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image]   법적인 내용에 대한 내용은 상표권 침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위조상품을 구입하신 분은 112로 전화 또는 문자 신고하시고, 위조상품 신고 포상금 제도를 통해서 보상금을 1인당 년간 5회 또는 1,000만원 이내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개요
2. 짝퉁의 폐해
3. 대응 방안
4. 사례
5. 관련 문서

1. 개요

knock-off, bootleg, Clone, Counterfeit, fake, Replica

가짜나 모조품을 속되게 이르는 단어. 표준국어대사전에도 실린 표준어이다. 속어로 출발하였으나, 대중적으로 널리 사용되면서 현재는 유명 브랜드 제품의 불법 복제품을 주로 지칭하는 단어로 정착되었다. 모조품이라는 주된 의미 외에도, 정품에 비해 품질이 형편없는 유사품을 빗대어 비하하는 의미로도 종종 사용된다.

어원에 관해서는, 가짜를 일컫는 비속어인 '짜가'가 '짝'으로 변화하여 낮춤말인 '퉁'과 결합했다는 추정이 있으나 비속어의 특성상 정확한 어원이 알려져있지는 않다. '짜가'가 널리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초반경으로 추측된다. 1992년 외제품과 짝퉁을 소재로 다룬 KBS의 청소년 드라마에서 '짜가'라는 대사가 등장해 공중파에서 사용되었다. 1993년 대박을 터뜨린 신신애의 '세상은 요지경'이라는 노래 가사에도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친다"고 하여 이 때는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는 단어였다. 짜가에서 유래한 '짝퉁'은 1990년대 중후반부터 널리 사용되었는데 1998년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를 다루는 기사에 등장하며 국어사전에까지 등재되었다.

이 단어에서 유래한 진품을 일컫는 속어인 '진퉁'도 있다. '진'을 강하게 발음해 '찐'이라고 하기도 한다. 더 축약된 형태로 변형되어 '짭'이라는 말이 사용되기도 하며, 이로 인해 '짝퉁'을 '짭퉁'이라고 잘못 표기하는 경우도 종종 보인다. 경상도 에서는 '짜가리'라고 불리기도 한다.

짝퉁 상품을 파는 업자들은 가짜, 짝퉁이라는 말이 어감상 노골적으로 부정적인 의미가 강하기에 "정품"과 반대되는 말로 "가품"이나 '이미테이션'으로 돌려서 부르는 경우가 많다.

전세계 짝퉁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에서는 모조품을 산자이(山寨)라고 일컫는다. 한국에서 통용되는 짝퉁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다. 자세한 사항은 산자이, 메이드 인 차이나 문서 참조.

영미권에서는 imitation이란 단어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대부분 knock-off 나 fake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한다.

2. 짝퉁의 폐해

소비자 입장에서는 사기 당하는 것이다. 겉으로는 정품이랑 똑같은 데, 품질이 형편없는 거니까.

기업 입장에서는 정품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지며 짝퉁 때문에 정품이 팔리지 않게 된다. 이는 정품보다 저렴하면서도 정품의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만약 가격대가 저렴하면서도 품질이 정품과 거의 비슷하다면? 양심의 문제를 떠나 자연스레 짝퉁 쪽으로 관심이 기울어질 수 밖에 없다.

간혹 정품이 이를 자초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다. 예를 들면 내수용과 수출용이 제품사양에서 차이가 나고 국내 소비자를 차별 했다던가, 되팔이들이 매점매석 하거나 유통업체에서 제품의 인기를 캐치하여서 자기 멋대로 웃돈을 주고 파는 바람에 정품을 구매하지 못한 사람들이 짝퉁을 구매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정품 업체와 유통업체, 되팔이꾼들의 잘못이 크다. 대게 이러한 경우가 생기면 "짝퉁을 구매하면 나쁘니 정품을 사자"고 외쳐봤자 비웃음만 돌아올 뿐인데 이런 상황에서 정품을 구매하면 그저 호갱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와 같은 이유로 짝퉁을 구매하는 사람들은 짝퉁들이 넘처냐서 정품기업이 아주 망해야 정신을 차린다는 과격한 생각을 가지고 짝퉁을 옹호하는 경우도 있다. 짝퉁을 줄여보려고 한다면 이런 기형적인 소비구조부터 개선해야 하지만, 소위 명품이라고 불리는 브랜드들은 굳이 안 그래도 회사 매출에는 큰 지장이 없으니 개선의 의지가 별로 없다는 문제가 있다.

3. 대응 방안

먼저 무엇보다 가장 확실한 방안은 공식 대리점 혹은 정식 온라인 판매점에서 구매하는 것이다. 아무리 뻔뻔한 짝퉁 유통업자라도 공식 판매점을 내걸었다가 고소를 당하게 되면 개인이 아니라 무시무시한 기업의 법무팀을 상대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손해배상금 규모가 차원이 다르기 때문에, 공식 판매점을 가장하고 판매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소비자 입장에서 짝퉁 사기를 당했으면 관할 경찰서에 고발을 하자. 기업 입장이라면 소송을 한다.

판매자에게 "이 제품이 정말 정품이냐?" 문의했을 때, "정품이 맞다." 라는 답변을 정확히 하지 않고, 정식 AS 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없고 판매처에서만 AS를 받을 수 있다는 둥, 벌크라는 둥 딴소리를 하기 시작하면 가품이라 보면된다. 가품을 판매한 문제로 처벌을 받을 때, 소비자에게 가품을 팔면서 그 제품이 정품이라 속이고 판매했을 경우에 판매자 쪽의 책임소재가 처벌 수위가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단기적으로 물량을 쏟아내고 국외로 도망가는 보따리상이나 중고거래 같은 경우엔 적용하긴 힘들지만, 어느정도 자리를 잡고 대규모로 상품을 유통하는 상점이나 인터넷 쇼핑몰의 파워딜러 같은 부류에겐 잘 통하는 방법이다.

국내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쉽게 짝퉁 제품을 접할 수 있는 애플의 경우에는 공식 판매처나 인증 리셀러에서 파는 제품이 아니라면, 짝퉁일 가능성이 크다. 특히, 애플은 짝퉁 시장이 큰 만큼 판매업자들 중에 닳고 닳은 악질업자들이 많기 때문에 가품을 판매하면서 100% 정품 보장이라는 문구를 아무렇지 않게 내걸고, 심지어 정식 애플 AS 서비스센터에서 AS를 받을 수 있다고 광고하는 업자들도 있다.

4. 사례

5. 관련 문서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