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목관악기

플루트 · 피페 · 트라베르소 · 피콜로 · 오보에 · 코랑글레 · 오보에 다모레 · 두둑 · 클라리넷 · 피콜로클라리넷 · 베이스클라리넷 · 바순 · 콘트라바순 · 색소폰 · 리코더 · 백파이프 · 틴 휘슬 · 오카리나 · 대금 · 중금 · 태평소 · 소금· 피리(악기) · 대피리 · 저피리 · 퉁소 · 단소 · · 생황 · · 당적 · 봉소 · ·

금관악기

호른 · 트럼펫 · 트롬본 · 튜바 · 코넷 · 유포니움 · 플루겔혼 · 오피클라이드 · 나발

Free Reed

멜로디언 · 하모니카

타관악기

오르간(파이프오르간)

미분류

카주 · 마우스피스 · 윈드 컨트롤러

}}} ||

[image]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GHB(Great Highland Bagpipe).

영어: Bagpipes[1]

스코틀랜드 게일어: A' Phìob Mhòr

브르타뉴어: Binioù kozh

독일어: Sackpfeife, Dudelsack

프랑스어: Musette, Cornemuse

이탈리아어: Cornamusa

스페인어: Gaita

그리스어: Τσαμπούνα

불가리아어: Gaida

터키어: Tulum

한자/중국어 : 風笛

1. 기원
2. 특징
3. 관리법
4. 구매
5. 기타
5.1. 잉글리시 백파이프
6. 매체

1. 기원

가죽 혹은 동물의 위장으로 만든 자루에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리드가 딸린 관을 연결시킨 관악기. 연주자가 입으로 자루에 바람을 넣으면 그 바람이 리드가 딸린 관을 지나면서 소리를 내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보통 스코틀랜드의 민속악기로 알려져있지만,[2][3] 백파이프는 사실 유럽부터 북아프리카, 중동에까지 널리 퍼져있는 악기이다. 특히 그리스를 중심으로 한 발칸 반도 지방에서 백파이프를 많이 사용하는데, 그리스에서는 짬부나(Τσαμπούνα)라는 이름의 백파이프가 유명하다. 브르타뉴지방의 켈트족들도 바가드(Bagad)라는 밴드를 만들어서 브르타뉴식 백파이프를 포함한 켈트 전통 악기들로 연주를 한다.

요르단에서는 기르바라고 부른다.

이원복의 만화 시관이와 병호의 모험에선 두들짝이라고 번역되었다. 위에도 써 있듯 독일식 표현이라고.

2. 특징

시끄럽다(...). 말 그대로 음량 조절 자체가 안된다는 뜻이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공통적으로 큰 소리를 낼 수 있다. 심지어 백파이프 밴드가 과도한 소음으로 규정되기도 했다. 부부젤라 맞먹는 수준 관련기사 백파이프를 연주할 때 나는 소리가 무려 122데시벨에 이른다고 하는데, 확성기 소리가 80데시벨, 기차소리가 100데시벨, 비행기 이륙시 소리가 120데시벨인 걸 생각하면 굉장히 큰 소리다(...). 때문에 전통적으로 백파이프는 야외에서 춤곡을 연주할 때, 군대에서도 주로 쓰여왔다. 주로 야외 행사에서 한 명 정도가 연주한다. 2명 이상 연주하면 축제가 피의 축제가 될테니까 텔레비전에서 야외 행사 때나 백파이프 연주영상을 찾아서 들어보면 확성기를 쓰지 않고도 먼 거리에서도 미친 존재감을 자랑하는 것을 알 수 있다(...). # 야외에서 연주되는 민속 음악이나 군대에서 쓰였다는 것, 그리고 호쾌하고 시끄러운 음색 등의 특징들이 여러모로 태평소와 연관성이 많다. 그 때문인지 2008년 퀘벡 세계군악대회에선 태평소와 백파이프가 함께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연주하기도 했다.

