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유네스코 세계유산

[image]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이름

한국어

하회와 양동

영어

Historic Villages of Korea : Hahoe and Yangdong

프랑스어

Villages historiques de Corée : Hahoe et Yangdong

국가·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안동시, 경주시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2010년

등재기준

(iii)[1], (iv)[2]

지정번호

1324

}}}

Yangdong Historic Village
慶州 良洞─

[image]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93

홈페이지[3] 정보화마을 홈페이지[4]

1. 개요
2. 역사
2.1. 기원전 ~ 삼국 시대
2.2. 고려 말 ~ 조선 시대
2.3. 일제강점기 ~ 현대
3. 구조
4. 주요 문화재
4.1. 기록물
4.1.2. 통감속편
4.1.2.1. 바깥고리
4.1.2.2. 국보 제283호
4.1.3. 손소 초상
4.2. 건축물
4.2.1. 서백당(書百堂)
4.2.2. 무첨당(無忝堂)
4.2.3. 수졸당(守拙堂)
4.2.4. 상춘헌고택(賞春軒古宅)
4.2.5. 해저고택(海底古宅)
5. 교통
6. 사건사고
7. 여담
8. 둘러보기

1. 개요

[image]

The Best Model Case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26개 최고 모범사례 가운데 하나

6대 국반(國班) - 우리나라 6대 명문 양반가문 중 하나의 집성촌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에 위치한 600여년의 전통을 가진 양반 집성촌. 물(勿) 자 지형을 이루고 있어 조선시대 기준으로 이중환택리지에서 풍수지리의 4대 길지 중 하나로 꼽았을 만큼 명당으로 옛부터 유명했다.

1984년 12월 24일 대한민국의 국가민속문화재 제 189호로 지정되었고, 2010년 7월 31일에는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안동시 하회마을과 함께 대한민국의 10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세계유산으로서의 양동마을에는 실제 양동마을에 있는 것은 아니고 같은 안강읍 다른 곳에 있는[5] 독락당옥산서원[6], 동강서원까지 함께 등재되었다. 특히나 2013년에는 유네스코가 1972년 선포한 ‘세계 문화 및 자연유산 보호협약’이 2012년 40주년을 맞아 세계 160여 나라에 산재한 981점의 세계유산 전체를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세계유산의 핵심정신인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장 잘 구현한 26개 사례 가운데 하나로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그냥 시골 전통마을이니 민속마을 운운하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나라 성리학의 태두이자 영남 남인의 종장이며 조선시대 이황, 이이, 송시열, 박세채, 김집 등과 함께 문묘종묘에 동시에 배향되어 있는 성리학자이자 재상 문원공 회재 이언적을 배출한 국반(國班) 여주 이씨(여강 이씨), 그리고 그의 외가이자 명문 도반(道班)인 경주 손씨 씨족마을[7]로, 집성촌 중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된 마을이다. 조선 전기에 형성된 '처가입향'(妻家入鄕), 즉 혼인을 통해 처가에 들어와 살면서 자리를 잡은 사례의 대표적인 예이다. 풍수지리유교를 기반으로 한 조선시대 양반 집성촌의 구조가 그대로 남아 있으며, 다양한 건축과 역사 사료, 예술 작품, 의례 문화와 자연 환경 등이 가장 풍부하게 남아있는 곳이다.[8] 현재까지도 이들 양반의 후손이 살고 있는 정주형 문화유산(living heritage)으로 민속촌 같은 꾸며놓은 관광지가 아니므로 함부로 문 열고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를 요한다.

2. 역사

2.1. 기원전 ~ 삼국 시대

학자들은 기원전 4세기, 못해도 삼국 시대 부터 이곳에 부족 단위의 마을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 근거로는 이곳에서 경주답게 청동기 시대의 석관묘가 마을에서 출토되었다는 점, 근처에서 100여 기의 돌널 무덤이 발견되었고, 이웃 마을인 안계리에서도 고분군이 발견되었다는 점을 들고 있다. 삼국사기 기록상안강읍 일대에는 음즙벌국이라는 나라가 있었으며 신라의 파사 이사금에게 정복되었다.

