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ar-Spangled Banner

  댄스 댄스 레볼루션에서의 별명이 미국 국가인 곡에 대한 내용은 MAX 300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나무위키에 등재되어 있는 국가(國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대한민국


대한제국


북한


과테말라


그리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네덜란드


뉴질랜드


중화민국(대만)


덴마크


독일


독일 제국


나치 독일


동독


러시아


소련


로디지아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리비아


리히텐슈타인


마케도니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모로코


모리타니


몽골


미국


베네수엘라


베트남


베트남 공화국


벨기에


벨라루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부탄


불가리아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세르비아


스웨덴


스페인


스페인 제2공화국


슬로베니아


싱가포르


아르메니아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안도라


알바니아


알제리


에스토니아


에스페란토


올림픽


영국
(God)


영국
(I Vow)


영국
(Rule)


잉글랜드
(Land)


잉글랜드
(Jerusalem)


스코틀랜드


오스트리아


우크라이나


유고슬라비아


유럽연합


IS


이란


이스라엘


이탈리아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조지아


중국


중화민국 북양정부


체코


칠레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캐나다


쿠바


크로아티아


터키


투르크메니스탄


파나마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필리핀


헝가리


호주

(가나다순 정렬)

}}}}}} ||

1. 개요
2. 제목
3. 작사·작곡과 국가 지정
4. 가사
5. 배경
6. 가창
7. 국가 교체 논란
8. 영상

1. 개요

미국국가(國歌)로 1931년에 지정되어 오늘날까지 각종 국가 행사 등에서 불리고 있다.

2. 제목

'The Star-Spangled Banner(별이 빛나는 깃발)'는 'Stars and Stripes'나 'Old Glory'와 함께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부르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미국 국가 제목을 "성조기여 영원하라"라고 부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성조기여 영원하라」라고 번역되는 「Stars and Stripes Forever」라는 곡이 별도로 있으므로 구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견해도 있다. 「Stars and Stripes Forever」는 멕시코 출신 미 해병대 군가 작곡가 존 필립 수서(John Philip Sousa)가 만든 행진곡이다.

2008년 미국 국가가 북한에서 연주되었을 당시 한국의 일부 언론에서 미국 국가 제목을 「성조기여 영원하라」라고 소개하여 다른 언론에서 오류라며 비판한 적도 있었다. 그러나 정작 주한미국대사관의 공보관은 「The Star-Spangled Banner」를 「성조기여 영원하라」라고 번역한 것은 “매우 훌륭한 의역이므로 문제될 것이 없고, 설령 같은 뜻으로 번역되는 다른 노래가 있더라도 개의할 사안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3. 작사·작곡과 국가 지정

1814년 프랜시스 스콧 키(Francis Scott Key)가 쓴 "맥헨리 요새의 방어전(Defence of Fort McHenry)"이라는 시를 원문으로 하여, 곡조는 영국의 작곡가, 존 스태퍼드 스미스(John Stafford Smith)의 권주가(勸酒歌)인 "To Anacreon in Heaven"을 개사하였다. 다만 일부에서는 스미스는 이 노래가 실려 있는 노래책의 편집자일 뿐이고 작곡자 미상이라고 말한다. 1931년에 미국의 국가로 공식 지정되었다.

4. 가사

영어

한국어 번역

1

O say can you see, by the dawn's early light,

오, 그대는 보이는가, 이 새벽의 여명 속,

What so proudly we hailed at the twilight's last gleaming

황혼의 미광 속에서 우리가 그토록 자랑스럽게 환호하며 맞았던

Whose broad stripes and bright stars through the perilous fight

넓은 줄무늬와 빛나는 별들이 이 치열한 전투 가운데

O'er the ramparts we watched were so gallantly streaming?

우리가 보고있는 성벽 위에서 당당히 나부끼고 있는 것이?

And the rocket's red glare, the bombs bursting in air

로켓의 붉은 섬광과 창공에서 작렬하는 폭탄이

Gave proof through the night that our flag was still there

밤새 우리의 깃발이 그곳을 지켰음을 증명할지니

O say does that star-spangled banner yet wave?

오, 말해주오, 성조기는 여전히 휘날리고 있는가?

O'er the land of the free[1]and the home of the brave!

