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정

1. 개요
2. 역대 선거 결과

1. 개요

대체로 선거구는 과거의 일산서구 선거구를 승계했다. 킨텍스 주변 생활권인 일산신도시 서부 지역에 속한다. 현 국회의원은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이사를 맡았던 이용우 의원이다.

전통적으로 일산신도시는 분당신도시에 비해 굉장히 낮게 평가되는 경향이 있기에,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분당과의 격차를 해소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게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부동산 정책에 영향을 많이 받는 지역구이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 3기 신도시 발표로 인하여 민주당에 대한 여론이 상당히 악화된 상황이지만, 신도시 계획 발표 직후인 21대 총선까지도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아직까지는 진보 정당 초강세 지역구로 손꼽히고 있다. 앞으로 창릉신도시 계획이 어떻게 진행되냐에 따라 민심이 크게 갈릴 것으로 보인다.

지역 소생활권은 크게 킨텍스 개발과 GTX A선의 수혜를 주로 입는 남부(킨텍스 주변 권역)와, 일산신도시 본 지역으로 현재 일산서구 중심지이나 지역 경쟁력이 하락하고 있는 중부(주엽역을 위시한 수도권 전철 3호선 연선), 그리고 탄현지구와 일산 위브 더 제니스가 있어 복합적인 구조를 띠는 북부(탄현역수도권 전철 경의중앙선 연선)으로 분류된다.

17대 총선부터 내리 여성 국회의원이 당선된 지역구이다. 17, 18대는 김영선 한나라당 전 대표가, 19, 20대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당선되었다. 일산 자체가 거물 여성 정치인들(한명숙, 심상정, 김영선 등)을 많이 배출해낸 지역이다.

  • 관할 구역 : 일산서구 일산1동, 일산3동, 주엽1동, 주엽2동, 탄현동, 대화동, 송포동, 송산동

2. 역대 선거 결과

2.1. 20대 총선 이전

고양시 일산서구의 국회의원

총선

당선자

당적

임기

18대

김영선

한나라당

2008년 5월 30일 ~ 2012년 5월 29일

19대

김현미

민주통합당

2012년 5월 30일 ~ 2016년 5월 29일

2.2. 20대 총선

고양시 정
일산서구 일산1동, 일산3동, 탄현동, 주엽1동, 주엽2동, 대화동, 송포동, 송산동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1

김영선(金映宣)

새누리당

49,970표

36.68%

2위

2

김현미(金賢美)

더불어민주당

66,959표

49.15%

<color=#373a3c> 1위

3

길종성(吉鍾晟)

국민의당

19,286표

14.15%

3위

무효

1,094표

선거인: 218,257명
투표율: 62.9%

총 투표

137,309표

2.3. 21대 총선

고양시 정
일산서구 일산1동, 일산3동, 탄현동,
주엽1동, 주엽2동, 대화동, 송포동, 송산동

기호

이름

득표수

순위

정당

득표율

비고

1

이용우(李龍雨)

85,943

1위

더불어민주당

53.42%

<color=#373a3c> 당선

2

김현아(金炫我)

72,188

2위

미래통합당

44.87%

낙선

7

고복자(高福子)

680

4위

국가혁명배당금당

0.42%

낙선

8

신지혜(申智惠)

2,058

3위

기본소득당

1.28%

낙선

선거인 수

235,439

투표율
68.9%

투표 수

162,225

무효표 수

1,356

2019년 5월 창릉신도시를 조성하겠다고 하면서 민주당을 향한 지역구 여론에 타격을 입었으며, 3기 신도시 반대 집회가 계속 열리는 상태로[1],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고양시 정 수성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결국, 2020년 1월 3일 이 지역구 국회의원 김현미옆 동네국회의원과 마찬가지로 후임 인선문제, 창릉신도시 여파로 인해 결국 자의 반 타의 반 불출마 의사를 선언했다.[2] 이후 김현미는 지역구 행사에서 동네 물 나빠졌다는 식의 불난 데 기름 붓는 망언을 해 일산 주민들의 매우 큰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경제에는 경제로 맞서야 한다'는 전략으로 기업인 출신인 이용우카카오뱅크 대표를 공천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예상대로 창릉신도시와 관련하여 김현미 장관과 설전을 펼친 부동산·도시계획 전문가인 김현아 비례대표 의원을 공천했다.

문재인 정부부동산 정책과 관련된 평가에서는 못한다는 여론이 우세하다. # 그러나 창릉신도시에 대한 반대 민심이 미래통합당 표로 모두 이어지지는 않았고, 게다가 19대 총선 이후 전통적으로 민주당 초강세 지역으로 분류되는 지역이어서 이용우 대표가 김현아 의원보다 약간 우세한 여론조사 결과가 다수 발표되었다.

선거일 발표된 방송3사의 출구조사에서는 이용우 후보가 김현아 후보를 근소하게 앞섰으나, JTBC의 예측조사에서는 김현아 후보가 이용우 후보에 대해 접전 우세를 확보한 것으로 조사되어 상반되는 예측이 나왔다. 이러한 관측을 반영하듯 개표 초기에는 김현아 후보가 근소하게 앞선 채 접전 양상으로 개표가 진행되었으나, 이용우 후보가 60% 개표 시점을 전후로 역전에 성공하여 결과적으로는 예상보다 꽤 여유있는 득표 차이로 승리하였다.

