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image]

출처: 위키미디어 공용

1. 개요
2. 역사
3. 구조
4. 연주법
4.1. 주법과 부호
5. 인식
6. 연주 영상
7. 관련 항목

1. 개요

거문고대한민국의 전통 현악기이다. 조선 지식인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악기로,[1] 웬만한 선비들은 교양으로 연주했을 정도. 웬만한 중국 문학에서 금, 슬 등의 현악기가 등장하면 아직도 대부분 거문고로 번역[2] 되는 것을 보아도 거문고의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 문제는 이런 번역 때문에 거문고를 중국악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생겨났다는 거다.

드라마 황진이에서 많이 나왔고, 영화 쌍화점에서 주진모쌍화점을 부르면서 거문고를 연주하는 장면이 나와 인기를 끌었다.

2. 역사

거문고의 기원에 관한 옛 기록으로는 삼국사기가 있다. 김부식은 거문고가 신라삼현 중 하나라고 설명하면서 신라고기를 인용해 기원을 설명한다. 진나라(晉) 사람이 고구려에 칠현(琴)을 보내줬는데, 아무도 타는 법을 모르자 왕산악이 칠현금을 개량해 새 악기를 만들고 악기에 맞춰 악곡을 만든 것이 거문고의 시작이라고. 실제로 고구려의 고분인 무용총 벽화에 술대로 연주하고 괘가 있는 거문고와 비슷한 악기가 보인다. 무용총 벽화에는 현대와 같은 16괘 6현의 거문고가 아닌 17괘 4현의 악기로 그려져 있다.

이름에 관해서는 삼국사기에 ‘왕산악이 악기를 연주하자 검은 학이 와서 춤을 추니 이를 따라 이름을 현학금(玄鶴琴)이라고 했고, 이후에 다만 현금(玄琴)이라고 불렀다’라고 한다. 玄이 ‘검을 현’이니, 거문고의 ‘거문’을 ‘검다(Black)’의 뜻으로 본 예이다.

3. 구조

기본적으로 긴 몸통에 괘가 16개 있고, 6개의 현이 그 위에 얹힌 구조이다. 몸통은 두 쪽의 나무를 아래위로 붙여서 만드는데, 현이 올라가는 위쪽은 오동나무로 만들고 아랫면은 밤나무로 만든다. 몸통의 속은 비어 있어서 공명통의 역할을 한다. 괘는 음의 높낮이를 가려주는 받침대, 이래쪽부터 머리 쪽으로 올수록 점점 작아지며 이름은 큰 것부터 1괘, 2괘, 3괘.. 등으로 부른다. 괘 하나를 올라올 때마다 음은 한 음 높아진다.

현은 6개로, 몸과 가까운 곳부터 문현(文絃), 유현(遊絃), 대현(大絃), 괘상청, 괘하청, 무현(武絃)이라고 한다. 유현, 대현, 괘상청은 가장 아래쪽에 있는 제 1괘가 받치고 있어 괘 위에 얹혀 있고, 나머지 문현, 괘하청, 무현은 안족(기러기발)로 받친다. 괘를 짚지 않았을 때 조율은 보통 문현부터 僙(E♭)-㑖(A♭)-㣳(D♭)-㑣(B♭)-㑣(B♭)-㣩(B♭)이나, 근래들어 조율의 기준이 되는 대금의 음정이 높아지고 있어 僙을 E로 놓고 조율하는 경우도 잦다.

거문고의 머리 쪽에는 '대모'라고 하는 부드러운 가죽을 붙여서, 술대가 복판에 부딪쳐 부러지거나 잡음을 내지 않도록 한다.

거문고를 연주할 때 쓰는 플렉트럼인 술대는 대나무로 만들어지며, 길이는 평균적으로 20cm 정도, 굵기는 연필정도 된다. 음악의 빠르기나 느낌에 따라 다른 술대를 사용하고, 주로 손이 크거나 힘이 좋은 사람일수록 굵고 긴 술대를 사용한다.

아래 사진은 술대를 이용해서 거문고를 타는 모습

4. 연주법

기본적인 연주 자세는, 가부좌를 틀고 앉되 오른다리가 바깥으로 나와 왼다리 안쪽으로 들어가야 한다. 거문고는 머리 쪽, 즉 대모가 붙은 곳을 무릎에 올려놓는데, 머리 안쪽의 오목한 곳을 오른쪽 무릎 쪽으로 괴고, 복판이 45°정도로 앞을 바라보게 왼쪽 무릎과 오른발로 거문고를 받친다. 가야금은 복판이 위를 보게 무릎에 얹는다는 것이 다르다. 왼손으로 괘를 짚고 오른손은 맨손이 아니라 술대를 잡고 현을 다루며 연주한다.

