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센더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의 세계관 포가튼 렐름에 등장하는 신.

디바인 랭크

대신(17)

상징

지평선에서 떠오르는 밝은 태양

가치관

중립 선

포트폴리오

운동 경기, 탄생, 창조성, 여명,
재개, 자아 실현, 봄, 생명력, 젊음

영역

선, 고결함, 보호, 재개, 힘, 태양

추종자

귀족, 예술가, 운동 선수, 상인

선호하는 무기

여명대변자(메이스)

태양을 상징하는 신으로서 '아침의 군주'라는 별명으로 많이 불린다. 이처럼 여러 영역을 담당하고,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 덕분에 많은 신자들이 있어서 대신격에 해당하는 신이다. 단, 한번 악을 다 쓸어버리겠다고 음모를 꾸미다가 삽질로 재앙을 불러온 흑역사가 있었으며, 이 사건으로 인해 헬름의 연인이었던 이성의 여신이 죽어버렸다.[1]

라센더와 비슷한 신으로는 포가튼 렐름의 태고적에 존재했던 고대 마법 제국인 네서릴에서 숭배한 아마우네이터가 있다. 아마우네이터 역시 태양신으로 숭배되었고, 담당하는 영역이 라센더와 거의 비슷했다. 하지만 카서스의 삽질로 말미암아 네서릴이 공중에서 추락하여, 그를 신봉하던 신자들이 죄다 몰살당하며 힘을 잃고 소멸했다. 발더스 게이트 시리즈에서는 그의 아바타를 만날 수 있다. 아모네이터는 본디 신자들에게 영원한 행복을 약속했었다. 그러나 그가 죽음으로써 신자들에게 내렸던 축복은 저주가 되었으며(약속을 지켜줄 수 있는 아모네이터가 없으니까), 그들은 신을 불신하고 저주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주인공의 도움으로 아모네이터의 아바타와 그들은 다시 만날 수 있게 되고,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승천된다.

D&D 4th가 나오며 진실이 밝혀졌는데, 라센더가 자신이 소멸되었던 아모네이터임을 자각하고는 각성해 버렸다.[2] 그러나 4판의 실패 이후 발매된 Sundering 소설판 이후로는 다시 라센더로 돌아왔다. 이와 함께 미스트라, 마스크, 헬름 또한 같이 부활. 4판에서 갈아엎은 신격들을 다시 이전 판으로 되돌리는 걸 보면 거의 4판의 포가튼 렐름은 제작사에서도 반쯤은 흑역사로 인정한 듯 하다.

5판에선 복귀했는데, 아모네이터랑 라센더가 별개의 신인 것처럼 보이지만 별개는 아니다. 서로의 항목에 Aspect란 참조가 되어 있는데 이는 같은 존재지만 인격이나 정체성이 신도 집단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레이븐로프트 초기부터 있던 종교인 '모닝 로드'의 교단도 라센더를 섬기는 것으로 나온다. 그가 대신이므로 레이븐로프트에 간섭이 가능한 것이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아서 그의 모습은 '얼굴에 피칠갑을 한 성스러운 인물' 이라는 무섭기 짝이 없는 모습으로 구전된다. 3.0이후 저작권 문제로 리센더(a가 y로 변경)로 개명당했다. 이곳의 유명 리치(지만 리치임을 아는자는 극소수)인 아잘린도 원래 자기 이름을 '아잘란'으로 소개 했는데 사람들이 아잘린으로 부르더라는데, 이곳 주민들은(주로 바로비아?) 아 발음을 이로 듣는 사람이 많은 거 같다.

교단은 부유한 편이며 황금으로 라센더의 동상을 만들기도 하며, 범죄조직이 한탕을 위해 이 동상을 훔치기도 한다. PC게임에서는 플레이어들에게 이 금상을 훔치라고 퀘스트를 주는 NPC들도 있다.[3]


  1. [1] 때문에 헬름은 라샌더를 싫어하며 앞으로도 사고칠 놈이라고 보면서 눈여겨보고 있었다. 용서했다는 얘기도 있는데 그런 얘긴 설정에 없고, 헬름이 다만 시어릭처럼 사소한 원한에 집착해 공무를 내던지는 스타일이 아니었을 뿐이다. 라센더가 이때문에 미안하다고 사과했던 것으로 보이지만 헬름은 답을 하지않았고, 이후로도 불신의 눈길로 주시하고 있다고 한다.
  2. [2] 결국 아마우네이터(= 라센더)도 시원자 계열이었던 거 같다. 즉, 태양이 완전히 소멸하기 전까지는 계속 부활 가능.
  3. [3] 반대로 라센더 교단에서 황금상을 지켜달라는 퀘스트를 주기도 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