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image]

1. 개요
2. 생애
3. 작곡가 및 연주자로서
4. 교육자로서
5. 작품 목록
5.1. 관현악
5.2. 실내악
5.3. 독주곡
6. 사족
7. 여담

1. 개요

고도프스키가 연주한 쇼팽의 장송행진곡.

고도프스키가 작곡한 Alt Wien.(보리스 베레좁스키 연주.)

레오폴드 고도프스키(Leopold Godowsky[1], 1870년 2월 10일 ~ 1938년 11월 21일)는 폴란드계 미국인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이다. 별명은 피아니스트 중의 피아니스트(The Pianist of Pianists)[2]

2. 생애

리투아니아에서 유태계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아버지를 일찍 여의었기 때문에[3] 그의 홀어머니와, 어머니와 친했던 파시노츠크(Passinock) 부부 셋 밑에서 자랐다. 파시노츠크 부부는 자녀가 없었고 남편 루이스(Louis)는 피아노 악기점을 운영하는 아마추어 바이올리니스트였는데, 고도프스키가 어릴 때부터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바이올린을 가르쳤으나[4], 사실 그는 바이올린보다는 피아노에 관심을 더 보였다.[5] 5살엔 이미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능숙하게 연주했고 이 때부터 작곡을 시작했으며 9살 때 첫 연주회를 가지면서 연주 여행을 다녔다.[6] 이 때까지 루이스는 본인이 음악 업계에 발을 들이고 있다는 것 때문인지 고도프스키에게 피아노 레슨이나 정규 음악 교육의 기회를 별로 주지 않았다.[7] 그 결과 고도프스키는 대부분[8][9] 독학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고 그렇게 공연으로 이름을 알리는 데에 성공했다.

I would be very glad could I have stated with truth that I was a pupil of [Franz] Liszt or any other great man, but I was not. I have not had three months lessons in my life. I have been told I was playing the piano before I was two. I think, however, an imaginative family perpetrated this story. I cannot vouch for the truth one way or the other. I have had some extraordinary experience, and this may have happened. I do not remember whether anybody taught me the value and meaning of notes and the use of the fingers of the keyboard, or whether I acquired my knowledge in an autodidactic way, but I do remember that I had no help from my fifth year on.

내가 정말 리스트나 그 밖의 위대한 음악가의 제자라고 말할 수 있었다면 참 좋았을 텐데 그렇지 못했다. 내 인생에 있었던 모든 레슨은 3개월을 넘기지 못했다. 나는 내가 만 2살이 되기 전부터 피아노를 쳤다는 얘기를 들어왔으나, 내 생각엔 상상력 풍부한 가족들이 지어낸 이야기인 것 같다. 그걸 어떻게든 증명할 방법이 없기도 하고. 사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그런 이야기로 보일법한 기이한 경험을 몇 번 겪긴 했다. 나에겐 음표의 의미와 건반을 누르는 손가락의 사용법을 가르쳐줬던 사람이 있었는지, 아니면 그것을 독학으로 터득했는지에 대한 기억이 없다. 그러나 확실한 건 만 5살부터 주변의 도움이 필요치 않았다는 점이다.

- 자서전 '회고(Retrospect)'에서 발췌

사실 연주 여행 도중 쾨니히스베르크의 은행가 파인베르크(Feinberg)의 눈에 들어 베를린의 왕립음악대학(Königliche Hochschule für Musik; 현 베를린 예술대학교) 입학 권유를 받았고 파인베르크로부터 학비를 지원 받으면서 다녔었는데 위 자서전에 언급된 3개월이 바로 이 시기이다. 여기서 고도프스키는 모리츠 모슈코프스키, 요제프 요아힘(Joseph Joachim), 볼데마르 바길(Woldemar Bargiel)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에른스트 루도르프(Ernst Rudorff) 밑에서 교육을 받았다.