왼손으로는 괘를 짚는데, 무명지로 유현 4괘, 장지로 대현 4괘를 짚는 것이 기본적인 포지션이며 음악의 조성에 따라 무명지의 위치가 다소 달라진다. 괘를 짚은 후에는 몸 바깥쪽으로 약간 밀어서 원래 음보다 조금 높는 음을 내는 것이 보통이다. 예를 들어 유현 개방현은 㑖(A♭)이므로 한 괘에 1음이 차이가 나게 되어 4괘를 짚으면 원래 㒇(D♭) 음이 나야 하지만, 실제 연주시에는 4괘에서 줄을 밀어 僙(E♭) 음을 낸다. 이렇게 현을 밀어 타는 것을 역안법이라고 한다. 조선 선조 이전에는 경안법이라고 해서 현을 밀지 않고 그냥 괘만 짚어 탔는데, 그 후 출간된 거문고 악보인 ?금합자보 에는 역안법으로 탄다고 소개되어 있다. 악보에서 다른 괘를 짚으라는 표시가 나오지 않는 한 왼손 무명지는 유현, 장지는 대현의 지정된 괘를 짚고 있어야 하며, 무명지와 장지가 짚고 있는 음 이하의 음은 괘를 옮기지 않으면 낼 수 없다. 물론 밀었던 손을 다시 당기면 한음 낮은 소리까지는 낼 수 있다. 나머지의 음은 대부분 무지로 괘를 짚어 낸다. 왼손 무명지에는 주로 가죽으로 된 골무를 끼는데, 골무를 끼지 않으면 무명지가 현에 눌려 몹시 아프다. 하지만 처음 배울 때는 무명지에 굳은살을 만들어두는 게 좋으니 참조하자.

오른손으로는 술대를 들고 현을 다룬다. 술대는 식지와 장지 사이에 끼고 엄지손가락으로 받치는 방식으로 잡는다. 이걸로 현을 내려치거나, 술대를 현 아래에 넣어서 올려 뜨거나 하는 방식으로 연주한다.

문현과 괘상청, 괘하청, 무현은 괘를 짚지 않고 정해진 한 음만 내는 역할을 한다. 문현, 괘하청, 무현은 애초에 괘에 올라와 있지 않기 때문에 짚을 수 없다. 따라서 실질적으로 음악을 연주하는 현은 유현과 대현 두 현뿐이다.

4.1. 주법과 부호

5. 인식

거문고는 흔히 가야금과 비교되기도 하는데, 가야금이 악기 특성상 여성적이고 기타와 유사하다면 거문고남성적이고 베이스 기타와 유사하다. 우륵 헨드릭스 vs 왕산악 파스토리우스

우리나라에서 예로부터 거문고만큼 상류층의 사랑을 받은 악기는 없다. 지금까지 전해 오는 대부분의 옛 악보들이 거문고 악보임을 보면 알 수 있다. 아금고보, 금합자보, 현금신증가령, 백운암금보, 삼죽금보, 한금신보, 현금오음통론, 금보, 신작금보, 학포금보 등 현전 고악보의 90%정도는 거문고 악보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서유구가 지은 백과사전임원경제지 의 악보편인 유예지에도 주내용이 거문고보이다. 거문고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서적은 광해군 연간에 이득윤이 지은 현금동문유기다. 거문고의 형태와 타는 법은 물론, 금명(琴銘: 거문고 복판에 새긴 글귀)이나 거문고에 관련된 시와 글을 게재하고, 또 '고금금보견문록'이라고 해서 여러 음악가들의 악보를 모두 모은 거문고보의 집대성격.

하지만 요즘에는 옛날만큼 관심을 받지 못하는 듯. 오히려 거문고는 연주자도 감상자도 지루하게 만드는 악기라는 인식이 있기도 하다. 조선시대 선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그 연주법이나 연주에 임하는 자세 등이 여러모로 '선비다워서', 말그대로 엄격하고 근엄하고 진지한 악기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거 상류계층, 지식인의 음악인 고상한 정악에는 필수요소였던 반면에 민요처럼 격이 낮다고 여겨진 음악에는 쓰이지 않았다. 19세기 말 형성된 여러 산조 중에서 거문고 산조가 가장 늦게 생긴 이유를 여기에서 찾기도 하는데, 지식인들이 애용하는 격조 높은 악기로 속된 음악을 연주할 수 없다는 인식이 한몫 했다고.