백파이프로 연주하는 음악 중에서 가장 많이 들을 수 있는 곡인 '용감한 스코틀랜드(Scotland the Brave)'이다. 영국에선 백파이프와 저 곡은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인듯 하다. 유튜브에 백파이프 음악을 찾아보면 절반은 위의 곡이다. 스마트폰 게임 길건너 친구들에 등장하는 '백파이프 연주자'라는 캐릭터도 이걸 연주하며 길을 건넌다. 이 영화를 본 사람들 한정으로 벌집이 돼서 갈려나가는 영국군이 떠오를 수 있다

이 소음공해 자체가 음악이라서, 완전 싫어하지는 않는 듯(...). 영상에서 고래고래 소리지르던 자는 호모포비아로 동성애 때문에 경제가 어렵다고 주장하던 사람이었다.[6] 이를 듣다 못한 소년이 백파이프 들고 나온 것. 소년이 연주한 곡은 위에 언급한 '용감한 스코틀랜드'. 이 영상은 후에 신문과 뉴스에도 등장했고 저 소년은 스코틀랜드의 영웅(...)처럼 불렸다. This is Scotland!

비슷한 사례로 2016년 8월 미국에서도 비슷한 백파이프 연주자가 등장했다. 여기에서의 곡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그 전에 앞서 용감한 스코틀랜드도 연주한다.

유튜브Bagpipe Hate Preacher라고 치면 저 위의 2개말고 많은 영상이 다수 올라와있다.

하지만 2010년대를 전후로 부부젤라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면서 악기 중 소음 최강자라는 인지도는 희석된 편이다.[7]

3. 관리법

공기주머니는 사용후에는 햇빛이 잘드는 볕에 잠시 놔두도록 하자. 공기주머니는 백파이프는 사용될 때 가죽부대가 겨드랑이에 끼워진채 사용되어야 하기 때문에 겨드랑이에 찬 땀으로 인해 가죽부대에서 냄새가 나거나 습기에 젖어서 해질 수 있다(요즘은 부대 안을 비닐로 방수처리를 한다고 한다). 파이프도 항상 잘 닦아놔야 한다. 그렇지 아니하면 습기에 젖은 나무가 갈라질 수 있다.

4. 구매

한국에서는 파는 곳도 잘 없고 가격도 비싸기만 하다. 괜히 한국에서 사려다가 바가지 쓰지 말고 외국 사이트를 이용하여 구매하도록 하자. 벽에 걸어놓기에 훌륭한 중국산 싸구려는 10~15만 원대이며 연주 할만한 백파이프는 400파운드(약 60만원) 이상이다. Polypenco(폴레옥시메틸렌)으로 만들어진 백파이프가 700파운드(약 100만원대) 급에서 흔히 추천된다. 흑단제 백파이프는 1100파운드를(약 160만원대) 오가며, 모조 상아로 만든 것은 5000파운드(약 750만원대)이상까지 올라간다.

이전 설명과 달리 로즈우드와 Cocus(그라나딜라 나무, 주로 클라리넷에 사용되는)는 피해야 하며, 아프리카산 흑단으로 제작된 것이 좋다.

중국산은 공기주머니가 헐거워져서 공기가 새거나 찢어질 수 있고, 심한 경우 파이프가 갈라지는 수도 있다. 그리고 가장 문제되는 건 겉을 싸고있는 천이 벗겨진다. 겉을 싸고있는 천이 무슨 상관이냐고 물어볼 수도 있겠지만 겉을 싸고 있는 스코틀랜드식 체크무늬(타탄)는 백파이프의 꽃이다! 해지면 보기 흉해진다. 그리고 이 천은 꼭 중국산이 아니라도 해지기 쉬우니 주의하자.

백파이프는 수요가 적어 대량생산이 적용되지 않은 산업이라 대부분 소규모 공방에서 도제식으로 제조되며, 반드시 스코틀랜드산을 고집 하지 않고도 깁슨이나 던바등 북미 기업에서도 괜찮은 품질의 백파이프가 제작된다.

