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사와 치아키

両澤 千晶

1959년 3월 28일 ~ 2016년 2월 19일[1]

1. 개요
2. 비판받은 이유
3. 후쿠다 감독 외 작품
4. 집필 활동 중단
5. 모로사와의 대표적인 만행
6. 그 외 트리비아

1. 개요

일본애니메이션 각본가로, 후쿠다 미츠오 감독의 신세기 GPX 사이버 포뮬러 ZERO의 시나리오를 도와 주다 각본가로 전향. 사이타마현 사이타마시 출신이다.

본격적으로 그녀가 참여한 대표적인 작품은 사이버 포뮬러 SAGA, 사이버 포뮬러 SIN, GEAR전사 덴도, 기동전사 건담 SEED 시리즈 등이 있다. 또한 앞서 서술한 작품들의 감독인 후쿠다 미츠오와는 부부관계이기도 하다. 사실, 성방무협 아웃로스타에서 한 편 집필한 것을 빼면 대부분의 메인 집필한 작품들의 감독이 후쿠다 미츠오이다.

2008년에 병을 얻어 집필 활동을 중단, 2016년 2월 19일에 사망. 사인은 대동맥 박리.

후술할 그녀의 비판점과 만행 때문에 사망기사가 뜨자마자 팬덤이나 애니게시판에서 '일찍 죽어서 다행이다' 식의 고인드립이 잠시동안 성행했다.

2. 비판받은 이유

프로 각본가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이 그러한 수준에 전혀 미치지 못한다거나, 행실에서 프로페셔널리즘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폐녀자의 대표명사라는 비판까지 있었을 정도. 기본적으로 이야기의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비판과 함께, 작품의 본 내용보다는 특정 캐릭터 사이의 BL을 다분히 의식하게 하는 스토리 전개로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느낌만 나는 수준이면 그렇다쳐도, 아예 히로인을 공기화 시키거나 특정 캐릭터를 편애하는등 심각하게 BL에 편중하는 수준. 캐릭터 배분 문제에 있어서도 일관된 기준이 없어 팬들로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만 밀어주고 싫어하는 캐릭터나 예정에 없이 인기를 얻은 캐릭터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추락시킨다는 비난을 받았다. 작품 외적인 문제에 있어서도 자신의 의도에 따르지 않는 스태프를 강판시킨다는 소문도 흘러나왔다. 이는 애니메이션 팬덤 사이에서 그녀에 대한 안티가 양산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기어전사 덴도를 사장시키고 건담 시드와 시드 데스티니의 침몰을 조장한 장본인이란 비판을 내내 받았으나, 그녀가 메인 각본가에서 강판되는 일은 없었다. 이에 대해서는 건담 시드 시리즈의 감독이 그녀의 남편 후쿠다 미츠오였기 때문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건담 시드 시리즈 제작 시절, 막대한 제작비가 제공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건담 시드 데스티니는 작붕과 뱅크신으로 악명이 높은데, 그녀 담당인 각본이 하도 느려서 작화감독이 불만을 표할 정도로 제작시간이 후달린 탓이라는 이야기가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때문에 건담 팬덤 사이에선 말 그대로 악의 축 취급을 받았다.

3. 후쿠다 감독 외 작품

혼고 미츠루 감독의 1998년작인 성방무협 아웃로스타 9화의 각본을 집필한게 전부이다. 다만, 한 에피소드만 맡은 탓인지 모로사와 특유의 BL스러움은 찾아보기 힘들다.[2] 이 작품과 후쿠다의 작품들 외에는 작품을 집필한 경험이 일절 없었다. 때문에 이는 생전 그녀의 각본가로서의 능력을 의심케 하는 근거 중 하나가 되고 있다.

4. 집필 활동 중단

다만 2008년 이후로 자궁근종으로 자궁을 전부 들어내고 그것도 모자라서 또 다른 질병에 걸려 투병생활을 하면서 이후 각본가로서의 집필활동을 완전히 중단한 상태라고 발표되었는데, 평소의 신용도 때문에 당시에는 일하기 싫어서 부리는 꾀병이라는 소문도 돌았다. 그래서 각본가의 건강 관계상 극장판 기동전사 건담 SEED는 무기한 제작 연기. 그 정도로 평이 심하다면 작가의 교체도 생각해 볼 수 있었을텐데, 억지로 무기한 연장을 시키더니 결국 기동전사 건담 00 A wakening of the Trailblazer가 나오고 신건담 프로젝트가 일단락되면서 말만 제작 연기지 실질적으로 제작 중단이 되어버렸다.