1884년까지 베를린에 머물러 있다가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하여 공연을 계속했으며, 1886년 리스트에게 가르침을 받고자 바이마르로 향하나 프랑스에 도착하기 며칠 전 리스트가 사망하여 파리의 생상스로 방향을 바꾼다. 이후 생상스와 친하게 지내며 차이콥스키와의 교류를 시작으로 샤를 구노(Charles Gounod), 쥘 마스네(Jules Massenet), 앙브루아즈 토마(Ambroise Thomas), 가브리엘 포레 등 당대 유명한 프랑스 음악가들과 친분을 쌓았다. 그러던 와중 생상스는 갑자기 고도프스키에게 양자로 들어올 것을 권유[10]했는데 고도프스키가 이를 거절[11]하여 둘 사이가 크게 틀어졌다.

1904년에서 1914년까지 비엔나의 음악예술대학교(Akademie der Tonkunst)의 교수로 재직했고, 제1차 세계대전 발발 이후 미국에 정착했다. 1915년에 미주리주 세인트 루이스에 있는 예술출판협회(Art Publication Society)에서 발행하는 피아노 관련 출판물의 편집장을 역임했는데, 페달링 설명, 프레이징, 교수법을 비롯하여 기본적인 연습법, 편곡법 등 교육과 관련된 출판물을 담당했다. 이러한 간행물들은 음악실기학교(conservatory)에 굳이 들어가지 않아도 고도프스키 자신처럼 혼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자 하는 목적을 띠고 있으며, 그 예로 핑거링이 매우 자세하게 표기[12]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1930년 런던에서 음반을 녹음하던 도중 뇌일혈로 쓰러졌으며, 이 후유증으로 오른손이 마비되어 쓸 수 없게 되었는데, 설상가상으로 2년 뒤인 1932년에 아들 고든 고도프스키(Gordon Godowsky)가 자살하였고, 그 후 1년 뒤 아내마저 심장발작으로 사망하게 되면서 그 충격으로 공식적인 공연에서는 완전히 손을 떼게 되었다.[13] 이런 예상치 못한 악재가 겹치게 되면서 당시 추진 중이던 '음악 및 음악가의 세계 회의(World Synod of Music and Musicians)'와 '음악 및 음악가의 국제 의회(International Council of Music and Musicians)'의 건립이 모두 무산되었고, 1938년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3. 작곡가 및 연주자로서

20세기 가장 뛰어난 피아니스트 중 한 명인 전성기가 막 시작될 무렵의 젊은 아르투르 루빈스타인조차 “내가 고도프스키의 기교를 모방하려면 5백년이 걸려도 모자를 것이다”라고 고도프스키의 실력을 인정했다. [14]

너무나 복잡하고 자세하게 수식된데다가 내성부가 너무 많이 교차되어 있어 당시 고도프스키 말고는 아무도 그 곡을 연주할 수가 없었다는 이야기가 떠돌기도 했다. (실제로는 연주하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아도 생전부터 꾸준히 있었다). 때문에 그의 음악의 대부분은 보편적인 레퍼토리에서 사라졌지만 테크닉이 굉장히 좋은 피아니스트들이 때때로 '박쥐'나 '예술가의 생애'에 쓴 패러프레이즈를 연주해 보려고 시도하기도 한다.

미국의 평론가 해롤드 숀버그[15]는 “고도프스키가 미래 세대의 피아니스트들을 위한 작곡을 한다고 말했는데, 그렇다면 아직 그 세대는 오지 않은 것이다”라고 그의 저서에서 기술했다. 21세기 초반에 들어선 현재, 그 세대는 기교가 매우 뛰어난 마르크 앙드레 아믈랭이 선두에 서서 열었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그가 가장 정교하게 쓴 곡들이 시리즈로 있는데, 쇼팽 에튀드에 의한 연습곡집이 그 중 하나다. 이 곡들은 엄청나게 힘든 연습곡으로 프란츠 리스트 이후로 등장한 상상하지 못했던 고난도 테크닉으로 가득 찬 곡[16][17]으로 피아노 테크닉을 올려 놓았다. 애초에 2019년 기준 상업용 음반으로 전곡을 발매한 피아니스트는 아믈랭 포함 단 세 명뿐이다 (발췌 연주, 비공식 음반 및 영상 제외). Op. 25-7을 제외한 모든 곡에 최소한 한 버전을 썼으며 흑건의 경우 7개의 버전을 자랑한다.

