 소송 크리 때문에, 현재의 이름으로 바꾸었다. 로고는 독일의 카를게오르크 회퍼(Karlgeorg Hoefer)가 제작한 Sho라는 폰트로 만들었다.

UMF, 글라스톤베리, Reading 등등 여러 뮤직 페스티벌에서 헤드라이너로 이름을 올리면서 라이브 활동도 했다. 특히 이 들의 라이브가 원통 모양의 LED를 이용한 비주얼 이펙트가 상당히 특색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대표적인 경우가 2011년 글라스톤베리 공연.

2014년 현재도 라이브는 하고 있지 않지만 DJ셋으로 열심히 활동 중이다. 1994년 첫 앨범을 발매한 뒤, 2집 Dig Your Own Hole부터 음악성을 제대로 인정 받기 시작했다.[8] 힙합, 펑크, 록 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덥석덥석 받아들여 자신만의 색깔을 제대로 나타낸다. 뿐만 아니라 노이즈, 스크래치 등의 요소를 극적으로 활용해서 음악을 만들기도 한다. 이렇게 상당히 공격적이면서도 도전적인 느낌이 드는 '실험작'이 많지만 작곡한 곡 거의 모두가 완성도가 매우 뛰어나서 일렉 리스너들뿐만 아니라 평론가들 사이에서도 평이 매우 좋다.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뉴 오더를 음악적으로 대선배로 예우하고 있어서 자신의 작업에 참여시키거나 뉴 오더 곡에 프로듀싱을 맡기도 했다.

2015년, 드디어 8집 정규 앨범을 내놓겠다고 발표했으며 때맞춰 투어를 돌 예정이다.

2. 내한

2007년에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 첫째날 헤드라이너로 출연했다. 당시에 관객뿐 아니라 본인들도 심취해서 앙코르를 30분 가까이 했을 뿐 아니라 공연이 끝난 후 근처 포장마차에서 흥을 못이겨 깽판을 치다 주인 아주머니에게 쫓겨난 일화가 있다. 설마 그 아줌마가 무서워 그 뒤 안오는건가. 그리고 4년 뒤 2011년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다시 찾았다.

2015년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이틀차 헤드라이너로 내한하여 환상적인 공연을 펼쳤다. 특히 그해 글라스톤베리에서 보여줬던 대형 로보트와 대형 미러볼을 공수해와서 많은 관객들을 미치게 만들었다. 그리고 뒤풀이로 봉구비어에 갔다고 한다(...) 좀 좋은거 드시지 맥주사랑 영국인

3. 기타

영화 한나의 음악을 작곡하기도 했다. 음악이 워낙 웅장하면서도 분위기가 잘 맞아서 영화를 보고 나서 OST를 찾아나서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포탈 팬들에게는 이 2차창작 게임최종보스 테마곡인 Believe로 알려져 있을 것이다. 뮤비가 은근 공포물이다

또한 이 Believe는 디시인사이드 합필갤에서 제작한 '할미넴 - 개나리'의 원곡이기도 하다.[9]

디시인사이드 일렉트로니카 갤러리의 한 유저가 '화학형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케미컬 브라더스의 데뷔 초기 이야기부터 최근 이야기까지 재밌게 연재한 글이 있다. 링크

비슷한 시기에 주목받은 팻보이 슬림의 노먼 쿡하고 친한 사이인듯 하다.

4. Discography

Exit Planet Dust (1995)

Dig Your Own Hole (1997)

Surrender (1999)

Come with Us (2002)

Push the Button (2005)

We Are the Night (2007)

Further (2010)

Born in the Echoes (2015)


  1. [1] 일렉트릭맨 2에 이 곡 중 일부분이 쓰였다.
  2. [2] 뉴 오더의 보컬인 버나드 섬너가 보컬을 맡았다. 경찰 권력 비꼬는 듯 여성 투사의 활약이 나오다가 뜬금없이 콜라 광고로 바뀌었다가 말미에 또다시 시위 장면을 잡아내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내용이 마치 현실 같지 않은 남미의 현실을 풍자하는, 어떤 면에서는 보르헤스식의 환상문학이 연상된다.
  3. [3] 평소의 그들 답지 않은 잔잔한 곡인데, 특히나 뮤직 비디오를 미셸 공드리가 제작한 것으로도 화제에 올랐으며 그의 영화 외 작업 중 대표적이라 할만한 훌륭한 완성도로 꼽힌다. 일렉트로니카에 관심없는 사람이라도 음악의 리듬전개와 배경 구조물이 지나가는 싱크로를 보면 감탄할 정도. 이후 일본의 신이치 오사와가 드럼 앤 베이스로 리믹스하기도 하였다.
  4. [4] 노엘 갤러거의 초기 오아시스(밴드) 시절의 미발표 곡을 리믹스 했다. UK차트 1위곡. 비틀즈의 리볼버앨범에 수록된 명곡 Tomorrow never knows에서 꽤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PV는 시위진압 현장이라서 좀 살벌한 느낌이라는 평이 많다. 노엘 갤러거의 라이브 플레이 리스트에도 가끔씩 올라오는데 주로 3집 Be Here Now의 수록곡 Fade In-Out과 섞어서 부른다.
  5. [5] Setting Sun과 마찬가지로 노엘 갤러거와의 공동 작업물. 자타공인 비틀즈 빠인 노엘 갤러거의 입김이 많이 들어가서인지 Setting Sun보다 이쪽이 훨씬 비틀즈스럽다는 평이 많다.
  6. [6] 제대로 약 먹고 만들고 약 빨고 즐길만한 구색의 초중기 작품과 달리 이국적인 음색의 샘플링이 가미된 변박리듬의 곡이다. 페이스페인팅을 한 중딩 두명의 깽판+춤사위라는 내용.
  7. [7] 의 앨범 작업을 맡은 걸로 유명하다. 파이트 클럽에 나오는 음악들도 이들의 작품이다.
  8. [8] 당시 롤링 스톤즈지와 Q 매거진에서 별 4개, 올뮤직에서 만점를 받았다
  9. [9] 정확하게 말하면 Extended Mix 버젼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