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image]   1부터 자연수를 차례대로 곱해간다는 뜻의 수학용어에 대한 내용은 팩토리얼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사례
2.1. 실제사례
2.1.1. 국가
2.1.2. 정치/정당
2.1.3. 기업/브랜드
2.1.4. 스포츠 구단
2.1.5. 대회
2.1.6. 인터넷/웹사이트
2.1.7. 방송채널
2.1.8. 기타
2.2. 가상사례
3. 관련 문서

1. 개요

繼承, Succession

무언가를 다른 존재로부터 물려받거나 혹은 이어받다는 뜻. 주로 높은 자에게서 낮은 위치에 있는 자가 물려받거나, 또는 자식부모에게서 뭔가를 물려받는다는 의미이다.

워크래프트 3 아서스 메네실은 아버지를 살해해 강제로 왕위를 계승(...)받아 큰 임팩트를 주었다. "왕위를 계승하는 중입니다, 아버지"(Succeeding you father)라는 명대사(?)가 생겼다.

역사에서 계승 문제는 상당히 미묘하다. 게르만족의 유산을 계승한 프로이센이나 로마를 계승했다고 주장하던 국가들처럼 복잡한 문제가 많다. 승계국가 참고.

2. 사례

[image]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정신적 후속작/목록 문서의 r335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2.1. 실제사례

2.1.1. 국가

※ 참조 : 국가승계

국가승계육체적 후속작는 이전 국가의 영토와 국민을 계승(할 것을 표방)해도 정체(政體)와 이념이 달라진 경우를, 본 단락에서는 주로 국가의 물적 기반은 좀 달라져도 정체와 이념을 계승하는 사례를 적는다.