자유로운 이들의 땅, 용기 있는 자들의 고향에서!

2

On the shore dimly seen through the mists of the deep

깊은 안개 너머로 흐릿하게 보이는

Where the foe's haughty host in dread silence repose

불안한 침묵에 잠긴 오만한 적들이 자리한 해안가에서

What is that which the breeze o'er the towering steep

저것은 무엇인가 솟아오른 절벽에 이는 산들바람인가

As it fitfully blows, half conceals half discloses?

변덕스레 피어나며 반은 감춰지고 반은 드러나는?

Now it catches the gleam of the morning's first beam

이제 여명의 미광을 사로잡는

In full glory reflected now shines on the stream:

물결에 반사되어 빛나는 무궁한 영광 속

'Tis the star-spangled banner, oh long may it wave!

저것, 성조기는 오래도록 휘날릴지어다

O'er the land of the free and the home of the brave!

자유로운 이들의 땅, 용기 있는 자들의 고향에서!

3

And where is that band who so vauntingly swore

그리고 전쟁이 남길 파멸과 전투의 혼돈을

That the havoc of war and the battle's confusion

그리도 자랑스레 맹세한 그들은 어디에 있는가

A home and a country should leave us no more

고향과 국가는 우리를 내버리지 말지니

Their blood has washed out their foul footstep's pollution

그들의 피가 그들의 비열한 발자취가 남긴 오염을 씻어내리라

No refuge could save the hireling and slave

그 무엇도 핍박받는 고용인과 노예를 구하지 못하리

From the terror of flight, o'er the gloom of the grave:

도피의 위협과 죽음의 그림자로부터

And the star-spangled banner in triumph doth wave

그리고 승리의 개가 속에서 성조기는 휘날릴지니

O'er the land of the free and the home of the brave

자유로운 이들의 땅, 용기 있는 자들의 고향에서!

4

O thus be it ever when freemen shall stand

오 그러니 자유인이 존재하는 한 (성조기는) 영원하리

Between their loved home and the war's desolation

그들의 사랑스러운 고향과 전쟁의 폐허 사이에서

Blest with victory and peace, may the heaven's rescued land

승리와 평화의 은총이 함께하는, 주님의 구원받은 영토가

Praise the power that hath made and preserved us a nation

우리를 하나의 국가로 만들고 보전하는 힘을 찬양케 하소서

Then conquer we must when our cause it is just

정의롭다면 우리는 반드시 정복해야 하고

And this be our motto: "In God is our trust"

"우린 하나님을 믿는다"는 우리의 모토가 될지니

And the star-spangled banner in triumph shall wave

그리고 승리의 개가 속에서 성조기는 휘날리지

O'er the land of the free and the home of the brave!

자유로운 이들의 땅, 용기 있는 자들의 고향에서!

5

When our land is illumined with Liberty's smile

우리의 땅이 자유의 미소로 빛날 때

If a foe from within strikes a blow at her glory

내부에서의 적이 그녀의 영광에 타격을 준다면

Down, down, with the traitor that dares to defile

감히 별의 깃발과 그녀의 이야기의 한 장을

The flag of her stars and the page of her story!

더럽히는 반역자들을 타도하라

And the millions unchained who our birthright have gained

그리고 수백만의 생득권을 가진 이들이 해방되었으니

We will keep her bright blazon forever unstained!

우리는 그녀의 밝은 문장을 영원히 오점 없이 지키리라

And the star-spangled banner in triumph shall wave

그리고 승리의 개가 속에서 성조기는 휘날리지니

While the land of the free is the home of the brave

자유로운 이들의 땅, 용기 있는 자들의 고향에서!

가사가 19세기 초의 고전 영어인데다가 원래 시라는 특성상 문법을 변형한 구절이 있어 상당히 어렵다. 심지어 1931년 이전까지 쓰던 국가인 Hail, Columbia보다도 어렵다. 그래서 미국인들 중에서도 1절밖에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그 때문에 아무리 엄숙한 행사라도 웬만해서는 1절에서 끊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3절에서는 노예를 적시하는 바람에 더더욱 불리지 않는다. 독일이 나치 패망 이후 국가를 바꾸지 않았음에도 1절의 제창을 꺼리는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3절의 내용이 문제였던지, 남북전쟁이 터지자 법률가 올리버 웬델 홈즈가 1861년에 3절에 내용에 아예 정면으로 대치되는 5절을 붙였다. '내부의 적', '반역자'나 '생득권을 가진 사람들의 해방' 같은 가사들을 보면 알겠지만 아예 대놓고 남부연합노예제를 까는 내용이다. 위 동영상처럼 이걸로 3절을 대체하는 일도 있다. 물론 인지도 면에서는 5절도 1절 제외 나머지와 마찬가지로 매우 낮다.