5. 기타

챈터는 B♭ 고정이다. 하지만 음악 자체는 D로 쓰여져 있다. 튜닝시에는 매우 높은 A 정도로 난다. 다른 악기들은 A 440Hz로 튜닝을 하지만 백파이프의 A는 478Hz라 B♭음에 가깝기 때문이다.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미국에서는 경찰관이나 소방관 등이 순직하여 장례식을 치를 때 백파이프를 불며 이를 애도하는 광경을 어렵잖게 찾아볼 수 있다. 이는 아일랜드 이주민들로부터 유래한 관습이다. 19세기 아일랜드 대기근의 참상을 피해서 미국으로 온 대부분의 수많은 아일랜드 인들은 가진거라곤 몸뚱아리 뿐이었기에 몹시 빈곤했다. 그들은 먹고 살기 위해선 무슨 일이든지 해야했고, 그러다 보니 당시에도 기피업종으로 여겨지던 경찰관이나 소방관, 혹은 군대에 종사하는 경우가 많았다. 자연히 직업상 어려운 임무를 수행하다가 임무 중 순직하는 경우가 많았고, 아일랜드 출신의 경찰관들과 소방관들은 백파이프를 연주해서 망자를 애도하였는데 이것이 하나의 관습으로 굳어진 것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오늘날 까지도 미국에서 백파이프는 축제를 비롯해서 특히 경찰, 소방관, 군인 등의 장례 행렬 등에서 자주 등장한다. 특히 미 동부권은 스코틀랜드계와 아일랜드계 이민자들이 소방, 경찰 공무원으로 활약했던 경우가 많았다.

어느 상황에서든 잘만 쓰면 스코틀랜드스러운 분위기가 나게 되는 마법의 악기(?)다. 음색도 서정적이면서도 구슬퍼서 대체로 비장하거나 아련한 상황에 많이 쓰인다. 더할 나위 없이 미국적인 컨트리 뮤직이자 포크송인 <Take Me Home, Country Roads>의 중간에 백파이프 음을 살짝 삽입했을 뿐인데 느낌이 완전히 달라진다. 해당 버전은 킹스맨: 골든 서클에서 멀린(마크 스트롱 분)이 직접 부른 것.

헤비아라는 스페인 출신의 연주자가 부른 부신드레 릴

풍운지가는 어떤 백파이프가 쓰였는지 확인바람 https://www.youtube.com/watch?v=tzpj0hOATgE

[image]

영화 타이타닉에서 주인공 잭과 로즈가 춤을 출 때 연주하는 Gaelic Storm의 An Irish Party In Third Class가 일리언 파이프(Uilleann Pipes)로 연주한 음악이다. 일리언 파이프는 백파이프의 일종으로 아일랜드에서 사용되는 악기다. 잉글랜드 북부의 노섬브리안 파이프와 구조 면에서 비슷하다. 보통 백파이프라고 하면 스코틀랜드 북부 하이랜드 고원의 그레이트 하이랜드 파이프를 가리킨다. 일리언 파이프는 크기가 더 작고, 바람은 노섬브리안 파이프처럼 손으로 넣는다.

잭 처칠 중령의 주무기(?)이다. 2차 대전 때 잭 처칠 말고도 코만도 대원이었던 윌리엄 밀린, 일명 파이퍼 빌은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이걸로 버프를 시전했다. 원래 전방에서 백파이프 연주는 금지되어있었지만, 코만도 부대의 지휘관이었던 로바트 준장이 "나와 자네는 스코틀랜드 혈통이니[8] 영국인의 규정은 적용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며 연주할 것을 명령하였다. 동료들이 죽어가는 와중에도 그는 멀쩡했는데, 독일군 포로의 증언에 의하면 그가 정줄이 나간 줄 알고(...) 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어쨌든 포화가 빗발치는 와중에도 당당하게 연주한 그의 모습은 많은 영감을 남겨서 동상도 세워졌다.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다룬 1962년 영화 지상 최대의 작전(The Longest Day)에서도 백파이프를 부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시트콤 프렌즈에서는 챈들러모니카의 결혼식 때 연주해 주려고 로스가 연습한다. 챈들러가 스코틀랜드계이기 때문. 헌데 실력이 끔찍하고 시끄럽기만 해서 친구들의 반대로 실패.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컬링경기가 소코틀랜드에서 시작된것을 상징하기위해 선수 입장곡으로 상단의 연주곡인 소코틀랜드의 전사들을 사용했다.

터키의 백파이프 연주. 다른 지방에서는 보기 힘들고 흑해지방에서 케멘체(kemençe)라 불리는 리라 사촌뻘 악기와 함께 이 지방 음악을 책임진다.

