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1. 소개
2. 사용례

1. 소개

[image]

아르페지오네(Arpeggione)[1]는 1823년에 슈타우퍼(J.G. Staufer)가 고안한 6현을 가진 현악기다. 첼로와 비슷한 크기의 현악기로써, 몸통이 기타와 비슷하며 6현(E A D G B e')를 가진다.

기타로 그어 소리내 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악기로서 기타처럼 몸통이 8자 모양으로 되어 있다. 6 현의 소리는 각각 E A D G B E' 이다. 여러개의 줄을 한꺼반에 누르기에 용이하여 화음을 울리기가 쉬웠다. 소리가 기타처럼 부드럽고 친근하다. 이 악기를 만든 슈타우퍼(J. G. Staufer)는 그 이름을 기타 첼로(Guitarre-Violoncell) 또는 사랑의 기타(Guitarre d'amour)라 했다. 오늘날 이 악기의 이름이 아르페지오네가 된 것은 슈베르트가 이 악기를 위해 작곡한 곡의 이름 때문이다(Arpeggione Sonata in a minor D. 821).

2. 사용례

아르페지오네(Arpeggione)는 첼로의 전신으로 기타처럼 지판이 있고 줄은 첼로보다 두 개가 더 많은 6줄이다. 이 악기의 이름이 등장하는 작품은 슈베르트의 이 곡이 유일하며, 아르페지오네란 악기는 19세기에만 연주되다가 잊혀졌다.

첼로와 비슷한 음역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대부분의 아르페지오네곡은 첼로로 연주된다. 어차피 유명한 곡도 슈베르트 소나타 하나밖에 없어서 적극적으로 복원되지 않고 있다고 할까... 음역이 첼로보다 약간 높아서 가끔씩 비올라로 연주되는 경우도 있다.

전체 3악장으로 된 이 작품은 낭만주의의 감성이 넘실대며 듣기도 편하고 또한 선율이 아름다워 인기가 높다.비슷한 시기에 작곡된 색소폰에 비해 악기의 인지도는 안습이다 그래도 곡 하나만 남기면 됐지 뭐


  1. [1] 음악용어 아르페지오(Arpeggio)에서 온 말.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