5. 배경

이 노래의 배경이 된 맥헨리 요새(Fort McHenry)는 메릴랜드볼티모어 근교에 위치한 요새로 당시 미국의 주요 항구였던 볼티모어 항을 방어하기 위한 목적으로 1798년 건설된 요새이다. 1812년 미영전쟁 와중에 블래던스버그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수도 워싱턴 D.C.를 불태우고 승승장구하던 영국군은 사기가 저하된 미군에게 마지막 일격을 가하기 위해, 당시 미국의 주요 항구도시이자 대서양 일대에서 영국 상선을 공격하던 사략선의 근거지였던 볼티모어를 공략하기로 결정하였다. 한편 같은 시기 뉴욕 주 북부 일대에 주둔하던 영국군은 워싱턴에서 진격하는 영국군에 호응하여 볼티모어를 점령, 미국을 남북으로 갈라버리기 위해 볼티모어로 진격하고 있었다.

그러나 볼티모어로 진격한 영국군은 볼티모어에 주둔하던 미군 수비대의 강력한 저항에 발이 묶였고 예상 외의 강력한 저항에 손실이 생기자 진격을 멈추고 체서피크 만에서 공략을 해올 해군의 지원을 기다리기로 했다. 체서피크 만의 영국 해군은 볼티모어를 방어하던 맥헨리 요새를 공략하기 위해서 9월 1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요새를 포격하였으나 맥헨리 요새를 지키던 수비대는 밤새도록 포격을 얻어맞았음에도 끝까지 버텼다. 영국 해군의 포격이 끝나고 날이 밝자 요새의 상태를 확인한 영국 해군은 요새의 국기게양대에 커다란 성조기가 여전히 굳건히 서있는게 보이자 요새 공략이 불가능하다고 생각되자 철수를 결정했다. 해군의 지원을 기다리던 영국군은 해군의 지원이 오지않자 역시 볼티모어 공략을 포기하고 철수하면서 볼티모어 전투는 미국의 승리로 끝이 났다.

당시 볼티모어에 살던 법률가 프랜시스 스콧 키(Francis Scott Key)는 영국 해군에게 억류된 시민 몇 명을 구출하기 위해 영국 함대에 올라타 협상을 벌였는데 협상 자체는 성공적으로 끝났으나 영국 함대는 곧 볼티모어 공략이 시작될 예정이니 포격이 끝날 때까지 배에서 내릴 수 없다고 통보했다. 영국 군함에 억류된 키는 그저 밤새 맥헨리 요새가 영국 함대의 포격을 얻어맞는 장면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는데 날이 밝고 포격에 밤새도록 얻어맞은 요새에 넘어지지 않고 서있던 깃대와 깃발에 감명받아 쓴 '맥헨리 요새의 방어전'이라는 시를 써 발표했다. 그는 나아가 음악 출판업자 토마스 카(Thomas Carr)를 찾아가 이 시에 걸맞는 음율을 붙여줄 것을 요청했고 카가 영국의 권주가 천국의 아나클레온에게(To Anacreon in Heaven)의 음율에 시의 가사를 붙이면서 곡을 완성했다. 이후 이 곡은 미국-멕시코 전쟁남북전쟁을 통해 차츰차츰 알려지면서, 1889년 미 해군이 군가로 채택하였고, 1931년 3월 1일에 미 의회 결의안으로 공식적으로 미국 국가로 제정되었다고 한다.

로켓이 나온 이유는 당시 영국군이 밤새도록 쏜게 로켓이기 때문. 콩그리브 로켓 문서 참조. 가사의 '붉은 섬광'은 폴아웃: 뉴 베가스의 로켓 발사기 붉은 섬광의 모티브가 되었다. 좀 더 원래 의미에 가깝게 번역하자면 '로켓포의 붉은 섬광과'로 번역할 수 있다. 이 가사의 모델이 된 문제의 찢어진 성조기는 가사의 유래가 된 이야기와 함께 부식 방지를 위한 특수 처리해서 박물관에 잘 보관되어 있다.

