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사토

NPB 등록명

G.G.사토(G.G.佐藤)

본명

사토 타카히코(佐藤隆彦)

생년월일

1978년 8월 9일 (41세)

국적

일본
대한민국

출신지

지바 현 이치카와 시

포지션

외야수, 1루수

투타

우투우타

체격

184cm, 98kg

프로입단

2003년 드래프트 7순위

소속팀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2004~2011)
포르티투보 베이스볼 볼로냐(2012)[1]
치바 롯데 마린즈(2013~2014)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2008)

치바 롯데 마린즈 등번호 48번

G.G.사토 (2013~2014)

미야자키 아츠시(2015~2018)

1. 개요
2. 선수 경력
3. 베이징 올림픽 야구에서의 유명세
4. 그의 행동, 명언
5. 역대 성적
6. 관련 문서

1. 개요

기...기... 기모티이↑!!! 자막버전

일본프로야구 선수. 별칭은 고마워요 낙구의 신

G.G.사토는 등록명이고 본명은 佐藤隆彦(사토 다카히코). G.G.모찌사토라는 등록명은 어릴 때부터 타고난 노안이라서 친구들이 지은 노인네같다는 의미의 일본어 지지쿠사이(ジジくさい)라는 묘한 별명의 지지를 따서 GG로 지었다고 한다. 태어날 때부터 루저 그러니까 한국말로 GG사토를 번역하면 노인네 사토. 이름 때문에 중국에서는 좀 난감한 듯 싶다. 자지 사토 그래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2. 선수 경력

대학 졸업후 필라델피아 필리스 산하 싱글A팀에 입단했고 이 시기에 어깨가 좋다는 장점을 살려 포수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다가 2003년 드래프트에 세이부 라이온즈에 지명되어 마이너리그에서 일본프로야구로 역수입된 최초의 선수.

이후 타격능력과 어깨는 괜찮았지만 수비가 영 꽝이라 주로 1루수로 출장하다가 외야수로 전향하여 활약했다.

올림픽에서 복귀한 후 다음 해인 2009년에 2할9푼1리에 25홈런 83타점을 올리면서 커리어하이를 찍었으나 이듬해인 2010년부터 갑자기 기량이 쇠퇴. 결국 2011시즌이 채 끝나지도 않은 10월 9일에 소속팀인 세이부로부터 시즌 후 방출 선고를 받았다. 일단 본인은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싶어했는데 이미 당시 나이가 한국 나이로 34살이라 받아주는 구단이 있을지 의문이었고, 결국 2011년 시즌 후 은퇴를 선언했다. 고마워요 GG사토

2012년 2월에 뜬금없이 이탈리아 리그 팀하고 계약했다는 뉴스가 들어왔다. 어쨌거나 본인으로서는 현역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듯했다. # 그러나 결국 이탈리아 리그에서도 1년밖에 뛰지 못하고 해고당하여 정말로 은퇴할 듯했다. 이탈리아 리그 성적은 42 경기 출전에 타율 .319, 3홈런, 22 타점, OPS.847.

하지만 은사인 이토 쓰토무가 감독으로 새로 선임된 치바 롯데 마린즈의 입단테스트에 합격하면서 2013 시즌부터 다시 일본프로야구에 복귀하였다. 그런데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볼을 빠뜨리는 플레이를 펼쳐서 보는 사람의 어이를 상실하게 했다.영상 주로 1루수 백업이나 우타 대타요원으로 출장하고 있으며 여기서도 팬 서비스는 여전한 듯. 동료 선수들, 구단 스태프와 팬들을 데리고 AKB48恋するフォーチュンクッキー에 맞춰 군무를 추기도 했다. 영상 2013년 기준 10경기에 선발출장했으며, 선발로 나올 때는 거의 지명타자로만 나왔다. 1경기에서 좌익수로 나오긴 했다. 또한 클라이맥스 시리즈에서도 지명타자로 1경기 선발출장.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쓰리런 홈런을 치기도 했으나 팀은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총 전적 4:1로 패해 탈락.