일설에는 신라시대에 아산장씨(牙山蔣氏)가 처음 이 마을에 들어와 5, 6호의 작은 마을을 형성하였고, 그 때부터 양좌촌(良佐村)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2.2. 고려 말 ~ 조선 시대

문헌상으로 이곳에 먼저 입향했다고 기록된 인물은 손소이다. 손소가 양동마을로 오게 된 이야기는 여주 이씨 문서의 경주파 문단에서 매우 자세히 서술되어 있다. 손소의 고명딸과 여강 이씨 이번이 혼인하여 이번이 양동마을에 재입향하여 살기 시작했다. 이번의 아들은 바로 영남학파의 근간이 된 이언적으로, 이언적 덕분에 후손들은 명문대가로서의 지위를 누리게 되었고, 그때부터 양동마을은 발전하게 되었다.

양동마을 양반들은 갑술환국 이후에도, 노론에 의해 중앙 정계에서 거의 배제되다시피 한 영남 남인 가문임에도 불구하고, 문과 급제자 29명 등 총 116명의 과거 합격자를 배출했고 이외에도 수많은 학자들과 선비들이 탄생하였다.

양동마을 역사 가계도

안동 권명리

사위 경주 손사성

손소

손백돈

요절

손중돈

관가정서백당

손숙돈

낙선당

손계돈

서백당

손윤돈

사위 여강 이번

아들 권자용

여강 이지언

이성호

사위 안동 권자용

이광호

이상도

사위 풍덕 류복하

사위 손소

여강 이춘언

이권

이숭례

이수회

이번

이언적

이응인

이의윤(무첨당)

이의징(양졸당)

이의활(설천정)

이의잠(수졸당)

이언괄

이응기

이의주(향단)

2.3. 일제강점기 ~ 현대

일제강점기때 일본인들은 이 마을의 지형이 ‘물(勿)’자 모양의 길지여서 풍수지리에 입각한 우리의 전통 사상과 우리 강산의 기(氣)를 흐리게 하기 위해 1913년에 마을 정면에 양동초등학교를 세워 마을 지형을 ‘혈(血)’자 모양으로 만들었다고 전한다. 또한 일본인들은 여기서도 철길을 마을 앞으로 지나가도록 만들었다고 한다... 지만 일본은 풍수지리라는 개념 자체를 아예 몰랐으므로 그냥 풍설. 자세한 것은 일제풍수모략설 참조.

1984년 12월 24일 대한민국의 국가민속문화재 제 189호로 지정되었고, 2010년 7월 31일에는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안동시 하회마을과 함께 대한민국의 10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덤으로 인근 독락당과 옥산서원도 함께 등재. 특히나 2013년에는 유네스코가 1972년 선포한 ‘세계 문화 및 자연유산 보호협약’이 2012년 40주년을 맞아 세계 160여 나라에 산재한 981점의 세계유산 전체를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세계유산의 핵심정신인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장 잘 구현한 26개 사례 가운데 하나로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양가의 후손들은 몇 개의 분파로 갈라져 대를 이으며 오늘까지 양동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오고 있으며, 양가는 지금까지도 상호통혼을 통하여 인척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마을 관리에도 신경을 써서 지금은 후손들에 의해 마을 건물들의 방향도 남향에서 동향으로 옮겨지는 등 전통적인 형태로 다시 태어나고 있는 중이다.

3. 구조

[image]

4. 주요 문화재

국보 제283호 통감속편, 보물 제411호 무첨당, 보물 제442호 관가정 등 온갖 문화재가 마을 전체에 산재해 있지만 이 마을의 가장 큰 외적인 볼거리는 역사적 문서, 기와집, 초가집, 산자락과 물길이 어우러진 마을의 풍경 그 자체일 것이다. 수많은 샛길과 오솔길이 존재하고 경사가 있는 길이 많은 편이다.