6. 가창

기본적으로 음율이 멋있고 웅장하여 음악적으로도 완성도가 높은 국가 중 하나이다. 특히 미국에서는 정부 공식 행사는 물론이거니와 스포츠 경기 시작시에 연주하는데, 아래에 링크된 영상에서 볼 수 있는바와 같이 애국심을 고양하는 여러가지 화려한 무대장치를 곁들여서 아주 멋있게 보인다. 국가의 클라이맥스때 전투기나 심지어 폭격기가 경기장 위를 날아간다든지, 참전 노병들이 젊은 사관생도들과 함께 부른다든지. 대부분의 국가는 보통 4/4박자를 쓰지만 이 곡은 특이하게도 3/4박자로 되어 있다. 일례로 중국의 국가 의용군 행진곡은 2/4박자로 되어 있으며, 네팔의 국가는 무려 6/8박자로 되어 있다.

스포츠 경기를 비롯한 공식 석상에서는 유명 가수들이 초청되어서 부르곤 하는데, 가수가 클라이막스 부분인 O’er the land of the free~ (여기서 꼭 한 번 끌어준다. 유명 가수라면 애드립도 넣는 게 허용된다.) and the home of the brave! 부분을 부를 때 청중들이 무슨 라이브 콘서트장에 온 것 마냥 열광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좀 규모있는 행사라면 주방위군 전투기나 하다못해 수송기라도 동원해서 클라이막스때 머리 위로 날려주기도 한다. 특히 미국 NFL 수퍼볼 경기에서는 그 해의 가장 인기있는 가수가 부르는 것이 관례화되어 있다. 특히나 NFL은 원래도 매우 정치적이고 군인을 극진히 대접하는 국뽕이 쩔어주는 이벤트인데다, 하필이면 개막 첫 주에 9.11 테러가 터져 모든 일정을 중단할 수 밖에 없던 2001년 이후로는 그야말로 국뽕이 넘친다. 웬만한 축구 A매치도 상대가 되지 않는 천조국식 국뽕이 전미의 NFL구장에서 울려퍼질 정도. 또한 이 사건이 터진 2001 시즌 종료 후, 애리조나 카디널스에서 주전 세이프티를 맡던 팻 틸먼이 전격적으로 백만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을수 있는 NFL 선수 생활을 포기하고 미 육군 레인저에 자원 입대해 아프가니스탄 파병까지 떠나면서 다른 스포츠보다도 훨씬 국뽕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되었다. 이후 2004년 틸먼이 파병 중 전사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제는 더 주체할 수 없어질 정도가 되었다.

그런데도 이 국가를 유명가수를 초청해서 부르는 것은 이 노래가 모두가 떼창으로 부르기엔 음이 높고 선율이 쉬운 편이 아니라 일반인들이 쉽게 부를 수 있는 편은 아니기 때문이다.