2014 시즌 후 치바 롯데 마린즈에서 방출됐다. 이후 현역 은퇴를 선언하였고 측량 회사의 매니저로 입사했다.[2] 주말에는 사내 팀 소속으로 연식야구를 한다고 한다.. 일본에서 흔히 말하는 실업야구 개념의 사회인야구가 아닌, 한국처럼 아마추어들이 월급 안 받고 하는 그런 사회인야구 팀이라고 한다.

또한 2016년부터 야구 해설가가 되었으며, 방송계에도 진출했다. 2017년에는 '여자 성주 나오토라'라는 일본 사극에 특별출연하며 드라마 연기에 도전한 적이 있다.

파워블로거박동희 기자가 2013 시즌 초반 그의 이야기를 담은 칼럼을 남기기도 했다. 궁금한 사람들은 한 번 읽어볼 것.#

은퇴한 신조 츠요시나 미국으로 간 이가와 게이와 함께 '기인'으로 불릴 만한 독특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북두의 권'의 주인공인 켄시로빠. 키와 몸무게를 최대한 켄시로와 가깝게 맞추려고 하고 있으며[3] 말투도 켄시로를 따라하고 있다고 하였다. 근데 얼굴은 안 따라하나?

참고로, 타석에 들어설 때의 테마곡은 소녀시대Gee, 자신의 이름 탓에 이 곡으로 정했다고. 그의 응원가는 2년 반 후 롯데에 입단한 로엘 산토스가 물려받았다. 그런데 산토스도 1시즌 만에 방출당하면서 다시 주인이 없는 상태.

이외에도 그와 관련된 행동이나 명언이 아래의 항목에 별도로 첨부되어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3. 베이징 올림픽 야구에서의 유명세

"아아아아악!!! 대쓰요!!! 노쳐쓰요!!! 노쳐쓰요!!! 고마워요 GG사또". 아~고마워요 사또" - 허구연 MBC 해설위원

"좌중간! 좌익수 갑니다! 잡습니다! 잡습니다! 아! 아...아...사토가 떨어뜨립니다! G.G. 사토가 공을 떨어뜨렸습니다! 또 1점을 내줍니다!" - 경기 당시 일본 중계석 캐스터의 탄식.[4]

국내팬들에게는 색다른 의미로 유명하다. 그 이름을 널리 떨치게 된 계기는 바로 베이징 올림픽 야구 4강전에서 보여준 고영민의 뜬공을 놓치는 환상의 적시타급 에러[5].게다가 이름도 항복을 뜻하지 않는가 이 실책으로 점수가 4:2에서 5:2로 벌어졌다.

아마추어도 잡을 법한 평범한 외야 플라이를 글러브에서 빠뜨리는 유쾌한 플레이한국팀 전매특허인 8회의 기적에 크게 공헌하면서 고마워요 사토라는 허구연 해설위원의 찬사를 받았고, 이승엽에게 홈런을 맞고 전주 이씨의 칭호를 받은 이와세 히토키와 더불어 한국팀 병역 브로커에 당당하게 한 자리를 차지했다.

당시 스케줄상 일본팀은 계속 야간 경기만 하다가 갑자기 주간 경기를 가지게 되어서 적응이 안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걸 감안해도 너무나 엄청난 배려에러였다. 전년 우익수로 실책이 0였던 선수를 굳이 좌익수로 기용한 호시노 센이치에 대한 비난 여론도 많았다. 굳이 이걸 들지 않아도 베이징 올림픽에서 호시노의 수비 기용에는 문제가 많았다. 유격수만 너무 많이 데리고 온 점그리고 5년후 한국의 어떤 국가대표 감독이 대표팀에 1루수 3명 유격수 3명을 데려가는 기행을 저지른다부터 시작해서 준수한 유틸리티 플레이어인 주니치의 모리노 마사히코를 지명타자로 기용하는 기행아닌 기행까지 보여줬다.