4.1. 기록물

4.1.1. 지정조격

[image]

2003년에는 뒤이어서 서술할 경주 손씨 종가 소장 고문서 사이에 끼어 있던 지정조격(至正條格)이라는 원나라 시대의 법전이 발견되기도 했다. 원혜종(順帝) 지정(至正) 6년[9]인 서기 1346년에 완성된 원의 법전으로, 손씨 종가의 고문서들을 한국학중앙연구원에 대여 위탁관리하는 과정에서 당시 한국학중앙연구원 안승준 장서각 책임연구원이 발견했다. 공개 당시에는 몽골 제국 최후의 법전이라는 타이틀로 언론에 소개되었다. 이게 대박이라고 할 수 있는 게 중국에서도 실전되어 전하지 않는 책이기 때문. (이미 고려 말에서 조선 초기 법전 제정에 있어서도 지정조격을 참고할만큼 한국법제사에서도 중요한 책이다.) 2010년 3월에는 남바린 엥흐바야르 전 몽골 대통령을 비롯한 몽골 방문단이 이 '세기적 발견품'을 보겠다고 직접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연합뉴스 기사

4.1.2. 통감속편

[image] 대한민국 국보 제283호

통감속편
通鑑續編


소재지

경기도 성남시

분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24권6책

지정연도

1995년 3월 10일

제작시기

조선 세종 4년(1422)

[image]

대한민국의 국보 제 283호. 원나라명나라 초기에 집필된 중국 역사서조선 세종 시대인 1422년 우리나라에서 간행된 책이다. 1420년인 경자(庚子)년 세종이 주자소에서 만든 구리활자인 경자자(庚子字)로 만들어 가치가 있을 뿐더러, 무엇보다 ‘집희경지(緝熙敬止)’라는 도장이 찍혀 있다는 것은 단종이 세자 시절 공부하던 자선당(資善堂)의 서적에 찍힌 도장 즉 왕의 책이라는 점에서 귀중본으로 여겨진다. 역시 경주 손씨 종가에서 소장하고 있었으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에 위탁 및 기증하였고 현재는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4.1.2.1. 바깥고리
4.1.2.2. 국보 제283호

원(元)편으로 중국 고대 반고씨부터 고신씨까지 그리고 당나라 천복 1년(901)에서 송(宋)나라 상흥 2년(1279)까지의 사적을 기록한 역사서이다. 이 책은 원나라 1361년에 중국에서 발간된 적이 있고, 그후 60년만에 우리나라에서 찍어냈다. 이 책의 크기는 가로 18.3㎝, 세로 29.2㎝이다.

판본은 권말에 있는 변계량의 주자발(鑄字跋)에 의하면, 세종 2년(1420) 11월에 공조참찬 이천에게 명하여 새로운 활자를 만들어서 인쇄한 경자자본으로서 세종 4년(1422)에 간행된 것이며, 서, 목록, 서례는 계미자이다. 권말에 있는 변계량의 주자발은 『통감속편』 외에도 『세종실록』 권18, 『춘정집』 권12, 『동문선』 권103에 실려있다.

이 책은 서지학 및 고인쇄기술사를 연구하는데 매우 귀중한 자료가 된다.

4.1.3. 손소 초상

[image]

대한민국의 보물 제 1216호. 1476년 경 왕실의 도화서 화원들에 의해 제작되었다.

손소(孫昭, 1433-1484)는 양동마을 경주 손씨의 입향조이며 이언적의 외조부이다. 세조 5년 1459년 문과에 급제하고 주부, 병조좌랑 등을 지내다가 1467년 이시애의 난을 평정한 공로로 적개공신(敵愾功臣) 2등에 책록되었으며 당상관인 내섬시정에 특진되었으며 이후 공조참의와 안동대도호부사, 진주목사 등을 역임했고 양민공(襄敏公)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4.2. 건축물

4.2.1. 서백당(書百堂)

[image]

경주 손씨의 대종가.

