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Berklee College of Music
버클리 음악대학

[image]

표어

Esse quam videri
To be, rather than to seem

개교일자

1945년

설립자

로렌스 버크 (Lawrence Berk)

소재

보스턴 캠퍼스(본교): 미국 매사추세츠 보스턴
발렌시아 캠퍼스: 스페인 발렌시아.

총장

로저 H. 브라운 (Roger H. Brown)

재학생 수

4,270 명

교직원 수

522 명

교색

빨강, 회색

웹사이트

버클리음대 웹사이트

한국자매학교

서울재즈아카데미

[image]

보스턴 캠퍼스

[image]

발렌시아 캠퍼스

1. 개요
2. 상세
3. 보스턴 내에서의 인식
4. 버클리 음대 출신 음악인들
4.1. 한국인
4.2. 외국인
5. 버클리 인터네셔널 네트워크
6. 기타

1. 개요

미국 매사추세츠보스턴에 위치한 실용음악 칼리지. 4년제 단과대학이다.

2. 상세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실용음악 전문 4년제 단과대학으로 대학원 과정까지 개설되어 있다.

버클리 음대를 나온 아티스트 중 뛰어난 인재들이 많은 건 사실이지만, 학교 방침 자체가 다양한 학생들에게 똑같이 교육의 기회를 주는 것이기 때문에 입학생들이 전부 뛰어난 실력자인 건 아니다. 한 입학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악보를 전혀 못 읽는 인도인 학생을 입학시킨 사례도 있다. 즉 들어가는 데에 그렇게 높은 수준의 실력을 요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말이다. 이 때문에 학교 안에는 이론적 실력이 뛰어난 수재들과 이론을 아직 배우지 못했지만 음악적 재능이 보이는 초짜들이[1] 함께 어울려 공부한다. 입학 시 기초 과정(Core Course에 Ear Training 1-4 , Harmony 1-4, Arrange 등이 속해있다) 시험을 봐야 하고 클래식 음악 수업, 컴퓨터 기초 음악 수업 등을 패스할 수 있는 시험이 많기 때문에(Contemporary Writing And Production이란 전공의 경우 전공 기초 과목들의 많은 부분을 시험을 쳐서 통과할 수 있다) 사정에 밝은 학생들은 1-3학기는 가뿐히 넘기는 경우가 많다. 한국 유학생의 경우, 음악은 수준급이지만 영어는 유치원생인 경우가 생각보다 많아 자신보다 한참 떨어지는 학생들과 수업을 듣는 경우가 생긴다. 버클리 음대 교육방식이 그런 미숙한 학생들을 잘 지도하는 강점이 있어서 몇 학기가 지나고 보면 다소 부족한 학생들도 실력이 크게 늘어난 경우가 많다.

위의 악보를 읽지 못하는 입학생의 예를 자세히 설명하자면, 한국/일본의 음악교육 시스템과 외국의 시스템이 다른것 뿐이다. 한국은 음악 공부를 할 때 먼저 악보 읽는 법부터 배우지만 서구권의 음악 교육은 꼭 그렇지는 않다. 뛰어난 음악성을 가진 사람이 정식 교육을 건너뛰고 재능과 노력으로 음악계에서 실력을 발휘하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이다. 우리 주위에서도 악보는 읽지 못하지만, 노래를 환상적으로 부르거나 (미국 팝 아티스트 중에서도 많다. 예를 들면 엘비스 프리슬리나 머라이어 캐리 같은 사람들.), 피아노 코드를 듣고 즉각 따라하며 연주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처럼 말이다. 이는 Playing by eye (악보를 보고 연주하기) vs Playing by ear (듣고 연주하기)의 차이일뿐 실력의 차이는 아니다. 그래서 미국에 있는 음대에서는 뛰어난 재능과 검증된 실력이 있는 학생이 악보를 읽을줄 몰라서 첫 학기에 악보 보는 법을 배우는 경우도 많다.