고도프스키는 왼손만을 위한 곡[18]도 상당수 썼다. 쇼팽의 연습곡 Op. 10-12 (혁명), 10-4, 흑건, Op. 25-9와 25-12 등이 모두 왼손 하나로 클리어되며, 그 수도 상당하여, 쇼팽 연습곡에 의한 연습곡집 53곡 중 22곡이 왼손만을 위한 곡이다.

쇼팽의 Op.10을 편곡한 연습곡들은 David Stanhope라는 피아니스트가 간단한 해설과 함께 두 곡을 비교할 수 있도록 직접 연주한 영상을 업로드 해놓은 것이 있다. 참고

또 G♭ Major로 된 에튀드 2곡,'나비'와 '흑건'을 '농담'이라는 제목으로 하나로 합치기도 했다. 아믈랭에 의하면, 3개의 에튀드를 대위적으로 융합한 연습곡이 계획상으로는 만들어질 예정이었으나 소실되었다고 한다.[19] 구체적으로는 쇼팽의 모든 에튀드 중 가 단조(A Minor)인 10-2, 25-4, 25-11을 대위적으로 합체한 곡이며, 아믈랭이 이를 재현했다.[20] 연주 영상[21]

..."26곡의 쇼팽 에튀드에 기초한 53곡의 연습곡은 다양한 목적이 있습니다.

피아노 연주의 기계적, 기교적, 음악적인 가능성을 향상시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는 것입니다.

다성음악적이고, 복리듬적이며, 복다이나믹적인 작품을 다루게 할 뿐만 아니라

피아노 음색에 있어서도 다양성의 가능성을 넓히는 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본인의 말

하나의 에튀드를 다른 에튀드와 결부시키는 다성음악적 재주, 피아노 테크닉이 전부 한결같이 독창적인 점, 다양한 음색을 활용할 수 있는 비범함이야 말로 고도프스키의 천재성의 증명이다.

고도프스키의 패러프레이즈들은 피아노가 무엇인지를 말해 준다. 그리고 낭만 다성음악의 치밀함이 갖고 있는 논리성의 정점을 이루고 있다.

프란츠 리스트프레데릭 쇼팽 이래로 피아노의 악기로서의 특색을 그렇게 잘 살려 쓴 곡은 없었다. 그리고 그는 그의 패러프레이즈 곡들이 끔찍하게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묘기(기교)를 과시하는 곡으로 연주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22] 아믈랭 등장 이전에는, 이 패러프레이즈 곡들이 20세기에 들어서자 '미학상의 획기적인 전환이 일어나지 않는 한, 지금으로부터 한 세대 이후에는 완전히 잊힐 상태'에 처해 있었다. 그러나, 아믈랭의 등장으로 다행히 다시 고도프스키의 수많은 작품들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상 해롤드 숀버그의 '위대한 피아니스트'에서 인용

4. 교육자로서

그 자신이 독학가였던 만큼 피아노 앞에 앉아 혼자 연구하면서 터득한 것을 피아노 교육에 적극 도입했던 걸로 잘 알려져 있다. 테레사 카레뇨(Teresa Carreño)와 더불어 타건 시에 단순한 근력을 이용하기보다는 중량-이완(frei Gewichtkeit, Gewichtsspiel und vollständige Freiheit[23]) 원리를 이용할 것을 최초로 널리 알렸는데, 오늘날 피아노 테크닉의 기본이 되는 릴랙스에 해당하는 개념이다.

리흐테르, 길렐스 등을 가르쳤던 20세기 피아노 교사 네이가우스(Neuhaus)에 의하면, 고도프스키가 비엔나 음악예술대학교에서 교편을 잡았을 때 당시 레슨비가 가장 비싼 걸로도 유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피아니스트들이 그의 비르투오소 테크닉을 듣기 위해 각지에서 몰려들었는데, 중량-이완 원리를 제외하고 테크닉 그 자체에 대해서는 거의 얘기를 않았으며 음악성 자체에 초점을 맞춰 손가락의 민첩함보다는 정확도를 중요시했다고 한다.