선거일투표에서는 김현아 후보가 약 3,000여표 차로 나름 크게 앞섰으나, 사전투표함을 까자마자 이용우 후보에 대한 몰표가 쏟아져 나오면서 급격히 표차가 벌어졌다. 선거일 투표에서는 주엽동, 일산3동(후곡마을), 송포동(대화마을, 법곳동)에서 김현아 후보가 앞섰고, 송산동(덕이동, 가좌마을), 탄현동, 일산1동에서는 이용우 후보가 근소하게 앞섰다. 대화동은 거의 표차가 나지 않았다. 문제는 사전투표인데, 사전투표는 지역을 불문하고 이용우 후보에게 몰표가 쏟아졌다. 특히, 관외사전투표에서는 무려 3,551표 차이로 이용우 후보가 김현아 후보를 크게 따돌렸다. 전체 사전투표에서 이용우 후보는 김현아 후보를 2만표 넘는 압도적인 격차로 따돌리면서, 전체 선거 결과도 이용우 후보 승리로 결론이 났다.

김현미 장관의 평이 썩 좋지 않았던 고로, 인터넷에선 친민주당 커뮤니티는 지역구 수성에 안도하는 한편, 친통합당 커뮤니티는 일산 주민을 성토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하지만, 예전과 달리 8.5%p차이로 10%p 안쪽으로 차이가 나는 걸로 보아서 지역구 주민들의 분노가 상당부분 표출되었다고 볼 수 있지만, 부동산 문제로 인한 반발이 심한 지역에서 8%p 넘는 차이로, 표차로는 1만표 넘는 차이로 이용우 후보가 당선된 것을 보면 4년 뒤 22대 총선에서 김현아 의원이 재도전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해지게 되었다.

하지만 김현아 의원이 다음 총선에서 재도전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김현아 의원이 3기 신도시 철회 이상의 구체적인 대안을 생각하지 못해[3] 예상보다 큰 표차로 패배한 만큼 앞으로 정부 여당과 이용우 당선자의 지역구 관리가 중요해졌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여담으로 고양시 정 지역구 신설 이후 12년만에 처음으로 이 지역구에서 남성으로서 민주당 이용우 당선자가 뱃지를 달게 되었다. 이 지역구에서 얼마나 여풍이 강했는지 알 수 있는 수치. 본래 일산 지역은 한국 여성주의 운동의 대모인 한명숙이 일궈온 지역구였기 때문에 2000년대 초반부터 여풍이 강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체로 3호선을 중심으로 한 남부는 이용우 후보가 근소하게 앞선 반면,[4] [5]경의중앙선을 중심으로 한 북부는 이용우 후보가 크게 앞섰다. 사전투표를 빼고 선거일투표만 보면 일산신도시 지역에서는 전반적으로 김현아 후보가 앞섰다. 특히 주엽1동(강선마을) 선거일투표에 김현아 후보가 득표율이 높았던 투표소들이 몰려있다. 강선마을 선거일 투표에서 김현아 후보는 55~60%대 득표율을 올리며 크게 선전했다. 강선마을은 1990년대 일산신도시 입주 초기 가장 집값이 높았던 지역이지만, 스타몰 폐건물 문제가 지속되면서 집값이 일산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이다. 3기 신도시에 대한 불만이 가장 높았던 지역으로 볼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김현아 후보의 거주지인 일산 두산위브 더 제니스(탄현동 제9투표소)에서는 이용우 후보가 53.14%로 이겼고 이용우 후보의 거주지인 킨텍스 꿈에그린(대화동 제8투표소)에서는 김현아 후보가 56.17%로 이겼다.

2.4. 22대 총선

고양시는 사실 4개 선거구가 모두 포화 상태인 것을 매 선거마다 온갖 게리맨더링을 동반해 겨우 4선거구 체제를 유지하던 중이었던지라 이 선거에서는 덕양북구(갑) / 덕양남구(을) / 일산동서구 3등분(병/정/무[6])으로 5선거구 체제로 개편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경의선 이북에 있는 탄현동과 일산1동이 신설되는 '고양시 무' 선거구로 떨어져 나갈 가능성이 높은데, 그럼 이 선거구는 민주당 텃밭인 탄현동이 빠지고 보수정당에 비교적 유리한 주엽동의 발언권(?)이 세지며 지금보다 보수 정당에 유리해질 것으로 보인다.[7]


  1. [1] 자세한 건 창릉신도시 문서와 김현미/비판 및 논란 문서 참조.
  2. [2] 현실적으로 지금 사퇴하기엔 물리적 시간도 없는 것이 총선 100일 전까지 사퇴하여야 하는데 당장 후임 인선도 쉽지 않은데다 무엇보다 총선기간이라는 점, 거기다 인사청문회까지 적지않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도 한 몫했다.
  3. [3] 이용우 당선자는 선거 후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김현아 의원에 대해 아파트 값을 올려주겠다면서 욕망에 불을 지른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 정도로 김현아 의원이 대안 설정에서 밀렸다는 뜻.
  4. [4] 특히 주엽동에서는 이용우 후보와 김현아 후보 간 표차가 2%p 안팎에 불과했다.
  5. [5] 기호 순으로 주엽1동 50.7% vs 47.9%, 주엽2동 49.9% vs 48.4%, 주엽동 50.3% vs 48.1%
  6. [6] 고양시의 경우 일산구의 동, 서쪽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아예 일반구 이름 자체가 일산동구, 일산서구기 때문에, 고양시 일산구 갑을병이 불가능하다.
  7. [7] 물론 어디까지나 '비교적'이지 주엽동도 최근 10년 간 대부분의 선거에서 민주당이 이겼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5.7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