심지어 이런데 초청될 정도로 검증된 미국의 베테랑 가수들조차 실수가 나오는 노래라 떼창은 듣기 어렵고 아예 가수들도 무반주로 자기 필대로 부르는 쪽이 더 많을 정도. 참고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시즌 개막 공연때 본격적인 오페라 시작 전에 항상 이 곡을 먼저 시작하는 것이 관례인데 여긴 그나마 떼창을 들을 수 있다. 성악적인 소양이 있는 사람이 청중으로 많이 와 있어서 인 듯. 근데 이것도 보통 링컨센터 광장에 스크린을 놓고 중계를 해주는데 그 중계를 보는 사람들은 죄다 조용하다. 미국의 팝 디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슈퍼볼 45때 가사를 잘못 부른뒤 삑사리까지 내서 거하게 망쳤는데도 "어차피 제대로 부르는 미국인들 10명중 1명도 안되는데 니들이 아길레라 깔 수 있음?"이라는 쿨한 반응을 보였을 정도. 결과적으로는 아길레라의 실수가 당시 컨디션 난조, 부담감 등으로 인한 실수였음을 이해하고 넘어가는 분위기이긴 했으나, 당시 사건이 발생했을 때는 언론에서 일제히 아길레라를 집중포격하는 상황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동네 경연대회, 행사장 등지에서 국가를 숱하게 불러왔음에도 실수를 저질렀다는 점에서 당시 아길레라 개인적인 상황이 매우 힘들었음을 공격하는 경향이 강했지만, 여하튼 실수가 처음부터 쿨하게 넘어갔던 일은 아니고 굉장한 화제가 되었던 것이 사실이다. 휘트니 휴스턴의 열창은 본인 베스트 10에 넣어도 문제 없는 베스트 퍼포먼스로 봐도 되는 것이다. 그리고 휴스턴이 국가를 열창한 슈퍼볼 25는 걸프전중 진행되었다. 그래서 특히 NHL같이 미국과 캐나다에 같이 속한 리그의 행사때 두 나라의 국가가 연달아 연주되면 이 곡 연주때는 그냥 감상 분위기이다가, O Canada가 시작되면 갑자기 캐나다 관중들이 떼창을 부르며 미국인들의 기를 죽이는 모습도 가끔 연출된다.

7. 국가 교체 논란

America: Can I copy your homework?

Enacreon: Sure, But don’t make it obvious

America: National Anthem

미국: 내가 네 숙제를 봐도 될까?

에나크레옹: 그래, 대신에 똑같이는 하지 마...

미국: 국가로 지정함

Youtube의 'The Anacreon Song' 영상에 달린 상단 코멘트

사실 지금까지 수차례나 현재의 미국 국가를 다른 노래로 대체하자는 이야기가 일각에서 심심할 때마다 나오고 있는데, 이유는 크게 두 가지, 하나는 상술한 것처럼 이 노래의 원곡이 술집 권주가(勸酒歌)였기 때문이라는 것과, 다른 하나는 노래의 음역이 높고 가사가 어려워, 많은 사람들이 즉흥적으로 부르기 힘들다는 것이 꼽힌다.

때문에 보다 쉬운 노래로 바꾸면 지금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국가제창과 같은 애국적인 모습이 많이 보이게 될 것이라는 희망이다. 물론 다른 보수진영은 보수답게 바꾸지 말자고 한다. 진보 진영에서는 가사에 특정 종교와 연관성을 보이는 것처럼 느껴지는 단어가 사용된 것에 대한 우려 정도고 아무려면 어떠냐는 식으로 무관심하다. 그 때마다 나오는 대체곡은 보통 God Bless America나 America the Beautiful이다. 전자가 더 인기가 있지만 제목에 God이 들어가서 좀 마이너스 요인이고 후자는 정말로 정식으로 논의되기도 했다. 다만 미국 달러에 In God We Trust라는 문구가 박혀있고 충성의 맹세에도 under God이 들어가며, 결정적으로 America the Beautiful의 가사에도 God shed His grace on thee라는 가사가 들어가있기에 사실상 거기서 거기인 상황이며, 무신론자들이 제창을 해야할 경우에는 미국 국민들이 미국 국가를 제대로 따라부르지 못해 괴음이 발생해 오히려 위엄이 감소하기 때문에 실제로 메이저리그 경기에서는 관중의 합창이 필요한 경우에는 저런 대체곡을 사용했다.

그러나 실제로 미국 국가를 바꾸자는 말은 1931년 이후 그냥 드립 정도에 불과하고 대부분의 미국인은 The Star-Spangled Banner를 지지한다. 케네디 정부 시절 America the Beautiful를 국가에 준하는 지위를 주는게 어떠냐는 말이 있었는데 국민들의 지지를 못받아 곧 폐기되었다. 지금은 그 때보다도 The Star-Spangled Banner를 지지하는 여론이 더 늘어나 2012년 여론조사에서는 82%의 미국인이 The Star-Spangled Banner를 지지한 반면 국가를 바꾸자는 의견은 12%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건 2009년에도 조사한 적이 있고 그 전에도 있었지만 국가를 바꾸자는 의견은 언제나 10% 언저리 정도였다. 미국의 첫번째 국가인 Hail, Columbia도 자유를 위한 투쟁이 주요 주제였고, 후렴구에서 그를 통한 평화와 단결을 말하는데, 대체 애국가들은 신의 가호나 아름다운 환경 등으로, 미국인의 정서에서 가장 핵심적으로 여겨지는 자유가 다뤄지지 않는다는 점이 가장 큰 원인으로 여겨진다.