참고로 이 극장판, 키라와 라크스의 러브 코메디라거나 우주고래와의 대결[3]이라거나 하는 식으로 별의별 희한한 떡밥이 다 나왔지만 제대로 확인된 것은 하나도 없다. 모로사와 치아키 본인도 각본가 활동을 완전히 중단한 이후로는 여기에 대해서 철저하게 노코멘트 입장을 고수했다.

2013년 3월에 발매된 코믹스 기동전사 건담 SEED Re: 2권 소개에 해당 코믹스를 만드는데 전면 협력했다는 언급이 나왔다. 그것이 공식 발표상 활동의 마지막이었고, 결국 2016년 2월 19일을 기점으로 영원히 그녀의 집필 활동을 볼 수 없게 되었다.

5. 모로사와의 대표적인 만행

참고로 아래의 서술은 감독과 각본의 업무와 책임 영역을 잘못 구분하고 서술한 경우가 많으니 알아서 판단하기 바란다. 사실 슈도 타케시 급이 아닌 이상 각본가는 감독이 시키는대로 하는 사람이다. 각본가가 글을 못 쓰면 갈구거나 자신이 고쳐서라도 완성도를 올리는 게 감독의 업무이다. 즉 아래의 문제는 오히려 후쿠다 미츠오가 제대로 일을 안 해서 생긴 문제일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SEED는 그나마 그럭저럭 볼만했지만 데스티니부터는 그야말로 시망이란 평을 받았다.

6. 그 외 트리비아

모로사와 치아키와 같이 자기가 좋아하는 설정이나 캐릭터, 커플링 등에 지나치게 폭주 몰입해서 작품 전체의 밸런스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버리는 시나리오 작법을 일본의 애니메이션 팬들은 아예 모로사와 풍(風)이라고 부르게 되었고, 이 말이 일본식으로 축약되면서 현재는 이러한 시나리오 작법을 가리켜 모로윈드라고 부르고 있다. 당연히 동명의 게임과는 전혀 관련 없다.


  1. [1] 2016년 2월 21일 성우 카네마루 준이치의 트위터를 통해 첫 확인되었다. 관련 트윗
  2. [2] 다행히(?) 성방무협 아웃로스타는 BL과는 처음부터 거리가 있는 작품이다. 주인공 파티는 주인공 진과 동생뻘인 짐 외에는 여성 뿐인 하렘 구성이고 후원자는 남자긴 하지만 게이삘이 나며 적들도 대부분 땀내나는 스타일이거나 아니면 괴상한 티입의 캐릭터다보니 모로사와의 취향에 맞지도 않을 테고.
  3. [3] 이사회 회의에서 후쿠닭이 이번 극장판은 우주고래와 대결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더니 "이제 이런 미친짓은 그만 둡시다."라는 소리를 들었다는 루머가 있다. 물론 더블오 극장판이 나오면서 근거없는 루머란 것이 확정된 상태다.
  4. [4] 물론 병이 있다고 각본이 늦어지는 게 완전히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 병이 있다면 서둘러 다른 사람에게 역할을 인수인계한 후 치료에 전념해야지 라디오에 놀러가는 것이 정상인가?
  5. [5] 이슈자크뿐만 아니라 아스라다도 무려 6번이나 리타이어하는 불상사가 발생한다. 이럴 바에 가랜드를 타는게 낫지.
  6. [6] 심지어 스바루의 경우 같은 반의 엑스트라 여학생 캐릭터로 이미 등장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결국 남캐로 성전환되면서 그 엑스트라 여학생은 마치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완전히 사장되었다.
  7. [7] 이런 걸로 유명한 걸로는 규네이 거스가 있다.
  8. [8] 하지만 규네이 거스는 그 짧은 극장판에서도 뽑아낼 수 있을 만큼의 드라마를 이미 뽑아낸 뒤라 죽여도 아무 부담도 없었지만 시드의 삼인조는 제대로 스토리에 묘사하지도 못하고 뜬금없이 주인공도 아닌 이자크 쥴에게 박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