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ippee-ki-yay, motherfucker

작중 5편까지 나온 대사 사용장면

1. 개요
2. 상세
3. 작중 대사
3.1. 다이 하드
3.2. 다이 하드 2
3.3. 다이 하드 3
3.4. 다이 하드 4.0
3.5. 다이 하드: 굿 데이 투 다이
4. 헌정곡
5. 패러디

1. 개요

다이 하드 시리즈 전통의 명대사. "이피 카이 예이"라고 발음하는 듯 하다. 존 맥클레인이 악당에게 막타를 날릴 때 치는 클로징 멘트로 잘 가라 시x놈아 지옥에서 다시 보자[1]와 같은 뜻.

2. 상세

원래 Yippee-ki-yay는 카우보이들이 쓰는 일종의 감탄사이다. 첫 등장은 다이 하드 1편에서 존 맥클레인이 자신이 쓰러뜨린 테러범에게서 무전기를 습득한 후, 테러집단의 리더인 한스와 교신할 수 있게 되었을 때 한스가 자신을 카우보이라고 비꼬자[2] 사용한 것이다.

이후 마지막 대치 장면에서 승기를 잡은 한스가 여유를 부리며 저 대사를 돌려준다. '아까 나한테 뭐라고 했지? Yippee-ki-yay, motherfucker...?' 그리고 다 같이 낄낄거리다가 존 맥클레인이 등에 테이프로 붙여서 숨겨놨던 피스톨을 꺼내 쏘고내가 같이 낄낄댄건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다!! 한스는 추락사한다.

각 편마다 이 대사를 말하는 타이밍이나 상황이 미묘하게 다르다. 시리즈를 관통하는 피니쉬 명대사로 자리잡게 해준 건 역시 2편 엔딩.

다만 번역이 좀 그랬는지 우리나라에서는 "당연하지, 병신아."[3] / "잘 가라, 병신아."[4]로 번역했다.[5] EBS(!)에서는 잘 가라, 이 망할 자식아.로 순화되었다.[6]

3. 작중 대사

3.1. 다이 하드

위에서 설명한 대로, 한스가 자신을 카우보이라고 하자 당시 한스의 부하들이 맥클레인 코 앞까지 와 있어서 시간이 없던 맥클레인은 짧게 카우보이들이 쓸 법한 단어인 "Yippee-ki-yay, motherfucker"를 조롱조로 말한다. 맥클레인 설정상 시간이 많았으면 입으로 한스 열받게 해서 죽였을 듯 후에 승리를 확신한 한스가 빡쳐서 "아까 뭐라 그랬나, 'Yippee-ki-yay, motherfucker'...?" 하며 권총을 들이댄 뒤 맥클레인과 같이 씐나게 웃어제끼다가 한스는 권총 맞고 추락사(...).

3.2. 다이 하드 2

영화 상영 2시간 내내 변변찮은 반항도 못하고 참담하게 깨진 존 맥클레인은 막판에 테러범들이 탄 비행기에 올라타는 데에는 성공하나, 이륙 직전에 날개 위에서 된통 쳐맞은 뒤 떨어져나간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주유구를 열었기 때문에 비행기는 항공유가 쏟아져나오는 상태. 바닥에 떨어진 맥클레인은 드러누운 채로 "Yippee-ki-yay, motherfucker"를 읊조리며 지포라이터를 항공유 위에 던진다. 이후 테러범들은 전원 공중폭사.[7]

폭발한 비행기가 길게 뿌려놓은 항공유 불길은 그대로 활주로의 위치를 알리는 착륙 유도등이 되어 하늘을 맴돌고 있던 여객기들을 불러들인다. 당시 공항 시스템이 마비되었던 관계로 여객기들은 밤중에 착륙하지 못하고 기름이 다 떨어져가던 절체절명의 상황. 덕분에 존 맥클레인은 무사히 착륙한 홀리와 감격의 상봉을 나눈다. 여러 모로 통쾌한 사이다급의 한 방이었다.

한편 TV 방영용 버전에서는 "Yippee-ki-yay, Mr. Falcon"이라는 대사로 바뀌어 더빙되었다(...). 코난 오브라이언이 이걸로 TBS 검열담당 인사를 놀려먹었다 심의 때문에 막 붙인 것은 아니고 작중 악역으로 나오는 에스페란자의 코드네임이 'Mr. Falcon'인 것을 갖다 쓴 것이다.