브르타뉴식 백파이프 연주.

워썬더에선 2013년 10월 4일 지상군 발표가 있었는데 왠 스코틀랜드 아저씨들이 백파이프를 들고 나타나서 한참 동안 신나게 연주하고 간 일화가 있다...

유저들은 탱크에 왠 백파이프냐며 신나게 깠다(...)

문제의 백파이프 사건 영상.

5.1. 잉글리시 백파이프

백파이프가 서구 전반에 있는 만큼, 잉글랜드도 당연히 존재한다.

유튜버 더 스네이크 차머가 연주하는 영상, 인도계 영국인으로, 당연히 우리가 아는 백파이프도 연주를 잘한다.

6. 매체

전쟁 영화에서 영연방군 군인들의 돌격 장면에서 자주 등장한다.

서브컬처 계열에서는 거의 나온 적이 없으나, 이례적으로 오! 나의 여신님 TVA 2기 오프닝인 '행복의 색'에서 도입부와 마지막 부분 파트에 백파이프 연주가 나온다. 아마 북유럽 신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인지라 백파이프를 사용한듯. 흔히 백파이프가 스코틀랜드의 상징처럼 알려져있지만 스칸디나비아 반도에서도 이미 중세부터 백파이프를 썼으니 그들의 전통 악기이기도 하다. 북유럽 국가 중에서는 스웨덴의 백파이프가 가장 알려져 있다. 애당초, 백파이프는 상술하듯이 비단 영국뿐만이 아니라, 유럽과 중동, 최대 인도까지 퍼져있는 악기다. 스웨덴 군악대의 백파이프 행진

[image]

백파이프를 들고 있는 여신.


  1. [1] 복수형.
  2. [2] 세계적인 악기라고는 해도 옛날부터 스코틀랜드의 정체성 비슷한 것이었는지 한창 잉글랜드가 스코틀랜드를 무력으로 점령했을 무렵에는 "스코틀랜드에서는 남자 12명과 백파이프 하나면 반란이 성립된다."라는 말까지 있었을 정도라고 한다.
  3. [3] 스코틀랜드의 친척뻘 되는 아일랜드도 많이 사용한다.
  4. [4] 연습용 관을 따로 파는데 약 100~120불 사이에 구매할 수 있다. 보통 이 연습용 관(Practice chanter라고 부른다. 참고로 백파이프에서 손가락을 올려 연주하는 관의 이름이 chanter)을 이용해 호흡법을 배우고, 연습을 통해 입을 푼다.
  5. [5] 관악기의 경우 연주자가 호흡을 하기 위해 필연적으로 잠깐 잠깐 쉬어야 하는데, 백파이프의 경우 이 쉬는 시간 동안 자루 속 공기를 압박하여 멈춤 없이 지속적으로 소리를 낼 수 있다. 잘 보면 연주자는 숨을 들이쉬기 위해 입을 자주 벌리는 반면, 소리는 거의 끝임없이 나온다.
  6. [6] 근데 스코틀랜드 장로교회는 성소수자를 인정한다. 따라서 이 자는 아마도 군소 교단에 속한 자일 가능성이 높다. 한국 기독교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장로교가 스코틀랜드에서 처음 출범하였지만, 정작 스코틀랜드 본토의 장로교는 18세기 이후 계몽주의를 수용하여 자유주의 신학 노선을 채택하였고 현재도 신학적 입장이나 노선이 한국 보수 장로교와는 정반대로 진보적인 편이다. 한국기독교장로회가 스코틀랜드 장로회와 비슷하다. 그러니까 스코틀랜드에서 저런 짓거리 벌이는 사람은 정말이지 또라이 오브 또라이인 셈이다.
  7. [7] 데시벨이 10 올라갈 때마다 소리가 열배씩 커지기 때문에 7데시벨 차이면 큰 거 맞다...고는 하지만 애초에 로그 단위를 쓴다는 자체가 로그 단위를 쓰지 않으면 차이를 느끼기 힘들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물리적으로는 차이가 클지언정 체감상 차이는 그리 심하지 않다.
  8. [8] 출생지는 캐나다지만 아버지가 스코틀랜드 출신이었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