정악에서 거문고는 주로 베이스 역할을 하기 때문에 큰 변화 없이 단조로운 연주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게다가 거문고는 원래가 음색이 좀 둔탁해서 국악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연주가 그냥 ‘퉁, 퉁, 퉁’ 하는 소리로 들리기 십상이다. 더군다나 술대를 쓰기 때문에 손으로만 연주하는 가야금같은 악기에 비해 속주하기도 쉽지 않다. 여기에 그 '선비스러움'까지 끼얹으니 비교적 최근 작곡된 창작국악이 아닌 한 대체로 느긋느릿하게 연주하는 편. 그래서 어쩌다 국악 독주나 한번 들어볼까 싶은 사람 입장에서는 이왕 듣는 김에 좀 더 리드미컬한 가야금에 끌리기 마련이다.

더불어 거문고는 주로 선비들이 방에서 뚱땅거리며 연주하던 악기인지라, 국악기들 중 음량이 낮은 편이다. 농민들이 방방뛰며 쳐대던 여러 악기들과 비교해보라. 국악을 잘 모르는 사람이 어쩌다 거문고 연주를 들었는데 특히 그 음악이 느린 가락의 거문고 산조였을 때 '지루하다'라는 감상이 나오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일지도.

거문고의 작은 음량은 거문고의 존재감을 낮추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를테면 현대 국악계에서 밀고 있는, 국악기를 활용한 서양식 관현악 합주에서 가끔 생기는 문제가 있다. 관현악 합주는 악기 간의 조화가 필수적이고 따라서 각 악기의 음량또한 그에 맞게 조절해야 한다. 그런데 아무래도 이게 서양식인지라 그에 맞춰 국악기의 개량이 필요한데... 오늘날 국악계에서 이리저리 손보고는 있다고 하나 여전히 미진한 부분이 많다. 연주 환경 등을 이유로 음량 문제에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을 경우, 거문고를 비롯한 저음량 악기들이 존재감을 잃어 마치 그 악기만 음소거를 한 것처럼 들리는 경우가 제법 있다. 거기에 타 악기들을 일당백하는 태평소라도 같이 있으면 그 미약한 존재감마저 사라지기 마련.물론 태평소상대로 이길 악기가 없다만은 또한 음량 문제야 어찌어찌 마이크를 열심히 갖다댄다고 해도, 웬만해선 점잖게 둥 둥 딩 거리니 큰 임팩트를 기대하기도 어렵다. 결국 거문고가 오늘날 예전과 같은 인기를 회복하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한편으로 거문고 특유의 진중한 음색은 여전히 매력적인 요소다. 대규모 합주에서 아쟁과 함께 낮게 깔린 음으로 중후한 위엄을 보이곤 하고, 독주에서도 여러모로 무게감있게 연주하는 모습이 멋있다는 평가가 종종 나온다. 현악기 위주의 합주곡에서는 곡을 이끌어가는 주도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게다가 음역대도 넓다! 마냥 가야금 소리 아래서 둥둥거리고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 또한 타 국악기들처럼 거문고도 여러모로 개량되고 있으니 이전보다 다양한 음색과 곡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혹여 거문고에는 관심이 생기는데 언젠가 들어본 느릿느릿한 연주가 재미없었다면 비교적 최근에 창작된 연주곡 중심으로 한번 들어보는 게 좋다. 보다 익숙하고, 따라서 좀 더 흥미롭게 들리는 경우가 제법 있기 때문이다.

6. 연주 영상

2010년 발표된 <자유로운 새에게>. 10현 전자거문고를 포함한 곡이다. 여러모로 파격적인 연주.

거문고 독주곡인 <달무리>. 1993년 발표되었다.

정대석류 거문고산조. 영상에선 엇모리와 자진모리 부분만 선보였다.

7. 관련 항목


  1. [1] 지금이야 국악기라고 하면 가야금부터 가장 먼저 떠올리지만, 이 때는 거문고를 연주할 수 있는 사람이 더 흔할 정도로 거문고가 더 대세였다.
  2. [2] 사실 비단 중국문학 뿐만 아니라 일본이나 서양, 이슬람 문학작품에서도 고유의 현악기를 거진 거문고라고 번역하는 경우가 많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