4.2.2. 무첨당(無忝堂)

[image]

1510년 경 지어진 여강 이씨의 대종가. 엄밀히 말하면 여강 이씨 이언적 계열의 대종가이다. 대한민국의 보물 제 411호.

성균생원 증 의정부 좌찬성 이번(李蕃, 1463~1500)이 서백당에서 분가하면서 지었을 것이라는 설과 그의 아들 이언적이 잠시 고향에 돌아와서 지었다는 설이 있다. 엄밀히 무첨당이라 하면 ㅁ자 모양의 대규모 살림집(안채), 이언적과 정경부인 함양 박씨의 신주를 모신 사당, 그리고 무첨당이란 이름의 별당 등 총 세 채를 모두 합한 것이지만 보물로 지정된 건축물은 이 별당이다. 별당은 종손의 학문 수련, 손님 맞이, 문중 회의, 그리고 대제(大祭) 등의 공식 행사에 사용된다. 대제는 의정부 좌찬성에 올라 영의정에 증직되어 종묘명종실에 배향되고, 한국 성리학 최초의 체계적인 저술을 남겨 영남학파와 남인의 태두로 추앙되며 성균관 문묘에 종사된 회재 이언적의 국불천위(國不遷位) 제사로 음력 11월 23일이다.

무첨당(無忝堂)이라는 당호는 이언적의 적장손인 이의윤(李宜潤, 1564-1597)의 호로 훌륭한 조상에게 한 점 부끄럼 없는 삶을 살겠다는 뜻이다. 그는 일찍이 가학을 전수받고 한강 정구의 문인이 되었으며 과거시험의 1차 관문인 향시에도 합격했으나 불행히도 그 해 임진왜란을 맞았으며, 아버지인 수암공 이응인 상을 당하여 정성을 다해 상을 마쳤고, 또 이어 둘째 동생인 양졸당 이의징이 죽자 정성으로 상복을 입었다. 이후 몸이 쇠하여 1597년 34세의 나이로 요절하고 말았다. 그의 후손들은 무첨당파를 형성하여 여강 이씨 이언적 계열의 대종가를 형성하고 있다.

이밖에도 종손 이원상(李元祥, 1762-1813)을 포함해 이재직(李在直, 1805-1837), 이능섭(李能燮, 1812-1871) 등 3대가 태어났고 문과에 급제한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이능섭은 흥선대원군의 비호 하에 갑술환국 이후 영남 남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성균관 대사성을 지냈고, 경주시 태생으로는 최초로 종2품 경주부윤에 봉직했으며 이조참판 등에 올랐으나 병으로 죽었다.

영남의 양대 국반(國班)답게 경주부윤이나 일제 시대 월성군수가 새로 부임하면 반드시 예방하던 장소였고 이밖에도 수많은 명사들이 찾던 곳이었다.

[image]

흥선대원군은 집권 전 무첨당을 방문하여 좌해금서(左海琴書)라는 죽편을 남겼다. '좌해'란 한양의 왼쪽 즉 영남을 말하며 '금서'는 거문고와 서책으로 정신문화와 지식을 상징한다. 영남의 대표 가문이란 소리다. 지금은 도난 위험으로 사본을 걸어놨다.

[image]

다른 한편 청나라 형부상서를 지낸 문신이자 명필로서 조선 사신이기도 했던 문각공(文恪公) 조광(趙光, 1797-1855)은 경복궁창덕궁 낙선재 등 여러 조선 궁궐 건물에 현판을 남겼는데, 이능섭의 부탁 등을 겸해 물애서옥(勿厓書屋)이라는 현판을 남겼다. '물애'는 무첨당이 위치한 물봉골이며 '서옥'은 학문하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조선 제일의 반촌 중 하나라는 점을 상징한다.

