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구로노 하나

7SEEDS의 등장인물. 성우는 히카사 요코

봄 팀의 멤버로 당차고 정의감이 강한 성격의 소유자. 나이는 17세로 강한 생활력과 의지를 지닌 전사형 소녀이다.[1]

봄 팀의 주인공 포지션으로 봄 팀이 나오는 장에서는 그녀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여름 팀의 아오타 아라시와는 소꿉친구이자 연인사이로 미래세계로 온 지금도 서로를 애타게 그리워하며 찾고 있으나, 한편으로는 계속 옆에서 힘이 되어준 아라마키 타카히로에게도 끌리는 듯. 끌린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굳게 선을 그어두고는 있지만 흔들리는 모습을 감추지 못해 일부 독자들의 반감을 사고 있다.

애초에 아버지인 타카시나 카나메를 쫓아 산과 들을 쏘다니던 유년기를 보내서 그런지, 타인과 섞이질 못 하는 경향이 있다. 아라시의 말에 의하면 운동 신경은 좋는데 한수 앞을 내다보는 통찰력이 약해, 뛰어난 신체능력을 가졌음에도 제대로 할 수 있는 스포츠가 거의 없다고. 그런 성격이 타인과의 불화를 조성 하는데 한몫 하지 않았나 싶다. 그나마 미래에 와선 같은 팀인 후지코와 치사한테 만큼은 마음을 열었다.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강한 서바이벌 능력을 지닌 채 단체로 살고 있는 여름 A팀과 만나게 되고, 그들 중 특히 리더인 안고가 증오하고 있는 교관 타카시가 하나의 부친임이 밝혀진다. 안고는 타카시 교관에 대한 증오와 과거 죽은 동료들로 인한 트라우마 때문에 하나를 적대하고, 강간까지 하려고 들었다.

과거 회상을 보면, 스구로노 타카시가 7SEEDS 프로젝트를 계획하면서 자신의 딸도 미래로 보내기로 결심하고 어릴 때부터 놀이를 가장해서 자연 속에서 살아갈 수 있는 이런저런 지식들을 많이 가르쳤다. 덕분에 육체적 능력도 뛰어나고 생활력도 강하다. (물론 고된 훈련을 받은 여름 A팀만큼은 아니었지만 보통 소녀의 수준은 훨씬 뛰어넘은 수준)

결국 안고의 압박[2]에 공동체를 떠나려 마음먹은 후 안고의 강간 미수 사건이 터진다. 아유 덕분에 위기는 넘겼지만 굉장한 충격을 받고 만다. 결국 하나는 마을을 나갈 것을 굳히는데 떠나기 전 건기에 대비해 물을 찾으러 지하에 갔다가 안고 대신 그녀를 죽이려 마음먹은 에 의해 로프가 끊겨 떨어진다. 어떻게든 분발해 당장 죽는 것은 면하고 지하를 걷다가 지하수가 급류처럼 흐르는 곳을 발견, 여기서 다시 안고를 만난다. 하나는 전에 있던 일이 일인지라 기겁하며 물러나는데 이때 실수로 떨어져 급류에 휘말리고 실종된다.

이후 한참 후 어느 해변가에서 눈을 뜨고 약간의 기억상실(내가 왜 여기 있지?)을 겪지만(금방 회복된다) 팀원들과 떨어져 한동안 홀로 생활한다. 이때 이 세계에서 살아갈 것을 맘 먹으면서, 원래 가지고 있덤 모험가 기질이 각성, 야생 소녀로 거듭난다. 그러다 22권에서 헤어졌던 동료인 치사,후지코를 다시 만나고 그들의 격려와 여름 A팀의 논란에 대한 반론[3]을 통해 아버지의 힘으로 들어온 것에 대한 죄책감을 날릴 수 있었다. 사실 하나는 아무것도 모른 상태로 미래로 온 것인지라 본인 입장에선 좀 억울할 수는 있다.

그런데 하나의 아버지는 안고에게 '자기 자식은 살아남을 수 없을 텐데(중략) 너희들을 질투한다'라고 언급했다. 하나가 태어나기 전부터 하나를 프로젝트에 끼어 넣으려고 했고 실제로 성공했다는 것을 볼 때 안고를 비롯한 여름 A팀 후보들 전원을 농락한 말이나 다름 없다. 특히 그런 말을 할 때가 '죽음을 주는 테스트'의 힌트가 되는 목각을 만들 때라는 것을 보면 안면수심의 철면피가 하나의 아버지. 여기에 더불어서 하나는 여름 A팀이 겪었던 방식으로 훈련 시키고 싶지 않다고 간접적으로 말했다. 이건 자기 혈육이라서 아끼고 고문이나 다름 없는 훈련을 홀랑 빼버리겠다는 소리 밖에 안 된다. 아무튼 하나의 저 행보를 두고 부모 덕분에 혜택 받아놓고 뻔뻔하다라고 하거나 그런 의견은 연좌죄처럼 부당한 지적이다로 의견이 충돌하지만 판단은 독자의 몫.

어쨌든 그 후 아버지가 옛날에 했던 말과 할머니의 유언을 따라 고향을 지켜야 한다는 히마리의 희망을 따라 일본의 마지막 희망이라는 사도섬에 도착, 섬 전체에 퍼져있던 통신로봇(?)을 통해 우연히 조난 당한 나츠와 목소리로 첫 만남을 갖고 나츠를 구하러 섬 지하로 들어가게 된다. 마찬가지로 사도섬 지하에서 헤매고 있던 아라시 또한 통신로봇을 통해 하나가 살아있음을 알게 되어 하나와 통신을 해보고자 노력하나 안에 퍼져있던 가스를 마시고 환각 상태에 빠진 하나는 그렇게 그리던 아라시의 목소리를 듣지 못한다. 하지만 27권이 발행되는 동안 처음으로 동시에 같은 장소에 있게 됐기 때문에 둘의 만남이 곧 이루어지리라 예상된다. 하지만 33권이 되도록 목소리만 듣고 있다 하더라...


  1. [1] 여담이지만 외모 + 이미지가 작가의 전작 바사라의 주인공 사라사와 비슷하다.
  2. [2] 하나에게 과도한 노동을 시키는 것도 모잘라 치졸한 괴롭힘도 있었다.
  3. [3] 극소수의 선택된 사람만이 살아남는 정부 프로젝트이므로 그 소수에 속하기 위해서는 결국 인맥과 권력이 작용할 수 밖에 없고 그것이 멸망 전의 현실세계가 돌아가던 모습이라는 것. 실제로 치사의 할아버지는 정계의 보스라고 불렸으며 대부분의 인물들이 인맥 등으로 명단에 올랐으리라 추측된다고. 또한 하나의 아버지가 딸을 7seeds 프로젝트에 넣을 만큼 발언권이 있었던 이유는 그만큼 몸을 불살라 일했기 때문일거라며 하나를 위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