5. 작품 목록

5.1. 관현악

5.2. 실내악

5.3. 독주곡

6. 사족

작품목록에서 느꼈겠지만 상당수의 작품이 편곡들이다.

혹시라도 위의 곡들을 연주할 생각이 있으면 일찌감치 접는 것이 좋다. 아마추어 연주자에게는 한두 곡을 제외하고는 넘사벽이고, 프로에게도 힘들다. 보리스 베레조프스키가 이분의 쇼팽 에튀드에 대한 연습곡집 중 일부를 연주했다. '추격', '혁명' 왼손으로 편곡한 곡들을 주로 연주하였다. 마르크 앙드레 아믈랭은 고도프스키 음반을 발매한 피아니스트 중 가장 유명하며, 2018년 기준 쇼팽 연구집 전곡을 음반으로 낸 3인방 중 한 명이다.[26][27] 워낙에 넘사벽인 테크닉 덕분에 연주자가 그리 많지는 않다. 이 문서를 보고 있으며 피아노 실력이 뛰어나다고 자부하면 쉬운 곡부터 찾아서 시작해보자.

7. 여담

고도프스키는 음악 외에도 영화, 과학 등 다방면에 관심을 보였고 특히 찰리 채플린, 알베르트 아인슈타인(!)과도 매우 친했다.[28]

한 때 호로비츠가 고도프스키의 '파사칼리아'를 보고 '희망이 없다, 손 6개가 필요하다.'[29] 라는 농담을 한 사례가 있다.[30] 그리고 이게 쓸데없이 진지빠는 치프라 빠들이 호로비츠 빠들을 깔때 쓸 좋은 구실이 되었다(...).치프라 팬인데 왜 까는지 모르겠다 같은 논리라면 요제프 호프만라흐마니노프의 3번 협주곡을[31] 정말 실력이 안돼서 시도안했다고 하는거나 마찬가지다. 다른 피아니스트들이 파사칼리아를 녹음한 사례가 버젓이 존재하는데 최고의 피아니스트가 귀찮아하면 귀찮아했지 정말로 능력밖이어서 안했다고 단정짓는 것은 호로비츠 항목에 서술 되어 있듯이 그저 무지의 산물이다.