스네이크 온 어 플레인의 "I'm tired of this monkey-fighting snakes in my Monday-to-Friday plane!"과 함께 TV용 검열의 폐해로 까이는 장면 중 하나.

3.3. 다이 하드 3

아스피린 구입처 하나만 믿고 캐나다 국경까지 쫓아간 맥클레인은 헬기를 타고 나타난 사이먼에게 관광당한다. 하지만 헬기 위에 있던 전신주를 쏴서 고압선을 떨어뜨리고, 날개에 고압선이 휘말린 헬기는 그대로 폭발한다. 하지만 이 때 날린 대사는 "Say hello to your brother."[8]였다. 헬기가 폭발한 이후에야 "Yippee-ki-yay, motherfucker"라고 짧게 읊조린다. 상대가 죽은 다음에 나온 유일한 케이스.

3.4. 다이 하드 4.0

악당 보스가 최후에 지친 나머지 정신을 잃어가는 맥클레인을 일으켜 세워 자신이 뒤에서 끌어안은(...)[9] 채 권총으로 어깨의 상처를 쑤시는 사이, "How about yippee-ki-yay, motherfucker?"라고 명대사를 날리며 보스가 쥐고 있던 권총의 방아쇠를 힘껏 당긴다. 맥클레인의 어깨를 관통한 총알은 맞닫아있던 보스의 가슴에 명중하여 즉사시키고 만다. 그야말로 마관광살포. 물론 시리즈 전통답게 이 아저씨는 안 죽었다. 죽으면 속편을 못 내니까 그 이유가 보스가 맥클레인을 끌어안고 총을 겨눈 위치가 어깨였는데, 바로 뒤가 자기의 심장이었다(...). 맥클레인은 어깨에 맞고, 보스는 심장에 정통으로 맞아 즉사한 것. 보스 자체가 워낙 육체적으로는 허약했기 때문에[10] 별로 임팩트는 없었고,[11] 그저 시리즈물의 전통을 계승하는 것에 가깝다. 현피 이기는 키배 없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선 훌륭하다 하지만 그래도 '살을 내주고 뼈를 취한다'는 반전은 멋졌다. 총으로 자기를 쏴서 최종 보스를 처리하는 장면은 드물기 때문.

극장 개봉판은 PG-13 등급을 받아서 "How about yippee-ki-yay, motherfucker?"가 검열되었다. 그래서 총소리에 묻혀 motherfu-까지만 들리도록 수정되었다. 감독판은 무등급 버전이라 motherfucker가 총소리에 묻히지 않고 명확하게 들린다.

3.5. 다이 하드: 굿 데이 투 다이

개봉 전 5편 포스터에 큼지막하게 써있다. 이피카이예이 니미럴 러시아(...).

극중에서는 아들 잭 맥클레인이 헬리콥터의 연발 사격으로 위기에 처했을 때, 적의 헬리콥터에 들어와있던 존 맥클레인이 헬리콥터에 실린 트럭을 헬리콥터의 쇠사슬과 재빨리 연결한 후, 차량에 시동을 걸기 직전에 "The shit we do for our kids. Yippee-ki-yay, motherfucker."라고 빈정댄다. 그리고 악당 두목은 잭에게 밀려 떨어지면서 헬리콥터 프로펠러에 갈려나갔다. 선명하게 들리기는 하지만 영화 자체가 시망이라 별 감흥이 없는 게 문제.

4. 헌정곡

Guyz Nite - Die Hard

Remember when we first met John McClane?

존 맥클레인을 처음 만났을 때를 기억해?

Argyle picked him up from the plane,

아가일은 그를 비행기에서 맞아,

And took him down to Nakatomi Tower...

나카토미 타워로 데려다주었지...

To meet with Holly.

할리와 만나게 하려고.

He came to get her back and to be her man,

그는 그녀를 다시 만나 그녀의 사람이 되기 위해 찾아왔는데,

But Hans and his buddies fucked up the plan,

한스와 떨거지들이 그의 계획을 조져놔서,

And that's about when everything went sour

그리고 모든 것이 엉망이 되어버렸지

At the Christmas party.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And the terrorists were over-zealous,

테러리스트들이 많이도 깝쳤는데,

But it was sweet when they killed Ellis!

그래도 엘리스를 죽일 때는 좀 괜찮았어!

And, with a little help from Allen,

앨런(파월 경사)의 도움에 힘입어,

John McClane kicked ass!