학교 분위기는 재즈 연주자들이 많은 편이지만, 영화음악, 전자음악, 싱어송라이팅, 뮤직 비즈니스 등의 다양한 전공을 하는 학생들도 존재한다. 다만 이론도 확실하게 배우는 학과다보니 너드들도 많아서, 골방에 틀어박혀 밤새도록 레드불을 마셔가며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들을 캠퍼스에서 보기는 어렵다. 반면 재즈 연주 전공자들은 리사이틀 및 여러 공연을 해야하기 때문에 친분이 없어도 서로 알고 지낼 수 밖에 없다. 베이스, 드럼, 브라스, 우드윈드 주자들은 특히. 성비는 대부분의 재즈, 실용음악 학교들이 그렇듯 남학생이 대부분이다. 최다 인원이 졸업한 2012년 졸업식에서 여학생이 늘어났다는 총장의 말에 모두들 함성을 지른 것을 보면 여전히 갈 길은 멀다. 그로 인해 버클리 음대 축제는 주변 대학들에 비해 엄청나게 재미없다는 소문이 있다. 파티는 보통 음악이론, 악기 이야기로 시작해서 서로 자기가 좋아하는 곡을 틀기 위한 주도권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다.

전공의 경우 2학기를 마치고 선택하게 되는데 총 12가지의 전공이 존재한다.

그 중 Music Production and Engineering, Electronic Production and Design과 Film Scoring은 오디션을 치러 합격해야만 들어갈 수 있다.[5][6] 워낙 많은 학생이 지원하는지라 꽤 많은 학생이 원하는 전공을 선택하지 못해 차선책을 택한다. Music Production and Engineering과 Film Scoring은 전 두 학기의 성적(GPA)과 인터뷰가 평가대상이고 Electronic Production and Design의 경우는 그 외 추가로 작곡한 곡을 제출해야 한다.

버클리 음대가 특별한 학교임은 분명하다. 컨템포러리 음악, 즉 실용 음악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음대는 매우 드물기 때문에 나름대로 음악계에서 지명도는 있는 곳이다. 따라서 버클리 음대를 졸업했다고 할 경우 좋은 환경에서 음악을 배웠다고 보면 된다.

미국 잡지 The Hollywood Reporter에서 발표한 학교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공신력 없는 버클리 홍보용 자료이긴 하다.

인터넷 상 농담으로 버클리 음대 기계공학과를 나왔다는 드립이 존재한다. 웃음 포인트는 음대에 공대 학과가 존재할 리 없다는 점. 예시EPD의 경우 실제 컴퓨터공학을 전공하다시피 하는 학생들이 있지만.

3. 보스턴 내에서의 인식

보스턴에 위치한 버클리 음악대학은 명실상부 최고의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재학중인 학교이지만, 걸어서 불과 약 10분 거리내에 위치한 미국 내 최고의 클래식 음악 대학 New England Conservatory의 존재와 항상 비교되곤 한다. 서로 추구하는 음악이 다름에도 그러하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비슷한 위치의 New England Conservatory, Boston University, Boston college 학생들에게는 음악은 잘 하는 약쟁이 양아치라는 인상이 강하다.

4. 버클리 음대 출신 음악인들

4.1. 한국인

4.2. 외국인

추가바람.

5. 버클리 인터네셔널 네트워크

버클리 음악 대학은 정보공유, 학점인정 등을 위해 협약을 체결한 음악 교육 기관들과 Berklee International Network (BIN)을 만들었다. 2015년 현재 전세계 19개의 교육기관이 가입되어 있으며, 대한민국에는 유일하게 서울재즈아카데미가 있다. 서울재즈아카데미를 통하면 버클리 입학시 최대 59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고 한다.

6. 기타

영어 표기는 다르지만, 한글 표기가 같아서 UC 버클리 혼동하는 한국인이 많다. 심지어 이 대학을 UC 버클리 하위에 있는 음대 단과대학으로 알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구분을 위해서 '버클리 음대'라고 표기하는게 일반적이다.

학내 발표회에서 Kyle's Mom's a Bitch를 부르는 장면이 잘 알려져있다.


  1. [1] 이론을 배우지 못한 것 뿐이지, 음악 문외한은 아니다.
  2. [2] 고전 음악, 교향악 등의 고전 악기 사용 계열
  3. [3] 하우스, 전자 음악 등의 다양한 음악 분야
  4. [4] 전자 음악 작곡과 영화/게임 등의 배경 음악 디자인과 프로그래밍
  5. [5] Film Scoring의 경우 오디션이 없었지만 얼마 전에 생겼다.
  6. [6] 위 세 전공은 수업을 위해서 스튜디오가 필수인데 아마 스튜디오가 한정적이어서 생기는 문제인 듯.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