예능에서 그가 나와 한 말에 따르면 처음에는 올림픽 대회가 아마추어 수준인줄 알고 별로 긴장하지 않았는데 막상 가서보니 엄청난 선수들이 포진해있어서[6] 일본팀 톱 선수들이 긴장하는 모습을 보고 자기 자신도 갑자기 긴장감이 생겨서 저런 플레이를 했다고 밝혔다.

이 일로 충격이 심했는지 소속팀으로 복귀해서 심리치료까지 받았다고 한다.

베이징 올림픽 이후 일본(특히 2ch이나 니코니코 동화)에서는 볼을 빠뜨리는 플레이를 펼친 선수에게 G.G+선수 이름을 붙이고 놀려먹는 소재[7]로 이용되기도 했다. 참 잊을 수 없는 플레이를 펼친 대가라고 해야 할런지…

사토는 이 히 드랍 더 볼TV 아사히반면교사 컨셉 인기 예능프로인 <시쿠지리 선생>에서 자학네타로 써먹었다. 그것도 방송에 일본대표 유니폼을 입고...

모르는 사람도 꽤 많은데, 그는 준결승 후에 치러진 미국과의 3, 4위전에서도 히 드랍 더 볼을 시전했다. 심지어 여기서는 다른 동료가 잡으려고 자리까지 다 잡고 대기하는 뜬공을 자기가 잡겠다고 무리하게 덤벼들다가 둘 다 놓친 케이스라 빼박 100% 본인 잘못. 그 바람에 4:1로 앞서나가다가 미국에 3점포 홈런을 허용하면서 원점이 된 뒤 더블 스코어로 미국에게 동메달을 내줬다. 준결승에서의 실책까지 생각하면 그에게는 올림픽에서의 기억은 평생 악몽으로 남을 듯.

4. 그의 행동, 명언

어째 하는 행동이 이가와 게이 같다는 후문이... -_-;;

5. 역대 성적

역대 기록 (NPB)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사사구

타율

출루율

장타율

2004

세이부 라이온즈

45

57

17

2

0

3

9

8

0

5

.298

.349

.491

2005

37

56

12

3

0

2

3

3

0

3

.214

.254

.375

2006

45

133

33

6

0

4

17

18

2

5

.248

.275

.383

2007

136

486

136

31
(2위)

3

25
(5위)

69

65

7

54

.280

.351

.510
(4위)

2008

105

388

117

30

1

21

62

62

1

42

.302

.368

.546
(4위)

2009

136

502

146

34
(4위)

0

25
(5위)

83

69

1

52

.291

.357

.508

2010

53

162

33

4

0

6

19

13

1

13

.204

.257

.340

2011

1군 기록 없음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사사구

타율

출루율

장타율

2013

치바 롯데 마린즈

30

51

13

5

0

2

9

6

0

3

.255

.296

.471

2014

1군 기록 없음

NPB 통산
(8시즌)

587

1835

507

115

4

88

270

245

12

178

.276

.338

.487

6. 관련 문서


  1. [1] 이탈리아 야구팀
  2. [2] 이 측량 회사 사장이 친아버지다.
  3. [3] 실제 키가 184cm이며(켄시로와 1cm차이) 몸무게는 98kg(2kg차이)이라고 한다. 이만하면 진성 켄시로빠 인증.
  4. [4] 이걸 보고 옆의 해설자는 "이 1점은 크네요..."라고 덧붙였다. 당시 일본 해설 영상. 6분 16초부터.
  5. [5] 이거 말고도 4회 이용규 안타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이날에만 2개의 실책을 보여줬다.
  6. [6] 미국은 마이너리거 + 대학선발의 혼성이었고, 캐나다 역시 마이너리거가 주축이었으며, 쿠바는 아마야구 최강이란 명성을 날리고 있었던데다가 한국과 대만은 자국의 프로선수들을 총출동 시켰다.
  7. [7] 한국에서 송신영, 한기주방화범 드립과 비슷한 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