존 맥클레인이 다 쓸어버렸지!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as hard as we can!

우리는 할 수 있는 한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구!

No one dies harder than John McClane,

누구도 존 맥클레인보다 고생하지 않아,

Even when his wife's stuck on a plane

그의 아내가 포토막 강에 떨어지려는

About to crash into the Potomac River...

비행기에 갇혔을 때도 말이야...

On the eve of Christmas.

크리스마스 이브였지.

And airport security kicked him out,

공항 안전요원이 그를 쫓아냈지만,

But John McClane is just too damn proud,

존 맥클레인은 그냥 눈에 뵈는 게 없어서,

And nothing could have made him not deliver...

그래서 그를 막을 수가 없었지...

'Cause that's his business!

그게 그가 하는 일이거든!

And with a lot of fights and gunplay

쌈질 좀 하고 총질 좀 한 후

He blew that plane up on the runway.

도주하는 비행기를 박살냈어.

And, with a little help from Allen,

그리고 앨런의 도움에 힘입어,

Holly's plane could land!

홀리가 탄 비행기가 착륙했지!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as hard as we can!

우리는 할 수 있는 한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구!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No one dies harder than John McClane,

누구도 존 맥클레인보다 고생하지 않아,

Saving all the passengers on the train.

일단 열차의 승객들은 모두 구했어.

But Simon wasn't clear with his intentions:

그런데 사이먼의 의도는 그게 아니었어:

It was just a distraction!

그냥 페이크였던 거야!

And there was no way McClane could know

그리고 맥클레인이 그걸 알 리가 없지

That Hans Gruber was Simon's bro.

한스 그루버가 사이먼의 동생이라는 걸 말야.

And that's what made it "Die Hard: With A Vengeance"

그리고는 "다이 하드 3 : 복수와 함께"에

With Samuel Jackson!

사무엘 잭슨과 같이 나온 거야!

And the good cop wouldn't miss this,

좋은 경찰이 이걸 놓칠 리가 없지,

Even though it wasn't Christmas.

크리스마스는 아니고.

He didn't get any help from Allen...

앨런의 도움도 없지만...

But only in part three!

그래도 3편에서 한 번 뿐이야!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as hard as we can!

우리는 할 수 있는 한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구!

Finally we're back with John McClane

또 다시 존 맥클레인이 돌아왔어

Now we got a choice, and the choice is plain:

선택권이 있어, 매우 간단해:

We can live free or we can die hard,

모른 척 살거나 죽도록 고생하거나,

As hard as we can.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말이야.

From taking on a terrorist he's never met,

본 적도 없는 테러리스트하고 맞짱을 뜨고,

To taking on an F-35 jet,

F-35기와 쌈질을 하고,

With the greatest car explosions by far...

또 지금까지 본 것 중 최고의 자동차 폭발을 보여줬어...

This sure looks sweet, man!

정말 멋진데, 이야!

And we know what the basic gist is:

요점은 이거라고:

There ain't no Allen, and it's not Christmas.

앨런도 없고, 크리스마스도 아니고.

We don't know but we're pretty sure that

알진 모르지만 그래도 확실한 건

John McClane kicks ass!

존 맥클레인이 쓸어담을 거라는 거야!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die hard!

우리는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

We're gonna die, die, die as hard as we can!

우리는 할 수 있는 한 죽도록 죽도록 죽도록 고생한다구!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Yippee-ki-yay, motherfucker!

이피카이예이, 니미 씨발놈아!

5. 패러디

나름대로 유명한 명대사치곤 패러디로 쓰인 예는 별로 없지만 이 마초 주인공도 읊은 적 있는 대사이다.

액션배우 올스타전인 익스펜더블 2에서 주지사님도 시전한다. 슈워제네거가 I'll be back이라고 하려 하자 브루스 윌리스가 '그 말은 지겹게 들었다'고 하면서 자신이 I'll be back이라고 하고 사라진다. 그걸 보면서 슈워제네거가 Yippee-ki-yay...라고 한 것. 명대사 맞교환 [12]

AVGN이 다이 하드 NES판 리뷰 마지막에 외쳤다. 그리고 다이 하드 카트리지를 NES에 던지고 카트리지는 폭발한다. 그리고 AVGN은 폭발을 피하려고 몸을 던지면서 리뷰 끝. 또한 게임보이 주변기기를 다룰 때 다이 하드라는 건전지를 보고 Yippee-Double A, Motherfucker라고 말했다.