2.1.2. 정치/정당

2.1.3. 기업/브랜드

2.1.4. 스포츠 구단

2.1.5. 대회

2.1.6. 인터넷/웹사이트

2.1.7. 방송채널

2.1.8. 기타

2.2. 가상사례

3. 관련 문서


  1. [1] 고조선의 본래 국명은 그냥 '조선' 이었으며, 이성계가 세운 조선도 단군이 세운 조선(고조선)에서 국명을 따온 것이다. 다만 정치이념의 경우 이성계가 세운 조선은 성종 치세의 고려를 계승했다고 볼 수 있다. 고려 성종이 꿈꿨던 유교적 이상 국가 건설은 훗날 유교국가인 조선의 건국으로 실현되었으며, 조선시대에 고려 성종은 유교에 입각한 정치가 높이 평가받아 명군으로 여겨졌다. 정작 오늘날에는 고려 성종이 부정적으로 재평가 받고 있지만...
  2. [2] 본토가 그리스인 데다가 수백년 동안 페르시아 제국을 적대해왔고 헬레니즘 문화를 계승했다.
  3. [3] 다만 현재는 북마케도니아 공화국으로 국명을 바꾸면서 더 이상 마케도니아 왕국과 헬레니즘 제국의 후신을 칭하지 않게 되었다. 정확히는 북마케도니아 정부 얘기고 북마케도니아 국민들은 여전히 자국을 마케도니아 왕국과 헬레니즘 제국의 후신으로 여기지만...
  4. [4] 라틴족의 그리스 지배라는 점에서 비슷하다. 애초에 십자군 전쟁을 주도한 이들이 라틴 문화권 세력이다.
  5. [5] 오스만 제국은 발칸 반도를 정복하기 전까지는 지배층이 튀르크계였으며 문화적으로도 중앙아시아 튀르크 문화의 영향이 매우 강했지만, 그리스(동로마 제국)를 포함한 발칸 반도 국가들을 정복한 이후에는 발칸 반도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특히 그리스 문화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 이러다 보니 오스만 제국 전성기에는 오스만 제국의 그리스계 주민들과 튀르크계 주민들이 서로를 그저 로만 구별하면서 섞여 살았다. 그로 인해 오늘날에는 그리스와 터키의 문화에서 한중일 뺨치는 엄청난 유사점이 생겨났으며, DNA상으로도 그리스인들과 터키인들은(특히 크레타 섬, 서트라키아, 키프로스의 그리스인들과 동트라키아, 아나톨리아 반도 서부 연안, 북키프로스의 터키인들) 그다지 큰 차이가 없다.
  6. [6] 네덜란드 오라녜나사우 왕가의 지배를 받은 프랑스어권 국가라는 점이 비슷하다.
  7. [7] 러시아 제국은 루스 차르국 로마노프 왕조에서 바로 이어진 거라 루스 차르국의 정신적 후속작으로 보기는 어렵다.
  8. [8] 옛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영토를 회복하기 위해 전쟁을 일으켰다가 결국 나치 독일소련에 의해 멸망했다.
  9. [9] 러시아계 국가가 폴란드를 지배하면서 폴란드만의 독자적인 모습을 없애고 자신들에게 종속시키려 한 점이 비슷하다(전자는 자치권 박탈 이후 직접 통치, 후자는 독립국으로 놔두되 위성국으로 만듦으로써 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
  10. [10] 혈통적 측면에서. 무굴 제국 황실이 티무르 제국 아미르 가문의 후손이었다.
  11. [11] 영토 및 문화적 측면에서. 우즈베크족은 티무르 제국을 멸망시켜 지금의 우즈베키스탄 땅을 차지한 후 티무르 제국 유민들의 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으며 이것이 오늘날 우즈베키스탄 문화의 모태가 되었다.
  12. [12] 이란 최초의 시아파 왕조이며, 부와이 왕조가 멸망하고 훗날 후술할 사파비 제국이 세워질 때까지 이란은 계속 수니파 문화권으로 남게 되었다.
  13. [13] 사파비 제국은 비록 고대 페르시아와 종교는 다르지만 중동의 이슬람교 주류 종파인 수니파를 버리고 시아파로 개종했을 뿐더러 고대 페르시아의 샤한샤 칭호를 부활시켰기 때문에, 오늘날의 아랍권 지역과 구별되는 이란만의 정체성을 고대 페르시아 시절만큼 확실하게 구축한 왕조인 셈이다.
  14. [14] 타지키스탄은 이란과 같은 페르시아권이라서 언어, 문화적으로 이란과 거의 비슷하나 이란과 달리 수니파 문화권으로 남아있다.
  15. [15] 지금은 이슬람 문화에 패배하여 극소수 이집트인들 사이에서 겨우 명맥을 유지하는 콥트 문화는 토착 이집트 문화에 헬레니즘 시대의 그리스 문화와 로마 제국의 라틴 문화 그리고 이스라엘에서 들어온 기독교 문화가 더해져 형성되었다.
  16. [16] 시조인 무하마드 알리가 콥트어 부흥 운동 등 다른 아랍권과 차별화되는 이집트만의 정체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했다.
  17. [17] 위의 무하마드 알리와는 정반대로 콥트 문화를 탄압하고 이슬람 근본주의를 추구하였다. 그 결과는 참담했지만...
  18. [18] 볼리비아 국민들 중 케추아족은 잉카 제국 계승 의식이 강하고 아이마라족은 아이마라 왕국 계승 의식이 강하다.
  19. [19] 한식 요식업 브랜드로서의 계승을 말하며, 비비고 제품만 단종되지 않았다.
  20. [20] 팀 결성 당시 멤버 6명 중 절반이 BK Stars 출신 멤버고, 팀이 만들어진 계기를 살펴본다면 정신적 후속팀으로 봐도 무방하다.
  21. [21] GC Busan 한정으로 연고지와 일부 팬층을 물려받은 GC BUSAN WAVE 역시 정신적 후속작이라고 할 수 있다.
  22. [22] 플로리다 메이헴 산하 아카데미 팀이었으나, 메이햄이 운영을 포기해 팀이 해체되었다. 이후 해체 당시 메이햄 아카데미의 감독을 구단주로 하여 주축 선수들을 중심으로 리바이벌이 창단되었다.
  23. [23] 구성원 중 일부는 동일인물로 야갤러 일부가 일베를 차렸다.
  24. [24] 이쪽은 내부의 분쟁으로 인해 분열되어, 결국 분파가 원조를 죽이고 그 자리를 계승한 경우다. 어쨌든 전 구성원들이 선대의 유산을 충실히 물려받아 한층 더 발전시킨 모양새니, 정신적 후속은 맞는 셈이다.
  25. [25] 정치적 사회적 성향을 계승했다.
  26. [26] 일빠 성향과 자국 혐오 성향을 계승했다.
  27. [27] 동아방송은 라디오 방송, 채널A는 TV방송인 점이 다르지만, 동아일보는 채널A가 동아방송을 계승한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28. [28] 2004년에 중단된 iTV의 TV방송은 2007년에 OBS경인TV가 개국하면서 계승되었다.
  29. [29] 투니버스가 애니채널에서 어린이 채널로 바뀐 후에는 애니플러스가 후속이 되었지만, 전자는 한국어판 더빙 방송을 하였고 동양그룹이 자발적으로 개국한 채널이라면, 후자는 자막 방송을 하며, 제이제이미디어웍스가 C&그룹의 경제/자격증채널인 생활경제TV를 인수해서 개국한 채널이다.
  30. [30] 사실 신드롬의 방계 클럽들이 남아 있긴 하지만 강남에서의 후계 클럽은 사실상 이렇게 취급된다. 디스타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신드롬 출신인 사람들이 꽤 많다.
  31. [31] 유럽의 공용통화일지언정, 프랑스와 독일이 기반을 닦았다.
  32. [32] 사법대학원의 제도상 후신은 사법연수원이지만, 원래 사법대학원 자체가 '한국식 로스쿨'을 표방하여 출범한 곳이었고 말 그대로 대학원의 일종이었다.
  33. [33]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는 영국 국왕을 국가원수로 모시면서 자신들만의 총리를 뽑는 영연방 입헌군주국이다.
  34. [34] 일본 오락실의 전일기록 오프라인 집계 부문 한정. 아케이드 게임 종합지라는 정체성은 이 시점에서 끝.
  35. [35] 아바투르의 경우, 저그가 다른 종족과의 공존하고 단일화되지 않는 것을 추구하는 사라 케리건의 방침을 따르는 자가라와 달리 저그가 살육병기와 도구로 진화하는 것을 추구하는 초월체와 정신체의 방침을 따르는 데 살육병기와 도구로서의 저그를 추구하는 아바투르가 정작 능동적으로 움직였는 점이 있다.
  36. [36] 계획만 하다가 중단했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