도널드 트럼프 취임 이후 콜린 캐퍼닉과 NFL 선수들이 시작한 무릎꿇기 퍼포먼스 열풍으로 다시 한번 국가에 대한 논란이 일기도 했었다. 다만 애초에 이 퍼포먼스를 최초로 선보인 콜린 캐퍼닉은 당시 한창 논란이던 백인경찰의 공권력 남용 및 흑인을 배척하는 사회 분위기를 비판하는 Black Lives Matter 운동의 연장선상으로 무릎을 꿇었을 뿐 국가 가사를 비판한 적은 없었다. 가사 논란은 이후 부수적으로 언급된 것이고 퍼포먼스를 펼치는 선수들 중 국가 가사 자체를 문제 삼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는데다 이후의 무릎꿇기 퍼포먼스들은 도널드 트럼프와 현 정권에 대한 반감과 포괄적인 인종차별 반대의 의미로 이뤄졌을 뿐 대대적인 국가 교체 운동을 주장하거나 국가를 비판하는 목적으로 이루어진게 아니라는 점을 특기할 필요가 있다.

8. 영상

1814년 당시의 제창 방식으로 부른 국가. 또한 4절을 온전히 다 부른 몇 안되는 버전이다.

껄끄러운 내용인 3절이 5절로 대체된 버전이다.

미군 합참의장 마틴 뎀프시와 육군 군악대의 버전이다.

악기 버전.

또다른 기악 버전이다.

2005년 39회 미국 슈퍼볼 경기에서 각군 사관학교생들이 부르는 국가. 후렴구에 전투기(F-22 2대와 F/A-18 2대)가 지나간다.

역대 최고의 국가 퍼포먼스로 평가받는 휘트니 휴스턴의 1991년도 슈퍼볼 오프닝 국가 퍼포먼스다. 휘트니가 이 국가를 부르고 난 뒤 부터 모든 여가수들이 국가를 부를 때 휘트니의 버전을 참고한다. 이 버전은 2001년 9.11 테러 발생 후 빌보드 Hot100 7위로 치고 올라갔다.

제니퍼 허드슨이 2009년 슈퍼볼때 부른 미국 국가이다. 이게 정말 국가인지 구분이 안갈정도.

레이디 가가의 2016년 슈퍼볼때 부른 미국 국가이다. 슈퍼볼 최초로 라이브로 국가 독창을 하였다. 그 전까지는 실수를 대비하여 모두 사전 녹음했다.

박정현이 모교 컬럼비아 대학교 졸업식에서 졸업생 대표로 부른 것이 컬럼비아 대학 공식 계정으로 올라왔다. 참고로 마지막 가사 틀렸다.(or the home(X) and the home(O)

SNL의 패러디.

2002 월드컵 당시 한국인 소프라노 정경주가 미 대사관의 제안으로 불러서 화제가 된 미국 국가.

평양(!)에서 연주된 미국 국가. 로린 마젤이 지휘하는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방북하여 북한 국가와 함께 연주했고 MBC가 방송까지 했다. 공연장 안에는 양 옆에 성조기인공기와 나란히 게양되었다.

러시아 붉은 군대 합창단이 부른 미국 국가. 댓글에는 아이러니등 여러가지 드립이 넘쳐난다.

미군 기지의 영화관 경우에는 당연히 영화 상영전에 틀어준다. 단 주한미군기지의 경우 깔아주는 영상이 각 지역에 따라 다른데, 용산 지역은 미식축구 등 미국인의 정서와 애국심을 고취시킬수 있으나 비 군사적인 내용이 주가 된다.

반면, 전방지역은 병기들의 모습으로 위용을 과시하는 영상을 깔아주는 차이점이 있다. 물론 한국이니만큼 애국가도 같이 깔아준다. 제목에 신경쓰면 지는 것이다. 깨알같은 조지고 부시는 모 대통령. 11초에서 9.11 테러당시 비행기가 쌍둥이 빌딩으로 충돌하는 장면 다음에 나온다.

