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숙

건국훈장 독립장(單章) 수훈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강기덕

고광순

고두환

권기옥

권오설

기삼연

김단야

김덕제

김도원

김도현

김동식

김마리아

김상덕

김상옥

김석

김석진

김석황

김성숙

김수민

김이원

김정익

김진묵

김철

김철수

김학규

김홍일

남궁억

문일민

민양기

박상진

박장호

박재혁

박희광

반하경

방순희

백남규

백정기

석호필

선우혁

손정도

송병선

송진우

송학선

심남일

이준

안공근

안규홍

안명근

안승우

안태국

안희제

엄항섭

우덕순

유관순

유동하

유림

유석현

유일한

윤동주

윤자영

이강훈

이상룡

이상정

이애일라

이윤재

이인

이재유

이재현

이춘숙

이회영

이희승

장도빈

장지연

장형

정인보

정화암

조동호

조명하

조병옥

조지 쇼

주기철

최중호

함석은

함태영

호머 헐버트

장태수

한상렬

황현

양우조

궈타이치

}}}

李春塾

1889. 6. 16 ~ 1935. 3. 1

1. 개요
2. 생애

1. 개요

한국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전주(全州), 이명은 이건(李健), 호는 관오(觀吾)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군무차장과 학무차장을 역임했다.

2. 생애

1889년 6월 16일 함경남도 정평군 선덕면 창리[1]#에서 태어났다.

서울로 올라가 1916년 2월 보성전문학교 법과를 졸업한 후, 일본으로 유학 가서 1918년 6월 중앙대학(中央大學)을 졸업했다.

1918년 7월 홍진의(洪震義)와 함께 만주·시베리아 지방 시찰 도중 니콜리스크에서 문창범, 윤해와 회견한 후, 1919년 4월 중국 상하이로 망명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였다. 1919년 6월 임시정부의 활동지원과 항일무장투쟁을 목적으로 조직된 구국모험단의 참모로 활동하였다.[2]

1919년 9월까지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의원과 부의장, 군무차장(軍務次長)을 역임했고, 1920년 4월까지 임시정부 학무차장(學務次長)을 역임했다. 임시정부 학무차장으로 재직하면서 임시정부 헌법개정, 국채통칙(國債通則), 공채발행조례(公債發行條例) 등의 제정에 참여했다. 한편 1920년 11월 상해민단장(上海民團長) 여운형이 발기한 신한문화동맹(新韓文化同盟) 등에 참여하여 활동하였다.

1920년 11월경 상하이에서 체포된 후 국내로 압송(押送)되어 경성지방법원(京城地方法院)에서 소위 제령(制令) 제7호 위반으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징역 5년으로 감형되었고, 청진형무소(淸津刑務所)에서 복역하였다.

출옥 후 1931년 5월까지 신간회 경성지회(京城支會)의 총무간사(總務幹事), 중앙집행위원(中央執行委員)·중앙상무위원(中央常務委員)·조사부장(調査部長) 등으로 활동하였다.

1935년 3월 1일, 47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8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1. [1] 인근의 신흥리, 경흥리, 서중리, 중리, 인상리, 명호리, 신남리와 함께 전주 이씨 집성촌이다.
  2. [2] 구국모험단은 국내 각지에 있는 조선총독부 관서 파괴 및 주요인물 암살과 군자금 조달 등의 임무를 수행하였으며 국내 각지에서 지방유지, 재산가, 학교, 종교단체 등의 현황을 조사하여 상해 임시정부에 보고하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독립운동에 종사한 단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