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image]{{{#!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한글

유니코드

AE08

완성형 수록 여부

O

구성

ㄱ+ㅡ+ㅁ

두벌식QWERTY

rma

세벌식 최종–QWERTY

kgz

1. 순우리말
1.1. 금, 긋거나 깨진 자국
2. 1자 한자어
2.1. , 황금
2.2. 琴, 악기 고금
3. 한자
4. 고유명사

1. 순우리말

1.1. 금, 긋거나 깨진 자국

그려진 선이나 깨진 자국을 의미한다. 둘 다 선 모양이라는 점에서는 비슷한 면이 있다.

한자어 '(線)'과 유사한 의미지만 '선'이 근래에 직선처럼 수학적 개념을 가리킬 때도 많아진 반면, '금'은 실제로 그어진 임시의 선을 가리킬 때가 많다. 2번 의미의 금도 모양새가 제멋대로 아무렇게나 나는 것이니 의미가 통한다. 학교 운동장에서 임시로 선을 그을 땐 '금'이라는 말을 자주 쓴다. 그리고 국경선처럼 사람이 직접 그릴 수 없을 정도로 길이가 길어지면 '선'이라고만 하지 '금'이라고는 할 수 없게 된다.

과거 초등학교에서는 가로로 길어서 짝꿍끼리 함께 쓰는 책상을 썼었는데 여기 가운데에 금을 그어놓고 넘어오지 말라고 하는 학생들이 많았다. 넘어오면 툭 치거나 물건이 넘어왔을 때 뺏어간다거나 하는 식이었다. 물론 정당방위(?)로 인정되는 일은 거의 없고 싸움으로 이어지기 일쑤이다.

대개 '금을 긋다', '금이 가다' 식으로 쓴다. 박경리토지에서는 '금을 놓다'라는 표현도 나온다. '금을 긋다'는 "한계선을 정하다", '금이 가다'는 "사이가 틀어지다"라는 비유적 의미로도 많이 쓰인다.

체육에서 운동장에 금을 긋는 것을 한자어로 인선(引線)이라고 하는데 이를 '금긋기'로 순화하였다.

15세기 석보상절 한글 최초 출현형부터 '금'으로 형태가 일절 변하지 않았다.[1] 거성 '·금'이었다. 동시대에 형식과 의미가 비슷한 '그·ᅀᅳᆷ'[2]도 있으나 관련성을 알기 어렵다. 만약 이 형식이 '금'으로 축약된 것이라면 15세기에 성조가 ':금'(상성)으로 나타났을 것이므로 그렇게 보기는 어렵다.

질그릇이나 놋그릇의 깨진 금은 ''라고 한다. 이 역시 빙렬(氷裂)을 "식은태"로 순화하여 교과서에서 제시하고 있다.

간혹 혼동되곤 하지만 뼈에 금이 가는 것도 골절의 일종이다.

2. 1자 한자어

2.1. , 황금

[image]   자세한 내용은 금(원소)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2. 琴, 악기 고금

[image]   자세한 내용은 고금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중국의 전통 악기로, 한국에서도 문묘제례악에 편성된다. 중국에서는 고금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아직도 연주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이미 연주법이 끊겨 문묘제례악에도 모양으로만 편성된다.

한국어번역된 중국 문학에서 '거문고'라는 단어가 나오면 원문은 십중팔구 '금'이라고 보면 된다.

3. 한자

교육용 한자 1800자 중 '금'으로 읽는 한자는 今 (이제 금) · 禁 (금할 금) · 金 (쇠 금) 琴 (거문고 금) · 禽 (날짐승 금) · 錦 (비단 금) 6자이다.

ex)금일(今日), 고금(古今), 금년(今年) 등
ex)금상첨화
ex)금지(禁止), 감금(監禁) 등

4. 고유명사

4.1. 琴//, 한국의 성 금씨

[image]   자세한 내용은 금(성씨)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2. , 금나라

[image]   자세한 내용은 금나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청나라도 초기에 금나라를 이어서 '금'이라고 하였기에 후금(金)이라고 부른다.


  1. [1] 소ᇇ가락 ·귿:마·다 八바ᇙᄉᆞᆼ ·그미·오 ·금:마·다 八바ᇙᄉᆞᆼ ·비치·오 <8:36ㄱ>
  2. [2] 이 어형은 '긋다'와 명백히 관련이 있어보인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