위에 두개와 시리즈. 제2차 세계대전부터 아프간전까지 되어있다.

가끔 영화 등에서는 미국의 애국심과 영웅심에 대한 안티테제의 상징으로서 쓰이기도 한다.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서도 한 아이가 풋볼경기 시작 전에 부르고 노래 뒤에 경기가 시작하자 베인이 심어둔 폭탄들을 폭파시킨다. 또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슈퍼볼 광고에서도 매우 미묘한 장면에서 쓰였는데, 이 영화의 의미에 대해 알게 된다면 굉장히 아이러니한 곡 선정이다.

베트남 전쟁이 발발하던 1969년에 열린 우드스탁 페스티벌에서, 베트남 전쟁에 본인이 징집되기도 한 지미 헨드릭스는 기타로 폭격과 총소리를 연상케하는 소음을 묘사하며 연주했다. 이는 전쟁의 참상을 묘사한 반전 메시지라는 해석이다. 지미 헨드릭스는 인터뷰에서 왜 그런 연주를 했냐는 질문에 "미국을 위해서였다. 나는 연주가 아름답다고 생각했다."라고 대답했다. 록 음악가들에 대한 흔한 고정관념과는 달리, 지미 헨드릭스 본인은 미국식 애국심이나 반공 사상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갖고 있었다고 알려졌으며, 인터뷰 때도 그렇게 말한 적이 많았다.

나치가 세상을 지배하게 된 대체역사를 그린 액션 게임 울펜슈타인: 더 뉴 오더의 등장인물 'J'가 '내 평생 잠자코 숨어 지냈지만, 나의 마지막만은 시끌벅적하게 하고 싶다'며 주인공을 탈출시키고 자신은 제3제국의 수도인 게르마니아의 라디오들을 해킹한 이후 이 음악을 연주하다 최후를 맞는다. J라는 인물 자체는 바로 위의 지미 헨드릭스의 오마주격 캐릭터. 지미 헨드릭스의 연주를 반전 메시지로 해석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것을 원본을 비틀었다고 하지만, 본인이 밝힌 실제 이유를 생각하면.

1942년 뉴스영화 버전,프레드 워링과 펜실베이니아주민 합창단이 불렀다.

1944년 뉴스영화 버전. 성조기의 별 개수가 48개이다.

1945년 5월 10일 대독전 승전 직후 버전. 토스카니니 지휘와 얀 피어스 선창의 조국의 찬가(hymn of the nations)에 수록된 국가다. 원래는 앞에 당시 소련 국가였던 인터내셔널가도 있었으나 냉전 시기에 검열삭제되었다.

내 사랑 컬리 수(Curly Sue, 1991)에서 주인공 컬리 수가 불렀다.

단조 버전.

이건 국가 부르다가 실수 모음. 이 정도면 이 국가가 얼마나 부르기가 어려운지 알수 있다.

미국 역시 한국처럼 TV 송출 종료시엔 국가를 틀어준다. 두 번째 영상에서는 정부의 서브리미널 메세지 삽입 의혹이 있는데, 재생속도를 늦추고 자막 부분을 자세히 보면 자막이 페이드아웃 되고 다음 가사가 표시되는 과정에서 특정 메세지가 표시되는것을 볼 수 있다. 'Trust The US Government(미국 정부를 신뢰하라)','Rebellion Will Not Be Tolerated(반란은 용납되지 않는다)','GOD IS ALWAYS WATCHING(신께서는 항상 보고계신다)'등의 내용이다.

사우디아라비아 군악대의 연주장면.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이집트에서 한번 연주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트럼프가 오만상을 찌푸리고 있다. 게다가 이것들은 푸짜르앞에서도 이런다.

팔레스타인에서 연주된 연주영상. 더 가관이다.

중국군 군악대의 연주장면. 2017년 베이징을 공식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방문을 환영하면서 연주된다.그 이후에는 의용군 행진곡이 연주되기도 하였다.

인도군 군악대의 연주장면. 2020년 라슈트라파티 바반[2]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방문을 환영하면서 연주가 되었는데 음정박자가 엉망인것을 볼수가 있다.


  1. [1] 편곡을 해서 부를 경우, free 끝부분에서 한 옥타브 올려서 부른다.
  2. [2] 인도 대통령 관저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9.3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