이에 대해선 유튜브에 아믈랭이 쓴 말을 번역해 놓은 블로거가 있다. 일독을 추천. 링크


  1. [1] 폴란드어에서 정서법으론 Godowski가 맞는다. 여담이지만 유성 자음들(/b/, /d/, /g/ 등)은 단어 끝에 오면 무성음(/p/, /t/, /k/)이 되기 때문에 폴란드어 표기법에 맞춰서 쓰면 '레오폴 고도프스키'가 된다.
  2. [2] 흔히 '건반 위의~' 식의 흔해빠진 여러 피아니스트들의 별명과는 달리(혹은 고도프스키의 다른 별명들인 '건반 위의 브라마', '왼손의 사도' 등과 같은 별명과는 달리) 이 별명은 다소 독특한 의미를 가졌는데, 고도프스키의 압도적인 연주를 감상하기 위해 수많은 피아니스트들의 그의 연주를 경청했다는 데서 유래했다. 과장 좀 보태서그의 연주회에는 일반 청중만큼이나 많은 피아니스트들이 찾아왔다고. 즉, 일반 리스너들이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경외심 느끼며 감상하듯 피아니스트들이 그의 연주를 감상했다는 것이다.
  3. [3] 유행성 콜레라로 고도프스키 생후 18개월만에 사망했다.
  4. [4] 제2의 파가니니가 되길 바랐다는 설이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멘델스존바이올린 협주곡 E단조의 바이올린 솔로 파트를 금방 마스터했을 정도였으니.
  5. [5] 루이스의 아내 미나(Minna)가 피아노를 조금 칠 줄 알았다.
  6. [6] 물론 고도프스키가 대단한 피아니스트이긴 하지만 당시 시대를 살펴보면 그와 견줄만한 사람들이 꽤 있었다. 고도프스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비르투오소였던 요제프 호프만 역시 9살에 데뷔해 10살에 이미 그 당시의 정상급 피아니스트들과 대등하다고 인정을 받은 음악적 창의성(프레이즈 구성력, 음영 처리 능력 등의 음악 구성력)과 테크닉을 지녔었고, 당장에 연주할 수 있는 협주곡만 6곡독주곡 수십 곡에 달했으며 레퍼토리 범위는 대략 모차르트부터 자신의 자작곡까지였다고 한다. 이외에 자신이 작곡한 미국 폴로네이즈란 곡을 관현악으로 편곡하고 직접 지휘할 정도였다고. 라울 폰 콕잘스키는 4살 때 데뷔해서 11살 때 이미 1000회째 기념 연주를 했을 정도라고 한다. 이 외에도 그 당시 활동했던 음악 신동들은 꽤 많았는데 그 중 한 명이었던 안톤 루빈스타인도 본인의 자서전에 '신동은 한창 유행중이었다…'는 말과 함께 그 당시에 활동했던 수많은 신동들을 기록한 것처럼, 신동 열풍은 피아니스트를 우상화하는(쉽게 말해서 아이돌 팬덤처럼 피아니스트를 떠받드는) 관례를 상당히 배제하는 시기였던 20세기(지휘계의 거장이었던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대표적인 예. 4살 때 피아노로 처음 데뷔했었다. 그것도 고작 반년정도 배운 실력으로)까지도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았다.
  7. [7] 부모가 모두 교사 출신으로서 자녀의 영재 교육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가 되려 망치고 만 어느 누군가를 연상케하는 테크트리다(……). 차이점이라면 고도프스키는 진짜 천재였다는 점이다.
  8. [8] 후술하겠지만 그를 가르쳤던 사람이나 가르쳤을 것으로 추측되는 사람들이 몇 있다. 그러나 어린 나이에 거쳐간 선생님이 많고 기간이 짧아 교육 방식의 일관성이 낮았을 점을 감안하면 굉장한 성취긴 하다.
  9. [9] '위대한 피아니스트'를 읽어보면 부조니도 비슷한 맥락에 있기는 하지만 부조니의 독학 성공은 기록상 여러가지로 엇갈리는 면이 있어서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그렇다고 부조니가 고도프스키보다 절때 실력이 후달리진 않는다. 그가 남긴 음반이 적긴 하지만 그의 연주력을 평가하기에 모자를 정도까진 아니고 기록 등까지 종합해서 따져보면 부조니와 고도프스키는 업적,실력 등 모든 면에서 서로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던 당대의 라이벌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0. [10] 사실 사연은 있었다. 고도프스키를 만나기 약 8년 전인 1878년에 마리 로르와의 사이에서 낳은 두 자녀가 어린 나이에 일찍 죽었기 때문이다. 특히 장남은 당시 살던 아파트 창문에서 실족사했는데 생상스가 이를 두고 아내에게 큰 회의감을 느껴 사고가 있은지 3년 후 관계를 끊었다.
  11. [11] 생상스가 성씨 개명을 조건으로 걸어서 거절했다.