4.2.3. 수졸당(守拙堂)

[image]

대한민국의 국가민속문화재 제 78호.

1616년 이언적의 넷째 손자인 수졸당 이의잠(守拙堂 李宜潛, 1576-1635)이 분가하면서 지었으며, 사당을 보유한 여강 이씨 수졸당파의 파종가이다. 당호인 수졸은 졸렬함과 어리석음을 지키는, 분수를 안다는 뜻이다.

이의잠은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불과 17세의 나이로 경주시의 왜구를 토벌했다. 1595년 창의해 의병을 일으켰고, 1596년에는 곽재우 등과 함께 제1차 팔공산회맹(八公山會盟)에 참가했다. 종전 후에는 형과 함께 박성, 정경세, 조호익에게서 수학하였다. 1612년 소과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었다. 이항복에게 이언적의 묘지(墓誌)를 찬하기를 부탁했다. 1623년 의금부도사에 제수되었고 같은 해 하양현감으로서 외직을 나갔다. 그러나 이후 사직하여 양동마을에서 가학의 전수와 자손의 번창에 힘썼고 경주 옥산서원 원장을 역임하다가 별세했다.

정조 때 문과에 급제해 도승지와 대사간, 사헌부 대사헌 등을 지낸 이의잠의 주손 양한당 이정규(養閒堂 李鼎揆, 1735-1810)가 태어나고 살던 곳이기도 하며, 그가 사랑채를 증축하였고 양한당이라는 현판을 남겼다고 한다.

[image]

4.2.4. 상춘헌고택(賞春軒古宅)

[image]

대한민국의 국가민속문화재 제 75호.

수졸당 이의잠의 증손으로, 경종 때 소과에 입격하여 생원이 된 이덕록(李德祿, 1677-1743)이 1730년 경 건립하였으며, 그의 증손이자 정조 때 문과에 급제해 대사간을 역임한 창애 이정덕(蒼厓 李鼎德, 1752-1801)이 살았던 곳이다. 그가 사랑채 동편 언덕 위에 터를 닦아 사당을 증축하였다. 사랑채의 마당 위쪽에 깎아서 이루어진 암벽에서 사당의 담까지는 계획적으로 조성된 3단의 화단이 있고, 암벽에는 상춘대(賞春臺)라는 세 글자가 새겨져 있다. 집의 이름을 상춘헌이라 한 것은 1910년대에 이 집을 사서 살던 이덕록의 후손인 이석찬(李錫贊, 1897-1963)의 호가 상춘헌이기 때문이다.

4.2.5. 해저고택(海底古宅)

[image]

외무부 장관을 지낸 이원경의 큰 집. 해저고택이라 불리는 이유는 경북 봉화군 해저리에 살던 의성 김씨 규수가 시집왔기 때문.

5. 교통

[image]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2시간 내에 신경주역에 도착할 수 있으며, 여기서 바로 버스를 타고 갈 수 있다. 경주시 안강읍에서 포항시로 넘어가는 길목에서도 빠져서 갈 수 있다. 위치상 경주의 다른 관광지가 많이 몰려있는 경주 시가지 쪽과는 거리가 먼 편이고 오히려 포항 시가지에서 더 가깝다.

위에 나와있는 시간표는 마을 안쪽까지 들어가는 203번 시간표이다. 배차가 그렇게 좋지는 않으므로 시간이 맞지않으면 경주 시내에서는 안강행 노선인 200, 201~208, 212, 217번 버스, 포항에서는 600번, 700번을 타고 양동마을 입구에 내려 걸어가면 된다. 정류장에서 마을초입부까지 약 10~15분 정도 걸어가면 된다

마을 바로 근처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에 동해선 철도 양자동역이 있지만 2007년부터 열차가 정차하지 않고 있다. 안강역에서 내려서 차로 5분 가량. 택시를 타면 높은 확률로 바가지를 씌운다.

