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우스 조약

기동전사 건담 SEED》의 전쟁인 제2차 야킨 두에 공방전 이후와 《기동전사 건담 SEED DESTINY》의 전쟁 이전에 맺어진 지구연합자프트 사이의 조약.

N 재머 캔슬러의 군사적 이용 금지, 미라쥬 콜로이드를 사용한 은신 기술 사용 금지 등이 합의되었다고 한다. 그 외에도 모빌슈트 배치 수의 제약도 있다.

덕분에 핵엔진을 장착한 모빌슈트를 만들 수 없어서, 프리덤 건담이 3년 후에도 킹왕짱으로 남아있도록 만든 조약이다.[1] 전함은 레이저 핵융합로를 쓰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없고, MA는 취급이 안 좋은 세계관이다 보니...

그런데 《기동전사 건담 SEED DESTINY》에서는 시작부터 지구연합이 다수의 핵미사일을 만들어서 핵폭탄을 쏘려고 하며 연합 소속 특수부대 팬텀 페인이 금지된 기술인 은신 목적의 미라쥬 콜로이드를 탑재한 전함인 거티 루를 운용하고 있었으며, 전쟁 준비를 위하여 제트 스트라이커, 도펠호른 스트라이커 등 다양한 스트라이커 팩을 개발하였다. 또한 외전의 얘기라지만 심지어는 N대거-N과 네로 블리츠 건담 등 미라쥬 콜로이드와 핵엔진과 N재머 캔슬러를 전부 탑재한 기체를 제작해 운용하고 있다는 것이 알려졌다.

자프트의 경우에도 듀트리온 송전 시스템을 사용하는 세컨드 스테이지 기체들과 자쿠의 위저드 시스템, 임펄스의 실루엣 시스템 개발을 진행하였고 임펄스 건담을 파츠별로 분리하여 개발해 3기의 전투기로 분류해서 모빌 슈트의 제약을 피하였으며, 비밀리에 핵동력의 발전형인 하이퍼 듀트리온 엔진을 장비한 데스티니 건담레전드 건담을 개발하고 보유하고 있었던 등 조약을 위반한 것이 판명났다.[2] 

그리고 무장 중립을 주장하는 오브 연합 수장국마저도 전장에서 무서운 활약을 한 핵동력 모빌슈트인 그 문제의 프리덤 건담을 비밀리에 복구하여 보관하고 있었으며 삼척동맹도 예전부터 개발중이었던 스트라이크 프리덤 건담인피니트 저스티스 건담을 데스티니와 레전드와 같은 하이퍼 듀트리온 엔진을 넣어서 개발하여 보유하고 있었다. 심지어는 외전까지 따지고 보게 되면 핵동력 건담들인 드레드노트 건담테스타먼트 건담, 닉스 프로비던스 건담 등이 은근슬쩍 전장을 대놓고 활보하는 것을 보면 애초에 조약을 성립한 것은 군의 재정비를 위한 명분일 뿐이었고 모든 세력들이 조약을 지킬 생각 따위 처음부터 없었던 것이었다.(…) 조약 따위는 장식입니다.[3]

우주세기남극조약과 비교가 많이 된다. 비인도적 대량살상무기를 금지하는 조약인 점이나, 개나소나 무시한다는 점이나.


  1. [1] N 재머 캔슬러 자체는 이미 SEED 후기 MSV에서 아무데나 쓸 수 있게 되면서 파워 인플레 경향이 나타났다. 이 조약에 의한 제약 없이 모빌슈트가 발전했다면 프리덤 건담은 기체 성능에서는 양산기 수준으로 전락했을 가능성이 높다.
  2. [2] 심지어 데스티니 건담은 미라쥬 콜로이드도 탑재하고 있었다. 물론 탑재 목적이 은신 목적이 아닌 잔상을 남기기 위한 목적이었지만 그냥 넘어가기에는 애초에 데스티니가 핵동력 기체라서 불가능하다. 더불어 자프트는 이 두 기체가 핵엔진을 사용한 기체라는 것을 숨기기 위하여 형식번호에 핵엔진 동력 건담에 들어가는 A를 표기하지 않고 S를 표기하여 세컨드 스테이지 때 개발한 기체로 속이는 꼼수까지 사용하였다.
  3. [3] 사실 삼척동맹은 조약의 당사자인 지구연합, 자프트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제3자라 딱히 지킬 의무가 없기는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