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1. 개요
2. 연주 동영상

1. 개요

[image]

[image]

출처: 영문위키페디아

금(琴, 병음:qín), 고금(古琴, 병음: gǔqín), 칠현금(七絃琴, 병음: qīxiánqín)이라고도 불리는 중국의 전통악기로, 한국에서도 문묘제례악에 편성되어 국악기로 분류된다. 중국에서는 고금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아직도 연주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조선 말기에 이미 쇠퇴하기 시작했고, 윤용구가 지은 '휘금가보(徽琴歌譜)를 끝으로 한국에서 금의 연주법은 끊겨 문묘제례악에도 현재는 모양으로만 편성된다.

중국 문명과 역사를 같이 할 정도로 오래 된 악기이며, 상류층과 지식인 계층에게 특히 사랑받은 악기이다. 전통적으로 중국에서는 '중국 악기의 아버지, 성인(聖人)의 악기' 취급을 받고 있다.

쿵푸허슬에서는 음파병기로 등장한다.

앞판은 오동나무, 뒷판은 밤나무로 만들고 검은 칠을 한다. 현은 7개가 있는데 현을 따로 기러기발로 받치지 않고 대신 복판 한켠에 흰 자개 13개를 박아서 그 자리를 왼손으로 짚어 소리낸다. 길이는 3자 6치 6푼[1], 긴 너비 6치[2], 짧은 너비 4치[3]이며 머리부분은 둥글고 아래쪽이 네모나다.[4] 모든 치수가 철학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는 특이한 악기이다.

이나 가야금 등이 안족으로 현을 받친 1현 1음 추구형의 다현금인 반면 거문고와 같이, 한 현에서도 어느 휘를 짚느냐에 따라 음이 달라지는 일현 다음 추구형인 것이 특징이다. 이것은 삼국사기의 '거문고중국의 금을 본떠 만들었다'라는 기록이 아주 신빙성 없는 기록은 아님을 보여준다. 구조는 확실히 다를지라도 안현법과 연주법 등을 참고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조율이나 손 짚는 법이 괴랄한 것도 특징이다. 거문고도 조현법이나 안현법이 특이하긴 하지만 이쪽은 좀 더 심하다. 기본적으로 현 조율은 낮은 줄부터 (낮은음자리표)C-D-E-G-A-C'-D'로 조율한다. 그리고 손 짚는 곳을 나타내는 '휘'를 박는 곳은 복판의 1/2, 1/3과 2/3, 1/4과 3/4, 1/5과 4/5, 1/6과 5/6, 1/8과 7/8로 음률 중심이라기보다는 차라리 수비학적으로 박혀 있다. 따라서 1음(장2도)차이로 괘가 서 있는 거문고와 달리 c-d-e플랫-e-f-g-a-c'-e'-g'-c-g'-c라는 희한한 음계가 나오게 된다.

연주할 때는 악기를 바닥이나 책상 등에 올려놓고 휘를 박은 곳을 손으로 짚으면서 연주한다. 거문고에서 왼손 명지로 4괘를 짚는 것이 기본 포지션인 것과 마찬가지로, 고금에서는 e음을 왼손 명지로 짚고 나머지 음은 엄지로 비껴 짚는다. 오른손으로 타는 법은 E음현은 무명지로 안쪽으로 퉁기고, G#~E♭까지는 오른손 식지로 바깥으로 퉁기며, 나머지는 모두 오른손 장지로 안쪽으로 퉁겨 연주한다.

또 줄 위에 가볍게 손가락을 대서 배음을 연주하기도 하고, 현 위에서 손을 좌우로 움직이면서 특유의 음색을 내기도 하는 등 주법도 다양하고, 음색도 다양한 것을 추구하고 있다.

현대 중국에서는 묘하게 에 비해 인지도가 밀린다.

아래 사진은 후한 시기의 묘에서 출토된 금 연주자의 토우.

[image]

아래 사진은 금을 타는 모습을 형상화한 북위 시대의 불상.

[image]

아래 사진은 당(唐)대에 만들어진 명금이라고 하는 구소환패(九霄環佩).

[image]

이상 사진 출처: 위키미디어 공용

한국어로 번역된 중국 문학에서 거문고라는 단어가 나오면 원문은 십중팔구 금이라고 보면 된다. 실제로 거문고는 고구려에서 금을 개량한 악기라고 전해지고 있다. 악기의 구조나 연주 방식 등에서는 많은 차이가 있다. 그러나 거문고와 금이 한국과 중국에서 차지하는 문화적인 위치가 동등하다. 그 이외에 일본의 이치겐킨(일현금)도 금에서 파생된 악기로 알려져 있다.[5]

2. 연주 동영상


  1. [1] 1년 366일을 나타낸다. 옛 역법에서 1년을 366일로 친 것은 지구의 공전주기가 일수로 365.25일에서 1/4일을 하루로 처리했기 때문.
  2. [2] 동서남북과 상하를 나타낸다.
  3. [3] 춘하추동을 나타낸다.
  4. [4] 천원지방(하늘은 둥글고 땅은 모남)을 나타낸다.
  5. [5] 당초 금은 일현금, 삼현금, 오현금, 칠현금, 구현금, 중금(10현), 대금(20현)이 있었다. 이중 이치켄킨은 일현금이 일본으로 전해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국에도 역시 1, 3, 5, 7, 9현금이 고려 예종때 전해졌다는 기록이 보인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