마을 주민이나 출향한 후손들 이외에는 자전거 및 차량 이용 불가이다. 그러나 앞에 주차장이 있다.

경관 또한 가장 탁월한 곳으로 꼽힌다.

6. 사건사고

2017년 포항 지진으로 고택들이 다수 피해를 입었다.

대한민국의 보물 제 411호이자 이언적 종갓집인 무첨당 별당의 마루기와가 탈락했다. 한국의 목조건축 살림집 가운데 가장 오래됐으며, 임진왜란에도 살아남았던 경주 손씨의 대종가 서백당 담장 기와가 무너졌다. 여강 이씨의 파종가이자 대한민국의 국가민속문화재 제 78호 수졸당은 행랑채 벽이 균열되었으며 기와가 흘러내렸다.

[image]

경주 양동마을 수졸당 행랑채

수졸당의 증손이자 경주사마소를 중건한 동고 이덕록의 큰집인 삼산고택은 담장 기와가 무너져내렸다. 이밖에 두곡고택의 담장 벽체가 훼손되고 사호당고택의 와구토가 탈락하는 등 양동마을 내 안골, 물봉골, 아릿마 등 거의 전 지역의 고택이 피해를 입었다.

7. 여담

경주 지역의 토종견종인 꼬리가 없는 동경이를 키우는 집들이 있는데 아무 사람 말이나 잘 듣는 견종 특성상 지나가는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는다.

은근히 길고양이들이 많다. 대부분 중성화된 녀석이고, 마을 사람들에게 손을 타서 인지 관광객들을 보고 크게 도망가지 않는다. 심지어는 러시안블루도 한마리 돌아다니고 있다. 응?

양동초등학교를 지나 본격적으로 마을이 시작되는 곳에 다다르면 '오동나무집 식당'이 있는데 간판을 특이하게 써놔서 '오나집 동무식당'으로 보인다. 은근히 양동마을의 랜드마크처럼 대우받는다.

엠넷의 예능 프로그램 유학소녀 6회에서 출연자들이 양동마을에 방문하여 문화체험을 하는 에피소드가 있다.

8. 둘러보기

경주시관광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경주시내

동궁과 월지국립경주박물관(성덕대왕신종)첨성대대릉원(천마총, 금관총, 서봉총, 호우총, 황남대총) ‧ 경주 월성분황사월정교일정교황룡사지

북부 유교문화권

양동마을옥산서원

송화산

김유신장군묘태종무열왕릉

남산

남산나정망덕사지배동 삼릉사천왕사지오릉포석정

토함산

토함산불국사(다보탑, 석가탑)석굴암원성왕릉

동해안

감은사지문무대왕릉이견대경주 양남 주상절리

보문관광단지

보문관광단지경주월드 리조트(캘리포니아 비치) ‧ 신라밀레니엄파크경주세계문화엑스포(경주타워, 중도타워) ‧ 블루원 워터파크경주화백컨벤션센터명활성

관광객들이 명소로 많이 찾는 곳은 굵은 글씨.

}}}


  1. [1]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
  2. [2]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
  3. [3] 최상위 도메인이 .com으로, 관광관련정보를 얻고 싶다면 정보화마을 홈페이지 보다는 이곳에서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4. [4] 정보화마을로 지정되면서 만들어진 홈페이지. 최상위 도메인이 .org이다.
  5. [5] 양동마을과 직선거리로 약 8km 정도 떨어져있다.
  6. [6] 옥산서원은 2019년 한국의 서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다시 등재되어 세계유산 2관왕이 되었다.
  7. [7] 조선시대의 대표적 마을 유형인 장자 상속을 기반으로 같은 성씨의 혈연집단이 대를 이어 모여 사는 유교 문화 특유의 마을을 말한다.
  8. [8] 신라의 도읍 서라벌로 유명한 경주고 양동마을은 경주에 있긴 하지만 이 마을에는 신라 관련 고적은 없다.
  9. [9] 고려 충목왕(忠穆王) 2년이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