스타크래프트 2에서 짐 레이너도 반복 선택하면 이 대사를 치는 걸 들을 수 있다. 영어 더빙으로는 Yippee Ki Yay 만 말한다.[13]

Valve사의 FPS 게임인 팀 포트리스 2의 클래스인 엔지니어는 도발할 때 이 대사를 읊는다. 다만 풀 대사는 아니고 감탄사 부분만 길게 늘려서 말한다. 예피끼야 키에이비야 카이요!

"Yippee-ki-yay Motherf.. Mother is good. Mother is good."

파워레인져스: 더 비기닝빌리 크랜스턴도 후반부 조드에 탑승했을 때 이 대사를 시전하다가 아차하고 바로 취소한다.

그것: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어른 리치 토저가 시전하기도 한다. [스포일러]

이외에도 브루클린 나인-나인, 슈퍼내추럴, CHUCK, 패밀리 가이, 닥터후 등 많은 작품에서 패러디되었다.


  1. [1] 영화 말미에서 악당들의 숨통을 끊기 직전에 나온다. 3편은 예외다.
  2. [2] 단순히 의미 그대로의 카우보이가 아니라, 무모하거나 머리를 굴릴줄 모르는 무식한 미국인을 비꼬는 의미로도 사용되는 단어다.
  3. [3] OCN '다이하드', 네이버 영화 '다이하드'
  4. [4] DVD '다이하드 2 SE'
  5. [5] 2편 국내 더빙판에서는 "네놈이야말로 잘 가라."로 번역 이와 별개로 미국에서 TV방영했을때는 motherfucker를 mr falcon이라고 순화했다.
  6. [6] 알다시피 이대사는 미국현지TV방영 당시에 짤렸다.
  7. [7] 실제로는... 불가능하다! 아무리 기름이라도 해도 라이터를 던지면 곧바로 타는 건 가솔린뿐, 항공유 같은 다른 용도의 기름은 불 자체도 잘 붙지 않는다. 대신 탈 때 에너지가 더 크다. 기름이 불에 타기 위해서는 기름이 기화 상태, 즉 기체 상태여야 되는데, 보통 등유나 무거운 가솔린을 쓰는 항공기 연료로는 택도 없는 사실. 거기다가 불 붙는 속도가 영화만큼 빠르기 위해선, 에탄올 정도의 증발이 돼야 한다. 호기심 천국에서 실제로 실험해 본 적도 있다. 그래도 영화 속의 임팩트와 카타르시스가 어마무시했던지라 현실에선 불가능함에도 다이 하드 시리즈의 손꼽히는 명장면이 되었다. 솔직히 실제로는 불가능하지만 그럴듯한, 될 법한 장면들이 일반적으로 영화에 들어간 게 한두가지가 아니라서......
  8. [8] 1편에서 사망한 한스를 지칭.
  9. [9] 맥클레인이 정신이 혼미해지는 거 같자 니 딸하고 매튜하고 죽는 거 보라고 뒤에서 잡고 일으켜 세웠다.
  10. [10] 1, 2, 3편은 국가 단위 테러리스트, 마약상 등인데 4편은 보스가 키보드 워리어 해커.
  11. [11] 딸 루시가 "아빠, 스스로를 쐈어요!!"(You shot yourself!!)라며 경악하긴 했지만.
  12. [12] 91년작 마지막 보이스카웃에서도 부르스 윌리스가 I'll be back을 시전한다. 90년대에는 말을 멋있게 해야 한다면서 과장된 독일 액센트로 발음하는데 딱 누구를 패러디한 것.
  13. [13] 한국어 더빙으로는 '이얏호!'
  14. [스포일러] 14.1 정확히는 루저 클럽과 페니와이즈의 마지막 대결에서 리치가 이 말을 시전하다가 끝마치기도 전에 페니와이즈의 죽음의 빛을 보고 정신줄을 놓아버린다.(...)

이 문서는 개편이 필요합니다.

이 문서는 리그베다 위키에서의 수정 로그 삭제로 인해 과거 로그의 일부가 누락된 문서이며, 문서 개편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은 나무위키:로그 누락 문서를 참조해 주세요. 또한 이 틀을 다실 때는, 문서 최하단에 분류:로그 누락 문서를 달아 주세요.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7.6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