  12. [12] 사실 이건 고도프스키 본인이 편/작곡한 곡 악보에 공통적인 현상이다. 특히 쇼팽의 에튀드에 대한 연습곡집은 애초에 테크닉 교육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이어서 악보마다 3개국어(독일어-영어-프랑스어)로 된 자잘한 주석과 핑거링이 독보가 어려울 만큼 세세히 박혀있다.
  13. [13] 하지만 피아노 연주 자체를 그만둔 것은 아니었다.
  14. [14] 루빈스타인이 딱히 기교로 유명한 피아니스트는 아니었다 해도 대가로 평가될 정도이니 일단 아주 좋은 기교를 가지긴 했고, 워낙 입담이 좋은 사람으로 유명하기도 했다. 그의 자서전에 대한 비판 중 하나가 '자기 자신의 실력과 커리어를 과소평가한다'는 것이니 (Harvey Sachs의 Rubinstein: A Life 참조) 적당히 가려 듣자.
  15. [15] Harold Schonberg. 해롤드 쇤베르크라고 읽는 경우가 있는데, 본인이 영어식인 숀버그로 읽히기를 원했다.
  16. [16] 사실상 그 당시에는 연주가 거의 불가능한 클래스로 볼 수 있다. 심지어 현대에도 연주하려고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주로 묻혀 있는 곡이나 새로 나오는 신곡을 파제끼는 아믈랭을 비롯한 취향 덕분에 사실상 고도프스키가 부활한 거지, 전에 그의 곡을 즐길 만한 마니아는 거의 없었고 지금도 곡에 관심이 있는 정도지 곡 자체를 즐겨 듣는 마니아들은 거의 없는 정도이다.
  17. [17] 프란츠 리스트도 자신의 곡들 중 1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까지 작곡한 곡들은 자신의 기교를 과시하고자 작곡한 곡들이 많이 있다. 이 시대 리스트의 피아노 곡들은 정말 그 누구도 현재까지 제대로 연주하기 힘들 정도의 테크닉과 기교를 지니고 있으며, 제대로 된 연주 녹음도 거의 없다. 너무 어려워서 기교만 강조하고 음악성은 떨어진다는 비판을 받을 정도다.
  18. [18] 주로 쇼팽 에튀드를 편곡한 곡들. 웬만한 피아니스트들도 양손을 다 써도 힘들 곡을 왼손 하나로 연주한다.
  19. [19] 아믈랭은 제2차 세계대전이 원인일 것이라고 추정한다. 여담으로, 이것 말고도 10개 정도가 더 소실되었다고 하는데, 그 중 극히 파편화된 상태로 남은 '새로운 연습곡 1번 양손 편곡'은 2014년 아믈랭의 발굴로 완성되기도 했다. (현재 소곡집에 수록되었다.)
  20. [20] 1996년 뉴욕에서 열린 리사이틀에서 ‘삼중 연습곡(Triple Étude)’이라는 앙코르곡으로 선보였으며 이 곡은 고스란히 아믈랭 에튀드의 제1번에 수록된다.
  21. [21] 전반부에 나오는 작곡 동기에 대한 설명 중 그 묘기를 재현해 보라고 도발한 한 친구(a friend of mine……DARED me to reproduce that stunt)’는 IPAM(International Piano Archives at Maryland; 매릴랜드 국제 피아노 기록물 보관소)의 큐레이터인 도널드 매닐디(Donal Manildi)이다.
  22. [22] 쉽게 말해서 고도프스키는 테크닉은 단순하게 음악적 가능성을 열어주는 도구로서 여겨지는 것을 원했으며, 자기과시로 여겨지는 것을 꺼려했다.
  23. [23] 중량 연주와 완전한 이완
  24. [24] 고도프스키의 몇 안되는 자비로운 난이도(...)를 가진 곡으로, 실제로 고도프스키가 본격적으로 발굴되기 전부터 자주 연주되곤 하던 소품이다. 참고로 대만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에서 주걸륜이 졸업식장에서 연주한 "백조"가 바로 고도프스키 버전.
  25. [25] 슈베르트 교향곡 8번 '미완성' 인트로에서 주제를 따왔다.
  26. [26] 아믈랭은 고도프스키 쇼팽 연구집 전곡 음반으로 그래미 어워드 수상 후보가 되었다.
  27. [27] 그런데 정작 리사이틀에서 쇼팽 에튀드에 대한 연습곡집 전곡 연주에 성공한 카를로나 리베타는 아믈랭보다 그다지 유명하지가 않은 듯. 하긴 아믈랭의 음악관이 좀 변태스러워야지
  28. [28] 채플린은 딸인 다그마 고도프스키(Dagmar Godowsky)가 헐리우드에 데뷔하면서 친해졌고, 아인슈타인은 생전에 고도프스키의 팬(!!)이었다.
  29. [29] 손가락 6개라고 국내에 알려져있지만 손 6개다. https://www.thepiano.sg/piano/read/introduction-leopold-godowsky-his-53-studies-chopins-etudes-and-passacaglia
  30. [30] 그는 매우 장난끼가 많은 사람이였다. 그의 다큐를 봐도 옛날의 기억을 짚어가며 피아노를 치다가 "에라, 모르겠어!"하고 그만두고 깔깔거리는 장면이 나와 시청자들을 당혹스럽게 한다(...).
  31. [31] 호프만에게 헌정되었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